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 비룡소 걸작선 13
미하엘 엔데 지음, 한미희 옮김 / 비룡소 / 199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지만 모모는 달랐다. 모모는 베포가 대답할 때까지 오랫동안기다릴 수 있었고, 또 그의 말을 이해할 수도 있었다. 모모는 베포가 진실이 아닌 이야기를 하지 않기 위해서 많은 시간이 필요하 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베포는, 모든 불행은 의도적인, 혹은의도하지 않은 수많은 거짓말, 그러니까 단지 급하게 서두르거나철저하지 못해서 저지르게 되는 수많은 거짓말에서 생겨난다고 믿 고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 귀신 지도책 지식 지혜 시리즈 꿈터 그림책 67
페더리카 마그랭 지음, 로라 브렌라 그림, 김지연 옮김 / 꿈터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이 아주아주 크고 무겁다.

내용이 많다는 뜻이다.

이 책에는 듣도 보도 못한 귀신과 괴물들이 나온다.

물론 낯익은 녀석들도 보이니 염려는 마시라~

일단 제목에 귀신이 나오면 아이들의 호기심을 끄는 데는 성공이다. 

제목에 나온 대로 각 대륙별 지도와 함께 각 나라별 귀신이 한눈에 보이도록 그려져 있고,

각론으로 들어가 각각의 귀신 혹은 괴물들의 출몰지역, 특징, 물리치는 방법에 대해 소개되어 있다.

영화 속 주인공들 뿐만 아니라 책 속 등장인물들도 소개되어 있다.

그렘린, 킹콩, 드라큘라, 오페라의 유령, 프랑켄슈타인(성의 괴물), 미노타우루스, 키메라...

아시아 지역에서는 일본은 아주 다양한 안내가 있는데, 대한민국에 대한 내용은 빈약하다.

작가가 우리나라를 잘 모르나 보다.

이현 작가의 <<귀신대백과>>나 주호민의 <<신과 함께>>가 떠오른다.

아프리카의 아난시를 꽤 친절한 괴수로 표현해 두었다. 나 아난시 아는데... 하고 잠깐 생각도 해 보고.

중동 지역의 귀신과 괴물들은 매우 낯설다. 남미와 호주의 귀신들도 마찬가지!

아는 만큼만 보인다고. 이 책의 많은 정보들 중 낯선 것들은 잘 읽히지 않는다.

표지 가득, 면지 가득 그려진 귀신들을 보면서(물론 같은 그림들이 반복되어 그려져 있기도 하지만...)

세계에는 귀신들이 참 많기도 많구나 싶다.

이 귀신들은 결국 그들을 두려워하는 이들의 마음 속에 집을 짓고 살지 않겠는가?!

내년 여름 즈음에는 납량 특집 편으로 귀신 관련 책들 도서관에서 전시 한 번 해 볼까 싶기도 하다.

그 때 <<세계 귀신 지도책>> 너에게도 한 자리를 내어 줄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짱 할아버지와 자작나무 친구들 - 우리 숲에서 배우는 자연 생태 동화
이용직 지음, 유유 그림 / 들메나무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에 관한 많은 이야기가 있어요. 책에 추천사를 쓰는 영광을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릎딱지 한울림 그림책 컬렉션 12
샤를로트 문드리크 지음, 이경혜 옮김, 올리비에 탈레크 그림 / 한울림어린이(한울림) / 201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감동에 대해 여러 차례 이야기 한 분이 있어 꼭 읽어보아야겠다 생각했다.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랑 헤어진다는 것.

당장에 흐르는 눈물보다 두고두고 흘려야 할 눈물이 더 많을 지 모른다.

아이들 중 이런 슬픔을 접한 아이라면 이 책을 끝까지 읽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

남은 자들이 어떻게 일상으로 돌아오는가를 들여다 볼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학교를 구한 양의 놀라운 이야기 푸른숲 작은 나무 21
토마 제르보 지음, 폴린 케르루 그림, 곽노경 옮김 / 푸른숲주니어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양 한 마리가 학교를 폐교 위기에서 구했다고 한다.

도대체 어떤 일이?

책을 읽으며 말도 안 되는 불합리한 일이 예외 없는 법칙은 없다는 원칙 아래에서 어떻게 작용하고 있는가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

원칙을 지키되, 융통성을 발휘한다는 것은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