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팅 이전의 폴 뉴먼은 파스타 소스의 그와 매우 달랐다. 반항아의 상징은 제임스 딘이 아니라 바로 그였다. 소스 병이 아니라 청바지에 (속옷이었던가) 그의 라스트 네임, 뉴만, 새로운 남자가 바느질 될 수도 있었겠지. 아름다운 그의 옆모습! 어느 서재 친구분 감상으론 남편에게 거부 당하는 엘리자베스 테일러 때문에 안타까웠다고 했지만, 나는 벅스, 아니 폴 뉴먼의 아름다움과 '서른 살' 젊음과 (아, 내가 서른 살을 젊다, 로 느끼는 날이 올 줄이야.) 아무리 깽판을 쳐도 용서하고 싶은 그 아름다움과 덜 억센 써던 억양과 슬쩍 지나가는 미소가 좋았다? 리즈, 그를 냅둬요. 




 영화 <뜨거운 양철 지붕 위의 고양이>는 희곡 보다 더 '아버지'를 위한 부분이 많았고, (견디기 힘든 시댁 식구들은 늘 패키지로 온다) 관객들은 그의 설교를 꽤 오래 들어야한다. 그리고 어쩌면 그에 감화되어 '새로운' '남자'가, 다음 '아버지'가 되기로 결심한 영화판 브릭은 희곡 대로 고양이에게 덮쳐지는 대신, 고양이에게 감히 명령한다. "문 닫고 이리와." 


<욕망이라는 이름의 열차> 만큼이나 어른의 이야기다. 욕망과 위선, 그리고 까발림의 이야기.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Falstaff 2021-04-19 20: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댓글 삭제.
쓰고 보니 19금. ㅋㅋㅋㅋ

단발머리 2021-04-19 21:45   좋아요 2 | URL
견디기 힘든 시댁 식구들은 늘 패키지로 온다 : 우주의 원리인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 사수하시지요, 폴스타프님!
알라딘 원래 19세 이상 사용가능 아닌가요? 푸하하하하하하!

미미 2021-04-19 21:48   좋아요 0 | URL
아 또 놓쳤네요!!ㅠㅇㅠㅋㅋㅋㅋ

단발머리 2021-04-19 21:49   좋아요 1 | URL
늦은 사람은 못 읽는다는 폴스타프님 댓글. 우린 왜 한 발 늦었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미 2021-04-19 21:51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ㅋ궁금!!

유부만두 2021-04-19 22:28   좋아요 1 | URL
또 엘리자베스 태일러 편 들어주셨어요? 극을 망치실 작정이십니까, 선생님?

Falstaff 2021-04-20 09:07   좋아요 2 | URL
ㅋㅋㅋ 제가 아무리 주책을 떨어도 이 명품에 작은 스크래치라도 가겠습니까!

유부만두 2021-04-20 09:17   좋아요 2 | URL
영화는 원작과 많이 달랐어요. 역시 리즈 테일러를 아끼는 사람이 많은가 봅니다.

Falstaff 2021-04-20 09:24   좋아요 2 | URL
영화에서 리즈.... 오히려 외모 때문에 손실을 봤을 정도로 명연기를 하지 않나요?
뭐 거의 언제나 최고의 연기를 하지만 특히 <뜨거운 양철...>하고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 이 두 배역은 끝장을 볼 정도라고 생각합니다.
너무 미인이라(남자도 포함해서요) 연기력 평가가 좀 박해지는 지난 시절의 대표적인 명배우라고 생각합니다만. ^^

라로 2021-04-20 01:3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폴 뉴먼 표 포도 주스요! (분위기 못 맞춰 죄송합니다. 꾸벅)

유부만두 2021-04-20 08:47   좋아요 1 | URL
포도주스!!!! ^^
 

L의 운동화
1987년 6월, 혁명의 도화선이 된 한 청년의 죽음이 있었다. 미술품 복원 전문가인 김겸 박사가 시위 당시 이한열이 신었던 운동화를 복원한 실화를 토대로, 이상문학상 수상 작가 김숨이 그의 운동화가 복원되는 과정을 섬세하게 소설로 썼다. (알라딘 책소개글)


시간을 복원하는 남자
그는 스스로를 ‘작품을 치료하는 의사’로 칭한다. 예술가가 작품을 태어나게 한 존재라면, 복원가는 작품이 살아가는 동안 다치거나 노화로 특별한 처치가 필요할 때 이를 치료하는 역할을 맡는다.
책 서두에 나오는 이한열 열사의 운동화를 복원한 이야기는 시대의 질곡과 맞물려 있다. 2015년 김겸은 신촌 이한열기념관 전시실에 밑창이 바스러져가는 형태로 누워 있는 이한열의 운동화를 만났다. 1987년 이한열이 최루탄을 맞고 쓰러졌을 때 현장에 있던 바로 그 운동화였다. 운동화는 한 짝뿐이었고 세월 속에 노화가 진행되고 있었지만 그는 운동화 밑창 모양까지 집요하게 추적해 마침내 운동화를 복원해냈다. 기억해야 할 역사를 복원한 것이다. 최근 김겸은 문익환 목사의 피아노를 복원하기도 했다. (알라딘 책소개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4-18 01:0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런 일을 하는 사람도 있군요. 굉장히 의미깊은 일일것 같아요. 동시에 마음아픈 일이기도 하고.... 시간을 복원하는 남자 읽어보고 싶어 보관함에 쏙 넣어둬요.

유부만두 2021-04-18 07:42   좋아요 1 | URL
이렇게 여러 곳에서 의미를 지키고 만들어 가는 사람들이 많다는 걸 매일 배웁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어째 더 나아지질 않는지요. ㅜ ㅜ
 

어린 보부아르가 애독했다는 세귀르 백작부인 동화 시리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표지에서 영화<소울> 캐릭터가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