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재미 풍선껌 푸른숲 작은 나무 22
선자은 지음, 나오미양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풍선껌과 얽힌 이야기 하나 하자면...

아주 어렸을 때 풍선껌에 만화가 들어 있었던 적이 있었다.

껌 길이만큼 길쭉한 정말 쬐그만 만화가 들려주었던 이야기가 그 꼬맹이 시절 내게 큰 감동을 주었던 지라 아직도 마음 속 깊이 담아 둔 이야기 하나가 있다.

어떤 사람이 관상이라는 것을 보니 손가락에 물만 튕기며 살 고귀한 팔자라더라.

그래서 그 날부터 그 사람은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고 귀한 몸이 될 자신을 그리며 살았더란다.

결과는?.... 아무 것도 하지 못한 사람, 아무 것도 이루지 못한 사람이 되었더라는.

그래서 나는 그 때 꼭 노력하며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새로운 것(최신 스마트폰, 연예인 굿즈)을 가지고 싶은 아란이와 스몰라이프를 꿈꾸며 무엇이든 정리하고 있는 엄마.

가지고 싶은 것을 가지지 못해 속상한 아란이의 손에 어느 날 무지갯빛 풍선껌이 들어온다.

풍선껌을 씹어 풍선을 분 아란이에게 잠깐의 새로운 세상이 나타나는데,

그 세상은 풍선껌의 단맛 만큼 달콤한 어린 시절의 추억이다.

아란이는 이제 더 이상 친구가 가진 새로운 물건이 탐나지 않게 되었다.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들인가를 잊고 있는 우리들에게 짧지만, 진지한 생각거리를 선사해 주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홉 살 독서 수업 - 부모가 알아야 할 초등 저학년 독서의 모든 것
한미화 지음 / 어크로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독서 교육의 궁극적인 목적은 스스로 책을 찾아 읽는 자발적인 독자로 홀로 설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다. 그런데, 과정이 강압적이어서는 결코 부모와 교사가 이르고자 하는 그 아름다운 목표를 이룰 수 없다. 아이들에게 독서의 즐거움을 알게 해 주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그 일을 위해 많은 이들이 공을 들이고 있다.

태어나면서부터 디지털 환경에 노출되어 있는 오늘날의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 세대의 특성을 감안해 볼 때, 책 읽는 어른으로 자라기 위해서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리라 생각된다. 중학교만 가도 책을 읽지 않는다는 말이 이제는 초등 고학년만 되어도...로 바뀌고 있는 실정이다 보니 성공적인 독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그 결정적인 시기에 대한 고민이 깊어진다. 책읽기의 즐거움을 알게 해 줄 수 있는 놓쳐서는 안 되는 적정시기를 꼽자면 1~2학년 때가 아닌가 싶다. 이 책 아홉 살 독서 수업은 이러한 고민에 대한 답을 하나하나 짚어 주어 아이의 책읽기 조력자로서의 부모와 교사에게 힘을 실어준다.

독서의 즐거움을 아직 알지 못하는 어린 독자들에게 무작정 읽어라고 해서는 평생 독자라는 목표에 이를 수 없다는 정도는 우리 모두 잘 알고 있지만 그 방법적인 면에서의 고민은 쉽게 해결이 되지 않는다. 그러한 목마름 때문에 나는 참으로 많은 독서 관련 도서를 읽었고 어떤 책에는 무수한 밑줄을 긋고, 어떤 책에서는 어쩜 이리 나와 생각이 같은가에 무릎을 쳤고, 또 어떤 책을 읽으며 나는 참 잘해 오고 있구나 하면서 스스로를 다독이기도 했다. 이런 노력 덕분인지 최근에 책을 읽으면서는 이 정도의 정보는 누구나 아는 거 아닌가 싶을 정도의 오만함도 살짝 고개를 쳐들어 베스트셀러라는 지위를 획득한 책에도 그 가벼움에 실망하며 휘리릭 책을 넘기기도 했다.

하지만, 이 책을 읽으면서는 다시 자세를 바로 잡았다. 이 책은 책 잘 읽는 내 아이를 꿈꾸는 부모들의 다양한 불안감들을 하나하나 짚어주고 있다.

이 책을 읽을 즈음 같은 학교 선생님들의 요청으로 2학년 아이들의 책읽기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눌 기회가 있었다. 어떻게 하면 그림책에서 긴 호흡을 가지고 읽을 수 있는 동화로 자연스럽게 넘어갈 수 있을지, 어떻게 하면 3~6학년의 한 학기 한 권 읽기를 2학년 수준에서 전개해 나갈 수 있을지가 고민이었던 선생님들과 이야기 나눌 때 이 책이 큰 힘이 되었다.

저자는 이야기 한다. 읽기 독립에 급급하지 말고 아이들에게 책읽어주는 부모가 되라고. 최고의 독후활동은 책을 가지고 노는 것이라고, 아이의 독서 취향을 인정하고 스스로 책을 고를 경험을 주라고, 권장도서 목록에 연연하지 말고 아이가 공감할 수 있는 일상이나 고민을 담은 짧은 동화책 읽어주기부터 도전해 보라고, 만화책 읽기는 무조건 막을 것이 아니라 원칙을 정해 지켜 나가는 연습부터 시도해 보라고, 자극적인 이야기를 좋아하는 아이들에게는 이야기 속에서 길을 잃고 공포감을 느끼지 않도록 부모가 함께 읽으며 길잡이가 되어 주라고 말이다.

책을 읽는 동안 중간중간 소개하고 있는 책을 보면서 내가 좋아했던 책을 저자도 좋아한다는 반가움도 만났고, 알지 못한 책들을 소개 받으면서 학교 도서관을 채울 좋은 책 목록을 보물처럼 얻게 된 기쁨도 맛보았다.

어린이들은 그림책을 읽으며 감정을 이입하고 공감능력을 상승시킨다. 그림책 읽기에서 저학년 읽기 동화로 나아가 복잡한 구조를 가진 책 읽기를 통해 내 인생의 책을 만날 수 있기를 응원해 본다. 억지 독서로 아이들을 책과 멀어지게 하는 우를 범하지 않기 위해서는 이 책을 길잡이 삼아 무뎌진 마음을 다시 다질 필요가 있다. 이 책은 아홉 살 독서를 넘어 책읽기로 성장하고자 하는 모든 이에게 좋은 길잡이가 되어 줄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다야 미안해 - 지구를 위한 한 소녀의 작지만 의미 있는 행동
조엘 하퍼 지음, 에린 오셔 그림 / 썬더키즈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때로는 침묵이 더 큰 이야기를 할 때가 있다.

이 책은 글자가 없어서 더욱 그림을 들여다 보게 한다.

환경의 심각성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 보게 한다.

우리들은 환경에 있어서 언제나 가해자다.

마트에 한 번 갔다 오면 나오는 무수한 플라스틱과 스티로폼 용기들, 그리고 비닐들.

과자 포장지는 왜 그리 겹겹이 싸져 있는지.

다들 조금씩만 관심을 가진다면 지금보다 훨씬 쓰레기의 양을 줄일 수 있을 텐데...

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모르는 사람은 없는데, 달라지는 것은 너무 힘이 드는 거 같다.

바뀌지 않고 있는 현재에 나는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까?

일회용컵 쓰지 않기와 장바구니 들고 다니기 부터 실천!

쓰레기 몸살로 지구가 아프다.

이 책은 그 중 특히 바다에 넘쳐나는 플라스틱 쓰레기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바다를 살리기 위한 우리들의 작은 실천을 지금 당장 시작하라고 이야기 하고 있다.

나부터, 그리고 지금부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들이 사라지는 학교 꿈터 책바보 18
박현숙 지음, 이승연 그림 / 꿈터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박현숙 작가의 새 작품이다.

<<선생님이 사라지는 학교>>, <<선생님이 돌아온 학교>>를 작년 반 아이가 재미있게 읽고 친구들에게 소개해 주던 모습이 생각난다. 작가 강연회를 했는데, 아이들 반응이 좋았다는 선배 샘의 조언까지.

가끔씩 그럴 때가 있다. 알지는 못해도 친숙한 그런 느낌.

박현숙 작가님 잘 모르지만 친숙한 느낌이 든다.

이 책의 내용은 무척 흥미로워서 아이들이 재미있게 읽을 것이라 생각된다.

이 책을 읽는 내도록 이 책을 만나면 좋아할 아이의 얼굴이 하나 스쳐 지나간다. 그 때 그 친구에게 읽어보라고 빌려주어야겠다.

우리나라는 교육을 중심에 두고 많은 것들이 움직인다.

은영시는 교육도시로 급부상했다가 지금 급쇠락을 겪고 있는 중.

그 안에는 학교를 떠나는 이들과 폐교를 결사 반대 하는 이들이 있다.

은영시의 은영초등학교에 새 선생님이 오면서 선생님과 아이들의 자아찾기가 시작된다.

어찌 보면 괴짜 선생님, 황태수!

하지만 그는 교육을 걱정하는 진정한 교육자다.

수동적인 아이들은 3분 공연을 통해 주체적인 삶을 고민하는 아이들로 거듭 난다.

무언가 해 보고 싶은 것이 생긴다는 것은 행복한 일이다.

'꿈!' 그것은 때로는 장래 희망일 수도 있겠지만, 삶의 방식일 수도 있다.

해 보고 싶은 것이 많은 아이는 삶의 시간을 낭비하지 않을 것이다.

둥우와 은유, 그리고 친구들은 생각펼치기 대회에서 '지킴이들'이라는 이름으로 참여하야 자신의 생각을 펼친다.

그들의 생각은 더 이상 아이들이 사라지지 않는 학교, 정들었던 학교에서 많은 친구들과 함께 학교를 지켜내는 거다.

대회의 우승과 더불어 아이들만 두고 간 엄마를 기다리는 둥우와 둥지의 마음에도 흰 눈과 함께 엄마의 반가운 문자가 도착한다. 이야기는 해피엔딩~~~

부산역에서 그곳으로 가려고 한다는 엄마의 문자가. (작가 선생님이 부산에 사신다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귀신 선생님과 오싹오싹 귀신 학교 달고나 만화방
남동윤 지음 / 사계절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 사인본이 생겼다. 앗싸~~~

더군다나 그림을 그리는 저자의 사인은 우찌 이리 예쁜지...

도서관에서 아이들의 사랑을 너무 많이 받아 대출 불가인 책이 바로 남동윤 작가의 귀신선생님~ 책이다.

섬뜩하면서도 친근감 넘치는 캐릭터를 보면서 깨알같은 글과 함께 이런저런 퀴즈를 풀다보면 책 한 권으로 누릴 수 있는 행복한 시간이 제법 길어진다.

휘리릭 한 번 읽고 말 책이 아니라 여러 번 읽으면서 미처 읽지 못했던 장면들을 찾아보는 재미도 있을 듯하다.

문제만 있고 답이 없으면 마음이 답답할 텐데, 뒤에 답도 친절히 있어 정답을 찾아내지 못했을 경우 살짝 컨닝도 가능하다.

요즘 핫한(?) 틀린 그림 찾기, 미로 찾기 등으로 즐거움이 커진다.

책 사이에 끼워진 엽서를 보고 실제로 겪은 무섭고 슬픈 이야기, 재밌고 웃긴 이야기, 머리 아프고 고민스러운 이야기가 뭐가 있을까도 살짝 생각해 보았다.

사연을 적거나 그려 보내면 한 달에 한 개의 사연을 뽑아 '월간 남동윤'에 실어준다고 하니 살짝 욕심도 나는데...

책벌레 선생님 모임에서 이 작품을 소개하니

선생님께서는 이 작품 원화전시회를 한 적이 있다고 했다.

아, 이 작품의 원화전시회도 있구나! 하면서 한 번 놀라고.

그리고 이 작가님을 모시고 작가 강연회를 하면 아이들이 많이 행복해 할 거 같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혹시 두 학교 합작해서 작가님 부산에 모신다고 하면 오시지 않을까 하고 우리끼리 독장구 구구를 했더라는...

도서관에 이 책 비치하면 아이들이 참 좋아하겠다. 2학기 수서 목록에 등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