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훔치고 싶은 것 미래의 고전 20
이종선 지음 / 푸른책들 / 201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 아이 이야기.

여진이를 중심으로 민서, 여경이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아니, 여진이 단짝 선주까지 포함하면 네 아이 이야기인가?

그들은 무엇을 훔치고 싶은가?

그리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

가끔 교실에서 물건이 없어질 때면 참으로 난처하다.

예전에는 가방을 뒤져보기도 했지만, 요즘은 인권 차원에서 학칙에서도 소지품 검사를 금지하고 있다.

아이들의 양심에 호소하면서 몰래 가지고 갔으면 몰래 가져다 둘 수 있을거라고 믿는다고 이야기해 보지만,

사건을 해결하기란 쉽지 않다.

민서의 돈이 없어지자,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솔직히 말해 줄 것을 부탁하고 너희들을 믿는다고 이야기 한다.

돈이 없어지자, 예상했던 선생님의 반응에 여진이가 픽, 웃음이 나왔다.는 대목을 보면서,

이야기 속 담임 같았던 나의 행동에 아이들도 픽, 웃음이 나왔을까 하며 이 장면에서 감정이입!

이야기의 중심이 그것이 아님에도 말이다.

선생님은 돈을 누군가가 돌려주었다고 이야기 하고 그것에 대한 언급은 더 이상 없었지만,

선생님이 일이 해결된 척 마무리 했나 보다 정도로 추축이 된다.

민서를 반장 시키려고 여경이에게 양보를 부탁한 민서 엄마 때문에 자존심 상한 여경이 민서의 돈에 손을 댔다.

이것은 정당화 될 수 있을까?

바쁜 엄마와 사춘기 언니 사이에서 외로운 여진이 민서의 물감을 훔친 것은 또 정당화 될 수 있을까?

가진 것 많은 민서는 친구들로부터 무엇을 훔치고 싶었을까? 마음?
양궁이라는 새로운 꿈을 찾은 선주가 넷 중에서는 멋지다는 느낌이 든다.

사춘기 소녀의 성장통 이야기. 몰입하면서 주욱 읽어내려갔다.

잘 쓰여진 동화다.

네 아이가 자신들의 가진 문제를 들여다 보면서 서로의 갈등을 해결해 나가리라는 믿음을 주면서 이야기가 끝나서 다행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주는 등이 가려워 난 책읽기가 좋아-3단계 (초등3,4학년) 6
수지 모건스턴 글, 세르주 블로흐 그림, 이은민 옮김 / 비룡소 / 1997년 8월
평점 :
품절


등을 잘 긁어주는 짝을 만나고 싶은 도리취 공주. 인생이란 서로의 가려운 어느 곳을 긁어주는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삼거리 점방 느림보 청소년 1
선안나 글, 고광삼 그림 / 느림보 / 2005년 8월
평점 :
절판


책 읽고 오랜만에 가슴 뭉클했다.

열심히 살아가는 붙들이의 삶이 찡하다.

낙담하고 좌절하지 않고, 삶을 멋지게 살아내는 붙들이가 가족을 가지게 되어 기뻤다.

그리고 그 가족이 또 다른 가족을 만들어 삶을 지어가는 모습이 아름답다고 느꼈다.

눈부신 기교가 깃들지 않았지만, 군더더기 없이 잘 쓰여져서 좋은 동화쓰기 교재로 손색이 없다고 느껴졌다.

동화쓰기 공부에 도움이 되는 책이라고 추천해 주셔서 책을 구해 읽어 보았다.

나도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생각하게 해 주는 동화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깜냥을 재밌게 읽었다.
아이들에게 소개하니 인기만점!
책을 샀다는 아이들이 하나둘 늘었다.
1편 재미있게 읽고 2편 읽었는데, 더 재미있었다.
그래서 3편은 제법 기다렸다.
이번에 책 나왔다는 소식에 어찌나 반갑던지.
세트 구매를 하고, 깜냥도 한 마리 키우게 되었다. 알라딘 굿즈는 굿!!!
깜냥 3편의 재미는 기대의 크기가 큰 탓인지 극적이지는 않았지만 깜냥은 여전히 사랑스러웠다.
만약 고양이를 키우게 된다면 이름을 깜냥이라 할까보다. 하핫!!!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슈퍼 능력 토끼 슈퍼 능력 시리즈
한영미 지음, 최현묵 그림 / 꿈터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슈퍼 능력 새우'에 이어 '슈퍼 능력 토끼'가 탄생했다.

전작은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라는 속담에서

이번 작품은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 보고도 놀란다.'는 속담에서 가지고 왔다.

자라에게 속아 용궁을 다녀 온 토끼. 꾀를 발휘하여 목숨은 구했는데, 언제 다시 자라가 나타날지 몰라 노심초사다.

솥뚜껑만 봐도 자라인가 싶어 깜짝깜짝 놀란다.

그에게 어떤 마음이 필요할까?

자기를 찾아나선 자라에게 다시 잡혀 간다는 것은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말라붙은 똥도 자란가 싶어 무섭고,

솥뚜껑도 자란가 싶으니 어쩌면 좋은가!

이런 토끼를 보고 다른 토끼들은 더 이상 대장 토끼가 아니라며 수군거리기 시작했다.

그렇다. 용궁에 다녀 온 그 토끼는 대장 토끼였던 거다.

더 이상 집 안에만 틀어 박혀서 다른 토끼들의 놀림감이 될 수 없기에

대장 토끼는 용기를 내어 보았다.

정면돌파만이 이 문제를 해결해 줄 수 있을 거 같았다.

정면돌파를 하려면 자라가 있는 곳을 찾아가 보는 것이 좋겠다.

그렇게 바다로 향한다.

그곳에서 많은 자라를 만났고, 자신을 찾아 헤매는 자라에게 다른 토끼들도 변을 당하지 않도록

자라의 모습을 그려서 알리려고 마음 먹는다.

용기 내어 보니 솥뚜껑이 무섭지 않은 게 아니라 자라도 무섭지 않다.

대장 토끼는 능력치를 잔뜩 올려서 슈퍼 능력 토끼가 되었다.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을 때 두려움을 키울 것이 아니라 정면승부에 도전해 볼 것.

슈퍼 능력 토끼에게 한 수 배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