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9년 9월

 

처음에 유부가 읽으라고 권하면서 제목을 얘기하길래 무슨 말인가 했다. 나중에 책을 보고나서야 피파는 얘기란 걸 알게 되었다.

어떻게 모를수가 있삼? 피 나오는 공포영화는 다 좋아하시는 양반이.

태어나서 헌혈 한 번 안한 나로서는 피를 팔아서 돈을 받을 수 있다는, 그리고 그 걸 소재로 장편소설을 쓸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생소했다. 당신 헌혈 한 번도 안 했어? 은근 겁이 많은거야? 나도 안 했지만, 전에 건강검진 하느라 뽑은거 보니까 엄청 무섭더라...하지만 소설가는 어떤소설로도 다 이야기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사람들이야.

 

처음 허삼관이 어렸을 때의 장면은 오래전에 읽었던 아큐정전이 생각났다. (초등학교때 읽었기 때문에 내용도 기억나지 않는다. 다만 느낌이 그러하다는 것이다.)

유학시절 중국인들에게 느꼈던 싫은 감정때문에 왠지 읽기를 주저했었는데, 유부의 추천대로 책은 잘 읽혔다. 난 아큐정전 안 읽었음. 왠지 중국 소설은 정이 안 갔거든. 아마도 한자에 약한 탓일까.

 

작가가 내용을 꽤 담백하게 써내려갔고 문장에 군더더기가 없는 것이 좋았다. 에피소드별로 마치 단편이 연결되는 듯한 느낌도 있었고, 하지만 적어도 허삼관이나 허옥란의 캐릭터는 일정하게 유지되는 것 같았다. 물론 약간의 변화는 발견했지만, 그건 마치 캐릭터가 시간에 따라서 나이를 먹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나도 나도 나도! 문장에 미사여구가 많거나, 비유가 넘치면 좀 느끼해 지는 기분이 들더라구. 전에 읽었던 <미실>이 그랬어. 문장은 공이 많이 들어간것 같은데, 역시나 과유불급이라고.

 

아쉬웠던 점 하나는 너무 해피엔딩이다. 주변에 사건 사고들은 많았는데, 오직 주인공 집안은 온전히 무사하게 잘 살아 남았다. 잔인하게 들리겠지만, 일락이 정도는 어찌 되도 전체적 결말에는 영향을 안 주었으리라고 생각된다. 그리고 일락이를 상하이로 만나러 가면서 얽히게 되는 매혈 브라더스는 매혈의 대물림(?)인지 불필요한 장면이 아니었나 생각했다. 글쎄....그건 나랑 조금 다르네. 난 일락이가 살아 남으면서 - 이거 스포일러일까?? - 더 의미가 깊어진거 같은데? 그리고 나중에 만나는 그 형제들은 약간 생뚱맞기는 해도, 젊은 날의 젊은 몸을 (하나도 아니고 둘을) 늙은 허삼관에게 빗대는 효과는 있는거 같애. 아마 허삼관도 자기가 이젠 늙고 약한 몸이라는 걸 뼈저리게 깨달았을 거고. 그래도 끝까지 상하이로 간거 보면, 참, 그....피가 물보다 진하다는....어, 이건 아닌데, 어쨌거나, 그 정이라는게 무섭다는 생각이 들어.

중국의 현대역사를 관통하는 (포레스트 검프와는 달리 역사의 중심이 아닌 주변에 있는 인물이었지만) 인물이었지만, 사회얘기보다는 인간얘기를 한 것이 전체적으로 괜찮았다. 아마 역사 얘기가 더 많이 나왔더라면, 내가 놀라서 도망갔겠지? ㅋ

돼지 간볶음과 황주는 무슨 맛일까? 당신은 끝까지 모를껄? 술을 못 하시잖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9년 7월

 

부부가 함께 하는 게 뭐가 있을까...? 응?

 

같이 애들 혼내고, 서로 청소 미루고, 커피 만들면서 남들 흉보고,

야구 보고, 농구 보고,

신문 받으면서 서로 한겨례를 먼저 보겠다고 싸운다. -.-;;

 

그리고 책 읽은거 가끔씩 (만두 아저씨는 한 달에 한 권이라 속도가 안맞아요)

얘기하기도 하는데 아래 포스팅 처럼은 아니고...

그래서 이번엔 책 한권은 사고 한 권은 도서관에서 빌려서 같이 읽어보기로 했다.

박범신 작가의 신간 <고산자>

 

작가 사인회에서 너무 자상하신 모습에 적잖이 놀라기도 했고 처음 접하는 작품이지만 (지금 70쪽까지 밖에 안 읽었고) 그 울림있는 문장이 좋다. 아, 그런데 우리의 투덜이 만두 아저씨, 한 마디 하셨다.

"야, 한 쪽에서 '반백년'이라는 말이 세 번나오는건 심한거 아니야?

 그리고, 한자 많이 나오던데, 넌 그거 다 읽을 수는 있어? 옥편주랴?"

.... 내가 빨랑 먼저 읽고 끝을 까발겨 주는 수 밖에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부만두:거봐, 이렇게 정리하고 보니까 꽤 읽었네? 칭찬해줄께.

         한달에 한 권정도는 읽은거야. 일년에 한 권도 안 읽는 사람도 많다는데.

 

만두 아저씨: 그건, 문맹들 얘기고. 난 그래도 글자 읽잖아. 한자도 너보다 많이 알고.

 

유부만두: 이런! 나의 취약점을 건드리다니! <눈먼자들의 도시> 어땠어? 좋았지? 그치? 내말 맞지?

 

만두 아저씨: 네가 결말을 미리 얘기한 탓에 스토리 전개에는 흥미 반감이야. 다만 상황을 시각적으로 실제로 영상은 어떻게 처리해야 할까 생각하게 되더라. 넌 무섭다고 안 봤지만 실제 영화에서는 중요한 수용소 부분이 상당히 생략되고, 그리고 눈을 뜨는 장면들이 수용소 탈출후 너무 갑자기 나온게 별로 였어. 주인공 여배우는 언제나 어느 영화에서나 miscasting 이야. 비호감.  

 

그리고 바로 이어서 읽은 <로드>는 내가 아빠니까 큰 애 생각이 자꾸 났어. 나와 대입이 너무 많이 되서 읽기가 힘들더라. 작가가 쓴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는 책으로 읽지 않고 영화로만 봤는데, 과연 <로드> 영화도 노인 영화 처럼 감정을 배제하고 제3자적 관점으로 서술한다면 어떨까 싶었어. 그래도 그 감동이 책을 따라가지는 못할 것 같은 생각이 들어.

 

유부만두: 내가 말려도 읽었던 <영조를 만든 경종의 그늘>은? 별로지?

 

만두 아저씨: 그렇지, 뭐, 이덕일 선생의 아류작.

 

유부만두: 오~ 쎈데? 그럼 이덕일 선생 책은? 난 그거 읽다 말았어. 밀린 책들이 많아서.

 

만두 아저씨: <우리역사의 수수께끼 1>에서 처음 2편 (낙랑국, 왜) 은 신선했지만 나머지는 이덕일의 여러 책 및 신문 연재등에서 너무나 많이 다루어졌던 얘기들이라 식상했지. 2권은 도서관에 없어서 못 읽었지만, 3권은 1권에 비해 두배쯤 되는 작은 얘기들을 다뤘어. 그래선지, 내용면에서 많이 떨어지는 것 같아.. 우리 역사를 보는 다른 관점에서 본다는 게 흥미롭지만, 이덕일의 한겨례 신문 새연재 에 대한 인터넷 독자의 반론글을 보면 또 다른 관점도 존재하는 것을 - 기존 사관과도 다르고 이덕일 사고와도 배치되는 - 알게 되니까, 참 재밌더라.

 

역사를 좋아하고 많이 읽어 왔다고 자부했는데, 내 직업상 아무리 논리적인 사고를 거친 이론이라도 "실험"을 해서 증명을 해야 의미가 있다고 생각이 드니, 여러 가지의 역사학 논증들을 받아들이기가 점점 어려워 져. 직업병인가봐.

 

그리고, 내가 너보다 조금 읽는다고 무시하지 마. 나름대로 나도 "창작" 을 하거든? 과학 논문이라고 쉬운게 아니여요! 나는 뼈를 깎는 고통을 거치는 "작가"로 자부하는데말야. 하긴 마누라 하나도 독자로 포섭하지 못하는 전문영역 글이나 끄적거리니, 네가 존경해 마지 않는 김선생님에 대하겄냐...

 

(정리+검열by 유부만두)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psyche 2017-05-01 07: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부부간에 이렇게 수준높은 대화를 하다니!

유부만두 2017-05-01 07:44   좋아요 0 | URL
정리하고 포장하고 그런거죠. 그나마 예~전에요.
 

2009년 7월

셋방 하나를 내준 기분이다. 원래 고전을 힘써서 읽던 분인데

(과학자 양반이 인문교양 쌓는게 기특하다)

현대문학에도 눈을 뜨게 하느라 집주인이 힘겹다. - - ;;

절대 자기 손으로는 리뷰는 쓰지 않겠지만

오며 가며 "그책은 그랬지, 저랬지"하고 힌트를 던진다.

그 힌트를 주어서 여기에 담아 놓으련다.

보증금도 없고, 월세도 없다.

그간 남편 만두피가 간간히, 띄엄띄엄 읽은 (최근 1년간) 책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