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많이 읽었을 줄이야. 밥벌이 글을 쓰겠답시고 독후감을 고작 세 편 쓴 데다 자기 계발서처럼 가벼운 책 위주로 읽었더니 역대 최고의 기록을 세웠다. 재독한 책이 꽤 된다. (무라키마 하루키의 <1Q84> 1,2. <소설 쓰기의 모든 것>, 쿤데라의 <소설의 기술>등 책 블로그 하기 전에 읽었던 책은 카운팅을 하기로, 책 블로그 이후 읽었던 제임스 설터의 <스포츠와 여가>, <가벼운 나날>은 카운팅하지 않았다.) 


시월 달엔 매일매일 무너졌다. 책을 읽고 마음을 다 잡아도 다음날이 되면 도로아미타불. 불안과 걱정으로 영혼은 잠식당했다. 생계를 궁리하다보니 자연스레 창업으로 가닥을 잡게 되었고, ‘어떻게 하면 불굴의 의지를 다질 수 있을까?‘가 가장 커다란 관심사였다.

 

1029, 청계광장, 대학 친구들과 함께 청와대 앞까지 행진하며 바크네는 하야하라구호를 외쳤다. 이명박 당선 발표 뒤로 얻게 된 홧병, 9년 묵은 체증이 그나마 풀린다. 완치는 불가능하겠지.

 

김재규는 다카키 마사오를 왜 쏘았나? 문영심은 김재규 평전 <바람없는 천지에 꽃이 피겠나>에서 세 가지 이유를 들었다. 그 중에 한 가지는 박정희의 자식 문제였다. 박지만은 육사 생도로서 온갖 추악한 짓을 벌이고 다녔고, 박근혜는 태자마마를 사칭하는 사기꾼 최태민과 함께 온갖 부정부패를 저지르고 다녔다.

 

김재규의 직언에 박정희는 중정이 그런 것까지 간섭하나며 불쾌해했다고 한다. 그러니까 사이비 교주 딸내미 무당과 남창이 한 나라를 좌지우지하게 된 건 이미 1970년대에 그 뿌리를 두고 있었다. 역사에 만일은 없다지만 그 당시 최태민을 잡아 죽였더라도 이렇게 나라가 쑥대밭이 되었을까. 그 이전에 남로당 프락치로 사형을 언도받았던 친일파 다카기 마사오를 잡아 죽였다면, 무당 꼭두각시 바크네가 일국의 대통령이 될 수 있었을까.

 

여전히 친일파 무리가 국정을 농단하는 현실에서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 뉴스타파 팀, 김용진, 박중석, 심인보의 해방 70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친일과 망각>은 기념비적인 작품이다. 생물학적인 친일파는 죽었다. 그러나 친일의 혼은 죽지 않았다. 친일파 후손 중에 선대의 잘못을 고백한 이는 극소수에 불과하다. 반성은 고사하고 오히려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온갖 파렴치한 짓거리들을 서슴지 않고 저지른다.

 

대표적인 친일파 다카키 마사오의 후손인 박근혜는 친일파들을 영웅으로 만들 국정화 교과서를 밀어붙이면서- 그리고 지금도 교육부는 밀어붙이고 있다- “바르게 역사를 배우지 못하면 혼이 비정상이 된다고 말했다. 맞는 말이다. 박근혜는 단 한번도 역사를 제대로 공부한 적이 없다. 그러다보니 정신이 나간 것이다. 미친년을 정신병원으로 보내야지, 왜 청와대에 보냈는지? 미친년을 대통령으로 만들었으니 청와대에 있는 것들도 죄다 혼이 나갔다. 청와대가 정신병원 이름이냐?

 

박근혜가 안쓰럽다는 어르신들이 있나본데, 아픈 사람은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게 하는 게 환자를 위한 일이 아닌가? 아픈 사람에게 한 나라의 대통령이라는 무거운 직책을 맡기는 게 그 사람을 위한 일인가? 엄마, 아빠 둘 다 총 맞아 죽었는데, 그 자식의 정신이 온전할 수 있겠는가? 사이비 종교에 빠져 정신이 나간 미친년을 계속 대통령 자리에 있게 하는 게 박근혜를 위한 길인가?


 

친일 은 결국 일본이라기 보다는 일제를 가리킨다. ‘친일파는 정확히 말하면일제 식민당국이라는 정통성 없는 권력에 참여했거나 부당한 거래를 자발적으로 진행한특히 이미 광의의 지배자적 위치에 있거나 그런 위치를 점하려 하는 피식민 사회 구성원을 일컫는다그들의 행위는 민족적 배신이라기보다는 무법적 권력에 대한 부역이라고 하는 편이 정확할 것이다.

  

그렇다면 친일이란 무엇인가그 어떤 견제도 불가능하고 언제든지 노골적인 폭력으로 전락할 수 있는 무법 권력에 대한 부역 행위다. ‘민족을 떠나서 이런 행위는 근대적 시민사회를 건설하려는 곳에서는 용납될 수 없다.

 

민족 배신보다는국내외적 권력형 폭력에의 가담이야말로 친일파 문제의 핵심이다친일파를 단죄하는 것은 민족정기를 되찾는일이라기보다는폭력 사회에서 정상 사회로 가기 위한 전제조건이다.

 

- 박노자, <주식회사 대한민국> .

 

친일파를 단죄하지 않는 한, 최순실 게이트는 언제든 다시 터질 수 있다. ‘무법적 권력에 대한 부역자들을 처단하는 것은 폭력 사회에서 정상 사회로 가기 위한 전제조건이다. 광화문에 백 만명만 모이면 끝장낼 수 있다. 불의에 항거하지 않는다면 공범으로 전락할 뿐이다. 우리도 정상적인 사회에서 살아보자. 부정부패한 권력 밑에서 정상적인 삶은 없다.

























































































































































































































댓글(24) 먼댓글(0) 좋아요(7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6-11-01 08: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텍스트의 포도밭 궁금해요.

저도 12일에 있을 궐기대회 나갈 예정입니다.
그런데 진짜 많이 읽으셨네요. 전 요즘 갈수록 책을 안읽고 있는데.....(시무룩)

시이소오 2016-11-01 08:34   좋아요 1 | URL
<텍스트의 포도밭> 평점 네 개 줄래요.

리뷰 쓰고 싶은 책들 중 하나였어요. 참고 밥벌이 글을 썼죠.

저도 12일날은 꼭 다시 참석할래요. `어게인 2002` 함 해보죠 ^^


비연 2016-11-01 08:3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번주에도 청계광장에 갈 예정입니다.
저도 요즘은 글이 머리에 안 들어오던데...ㅜㅜ 대단하십니다..

시이소오 2016-11-01 08:36   좋아요 0 | URL
비연님 저도 주말마다 청계광장으로 ~~

생계가 막막한데 책만 읽었네요. ㅋ

겨울호랑이 2016-11-01 08: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이소오님의 독서력은 대단하시네요^^: 한달동안 하루에 한 권씩 읽어도 30권인데, 2배로 읽으십니다

시이소오 2016-11-01 09:02   좋아요 2 | URL
겨울호랑이님 과찬이십니다. 소설이나 철학책은 하루에 한 권 읽기도 힘들지만
자기계발 책은 집중만하면 하루에 5권도 읽을 수 있어요. ^^

moonnight 2016-11-01 08: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한달에 열권만 읽어도 뿌듯해하면서 잘난척 마음가짐이 되는데요^^; 시이소오님 역시 훌륭하십니다. 겸손하게 하루를 시작하겠습니다. 호호^^;

시이소오 2016-11-01 09:04   좋아요 1 | URL
문나잇님은 직장 다니시잖아요. 직장다니면서 10권 읽는 게 더 어려운 일입니다.

뿌듯하게 하루를 시작하세요 ^^

AgalmA 2016-11-01 08:5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글이 뜸하시다 싶어서 이러실 거라 생각하고 있었습니다ㅎㅎ/

시이소오 2016-11-01 09:06   좋아요 1 | URL
ㅋㅋㅋ 아갈마님 꿰뚫어보고 계셨군요. ^^

아타락시아 2016-11-01 09: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실천하는 지성인의 모습 훌룽합니다. 준비하시는 거 잘되시기를 바랍니다. 전 한달에 6권밖에 못 읽었네요. 우리나라도 프랑스에서 친나치 정부를 척살하듯이 친일을 척살헀어야 하는데..

시이소오 2016-11-01 09:16   좋아요 0 | URL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계속 해야죠. 노무현 대통령이 반민특위 시즌 2를 이어갔지만

이명박, 박근혜 때문에 명맥이 끊겼습니다.

박근혜 처단하고 반민특위 시즌 3를 이어가 보죠 ^^

blanca 2016-11-01 12: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친일로 부를 쌓은 걸로 무슨 명문가인 마냥 으시대고 박수치고 종일 고생하는 어린이집 교사에게 음료수 한 잔 못 건네게 해 놓고 마치 우리 사회가 공정하고 고결한 차원으로 거듭나는 것처럼 착시 효과를 주고는 뒤로는 몇십 억씩 오고 가고... 너무 추악해서 말로는 다 할 수가 없어요.

그나저나 시이소오님 우뚝 일어서시는 따뜻한 겨울이 되시기를...

시이소오 2016-11-01 12:27   좋아요 0 | URL
친일파들 후손은 출발부터가 너무나도 달랐어요. 대다수 국민들이 굶주리고 있을때 , 친일파 후손들은 죄다 일본이나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습니다. 그럼에도 많은 친일파 후손들이 자신들이 똑똑해서 그런줄 안다더군요. 엘리트 의식으로 똘똘뭉쳐 갑질이 끊이질 않는거죠. .... 블랑카님 직접적으로 친일파 후손들을 체험하신듯? 궁금하네요.

정말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싶습니다. 매번 따뜻한 격려 감사드려요 ^^

DanielYeo 2016-11-01 19: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치열한 전투를 치르듯 읽고 계시는 것 같아요 :) 늘 귀감이 됩니닷
근데 프롬의 무기력~은 자기계발서 인가요?

시이소오 2016-11-01 20:10   좋아요 0 | URL
심리학 쪽에 더 가깝다고 해야겠네요 ^^

깊이에의강요 2016-11-01 20: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역시 행동하는 앙심(?)ㅋ이셨어 ^^


시이소오 2016-11-01 20:45   좋아요 0 | URL
앙심 맞네요 ㅎㅎ

깊이에의강요 2016-11-01 20: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앙심 입니다ㅋ

시이소오 2016-11-01 21:24   좋아요 0 | URL
ㅋ ㅋ 같이 앙심을 품어요. ^^

mira 2016-11-08 04: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0한달에 이 많은 책을 대단하시네요 창업관련 책이 눈에 띄네요 대통령 잘못 뽑아 우리 서민들만 개고생이입니다

시이소오 2016-11-08 06:06   좋아요 0 | URL
백수라서요. 생계를 궁리하다보니. 미라님. 말씀대로 대통령잘못뽑아 여러사람 고생이네요 ^^

똘레랑스 2017-03-21 15: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읽고 갑니다. 저의 독서와 많은 부분이 궤를 같이해서 많은 도움이 됩니다. 앞으로도 잘 참고하겠습니다.

시이소오 2017-03-21 15:52   좋아요 1 | URL
저와 취향이 비슷하시다니 반갑습니다. 앞으로 똘레랑스님의 관대한 리뷰 기대할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