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박민규 지음 / 예담 / 200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어야 했으나 읽지 못한 한국 소설이 있다면? 여러 대하소설들이 머릿속을 스쳐가지만 장편 소설 한권을 뽑으라면 박민규의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가 가장 먼저 떠오른다. ‘역시나 재밌군. 역시 박민규야’, 하고 읽어 갔다. 책을 덮고 나서는 만족감보다는 위화감이 들었다. 왜일까? 위가 꼬이는 듯한 느낌의 이유는 뭘까?

 

작가로서의 톨스토이는 경배하지만 인간으로서의 톨스토이는 경멸한다. 톨스토이는 인류에 대한 사랑

을 외치지만 자신 주변 사람들을 사랑하지 않았다. 박민규 역시 비슷한 경우라고 할 수 있을까? 박민규는 외모지상주의를 비판하면서 못생긴 여자에 대한 사랑을 그린다. 그렇다면 작가는 못 생긴 여자를 사랑했었나? 혹은 사랑할 것인가?

 

세상의 모든 남자와 마찬가지로 저는 못생긴 여자를 사랑하지 않는, 또 결코 사랑할 수 없는 인간이었습니다. 부끄러운 고백이지만 아무리 좋은 말로 포장을 한다 해도 잔인한 진실은 변하지 않는 법이니까요.”

 

- p415. 작가 후기.

 

작가의 고백대로 박민규는 못 생긴 여자를 사랑하지 않는다. 사랑하고 싶어 하지도 않는다. 그런데 작가가 그린 소설속의 주인공은 왜 못 생긴 여자를 사랑하는 걸까. 못 생긴 여자를 사랑할 수도 있다. 그러나, 작가조차 진실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이야기를 소설로 형상화하는 게 과연 작가로서 할 짓인가작가는 자신의 주인공에 눈곱만큼도 감정이입하지 않는다. 그런데 독자인 우리(특히나 남성 독자)가 주인공에게 감정이입할 수 있을까.


가 못 생긴 여자를 사랑하게 된 동기가 있나?

 

.....없다. 물론 박민규는 잘생긴 아빠에게 버림받은 못생긴 엄마라는 밑밥을 깔긴 하지만, 그렇다고 못 생긴 여자들을 봐왔지만 나는 그녀처럼 못 생긴 여자를 본 적이 없었다고 말할 만큼의 국가대표급 못 생긴 여자를 사랑할 수 있을까?

 

핍진성이 없다. 전혀 그럴듯하지 않다, 는 말이다. 아무리 판타지라도 작가가 창조한 세계 안에서 이야기는 납득 가능해야 한다. 그러니까 이 소설은 판타지도 아니다.

 

영리하다고 해야할지, 비열하다고 해야할지.

 

눈을 맞으며 그녀는 서 있었다

 

소설의 첫 문장이다. 나는 첫눈이 오는 날 그녀를 만난다. 온 세상을 하얗게 뒤덮을 듯 포근히 내리는 눈, 반짝이는 <산토리니>의 크리스마스 조명 불빛, 벽난로에서 장작은 타닥타닥 타오르고, 빙 크로스비의 캐롤 송, 미술에 해박한 가느다란 목소리의 그녀......

 

독자에게 청순하고 지적인 그녀의 이미지를 각인시켜 놓고, 박민규는 3장에서야 그녀는 못 생겼다고 말한다. 어떻게 못 생겼는데? 알 수 없다. 독자인 우리는 못 생긴 그녀를 상상할 수 없다.

 

못 생긴 여자를 호의로 만날 수도, 동정으로 만날 수도, 연민으로 만날 수는 있다. 그러나, 처음부터 사랑으로 만날 수는 없다. 그건 작가가 말했듯 인정하고 싶진 않지만 잔인한 진실이다.

 

이 포크를 봐. 앞에 세 개의 창이 있어 하나는 동정이고 하나는 호의, 나머지 하나는 연민이야. 지금 너의 마음은 포크의 손잡이를 쥔 손과 같은 거지. , 이렇게 찔렀을 때 그래서 모호해지는 거야. 과연 어떤 창이 맨 먼저 대상을 파고 들었는지.....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하나하나의 창을 더듬어보게 돼. 손잡이를 쥔 손은 여전히 그 무엇도 알 수가 없는 거지. 알아? 적어도 세 개의 창 중에서 하나는 사랑이어야 해. ”

 

p122.

 

여성 독자의 절대적 지지를 얻은 박민규의 이 소설을 까는 건 짚을 지고 불속으로 뛰어드는 짓이라는걸 나도 안다. (여성 이웃분들의 반응이 두려워라.) 그러나, 아닌 건 아닌 것이다. 여성 독자의 호감을 사기위해, 작가조차 진실이라 생각하지 않는 이야기를 진실인 듯 위장했다면 그건 위로기는커녕 경멸이고 능욕에 불과하다.

 

그러니까 이 소설은 온통 거짓이다. 위선이고 위악이다. 따라서 주인공 가 사랑하는 이름도 없는 못 생긴 여자의 캐릭터는 흐릿하거나 전형적이다. 이 소설을 유일하게 지탱해준 인물은 요한이다. 요한 빼고 이 소설을 끝까지 읽을 수 있겠는가? 그런 요한이 중반부터 중언부언한다. 전반부의 재기넘치던 요한은 온데간데없고 잔소리만 늘어놓는 노땅 요한이 등장한다. 그러자 박민규는 요한을 빼는 결정을 내린다. 그 결과 요한이 증발한 중반부터 이 소설은 급격히 무너지고 만다.

 

사랑하시기 바랍니다.

더는 부끄러워하지 않고

부러워하지 않는

당신 <자신>의 얼굴을 가지시기 바랍니다.“

 

- p 418

 

작가가 생략한 문장을 되살리면,

 

사랑하시기 바랍니다.

못생긴 여자를, 나는 못하지만이 아닐까.

 

아무리 아름다운 문체로 씌여졌다한들 거짓된 작품이 감동을 줄 순 없다. 다나베 세이코의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은 감동적이다. 장애를 지닌 조제에게서 도망치는 츠네오. 이런 츠네오를 욕할 자 누구인가? 조제를 떠날 수밖에 없는 츠네오의 심리에 누구나 공감할 수 있다. 조제와 츠네오의 이별은 그래서 더 더욱 안타까운 게 아니었을까.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는 애초에 늪 위에 박은 말뚝이었다.

중반부터 무너져 내린 소설은 결론에서 완전히 붕괴하고 만다.

 

 

이 글은 독립된 이야기로도, 서로 연결된 하나의 이야기로 볼 수 있는 두 개의 결말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 이유로 두 개, 혹은 세 개의 이야기를 저는 겨우 구축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 남은 것은 당신의 이야기입니다. 가장 중요한 이야기는 바로 그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당신이, 스스로의 이야기에서 성공한 작가가 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

 

- p 418

 

.....장난, 지금, 하는 거냐, 나랑!

정말로 박민규는 독자를 성공한 작가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따위 결론을 내민 걸까?

 

거짓말이다.

박민규는 작가로서의 책임을 방기한 채

결론을 독자에게 떠넘겨 놓고 구차하게 핑계를 댄 것뿐이다.

 

이 소설을 수식으로 정리해볼까?

<노르웨이의 숲> + <러브 레터> + 못 생긴 여자 - 섹스 =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사랑하라고?

너나 사랑하세요.


댓글(38) 먼댓글(0) 좋아요(7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프리쿠키 2017-02-17 09: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유명세라 언젠가는 읽어보리라 했는데
시이소오님의 평에 망설여지네요.
솔직한 리뷰 고맙습니다^^

시이소오 2017-02-17 09:30   좋아요 2 | URL
칼 맞을 각오로 썼습니다. ㅎㅎ

singri 2017-02-17 09: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소님이 이렇다하시니 더 읽고 싶은 건 뭐때문인지 ㅋㅋㅋㅋ

시이소오 2017-02-17 09:30   좋아요 1 | URL
제가 혹평하면 다들 읽고 싶어하시잖아요. ㅋㅋ

고양이라디오 2017-02-17 13:14   좋아요 1 | URL
저도 청개구리 심보라서 그런가 왠지 더 궁금해집니다. 안티마케팅인가요ㅎㅎ?

시이소오 2017-02-17 13:20   좋아요 0 | URL
to 고양이라디오님, 출판사들도 안티마케팅을 활용하면 좋을텐데요 ㅎㅎ

2017-02-17 09: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2-17 09: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2-17 09: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2-17 09: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레삭매냐 2017-02-17 12: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낚였습니다 파닥파닥
그런데 너무 읽어보고 싶어졌습니다.

그리고 내용에도 너무 공감합니다...

시이소오 2017-02-17 12:25   좋아요 0 | URL
역쉬 제가 혹평하믄 읽고 싶어지시는군요. ^^;
레삭매냐님, 리뷰 기대할께요 ^^

고양이라디오 2017-02-17 13: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이소오님 리뷰 시원합니다. 오랜만에 청량감 느껴지는 리뷰 읽어서 좋네요^^ 박민규 작가의 책은 읽어보지 못했지만 <세계사 브런치>의 작가 정시몬씨가 박민규씨를 좋아한다고 해서 궁금하던 차였습니다. 그런데 이런 혹평이라니. 그런데 그 혹평이 너무나 공감이 가고 논리적으로도 타탕합니다. 만약 저 소설을 영화화한다면 과연 못생긴 여주인공을 쓰는 감독이 있을까요? (못생긴 설정의 예쁜 배우가 아니라 진짜! 못생긴 배우요) 작품이 아무리 좋아도 아마 관객들이 전혀 공감을 못할 것 같습니다.



시이소오 2017-02-17 13:23   좋아요 1 | URL
영화화 하려다 무산됐다고 하더군요. 여배우 캐스팅하기가 쉽지 않을듯해요. 블로그 이웃님 말씀처럼 특수분장을 하지 않는한. ㅎㅎ

stella.K 2017-02-17 13: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얼마 전까지만 해도 갖고 있던 책이었는데
어느 길에 제가 중고샵에 팔았나 봅니다.
이렇게 쓰시니까 읽고 싶잖아요.ㅠ

하긴 박민규는 저랑은 잘 안 맞더라구요.
뭔가 생각은 기발한 것 같은데 사이다 같은 속시원한 구석이 없어서.
암튼 이렇게 쓰실 수 있는 시이소오님이 부러울 다름입니다.ㅠㅋ

시이소오 2017-02-17 14:23   좋아요 0 | URL
스텔라 케이님, 읽고 싶으시죠 ㅎ

저를 부러워하시다니? 스텔라 케이님의 혹평도 만만찮은 걸요 ㅎㅎ

stella.K 2017-02-17 14:27   좋아요 0 | URL
ㅍㅎㅎㅎㅎㅎ
아니 제가 뭘 어쨌다고...
전 진짜 혹평할 것 같으면 아예 안 하는데.
찢어버리고 말지...ㅋㅋㅋㅋㅋ

시이소오 2017-02-17 14:31   좋아요 1 | URL
ㅋ ㅋ ㅋ ㅋ ㅋ ㅋ ㅋ 그게 더 혹독하네요 ㅎㅎ 악플보다 잔인한건 무플이라죠 ㅋ

:Dora 2017-02-17 14: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박민규님은 외모로 보았을때 무척 튀고 싶은 기질 같아요

시이소오 2017-02-17 14:27   좋아요 1 | URL
글도 튀어나오게 잘 쓰죠. 그게 이 소설에선 득이 아니라 해가 된 경우라고 할까요? ㅎ ㅎ

:Dora 2017-02-17 14:33   좋아요 0 | URL
전 단편 하나만 읽었는데 그 작품은 좋았어요... 낮잠 이라고.. 2008 이상문학상 작품집에 있는 거요~ 어쨋든 재능이 있는 건 맞나봄

시이소오 2017-02-17 14:35   좋아요 1 | URL
거의 10년전 작품을 기억하시다니, 대단하세요. ^^

:Dora 2017-02-17 14:43   좋아요 0 | URL
기억한다기보다 처음 접한 책입니다 ㅍㅎㅎ;;;

시이소오 2017-02-17 14:53   좋아요 0 | URL
저도 이상문학상을 해마다 빠트리지않고읽는편인데 기억이 안나네요 ^^;

치니 2017-02-17 14: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 저는 이 책 앞의 열 장 읽고 더는 못 보겠다 하고 덮어버렸는데 의외로 좋다는 분들이 많아서 놀랐어요.

시이소오 2017-02-17 14:36   좋아요 0 | URL
치니님은 오글거리셨나봐요. 1장이 심히 그런면이 있죠. ㅠㅠ

2017-02-18 15: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시이소오 2017-02-18 15:23   좋아요 1 | URL
톨스토이가 잘한일도 많군요. 어릴때 톨스토이는 하녀들과 비/정상적으로 관계하기도 했는데 죽기전엔 섹스하지 말라고 설교하기도 했다죠.
애를 열셋이나 임신시킨 고추 난봉꾼이 할말은 아닌듯 ㅎ

AgalmA 2017-02-18 16: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장난, 지금, 하는 거냐, 나랑!˝ 이 문장 영화 대사 넣어도 히트칠 거 같은데요ㅎ 시이소오님 리뷰는 이런 맛깔 구어 때문에 더 재밌음요^^
세상에 제가 한 번도 읽어보지 못한 작가가 너무도 많아 박민규 작가 책을 여러 권 읽을 정도의 여유가 없어서 저는 가뿐히 패스^^) 패스하는데 도움 주셔서 감사요/

시이소오 2017-02-18 17:27   좋아요 1 | URL
저 대사는 개콘에 나오는 대사죠 ㅎㅎ
재밌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

ww 2017-02-25 14: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전 여자인데도 혹평, 공감합니다. 주인공심리 빼고, 원래 이 사회의 세태와 미인만 사랑하는 분위기를 해설하는 다른 소설 구절들은 절실히 공감했어요. 평생 여자로부터 외면받는 남자들이 있는것과 마찬가지로, 하나도 다를 것 없이, 평생 남자로부터 사랑받지 못할 여자도 있는것같아요. 세상 모든 인간들이 짝짓기를 위해 태어나는 것이 아니고, 짝짓기 잘할 수 있게 특화된 몇몇 남성과 몇몇 여성이 있을 뿐인 것 같습니당 ㅎㅎ

시이소오 2017-02-25 19:19   좋아요 0 | URL
저는 성격상 자신의 미모를 무기로 편해지려는 여자들에겐 너그럽지못해 주인공이 예쁜 백화점 여직윈을 막 대할때는 짜릿했습니다.


rati 2017-02-25 15: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평이 더 공감되네요ㅋㅋ 요한과 요한을 통해 시대를 설명 해 준 문장은 너무나 좋았습니다. 그러나.. 그 뿐이였죠.
남자 주인공 보면서 하루키 소설들의 남자 주인공 많이 떠올렸습니다. 노르웨이의 숲. 저만 그렇게 생각한건 아니였네요ㅋㅋ

시이소오 2017-02-25 19:24   좋아요 0 | URL
저 역시 초반부 요한의 문장들은 재밌었어요. 중반부부터 얘가 미쳤나, 왜 이럴까 했더만 아니나다를까 정신병원으로 가더군요 ㅠㅠ

물결 2017-03-23 00: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역시 비슷한 감상을 가졌어요. 못생긴 여자를 사랑한다는 이야기지만 사실 사랑에 빠졌을 때의 감정을 표현하는 묘사는 우리가 이상화하는 연애의 모습과 다르지 않거든요. 오히려 저는 전형적인 연애소설로 이 책을 추천하는 편인데 작가가 부러 힘주어 그렇게 이야기하고 있는 게 아닐까 싶은 생각도 들었어요.

시이소오 2017-03-23 06:05   좋아요 0 | URL
이상적인 연애를 그리고 있으니, 아무리해도 못생긴 여자는 상상이 안되거든요. ^^;

2017-05-05 03: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읽다 초반부터 얼척없어 던져버린 이 소설이 얼마나 오래 베스트셀러였는지. 그땐 좀 외롭군, 했는데 댓글들을 보니 아군이 많았네요 ㅋ

시이소오 2017-05-05 06:18   좋아요 0 | URL
저도 이렇게 공감해주시는 분들이 많을거라 전혀 예상치 못했네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