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조금씩 떼어 읽고 있는 '부모로 산다는 것'에는 아이와 어른의 불화는 대부분 양쪽의 시간 인식 차이에서 시작한다고 나온다. 어린이들에게 미래는 불확실 하거나 존재하지 않는다. 그저 지금, 여기만 있다. 지금 참고 나중에, 라는 말은 '마시멜로 실험'에서 중요한 인격 테스트 처럼 보였지만 (이것도 정확한 실험이 아니라는 발표가 있다. http://news.ebs.co.kr/ebsnews/allView/10909664/H) 아이들에게 지금보다 중요한 순간은 따로 없다. 다만 그 불확실 하고 경험하지 못한 미래,라는 것을 믿게 할 어른의 일이 중요할 뿐이다. 지금 여기 나와 함께 있는 아이에게 집중해야 한다. 하지만 이 말은 아이의 일거수 일투족을 졸졸 따라다니며 간섭하거나 내 생활 모두를 희생하라는 뜻은 절대 아니다. 다만 아이의 현재에 촛점을 맞추면 실은 많은 것들이 참을만 해진다고 한다. 지금 늦잠 자는 아이도 ..... 소리 지르는 대신 몇 분 예쁘게 봐 줄... (이건 아님)

 

3장의 이야기, 입양한 딸 미셸의 장애와 방황, 그리고 출산 후 사망을 겪어낸 샤론은 예순다섯의 나이로 세살배기 손자 (라지만 혈연관계는 없다) 캠을 온 정성을 다해 키운다. 그저 주는 '선물의 사랑'을 기꺼이 해내며 사랑하며 사랑을 배우는 '필요의 사랑'을 하는 중이다. 아이를 키우며 내 안의 아이를 들여다 보고 다시 불러내기도 하고,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애쓴다. 아침에 샤론의 이야기를 읽으니 마음이 날씨만큼이나 뜨끈해진다. 덥다고 마루에서 요 따로 이불 따로, 베개도 저 멀리 두고 (아직도) 자고 있는 아이를 쳐다보며 읽자니 아이가 이뻐보이네? 막둥이, 학교 가자. 엄마가 어제 끓여 식혀둔 보리차에 얼음 넣어서 챙겨줄게. 야! 내가 너 사랑하는데?! 좀 일어나자?! 그리고 엄마한테 뽀뽀 도 좀 해주고 그러자?!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8-07-04 09: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 식혀놓은 보리차를 아침에 살짝 살얼음이 생기게 얼려서 학교에 보냅니다.
보리차가 반가워요.
아침에 막둥이가 엄마에게 뽀뽀를 하고 학교에 갔는지 궁금하네요^^

유부만두 2018-07-05 09:24   좋아요 0 | URL
뽀뽀 해줬지요. 엄마가 강제로 받아냈지요. ^^ 오늘도요.
그게 뭐라고 힘이 납디다.

그리고 전 얼라가 팽개치고 간 .... 집안 난리를 뒷수습 중이고요.

아, 오늘도 덥겠네요. 살얼음 보리차 한 잔 치얼스, 하고 우리 건강 챙겨요!
 

 2월에 사서 초반을 조금 읽다 둔 걸 꺼내서 마저 읽었다. 젊잖다. 중고생 사춘기 격동기의 독자를 겨냥했다는데 호수처럼 고요하고 산새 소리 들리도록 평화롭다. 글은 단정하고 깨끗한데 그렇다고 고리타분하거나 틀에 박히지 않다. 멀리 보고 지금을 참아라, 라고 하는 대신 길게 보고 성급하게 판단하지 말라고, 무엇보다 자신을 소중히 여기라고 말해준다. 틀에 박힌건가?

 

청소년 대상 도서라고 쉽고 가벼운 문장을 쓰는 대신 제대로 된 언어로 마음을 건네고 천천히 생각하게 도와준다. 이 책을 청소년들이 어려워하거나 힘들어해서 완독하지 못하리라 예단하는 내가 꼰대다. 아이들은 독립하는 중이고, 성장하고 있다. 예전의 아기 시절 모습을 붙잡고 애틋해하는 엄마 아빠들이 문제다. 부모들도 좀 달래주세요...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18-03-29 09: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부모들 달래주는 책은 유부만두 님이 써줘요~~~~!!

유부만두 2018-03-29 19:09   좋아요 0 | URL
제 맘도 못달래는 바본데요?

단발머리 2018-03-29 16: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부모들 달래주는 책은 유부만두님이 써 주세요~~!!! 주세요, 주세요!!!

유부만두 2018-03-29 19:09   좋아요 0 | URL
친구님들 왜이러시는지 몰라요. 몰라요. 저 좀 달래주시라요.

psyche 2018-03-30 22: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도 여기서 조르면 되는 건가? ㅎㅎ 부모 달래주는 책 유부만두가 써주세요 주세요 주세요!!!!

유부만두 2018-03-31 08:18   좋아요 0 | URL
언니는 내가 얼마나 징징대는 엄마인지 다 아시면서 .... 언니님이야말로 뭔가를 풀어내실 분 아니신가요? ^^
 
동화 쓰는 법 - 이야기의 스텝을 제대로 밟기 위하여 땅콩문고
이현 지음 / 유유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화가 어린이와 어른 모두에게 보여줘야할 세상과 태도를 말하는 책. 예의 바르나 단호하며 밝고 재미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햇볕이 좋았지만 패딩을 포기하기는 어렵다. 바람은 옷을 파고 들고 몸은 작년과 올해가 다르다. 카페에서 볕이 잘 드는 자리에 앉아서 새책을 시작한다. 벌써 사춘기 관련 서적을 막내 때문에 다시 읽게 되다니. 하루가 다르게 쑥쑥 크면서 거칠게 삐죽거리는 아이. 이제 그 말랑거리는 예쁜 아가는 만나기 어렵다. 아가는 혼자 살아갈 연습을 하는 중이다.

 

이 책은 사춘기를 겪는 아이를 둔 부모들 대신 직접 청소년, 아마도 중학생쯤, 에게 직접 이야기를 건네고 있다. '너의 몸은 이렇게 자라고 있다. 네 머릿속은 이런 상태다. 가수 덕질은 하지말아야할 이유가 없다' 등. 하지만 이런 정도의 문장을 잘 읽어낼 중학생, 혹은 고등학생이 많을까. 책은 재미있는 만화가 곁들여 있지만 결코 가볍게, '즐 사춘기염'하고 읽어낼 책이 아니다. 아이들 입장에서 엄마와 아빠들이 읽을것만 같다. 아마도 나 같은. 그렇군요. 내 아이 발이 어쩐지 저보다 크더라고요. 키는 아직인데. 오늘 알았습니다. 아이 뇌의 시냅스 가지치기 진행중이군요. 요즘 게임을 너무 많이 하는데 그건 좀 지켜보겠습니다.

 

만나자 마자 막내는 배고프다고... 아, 그렇구나. 먹어야 하는구나. 몸에 단백질과 몽골의 향신료 기타 등등을 넣어주겠다. 논산의 형아 몫까지 먹으렴. 그리고 쑥쑥 자라렴. 엄마보다 아빠보다 더 커라. 그래서 네 여친은 하이힐도 맘껏 신었으면 좋겠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syche 2018-02-27 01: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논산 형아 몫까지라고 하니 가슴이 찡

유부만두 2018-02-27 08:09   좋아요 0 | URL
정말 두 사람 몫을 먹더라고요. 얘가 크려는지 요새 먹는게 장난 아니에요. 찡할 틈이 없죠. ㅎㅎ

북극곰 2018-02-27 10: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 아들은 2학년때 너무 무섭게 먹길래 좀 덜 줬더니, 그 이후로 폭풍처럼 먹어대는 식성이 안 돌아오고 있습니다. 지금은 아주 말랐어요. ㅠㅠ 다시 폭풍 식욕이 돌아오면 미친듯이 먹여주마 하고 기다리고 있는데, 아직은 오지 않고 있네요. 저거 양꼬치입니꽈? 너무나 먹고 싶은 비주얼이에요. =.=;;;


유부만두 2018-02-28 09:02   좋아요 0 | URL
양꼬치 입니다! 아주 맛있어서 칭타오 생각이 절로 났지만 참았어요. ^^
아이들 식성은 왔다 갔다 하는 것 같아요. 저희집 막내도 한동안 안먹어서 걱정이었는데 요즘은 잘 먹어요. 이게 다 키로 뼈로 갔으면 좋겠어요.
 

봄방학이라 막내랑 함께 해서 좋기는 하지만 급식이 아쉽다. 아점 챙겨 먹이고 귤이랑 불닭볶음면도 챙겨둬야 한다. 매일매일 돈 대신 쌓이는 빨래와 먼지. 돌아서면 일이고 헝클어진 물건들. 전문가의 손길을 빌려야 하나 갈등도 여러번이다가 이 책을 만나서 위안 받았다.

 

살림책들, 미니멀리스트 관련 책들은 신기하게 읽는 순간 '나도 이렇게 깔끔해 질 수 있다'고 최면을 건다. 책은 가격에 비해 너무 얇고 정보도 없는듯 실망스럽지만 책을 받아 들고 (아 얇어) 펼치고 (아 사진도 평범해) 읽고 (전에 그 책이랑 비슷해) 덮지만 (다시 팔까) 내가 잘못한 기분은 들지 않는다. (응 아니야)

 

목차에서 모든 걸 말해주는 책이다. 책 소개글이 전부인 책. 그중 가장 최고인 말은 "우선 간단하게, 마음이 내키면 조금 더 열심히 한다" "스스로를 격려하고 칭찬하는 장치를 만든다"

 

다이어리에 셀프 칭찬 세 문장씩 적고 있다. 그리고 작은 스티커도 붙여주고 있다. (예쁜 분홍색 피치 캐릭터 스티커를 좋아합니다) 설겆이와 청소의 비포/애프터 사진을 찍어보기도 한다. 그리고 가끔 이 책을 다시 펼쳐 본다. 청소는 조금씩 하고 대청소라는 환상은 잊기로 했다. 오늘은 금요일, 화장실 청소하는 날이다. 오늘은. 이 책의 팁 대로 타이머를 정하고 딱 그 시간 안에만 청소하겠다. 우선 간단하게. 어젯밤에 눈이 와서 그릉가, 마음은 안내키니까.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8-02-23 08: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살림 책들 읽으면서 할 수 있다,를 이젠 외치지도 않는 1인입니다.
막내랑 함께 해서 좋다고 하시는 거 완전 멋져요.
저는 며칠 전 혼자 친구 만나러 나가는데 아롱이가,
아들 두고 도망가는거냐, 묻더라구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돈 대신 쌓이는 빨래와 먼지~~~
이 표현, 나중에 저 써도 되나요?
너무너무 현실적이예요^^

유부만두 2018-02-23 11:50   좋아요 0 | URL
할 수 있다... 저도 생각으로만 말하구요;;;; 저희 막내도 혼자 두고 나가는거 싫어해요. 보통땐 다 큰 척 하더니..

조금만 더 버티면 개학입니다. ^^

책읽는나무 2018-02-23 19: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제 일주일 남았습니다.
화이팅입니다.ㅋㅋ
근데 막내 아드님도 불닭볶음면을 좋아하는군요?
울집 큰 아들도 매운거 땡기는 날엔 맨날 불닭볶음면을 사다 먹더라구요.^^

유부만두 2018-02-24 08:26   좋아요 0 | URL
그래요, 이제 일주일입니다! 컬링의 마지막 두 세트쯤 남긴 기분이에요. 그래도 우리가 후공이니 잘만 계산해서 드로잉 하면 이길 (?) 수 있어요. 침착해야 해요.
그러니까 애들은 아침에 깨우지 않고 아점으로 주면 더블 테이크 아웃을 할 수 있어요. 하지만 금요일이 개학이자 새학년 첫날이니 너무 속도를 내서 애들을 대해서도 너무 천천히 가도 안되겠죠?... 게임을 너무 하려고 들테니까 중간에 막아주는 스톤을 세워야 될거구요. 내 이쁘고 반질반질한 돌덩이....

기운냅시다! ^^ 일요일엔 일찍 일어나야겠네요! 영미!

psyche 2018-02-27 01: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대청소라는 환상은 버린 지 이미 오래. 내가 얘들아 청소 좀 하자고 하면 아이들이 오늘 손님와요? 라고 물은지 오래되었다는...

유부만두 2018-02-27 08:12   좋아요 0 | URL
ㅎㅎㅎ 저희집도 학습지 선생님 오시는 날이 제일 깨끗하고요.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