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의 바닥, 얼음에 갇힌 영혼들과 연옥에서 만나는 ‘아라크네’가 인상적이다. (다시 한 번 도레 책은 삼 킬로가 넘어요!)

프루스트는 이리저리 순번이 밀려서 아직 4권 초반, 호텔방에 방금 들어선 고딩 화자는 말이 많다. 기차 여행에 삶은 계란을 먹는 건 프랑스에서도 마찬가지고, 스치듯 만나는 여자마다 온갖 휘성 노래 가사의 망상을 펼치는 이 녀석은 여전히 말이 많다. 그런데 얘 말에 또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니까. 할머니의 잘못으로 역방향으로 기차를 탄 나이든 하녀 프랑수아즈에게 감정이입하고 우울한 토요일, 빨래가 마르지 않아 더 우울하다.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미 2021-07-03 16:01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오 귀스타프 도레? 그림들이 으스스 하군여! 저 조금전에 유튭에서 조승연작가가 단테 ‘신곡‘ 이야기 해주는거 들었는데 유부만두님 글 보고 깜놀ㅋㅋㅋ

유부만두 2021-07-04 18:33   좋아요 0 | URL
오호?! 대단한 타이밍인데요? 그렇다면 미미님께서 단테 신곡 읽으시는 건 시간 문제고요? (막 이런다)

단발머리 2021-07-03 16:59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책이랑 형광펜 깔맞춤 뭐에요? 너무너무 이쁘잖아요! 225,000원! 눈을 의심했습니다.
‘읽고 싶어요’하고 나중에 스스로 선물 찬스 쓸까봐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1-07-04 18:34   좋아요 0 | URL
ㅎㅎㅎ 제 의도를 알아보셨군요. 전에 진초록 표지엔 녹색 형광펜이었지요.
책 값... 대단하지만, 정말 인쇄 상태가 (흑백 판화의 선 하나 하나 생생하게) 좋아요. 무겁고요. 뽀대가 납니다.

scott 2021-07-03 17:30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이책 유부 만두님에게 땡투 날려드리면 만두 사먹을 가격 (⊙ꇴ⊙)

그렇게혜윰 2021-07-04 07:04   좋아요 2 | URL
진짜 그러네요ㅋㅋㅋ 만두 사드리고 싶지만.....ㅋ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1-07-04 18:34   좋아요 0 | URL
ㅋㅋㅋ 그러네요?!!! 만두 만두 만두!

mini74 2021-07-03 17:32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가격에 많이 놀라고갑니다 ㅎㅎㅎ

유부만두 2021-07-04 18:34   좋아요 1 | URL
네, 저도 놀랐...어요. (먼산)

moonnight 2021-07-03 18:5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앜 단테 25만원@_@;;;; 큰일났어요 사고싶다사고싶다사고싶다@_@;;;;;

유부만두 2021-07-04 18:35   좋아요 0 | URL
큰일났어요. 저 도레 다른 판화집 검색하고 있어요. ㅜ ㅜ

레삭매냐 2021-07-03 19:1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단테와 도레는 그야말로
찰떡궁합이 아닐까 싶습니다.

단가는 ㅎㄷㄷ이구요.

유부만두 2021-07-04 18:36   좋아요 0 | URL
도레의 판화는 정말 생생하네요. 3D 저리가라에요. (해설엔 원근법을 무시했다지만)

Vita 2021-07-03 20:5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사고 싶지만 ㅋㅋㅋ 과감하게 포기하고 단테 영문판 사러 가요 언니 ㅋ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1-07-04 18:37   좋아요 0 | URL
비타님은 단테를 이탈리아어로 읽으셔야 되는 거 아닌가요?

Vita 2021-07-04 23:08   좋아요 0 | URL
이탈리아어로 읽으려면 2년은 더 있어야 할 거 같은데요;;;

그렇게혜윰 2021-07-04 07:0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단테는 도레! 전 그냥 작은 것에 만족하렵니다 가격이 후덜덜^^

유부만두 2021-07-04 18:37   좋아요 0 | URL
작은 거라도 도레는 도레죠. 지옥 연옥 천국 다 쏘다니고 왔더니 저도 좀 후덜덜이었어요. ^^
 







댓글(9)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이버 2021-06-27 13:1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도 지금 이책 대출해놓았는데 얼릉 읽어야겠어용!!

유부만두 2021-06-27 13:58   좋아요 3 | URL
책덕후 맞춤 책입니다. ^^

다락방 2021-06-27 13:1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 저게 뭐에요 ㅋㅋ 인쇄가 알아서 됐네요 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1-06-27 13:58   좋아요 4 | URL
자유롭다는 걸 멋지게 표현했죠? ㅎㅎ

moonnight 2021-06-27 13:3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읭?@_@;;;; 글씨로 자유를 표현한 의도적인 건가요?^^;;; 이렇게 저렇게 알아서 글자가 뱅글뱅글ㅎㅎ;;;;;

유부만두 2021-06-27 13:59   좋아요 4 | URL
그쵸?! 편집의 센스! 재미있죠? ㅎㅎ

붕붕툐툐 2021-06-27 21:2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학교에 빠지고 뒹굴 뒹굴하는 모습을 형상화한 거 같아요~ 부럽다!ㅎㅎ

유부만두 2021-06-28 10:16   좋아요 1 | URL
선생님, 월요일에 이러시면 안됩니다. ㅎㅎㅎㅎㅎ

Vita 2021-06-30 11:55   좋아요 1 | URL
선생님 여기에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2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에릭 칼을 기억한다.
큰 아이 (군필, 복학생)의 첫 그림책 작가였던 작가. 보드판 책을 무섭게 씹고 던지며 읽어도 늘 아이에겐 새롭던 책의 작가.


https://www.instagram.com/p/CP3BKrGncRF/?utm_medium=copy_link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21-06-13 13:0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도요.
brown bear brown bear what do you see…
자연스럽게 리듬을 넣게 되는 문장 그리고 판화같은 그림들.
많은 이들이 오래 동안 기억할거예요.

유부만두 2021-06-13 18:34   좋아요 1 | URL
그렇죠?! 정겨운 그림책이 한 시절을 기억하게 만들어요.
 

syo 님 생각한 건 나 혼자가 아니겠지?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유행열반인 2021-06-13 09:5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한 명 더 추가요 ㅎㅎㅎ냉장이 위에 덕지덕지

유부만두 2021-06-13 18:34   좋아요 2 | URL
열반인님께서도 냉장고에 붙여놓으시나요? ^^

반유행열반인 2021-06-13 21:34   좋아요 2 | URL
아니요 syo님 냉장고 생각했어요 ㅋㅋㅋ

유부만두 2021-06-14 08:41   좋아요 2 | URL
ㅎㅎㅎ 제가 오독했군요.

붕붕툐툐 2021-06-13 20: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ㅋㅋㅋ저라도 떠올랐을 듯! 그만큼 충격적이었죠~ㅎㅎ

유부만두 2021-06-14 08:42   좋아요 1 | URL
냉장고에 포스트잇 붙인다는 게 놀라웠는데, 어쩌면 작가들의 습성일지도 모르겠어요. (막 우김)
 

한두 달에 한번씩 주말에 이 외침이 들린다. 

칼 가라요오오 .... 카아알 ....

언뜻 반말처럼 들린다. 칼 가라어어....카아알.... 


무디고 살짝 이가 나간 듯 안나갔다고 우기는 내 애정템 부엌 칼과

작고 소중하지만 노쇠한 과도를 들고 고민하는 사이,

그 칼 가는 장인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는다. 


신문지에 둘러서 칼을 들고 나갈까, 하면 이미 늦다. 

그런데, 칼 가는 데 얼마나 줘야 하지? 


지난달 만화책만 스무 권을 읽고, 철학책까지 구입하는 패기를 부렸지만 (열다 덮었고) 바쁘기 직전이라 몰아서 '놀아둔' 게 다행이다. 요즘은 책을 집중해서 읽기엔 시간이 나질 않는다 (이 말이 거짓말이라고 늘 생각했지만). 부엌일을 할 때 애니메이션를 보는 데서 위안을 얻는다. (칼이 잘 안들어서 조금 속상하고) 요즘은 왓챠에서 <베르사이유의 장미>를 보는데, 만화책 전집 살 뻔한 걸 겨우 눌렀다. 그래서 칼을 간다. 호기롭게 카드를 휘둘러 스윽, 서억 긁고는 도착하는 책 택배 상자들을 정리하며, 다짐을 한다.


내, 기어코, 이 책들을 다 읽고 말 거시야. 정녕 이 이야기들을 다 꼭꼭 씹어서 소화시켜서 꿈 속에서 리뷰를 쓸 거라고! 


아, 일단은 일.일.밥.밥. (나는 고백한다, 를 나는 기억한다, 로 검색한 사람 나말고 계신다면, 손?!)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자냥 2021-06-01 14:5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꿈속의 리뷰 기대합니다!

유부만두 2021-06-01 16:39   좋아요 1 | URL
일단 현실의 독서를 칼을 갈며 고대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계속되는 책 추천 부탁드립니다!

바람돌이 2021-06-01 18: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나는 고발한다로 검색한 사람!
저요!
에밀 졸라 책 뜨던데요. ㅎㅎ

유부만두 2021-06-01 18:42   좋아요 1 | URL
ㅎㅎㅎ 그래도 ‘기억‘보다는 ‘고발‘이 더 가깝네요.

syo 2021-06-01 19:4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어 우리 동네에도 그 아저씨 있는데, 말투가 겁나 흡사한데요..... 칼 가라어어어

유부만두 2021-06-02 10:06   좋아요 1 | URL
아마 요일 별로 여러 곳을 다니시겠죠?!
그런데 그 외침에 부응하지 못한 사람...저요.

붕붕툐툐 2021-06-01 20:2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칼 잘 안들면 진짜 똑땅~
꿈에서 쓰는 리뷰가 자동으로 북플에 저장되는 그날까지! 파이팅!ㅎㅎ

유부만두 2021-06-02 10:07   좋아요 1 | URL
그쵸. 똑땅... (선생님께서도 이런 말 쓰시는군요.)
일단 집에 있는 ‘칼가는 도구‘를 써봤는데 신통치는 않아요.

현실서 책을 읽어야 하는데 ... 뭐, 그전에 쟁기고 있습니다. 아시죠? ^^

붕붕툐툐 2021-06-02 23:10   좋아요 1 | URL
(ㅋㅋㅋ귀여운 척을 위해서라면 표준어따위 내다버릴 수 있는 저란 사람~ㅋㅋㅋ)

단발머리 2021-06-01 21:5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손 들고 싶지만, 아쉽지만 이번에는 패쑤~~~~ 할께요!!
대신..... 결혼하고 칼 한 번도 안 갈아보신 분, 손!!!

유부만두 2021-06-02 10:08   좋아요 1 | URL
칼은 그럼 다른 분께서 갈아주시는가요, 여러 칼을 돌아가며 쓰시는가요? 궁금하네요.

저 책은 일단 손! 을 들거나 관심!을 외치면서 챙겨두고 있어요.

난티나무 2021-06-02 15:0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나는....’ 하고 잠시 멈춤... ㅎㅎㅎ 뭐더라? 기억한다 고발한다 다 떠올린 거 같고요...ㅎㅎㅎㅎㅎ

유부만두 2021-06-06 17:23   좋아요 1 | URL
ㅋㅋㅋ 저랑 비슷하세요. 저도 ‘나는....ㄱ....기억한다? (프루스트에 사로잡힘)‘이러다가 포기하고 서재로 와서 검색했어요.

psyche 2021-06-05 09:1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지난 5월에 심지어 비싼 배송료는 내면서 책을 샀는데 그중 단 한 권!도 안 읽었다는... 커피 테이블 위에 쌓인 책을 보며 여기에 그냥 둘 지 책장으로 옮길지 고민만. ㅎㅎ

유부만두 2021-06-06 17:24   좋아요 1 | URL
ㅎㅎㅎ 언니, 저희집도 마찬가지에요. ^^ 그래서 언니가 좋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