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걸어가면 길이 됩니다 - 파울루 프레이리 양철북 인물 이야기 4
강무홍 글, 김효은 그림 / 양철북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년 초 아이들에게 한 약속 중 하나가 매주 수요일 책을 읽어주겠다는 거였다.

아이들에게 선생님이 바쁘면 깜박할 수 있으니 기억했다가 꼭 읽어달라고 이야기 하라고 했다.

처음에 열심히 읽어주다가, 요일 상관없이 읽어주다 보니 아이들도 나도 잊고 지냈다.

그러다 최근에 한 아이에게 왜 안 읽어주냐고 한 소리 들었다.

선생님이 책을 읽어주면 마음이 간질간질해진다는 아이.

그러면서도 아침독서 시간에 열심히 책을 읽지는 않는 아이.

아침독서 잘 하면 읽어주겠다고 하고, 아이들을 위해 책을 10권 정도 사서 매주 수요일 읽어주었다.

교실의 책들은 아이들이 이미 다 읽어서 새 책이 조금 필요했다.

오늘 아침은 이 책을 읽어주기 위해 아침독서 시간에 먼저 읽었다.

글밥이 정말 많아 읽어주려면 힘이 들겠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그래도 아이들에게 해 주고 싶은 이야기가 많았다.

그래서 읽어주었다.

프레이리는 대학 때 선배들과 독서토론을 하면서 만났던 기억이 있다.

성당 교사회를 하는 선배들이 해방신학에 대해 공부해 보자고 했다.

이제 갓 대학에 들어간 내게는 선배들이 선택한 책 하나하나가 너무나도 어려웠다.

책을 제대로 읽지 못해서 이야기에 참여할 수 없었던 기억이 있다.

그 때 읽었던 책 중 파울로 프레이리의 <<페다고지>>가 있었다.

읽었던 여러 책 중 다른 책은 제목이 하나도 기억이 안 나지만,

이 책만큼은 제목이 또렷이 기억난다.

이 다음에 머리 조금 더 크면 꼭 읽어 봐야지 하는 생각을 했는데 아직 다시 읽어보지는 않았는데,

오늘 이 책을 읽고 보니 집에서 한 번 책을 찾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자유, 투쟁, 민주와 같은 단어가 넘쳐나던 억압받던 시절, 80년대 말이었으니 이 책은 아주 조심스러웠다. 

그 때 선배들은 <<페다고지>>를 통해 새로운 길을 만들고 싶었을까?

프레이리가 살던 시대는 우리나라와 비교해 보아도 낯설지 않다.

프레이리와 같은 삶을 산 우리나라의 지식인, 대학생도 많이 있을 것이다.

함께 걸어 길을 만들기 위해 그 길의 길잡이가 되어준 앞선 이들의 희생 덕분에

오늘날 우리가 참으로 많이 누리고 살고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배우지 못해 무식하다는 생각을 스스로도 했던 농민들에게

프레이리는 아는 분야가 다를 뿐이지 당신들은 무식하지 않다고 이야기 한다.

그리고 그들이 배움을 통해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게 한다.

농부는 어떤 사람인지?

농부들은 왜 가진 것이 없는지?

부자들이 가진 것을 내놓지 않으리라는 것을 알고 자신의 권리를 가난한 자들이 스스로 찾을 수 있도록 일깨운다.

게으르니까 가난하다는 프레임에 갇혀 자신을 찾지 못하는 농부들을 각성하게 한다.

가진 자들의 억압으로 브라질을 떠날 수 밖에 없었지만,

다른 나라에서도 자신의 신념을 저버리지 않고 한 길을 끝까지 간 프레이리는

<<억눌린 사람들을 위한 교육학-페다고지->>이라는 책을 펴내어 힘없고 가진 것 없는 이들의 짓눌린 정신을 일깨워

갇힌 마음을 자유롭게 하고

돈과 권력, 총과 칼을 앞세운 지배계급에 맞설 용기와 희망을 주었다.

프레이리는 말한다.

"우리가 걸으면 길이 됩니다."

그 길은 감동의 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이시옷 - 만화가들이 꿈꾸는 차별 없는 세상 창비 인권만화 시리즈
손문상.오영진.유승하.이애림.장차현실.정훈이.최규석.홍윤표 지음 / 창비 / 200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차별과 인권에 대한 생각들은 많은데 경직된 세상은 변하기 힘들다. 하지만 우리의 관심이 아주 조금씩 나아가게 할 것이다. 그러므로 읽어야 할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살인을 예고합니다 애거서 크리스티 에디터스 초이스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이은선 옮김 / 황금가지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장 범인 아닐 것 같은 사람이 범인!
딱 맞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림책으로 행복해지기
고대영 지음 / 길벗어린이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교 독서 동아리회 어머니들과 그림책 공부를 시작했다. 월1회 하기로 했고, 3회까지 진행했다. 방학 때도 하기로 했는데, 25명이 넘는 회원 중 저녁에 시간이 되는 분만 만나고 있는데, 5~10분 정도 오신다.

어머님들과 그림책 나누기를 하니, 선생님들과 나누기를 할 때 만나는 책과 스펙트럼이 조금 달랐다.

새로운 책도 만났고, 책과 얽힌 또 다른 이야기들도 만나서 좋은 공부가 되고 있다.

모임에서 어른들 이야기에 귀를 쫑긋 하고 듣는 3학년 어린이 회원도 있는데,

다음 회에서는 좋은 그림책 들고 와서 이야기에 참가하라고 하니 3권이나 들고 와서 소개를 한다.

작품 선정 수준도 최고! (파리의 휴가, 화요일의 두꺼비, 한 권은 가물가물~메모를 뒤적여야 할 거 같다.)


이 책은 한 회원님이 추천해 주신 책이다.

고등학교 국어샘이신데, 지금 휴직중.

아이들과도 그림책을 활용하여 수업하신다고 한다.

내년에는 복직해서 독서 동아리는 못하셔도 그림책 나누기 모임에는 나오고 싶다고 하셨다.

가지고 오신 좋은 책은 항상 다른 분이랑 돌려 읽으시는데,

이 책을 내게 주고 가셨다.

반갑지 않은...

사실 항상 바쁘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지만,

진짜 중요한 일이 있어서 만나자고 하는 사람들에게도 "지금은 아냐~~~" 하던 때였기도 했고

책을 소개하는 이런 류의 책은 참 많이 읽기도 했고

그리고 휘리릭 넘겨보니 소개 된 대부분의 책이 낯설지 않은 이미 내가 아는 책들이기도 했고. 

 

아, 그런데, 이 책 몇 페이지를 읽고는

난 이 책을 책벌레 선생님들께 침을 튀겨가며 소개했고,

끝까지 읽지 않아 정확히 평가를 할 순 없지만... 이라는 내 말을 듣고서도

이 책을 방학 과제로 할 테니 2월 모임에 꼭 읽고 오라는 회장님과

당장 그 자리에서 책을 주문한 언냐까지!!!

 

이 책은 지원이 병관이 시리즈의 작가이시고 그림책 편집자이셨던 고대영님의 책이다.

책 자체에 대한 소개도 좋았지만,

작가에 대해서도 자세히 알 수 있어 좋았고, 그림책과 관련한 특별한 에피소드들로 소개되어 있어 좋았다.

 

아는 책이지만 다시 찬찬히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고, 앞으로는 책을 좀 더 꼼꼼히 읽고,

책에 대해서 작가에 대해서도 조금 더 알아보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빌려서 읽은 책이니 한 권 사서 책꽂이에 꽂아두고,

아이들에게 그림책을 읽어줄 때 조금 더 부수적인 설명도 곁들여 주고 싶을 때 이 책을 활용하면 좋겠다는 생각도 했다.

 

책을 다 읽고 나니 이 책을 특별히 내게 빌려주신 우리 회원님께 감사의 마음이 울컥~

 

몇 년 전 고대영 작가 초청 강연회 진행하고 싶어 출판사 문을 두드린 적이 있는데...

여러 가지 면에서 어려움이 있어 진행하진 못했지만,

참 뵙고 싶고, 강연을 직접 듣고 싶은 욕심이 난다.

직접 뵙진 못했지만 이렇게 책으로 만날 수 있어 참 좋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9-01-02 12: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도 이 책 살려고 찜해놨는데, 여기서 만나니 반갑네요!♥
학부모독서동아리와 그림책 공부를 같이 한다니 부럽네요. 18년엔 우린 그림책동아리 활동을 쉬었어요.ㅠ

희망찬샘 2019-01-02 19:57   좋아요 0 | URL
저도 하나 살까 싶어요. 가지고 싶은 책입니다. 순오기님, 반갑습니다. 인사도 못 드리고 사네요. 2019년 꽃길만 걸으시길 기원 드립니다.

수퍼남매맘 2019-01-02 19: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학부모들과 책 관련 동아리를 하시다니.... 멋지십니다.

희망찬샘 2019-01-02 19:59   좋아요 0 | URL
마음만 내면 어렵지 않은 일이에요. 생각보다 호응이 적지만, 한 명이 오더라도 진행하자며 시작했답니다. 늦은 오후 아름다운 학교 도서관에서 따뜻한 이야기 나누면서 마음도 함께 따뜻해 지더라고요. 한 번 도전해 보세요. ^^

정성화 2019-01-11 12: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선생님 글로 인해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제게로 돌아올 그 책은 이제 사연을 담은 소중한 책이 되겠네요. 고맙습니다.

2019-01-11 23: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안녕
안녕달 지음 / 창비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두껍지만 글자가 없으니(적으니)
읽기 어렵지 않다.
아니, 그래서 더 어려운가?
뭔가 생각할 게 많을거야... 하고 잔뜩 긴장하고 읽어서 그런지 내용 이해의 유연한 맘이 부족.
짠해지는 마음에 대해 거듭 생각해 보아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