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장안성 지도.

장안의 서시.
원백대의 측천무후에서는 찾을 수 없는
장안성의 디테일.

서라벌도 헤이안성도 이 비슷했을 거라는데
서라벌의 월성은 아무래도 북면이라
남면해야 하는 왕궁의 면목이 아니라서
아직도 미심쩍다.

아이 기르느라 지금 넘 느리게
그마저도 시간이 없어서 어쩌다 한번씩 열어 읽는 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서관에서 대출해 읽었다.
좋아서 구입했다.
프롤로그부터 다시 읽는다.
세심하게 보려고 한다.
이미 수많은 밑줄을 메모했다.
밑줄도 다시 읽어야 하리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보융의 수고를 좀 엿보기로.
당나라 장안
거기에 시장의 모습과
각 방의 생활운용방식 등을.

우살은 이 길을 천천히 걸으며 두 손으로 도포에 달린 모자를 눌러 썼다. 돌궐인 생김새가 가려지고 도포 등판에 금실로 수놓은 십자가가 또렷이 드러났다. 그는 유리 묵주를 꺼내 목에 걸고 오른손에 나무 십자가를 꼭 쥐었다. 대로에 나서는 순간, 우살은 완전히 다른 사람으로 변했다. 인자하고 선한 얼굴에 온화하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행인과 마주칠 때마다 두 손을 모으고 축복을 빌어주었다.
"주님의 자비가 함께하길."
- P8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볼 수 없는 모든 빛 1
앤서니 도어 지음, 최세희 옮김 / 민음사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퓰리처상 수상작품은 명품임이 확실하다.
도입부분 적응하는 데 시간이 좀 걸렸지만
아.. 감동으로 적응해버린 경우는
이 소설이 처음 아닌가..

아름다운 소설이다.
역시 장편의 맛 또한 생생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국 채색화 기법
박완용 지음 / 재원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교의 기능에 대해 소상하게 알고 싶었는데
덕분에 아교사용 전반에 걸친 지식을 얻었다.
그리고 전통화법이란 게
오로지 하나만 있는 것도 아니라는 사실도
함께 알게 되었다.
저자 자신의 작업과정 소개를 넘어
why까지 대답하고 있다.
과문한 탓에 저자의 작품은 잘 이해하지 못하고 있으나
민화 입문 이후 지금까지 궁금했던 것들이
많이 해소되었다.

그나저나 여기 소개된 <도구도>를 그리려다가
새삼 많은 것을 알게되어 또한 기뻤다.
역시 들이대야 얻는 것도 풍성해진다는 진리 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