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이 유명한 조지 오웰의 책을 여지껏 안 읽고 버텼는데 말입니다. 큰 애 때도 뭐 그럭저럭 대강 넘겼는데 막내는 집요하게 나의 공백을 짚어댔다. 무슨 책 이야기만 나오면 "엄마는 동물농장도 안 읽어서 ..."라고 말한다. 그래서 반쯤 오기로, 기대 없이 읽었다. 생각보다는 재미있었고 노골적인 풍자 소설이라 감탄할 만한 '위트'는 만나지 못했다. 하지만 상황 마다 동물의 행동과 심리 묘사에 흠칫,했다. 동물들, 착하다기 보다는 맹하고 게으르고 그저 거짓말이라도 희망으로 품고 믿고 싶어하는 동물들. 내가 거기 있더라고 매애애~. 에이씨. 


그런데 나 '1984'도 안 읽었다요? 




댓글(25)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11-05 08:45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고백타임입니까? ㅎㅎ 저도 1984도 동물농장도 안읽었습니다. 저희집도 둘 다 읽은 둘째가 구박합니다. ㅠ.ㅠ

유부만두 2021-11-05 08:51   좋아요 4 | URL
바람돌이님도?!! 하하 반갑습니다.
아이의 구박으로 읽었지만 뭐 그럭저럭 괜찮은 독서였어요.^^

의외의 ‘안 읽은 책‘ 고백은 계속 이어질 예정이에요....

페넬로페 2021-11-05 09:0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도 동물농장 안 읽었는데 이상하게 이 책은 손이 안가더라고요~~유부만두님께서 좋으셨다니 저도 손을 한 번 내밀어봐야 겠어요^^

유부만두 2021-11-05 09:11   좋아요 4 | URL
별로 어렵지 않아요. 그런데 새롭지도 않아서 묵은 숙제를 해낸 느낌이 강하네요. ^^

골드문트 2021-11-05 09:08   좋아요 7 | 댓글달기 | URL
반공을 국시로 하던 시절에 하도 많은 만화, 정신훈화, 인용을 듣고 봐서 안 읽고도 마치 314번은 읽은 것 같은 책입지요. 저도 쉰 넘어서야 처음부터 끝까지 읽었습니다. 그리고 독후감을 간략하게 썼던 기억이 납니다. ^^
˝유통기한을 넘긴 알레고리.˝

유부만두 2021-11-05 09:14   좋아요 6 | URL
맞아요. 딱 그 느낌입니다. 너무 뻔한 비유의 오래 묵은 이야기라 예리하단 느낌이 없어요. 고전 명작이라 부리기엔 모자란...
그리고 작가의 ‘동물들‘에 대한 시선이 마음에 들지 않았어요. 꼰대같고 말이죠.

잠자냥 2021-11-05 09:23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ㅎㅎㅎ 어떤 의미로는 이솝 우화 같죠. ㅋㅋㅋㅋ 이제 막내 왈 ˝에~ 엄만 1984도 안 읽었으면서˝ (그나저나 1984도 ˝유통기한을 넘긴 알레고리222222˝)

유부만두 2021-11-05 13:22   좋아요 3 | URL
1984도 비슷한 분위기로군요. 은근 건전가요, 인가요?
그 소설은 조금 시간 여유를 갖고 막내의 구박이 심해지면 그때 읽어볼게요. ^^

골드문트 2021-11-05 14:49   좋아요 5 | URL
1984도 동물농장 비슷한 시기에 읽었는데, 거 참 신기하지요, 내용이 전혀 생각나지 않습니다. 이것도 유통기한 넘긴 게 확실합니다. ㅋㅋㅋ

유부만두님 / 오웰 아저씨가 대강 건전가요 비슷하잖아요. 간결하고 정확한 문장 은 바람직하고 닮고 싶은데, 품고 있는 생각엔 동의하기가 어렵네요. ^^

다락방 2021-11-05 09:4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는 둘다 진작에 읽어두었는데 동물농장 읽으면서는 ‘말이 각설탕을 좋아한다‘는 걸 알게 되었고 ㅋㅋㅋㅋㅋ 1984는 읽어두면 ‘빅 브라더‘ 때문에 두고두고 편합니다. ㅎㅎ (아 그러니까 빅 브라더가 뭘 말하는지 알 수 있어서요)

유부만두 2021-11-05 13:23   좋아요 3 | URL
각설탕! ㅋㅋㅋ 빅브라더 만큼이나 중요한 어휘 정보군요. ^^
그나저나 예전엔 카페에서 커피 잔 위에 소포장 된 각설탕을 하나 둘 씩 얹어 나오곤 했는데. 그걸 모으는 게 재미였어요. 가끔은 코냑에 적셔서 먹기도 했....

책읽는나무 2021-11-05 10:5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동물농장 작년이었나?올 해 였었나?
읽은지 얼마 안됐지만 완독했어요~휴~다행이다^^
동물농장 읽으면서 저도 허~~~???했었던 기억이...ㅋㅋㅋ
왜 고전일까?고전이어야 했을까?
고전이라고 했었지?? 그래 고전이지!!!
계속 그러고 읽은 기억이 있네요ㅋㅋㅋ
참 1984는 안읽은 사람에 손 듭니다.
1988 응답에서 4년 전 이로군요ㅋㅋㅋ

유부만두 2021-11-05 13:25   좋아요 4 | URL
읽으셨군요.
전 읽기 싫어서 미루다 읽었는데 생각보단 재미있었어요. 옛날 냄새가 났지만요. ^^
1984년도에 (아, 제가 중학생 시절이에요) 그 책 이야길 했는데 어느새 세월이 흘러서 그 나이 또래의 아이를 키우고 있다니 ... 갑자기 마음이 슬퍼지고 말았습니다.

단발머리 2021-11-05 12:5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는 몇년전에 읽었는데 너무 재미있게 읽었단 말이죠. 유부만두님 페이퍼 읽고 다시 읽고 싶은 이 마음.....
은 뭘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1-11-05 13:27   좋아요 2 | URL
모범생 이십니다. 찐모범생, 필독도서 목록 하나씩 다 읽으시고 정리 잘 하는 모범생.

전, 짝다리 짚고 껌 씹는 사람입니다.
아, 요즘 제 헤어스타일은 ‘인간실격‘의 류준열이에요. (망할)

mini74 2021-11-05 16:2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 어릴적 학교에서 단체관람한 똘이장군에서 김일성가족은 돼지로 북한군은 이리였나 늑대로 나와요. 너무 무서워서 며칠을 악몽을 꿨는데 이 책 읽고 그 트라우마가 ㅎㅎㅎ

유부만두 2021-11-05 21:04   좋아요 3 | URL
아! 생각나요! 똘이장군! 어쩌면 그 영화 제작진들도 조지 오웰의 이 소설을 응용했겠군요. .. 그 트라우마는 극복하셨는지요?

mini74 2021-11-05 21:24   좋아요 2 | URL
지금은 귀여워 보입니다 ㅎㅎ 그런 걸 강요당하며 봐야했던 어린시절은 좀 슬프지만요 ㅎㅎ ~ 유부만두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새파랑 2021-11-05 17:1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동물농장 보다는 1984가 더 좋았어요~!! 그런데 1984보다는 1Q84 ~!!

유부만두 2021-11-05 21:05   좋아요 3 | URL
1Q84는 저도 세 권 다 읽었어요! 읽을 땐 정신없이 읽었지만 ... 지금은 공기번데기 말고는 다 까먹었어요. ;;;;

새파랑 2021-11-05 22:06   좋아요 2 | URL
전 두개의 달과 미끄럼틀 ㅋ 갑자기 다시 읽어보고 싶네요 ^^

유부만두 2021-11-05 22:07   좋아요 3 | URL
두 개의 달! 하면 샤이니 ‘셜록’ 생각이 납니다;;;;

붕붕툐툐 2021-11-05 22:3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ㅎㅎ동물농장 완독 축하드려요~ 100번은 읽은 거 같은데, 제대론 한 번도 안 읽었나 싶네요;;;;
1984는 확실히 읽었고 잼났었던 걸로 기억해요!!(읽으나 안 읽으나 머리 속에 없는 건 동일!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1-11-06 09:16   좋아요 1 | URL
선생님들은 완벽하게 정리해서 기억하고 계시다고 .... 생각했어요. ^^
인간적인 모습에 (산을 뛰어다니는 선녀님 말고) 친근감을 느껴요!
오늘도 산에 가시나요?

붕붕툐툐 2021-11-07 00:06   좋아요 0 | URL
산은 내일 다녀오겠습니다! 앗, 12시 넘었으니 오늘이네용!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