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구의 웃는 얼굴
이순구 그림 / 뜨인돌어린이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에 어울리는 그림을 그린 것이 아니라,

그림 작품에 어울리는 시들을 찾아 모아 만든 시집인 거 같다.

이순구의 웃는 얼굴은 미술 시간에 활용하여 수업을 하기도 하는데,

환경 게시판이 화사해져 덩달아 기분이 좋아진다.

눈은 모두 웃는 반달.

입은 함박 웃음 지으며 크게 벌어졌ㄱ, 하얀 이가 보이고 목젖이 보일 듯 혀가 보인다.

주변은 알록달록 꽃으로 둘러싸여 있을 때가 많다.

때로 새가 있기도 하고, 하늘이... 혹은 구름이 있기도 하다.

이 웃는 얼굴과 잘 어울리는 시들은

웃음이고 노래고, 꽃이고, 새다.

그림을 봐서 기분 좋고,

즐거운 노래를 만나 또 기분이 좋다.

웃고 살아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벌서다가 -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 선생님들이 가려 뽑은 아이들 시
초등학교 93명 아이들 지음, 전국초등국어교과모임 엮음, 정문주 그림 / 휴먼어린이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동시 모음집이다.

한 때 아이들이 시를 적으면 어른들의 시를 흉내냈다.

죽은 표현, 억지로 꾸민 표현들이 많았다. 

글짓기라는 말보다는 이제는 글쓰기라는 말이 더 친숙하게 느껴진다.

그러는 동안 아이들의 시도 생생하게 살아난 거 같다.

어른들이 아이들의 마음으로 쓴 동시와 비교해서 아동시는 무척 쉽다.

그리고 아이들의 삶이 그대로 녹아 있어서

또래 아이들이 읽기에도 문제가 없다.

 

     아까운 내 돈

이도임. 6학년

 

내가 80000원 레고를 몰래 샀다.

엄마가 보고 이거 얼마냐고 했다.

10000원이라고 했다.

어느 날 엄마가 레고를 실수로 버렸다.

엄마가 미안하다고 다시 사라고

10000원을 줬다.

 

이 느낌 딱 살아서 내게로 온다.

우째, 우째~ 하고 말이다.

 

한 줄 시도 명쾌하게 다가온다.

 

     꺼져!

백민지. 6학년

 

얘들아, 난 촛불이 아니란다.

 

난처한 상황임에도 아이들의 상상력은 죽지 않는다. 

 

 

    홀라당

조재귀. 4학년

 

민건이와 학교 오는 길이다

바람이 많이 분다

홀라당

우산이 뒤집혔다.

 

위성 떴다.

 

 

시를 읽으면 아이들이 삶이 보인다.

 

글쓰기의 맛을 제대로 아는 아이들이 거기에 있다.

아이들이랑 시쓰기를 할 때 참고하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유 작가가 그림까지?
팔방미인이신가 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둘이라서 좋아
김응 지음, 황정하 그림 / 창비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게는 언니가 둘 있다.

자라면서 작은언니랑 지독하게 싸웠다.

정리 안 한다고 야단치는데 매섭게 날 혼냈다.

내가 심하긴 했지만, 그 순간이 잊히지 않을 정도.

대학 때는 언니 옷 몰래 입고 학교 갔다가, 또 된통 당했다.

아, 무서워~~~

그런데, 그 언니가 지금은 나의 엄마다.

큰언니는 멀리 살아서 그런지 거리감이 있지만, 작은언니는 늘상 옆에 있어서 친구 같기도 하다.

입덧하느라 음식을 전혀 먹지도 못할 때, 내가 제일로 좋아하는 육개장 끓여서 울산에서 버스 타고 부산까지 가져다 주고

밤새 잠투정 하는 신생아 조카 데리고 가면서 하루라도 제대로 잠 좀 자라던 울 언니.(그 때는 같은 아파트에 살았다.)

지금도 근처에 살아서 언제나 든든한 내 마음의 안식처가 되어 주고 있다.

세상살이 어리버리한 나와는 달리 야무지고 똑똑해서 내 주위의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멤버 중 한 명이며.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거 없어 속상해 하면,

니가 여러 일을 하느라 바빠서 그렇지! 하면서 따뜻하게 위로해 주고.

 

이 책을 읽으면서 그런 언니를 보았다.

연수에서 추천 받아서 무조건 담아서 샀지만, 다른 책에 비해 표지도 화려하지 않아 그런지 선뜻 손이 가지 않았다.

그런데, 연달아 읽었던 다른 어떤 시집 보다도 이 시집이 크게 마음 속으로 들어왔다.

시를 읽으면서 언니와 동생이 계속 나와서 실제로 사이좋은 자매였나 보다 생각하다가

키우는 아이들이 있는데 그 아이들이 이렇게 사이가 좋은가? 하면서 부러운 마음을 가졌다.

괜찮은 시에는 띠지를 붙였는데, 다 읽고 보니 엄청 많이도 붙였다.

 

시집 한 권을 다 읽고 나면 시해설이 나온다.

시인이나 평론가가 해당 시들을 읽고 엮어서 새로운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어서

그 시들을 다시 만나면서 감상에 도움을 받게 된다.

 

이 시에는 김유 작가의 시편지가 실렸다.

김유 작가가 김응 작가는 나의 언니라고 했다.

이 시집에 실린 가난하고 힘든 어린 시절을 보냈지만 결코 외롭지 않았던

따뜻한 이웃을 가진 두 소녀의 이야기는 바로 언니 김응과 동생 김유 작가의 이야기였다.

그 삶을 아름다운 언어로, 진실의 언어로 이렇게 엮어 두었으니

어찌 감동이 없겠는가?

 

살아가는 시절이 다른 요즘 아이들이 이 시집을 읽고 어떤 감동을 받을지는 잘 모르겠다.

아이들 말고, 어른들이 읽으면,

나처럼 언니를 가진 어른들이 읽으면 코끝 찡함을 느끼게 될 것이다.

 

진실은 힘이 세다. 그 힘에 가슴이 뜨뜻해 진다.

조화롭고 긍정적인 세상을 꿈꾸고, 그래서 이름도 한글로 응이라고 지었다고 하는데 김응은 필명인건가 궁금하다.

 

김유 작가의 시편지를 다 읽고 띠지를 붙여 둔 시들을 다시 한 번 더 읽으니 그 마음이 더 깊이 전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면 맛있게 먹는 법 문학동네 동시집 34
권오삼 지음, 윤지회 그림 / 문학동네 / 201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라면을 맛있게 먹는 법은?

파를 썰어 넣는다?

계란을 넣는다?

꼬들꼬들 익힌다?

 

권오삼 시인표 라면 맛있게 먹는 법은 이 책 속에 들어 있다.

 

다음 시의 제목은?

 

곤충도감에는 없어도

국어사전에는 있는

 

엄마들이

제일 좋아하는 벌레

 

그리고 마음에 드는 시 한 편 소개하자면...

 

     싸움

권오삼

 

눈싸움할 때는

먼저 눈 깜빡거리는 사람이

지는 사람이다

 

싸운 뒤 말 안 할 때는

먼저 말 거는 사람이

이기는 사람이다

 

지기는 쉬워도

이기기는 어렵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