"저기...... 양 한 마리만 그려 줄 수 있어?" 

"뭐?"

"양 한 마리만 그려줘......" 


그러자 어린 왕자가 소리쳤다. 

"뭐라고! 아저씨가 하늘에서 떨어졌다고?" 

"그렇지."

나는 겸손하게 대답했다. 

"와! 그거 정말 재미있네....." 

어린 왕자가 이렇게 말하며 해맑은 웃음을 짓자 나는 무척 짜증이 났다. 내 불행을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그때 어린 왕자가 이렇게 덧붙였다. 

"그럼 아저씨도 하늘에서 온거잖아! 아저씨는 어느 행성에서 왔어?"





"저기..... 양 한 마리만 기레도."

"뭐라카노."

"양 한 마리만 그레달라켔는데."


그러더이 가가 큰 소리로 외치데.

"와, 아재가 하늘에서 떨어졌다고?"

"구래"

내는 진지하게 대답했눈데

"와, 그거 참 웃기데이......"

그라고 애린 왕자가 웃음을 빵 터트렸는데 나는 쯤 열불이 나데. 내 딴에는 지금 내 상황이 심각한 기로 밌으면 싶았는대 가가 좀 있디 이래 묻는기라.

"그라몬 아재도 하늘에서 왔네! 어느 별에서 왔노?" 






"거: 안 바쁨 저헌티 양: 좀 그:려 주셔요."

"뭣이여?"

"양: 좀 그:려 돌라고요...."


근디 야:가 소릴 깍: 질러.

"뭣:이여! 아자씨도 하늘서 떨어졌어요?"

"그려:" 내가 겸손허게 그렸어.

"아:따, 거 웃:기네요잉."

인자 에린 왕자가 막: 웃:어 싼:디 난 이게 깨:니 승:질이 나는 거여. 나는 넘들이 내 불행을 쫌 심:각허게 생각허믄 좋:겠단 말이여. 근디 야:가 또 그려.

"글:믄 아자씨도 하늘서 왔는 갑네요잉. 어:디 벨:서 왔간디요?" 



김겨울의 유툽에서 보고 따라 읽어봉게 솔찬히 재미져부러써요.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햇살과함께 2022-01-19 12:0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 전라도 버전도 영상 나왔네요^^ 봐야겠어요

유부만두 2022-01-20 11:42   좋아요 0 | URL
전북 버전 영상도 꽤 재미있어요. ^^

Persona 2022-01-19 12:2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황해도랑 함북이랑 충남 버전 얼른 나오면 좋겠어요. ㅋㅋ 초등학교 때 쌤이 전북 출신이셔서 그분 생각하면서 동영상 봤어요. 그리고 저는 즤 할먼니 땜시 충남 온양 사투리가 익숙한디 전북이랑 비슷한 부분이 좀 있는 거 같애유. 저도 김, 김치보다 짐, 짐치라고 먼저 배운 거 같애유. 울 할먼니도 맨날 챔지룸 챔지룸 했는데. ㅋㅋㅋ 맹이로 하면 맨 것, 날 것으로, 하는 말이고 멘치로라고 하면 ~같이 라는 뜻이라 이런 건 좀 다른데. ㅋㅋㅋ 그리고 확실히 친구중에 전주 출신 친구들은 사투리 거의 안 쓰는 거 같더라고요. ㅎㅎ
재밌게 잘 봤습니다.

유부만두 2022-01-20 11:44   좋아요 1 | URL
그러네요. 충청도와 전남 사이라 서로 말이 섞인 게 많을 것 같아요.
강원도도 아래쪽은 경상도 느낌도 나더라고요.
충청 버전은 또 워떨까 궁금혀요.
제주도 버전과 북한 버전의 책이 나온다면 찾아서 읽어/들어 보려고 합니다.

라로 2022-01-20 19: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저 <애린왕자>로 만족하려고 했는데 <에린왕자>도 사야겠어욥!!흑흑흑

유부만두 2022-01-20 21:39   좋아요 0 | URL
에린 왕자가 더 재미있어욥
 

서문부터 영 쎄하더니 1장에서 여러번 발목/눈목을 잡았고 2장에선 결국 독서를 포기하게 만들었다. 원서를 갖고 있지 않지만 우리말 문장이 너무나 어색하다. 내용 파악이 어렵고 주어 술어 호응도 이루어지지 않는다. 


"어쩌면 나는 버지니아 울프에게 젊은 날의 오만함이 있었다고 돌릴 것이다. 내가 기억하기에, 젊은 사람이 직업의 선배처럼 되려 하기 보다 경쟁하려고 안달하는 것은, 나도 그랬지만, 그건 복종하는 것이다. 잡지사에서 사실 확인 업무를 하던 내 첫 번째 직업에서, 나는 같은 일을 하는 네 명의 동료와 함께 일했다. 우리는 모두 20대 초반이었다. 우리 부서는 참고도서가 길게 늘어서 있는 책장과 오래된 증거물로 가득한 파일 캐비닛 사이에 끼인 작은 펜과 같은 존재였다." (56-7) 


--> 첫 부분부터 무슨 말인지 .... 그리고 증거물?? proofs 라면 교정쇄 아님? 


"자리를 확실히 잡은 선배 의사들이 있었음에도 그는 이 야심을 크게 붙들었다." (58)


"결혼하지 않겠다던 그의 의도는 산산조각이 났다. "자연그대로의 순간은 가벼운 깃털로 슬쩍 건드리기만 해도 결정시키는 힘이 있었다." 리드게이트와 로저먼드가 점점 붙어 가는 것을 보여 주는 엘리엇의 묘사는 읽기에 약간 무서운 것 이상으로 매우 재미있다." (60) 


--> 직역도 직역 나름이지 ... 


네, 이 책은 2022년 올해의 팬북이 될 뻔한 책입니다. 표지엔 커다랗게 <해설서> 쯩이 박혀있고요. 그런데 리뷰 하나도 없는 책 별점이 10점 만점이더라고요??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2-01-04 10:3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새해에 첫 분노를 만나셨네요 ㅜㅜ 표지도 좀 쎄하긴 하네요~~!

유부만두 2022-01-04 10:50   좋아요 2 | URL
같은 출판사에서 <미들마치>를 내서 그 표지를 같이 쓰는 것 같아요. 미들마치 번역이 별로라는 말은 많이 들었는데 이번 레베카 미드 책도 만만치 않고요. 하아... 이 책 2020년에 나온 거에요. 어쩜 이런 문장들을 그냥 찍어냈을까요?

골드문트 2022-01-04 10: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같은 출판사에서 나온, 무게로 따지면 돼지고기 세근 반짜리 <미들마치>는 이미 고인이 된 이가형 선생이 번역을 했는데요, 저도 그 책을 읽었습니다만, 구태여 해설서 ˝따위˝를 읽을 필요 없을 거 같은데요.
아이고, 저런 번역문은 으떻게 읽으세요. 잘 때려치우셨습니다.

이가형 선생의 예스런 번역을 주영사 담당자들이 나름대로 요새 말로 바꾼 거 같은데, 못마땅한 곳이 몇 군데 보이긴 합니다만, 아직까지 다른 완역본이 없는 관계로 그냥그냥 읽을 만하더군요.
근데 책값이 후덜덜해서리.... ^^;;

유부만두 2022-01-04 10:54   좋아요 1 | URL
이 ‘해설서‘ 엣세이는 Rebecca Mead 책이에요. 인터넷서 영어 서문을 보면서 좋아서 찜했는데 역서가 일찍 나오더라고요. 그래서 읽기 시작했는데 ...엄머나 수준입니다. ㅜ ㅜ

vita 2022-01-04 10:5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이쿠 저렇게까지 하기도 쉽지 않을 거 같은데;;;;; 언니의 분노가 느껴집니다. 일단 저 번역자는 한글 먼저 배우고 와야겠네요;;

유부만두 2022-01-04 11:06   좋아요 1 | URL
꾸역 꾸역 읽다가 체하겠어서 포기합니다. ㅜ ㅜ 오랫만에 이런 역서 만났어요. 힘드네요.
 


첫 장면은 어머니의 중병 소식을 알리는 가족 식사 자리다. 일본인 대가족의 서양 (아마도 스페인) 음식상 삐걱거리는 묘사와 감정 과잉에 다섯 쪽을 읽지 못했다. 음식 관련 단편 모음집이었는데 아마 다시 손에 들지 않을 것 같다. 










같은 저자의 책은 아니지만 출판사에서 시리즈로 묶은 <걸어다니는 어원사전>을 재미있게 읽어서 샀는데.... 아, 이건 <어원사전> 처럼 재치있는 엣세이 형식도 아니고 재미없는 단어/숙어집 형식인데다 표현들도 어쩜 이리 .... 군내가 나는지, 1/3 깔딱 고개를 못 넘고 덮었다. 


<-- '걸어다니는 어원사전' 아주 재미있습니다. 읽고나서 기억나는 어원... 뭐 없진 않습니다만, 까먹었으면 다시 읽으면 돼죠, 머. 다시 읽어도 재미있습니다. 다 읽고 까먹었으면 다시 읽으 ... (반복잼)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 2021-12-15 23:1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 사전 류, 배열은 읽을 때 너무 재밌는데 읽고 나서 기억이 가물이 문제지만, 유부만두님 말씀처럼 다시 읽으면 되니까^^ 재밌으니까^^

유부만두 2021-12-16 19:45   좋아요 1 | URL
그쵸! 다시 재미있는 독서하면서 단어도 다시 배우고요 ^^

쎄인트saint 2021-12-16 16:0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2021 ‘서재의 달인’ 축하드립니다~!!

유부만두 2021-12-16 19:47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쎄인트님도 축하드립니다! ^^

scott 2021-12-16 16: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만두님 2021년 서달인 추카 합니다 ^ㅅ^

유부만두 2021-12-16 19:48   좋아요 1 | URL
스콧님도요! 전 가을에 서재를 잘 챙기지 못해서 놀랐어요!

새파랑 2021-12-16 19: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유부만두님 서달당선 축하드려요 ^^

유부만두 2021-12-16 19:48   좋아요 2 | URL
새파랑님도요! 축하드립니다. ^^

독서괭 2021-12-17 10: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유부만두님 다섯번째 서재의 달인 축하드립니다^^

유부만두 2021-12-18 22:39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독서괭님께도 축하 인사드립니다! ^^

그렇게혜윰 2021-12-23 17:24   좋아요 0 | URL
다섯번째라니♡♡♡♡ 축하드려요
 

나의 독서는 계획도 없고, 공개 결심은 민망하게 쌓여만 간다. 손에서 책은 떠나지 않지만 방향을 바꾸는 관심사 때문에 가끔 어지럽다. 1차대전은 매콜리프의 파리 시리즈에서 만나서, <1913 세기의 여름> 그 긴장감이 팽팽한 이야기를 읽고 Netflix 영화 <사라예보>와 <1917>을 봤다. 마이클 하워드의 1차대전 해설서를 패전의 기운을 업고 전선에 섰던 독일 청년의 이야기 <서부전선 이상 없다>와 함께 번갈아 읽었다. 이제 1917의 영국 청년이나 레마르크의 독일 청년이 한 사람으로 기억된다. 가슴이 아프다. (그런데 레마르크의 아부지는 첫부인 마리아 안나와 사별 후 재혼하는데 그 이름이 안나 마리아;;;;) 이제 거울 앞, 아니 두꺼븐 책 앞으로 돌아와.... 다시 1949년, 2차대전도 끝난, 하지만 한국전쟁 전년도에 출간된 프랑스 작가 보부아르의 책을 이어서 읽다가 ... 맘이 다시 떴.... 


지금 내 앞에 있는 책은 

 레마르크의 다른 (전쟁과 인간에 대한) 소설이다. 지명 때문에 영화가 자동 연상되었는데, 마침 나도 안경을 새로 맞춰야 해서 이 영화는 새 안경과 함께 할지도 모르겠다.

 













이렇게 되면 이제 1차 대전의 프랑스 땅을 떠나 더 남쪽으로, 이베리아 반도에 마음을 두게 된다. 몇해 전 친구가 선물해준 책도 있고













그곳의 문화와 생활에 대한 책도 챙겨두었다. 아, 보부아르 읽어야 하는데, 여기는 지금 리스본. 



그렇다고 또 내가 한 곳만, 한 가지만 읽고 팔 리가 없잖아?


보부아르의 책에 나오는 '출산' '여성의 신화'에서 갑자기 몇년전 찜해두었던 일본 소설이 생각나서 읽기 시작했다. 여성의 출산과 영아 살해, 주술 등등이 은근 겹치기도 또 역발상으로도 읽힌다. 출산을 하다가 죽은, 하지만 유령/혼령이 아니라 살아있던 여인의 '원념'이 '우부메'라고 한다. 그 원념이 어린 아기에게 붙어서 해코지를 한다고. 하지만 우부메는 한자로 읽으면 새깃털을 입고/벗으며 남자를 공격하는 요괴가 된다. 


 그런데 이 책에는 (나는 생각이 잔가지를 사방으로 뻗칠뿐지만) 말이 많으며 잘난척 하는 인물이 둘 씩이나 나와서 좀 지친다. 너무 많이 떠들어서 책을 덮을라 치면 사건, 그것도 기괴한 이야기를 찔끔 찔끔 해준다. 그러면서 계속 강조하는 건, 정신 단디, 똑디 차려! 니가 안다고 봤다고 사실이라고 생각하는 건 다 너의 뇌가 조작한 것이다! 



자, 이쯤되면 추천 받은 뇌과학 책도 꺼내놓게 된다. 


난 이렇게 해서 오늘 밤, 천일 권의 책엮기도 할 수 있을 것만 같다. The night is young...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21-10-28 00: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 And you are so beautiful!!

유부만두 2021-10-28 06:07   좋아요 1 | URL
척 하면 착! 알아 주시는 라로님!

라로 2021-10-28 15:42   좋아요 1 | URL
그거 보담, 진짜 유부만두님 아름답다고 생각해서 쓴 댓글이에용!하핫

유부만두 2021-10-28 17:48   좋아요 0 | URL
이런 천방지축 책 이야기에 칭찬을 얹어주시다니... ㅜ ㅜ 감동이에요, 아름다운 라로님.

scott 2021-10-28 00:3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1913부터 1917 영화까지
전부 저의 최애작들
리스본의 밤 저 판본 번역이 엉망
만두님 차라리 영상으로 ^^

유부만두 2021-10-28 06:08   좋아요 2 | URL
그런가요? 왜 레마르크는 번역서들이 다 말썽인가요? ㅠ ㅠ

골드문트 2021-10-28 13:10   좋아요 1 | URL
<개선문> 읽은 분은 <리스본의 밤> 읽고 백이면 백, 다 실망하실 듯합니다.
레마르크의 망명 소설은 걍 <개선문> 하나로 퉁! 치는 게 현명하지 않을까요.

유부만두 2021-10-28 17:49   좋아요 0 | URL
<개선문>은 아껴두고 리스본 다음에 읽으려 했거든요.... 흠... 다시 프랑스 영토로 돌아가야 겠습니다. ^^

책읽는나무 2021-10-28 17: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약간 저와 비슷한 가지치기식 독서 형태입니다ㅋㅋㅋㅋ
돌고 돌아 우부메의 여름까지!!
리스본이랑 우부메 책은 예전에 읽어 보려고 찜만 해놓고 아직도 못읽었네요.
뿌리가 무한정 쭉쭉 뻗어 나갈 수 있다는 건 무척 부러운 일입니다ㅋㅋ

2021-10-28 17: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0-29 21: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0-29 22: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https://www.instagram.com/p/CVBlVC7Bji_/?utm_medium=share_sheet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책읽는나무 2021-10-15 20: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와~~멋있는 곳입니다!!!!!

유부만두 2021-10-19 10:34   좋아요 0 | URL
저도 가보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