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볼 수 없는 모든 빛 1
앤서니 도어 지음, 최세희 옮김 / 민음사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퓰리처상 수상작품은 명품임이 확실하다.
도입부분 적응하는 데 시간이 좀 걸렸지만
아.. 감동으로 적응해버린 경우는
이 소설이 처음 아닌가..

아름다운 소설이다.
역시 장편의 맛 또한 생생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국 채색화 기법
박완용 지음 / 재원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교의 기능에 대해 소상하게 알고 싶었는데
덕분에 아교사용 전반에 걸친 지식을 얻었다.
그리고 전통화법이란 게
오로지 하나만 있는 것도 아니라는 사실도
함께 알게 되었다.
저자 자신의 작업과정 소개를 넘어
why까지 대답하고 있다.
과문한 탓에 저자의 작품은 잘 이해하지 못하고 있으나
민화 입문 이후 지금까지 궁금했던 것들이
많이 해소되었다.

그나저나 여기 소개된 <도구도>를 그리려다가
새삼 많은 것을 알게되어 또한 기뻤다.
역시 들이대야 얻는 것도 풍성해진다는 진리 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 쇳물 쓰지 마라
제페토 지음 / 수오서재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의 시작에서 끝까지가 여기 들었다.
내가 읽은 시집 중 甲이다.
매번 눈물이 고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유가 극작에서 소설로 전향해서
쓴 작품같다.
드라마의 기복을 따라 이야기가 전개되는 느낌이
자꾸 느껴진다.

그래, 이 지점에서 그렇지, 그렇게 뒤집어지는 거야.
그래, 잘 뒤집었네.
근데.. 좀.. 뻔하긴 하네.
자네는.. 내가 조심스럽네만.. 좀 소설쪽인 거 같애.
어 아닌가? 그렇다면 뭐.. 잊어버려 잊어버려.
자, 어디 볼까? 그래.. 여기도 괜찮네...
.........

그렇게 돌아온 소설의 느낌이.

인물들의 성격을, 상황을, 사태를
그만 지정해 버려서 그런 듯하다.
사정은 이러하니 그쪽으로 봐줘 하는.
묘사가 그만 현재를 뛰어넘어 버려서인 것 같다.
그만큼 인물이 오래
맘 속에서 습작 속에서 자라왔던 걸 거다.
만약 소유라면 반드시
극작 관련 반전과 갈등의 굴레를 벗어야
모자란 별 하나를 얻게될 것이다.
화이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백의 그림자 - 2010년 제43회 한국일보문학상 수상작 민음 경장편 4
황정은 지음 / 민음사 / 2010년 6월
평점 :
절판


낮잠을 자다 깨어 백의 그림자를 마저 읽었다.
오무사를 기억하고 얘기하는 은교가
은교와 함께 섬에 놀러가기 위해 삼만원을 주고 중고자동차를 산 무재가
좋다.
그들 중 한 사람도 죽.지.않아서 노래를 부를 뻔 했다.
칠갑산과 구두발자국이 처음으로 슬펐다.
황정은의 소설을 더 읽고 싶다.

여왕의 사정은 어땠을까.
부호의 사정은 어땠을까.
치원의 사정은 어땠을까.
그때 그들의 그림자도 일어서 있었을 것이다.

소외된 자들, 혹은 사회적 약자라는 신형철의 일어서려는 그림자도 보았다.
굳이 이 인물들을 사회적 약자 혹은 소외된 자들이라고 한정하는 그의 글은
소설이 끝나자마자 읽지는 말아야 했다고 생각했다.


죽음을 ‘그림자‘로 형상화시켰다.
처음엔 자살욕구라고 생각했다.
그러다 점점 인물들이 다칠까봐 겁이나서 자세히 보니
작가 말대로 실체들이 엷어지기도 하지만 잠자리날개처럼 약해보여서
그림자가 죽음이로구나 하게 됐다.


신형철이 말한 것 중에 불행의 단독성.
참 괜찮은 생각이다. 나에게 시사점이 있다.

자명성의 해체
불행의 단독성.
일반화의 폭력.
윤리적인 무지.
연인들의 공동체
- 훌륭한 연애소설은 그 자체로 억압적인 시스템에 대한 저항의 서사다.
- 생각해 보니 ‘오스카 와오~‘ 도 그랬다.

이 다섯 가지로 이 소설을 말하는 신형철.

간만에 맑고 따뜻하고 어여쁘고 아린 소설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