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귀신 선생님과 오싹오싹 귀신 학교 달고나 만화방
남동윤 지음 / 사계절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 사인본이 생겼다. 앗싸~~~

더군다나 그림을 그리는 저자의 사인은 우찌 이리 예쁜지...

도서관에서 아이들의 사랑을 너무 많이 받아 대출 불가인 책이 바로 남동윤 작가의 귀신선생님~ 책이다.

섬뜩하면서도 친근감 넘치는 캐릭터를 보면서 깨알같은 글과 함께 이런저런 퀴즈를 풀다보면 책 한 권으로 누릴 수 있는 행복한 시간이 제법 길어진다.

휘리릭 한 번 읽고 말 책이 아니라 여러 번 읽으면서 미처 읽지 못했던 장면들을 찾아보는 재미도 있을 듯하다.

문제만 있고 답이 없으면 마음이 답답할 텐데, 뒤에 답도 친절히 있어 정답을 찾아내지 못했을 경우 살짝 컨닝도 가능하다.

요즘 핫한(?) 틀린 그림 찾기, 미로 찾기 등으로 즐거움이 커진다.

책 사이에 끼워진 엽서를 보고 실제로 겪은 무섭고 슬픈 이야기, 재밌고 웃긴 이야기, 머리 아프고 고민스러운 이야기가 뭐가 있을까도 살짝 생각해 보았다.

사연을 적거나 그려 보내면 한 달에 한 개의 사연을 뽑아 '월간 남동윤'에 실어준다고 하니 살짝 욕심도 나는데...

책벌레 선생님 모임에서 이 작품을 소개하니

선생님께서는 이 작품 원화전시회를 한 적이 있다고 했다.

아, 이 작품의 원화전시회도 있구나! 하면서 한 번 놀라고.

그리고 이 작가님을 모시고 작가 강연회를 하면 아이들이 많이 행복해 할 거 같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혹시 두 학교 합작해서 작가님 부산에 모신다고 하면 오시지 않을까 하고 우리끼리 독장구 구구를 했더라는...

도서관에 이 책 비치하면 아이들이 참 좋아하겠다. 2학기 수서 목록에 등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이시옷 - 만화가들이 꿈꾸는 차별 없는 세상 창비 인권만화 시리즈
손문상.오영진.유승하.이애림.장차현실.정훈이.최규석.홍윤표 지음 / 창비 / 200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차별과 인권에 대한 생각들은 많은데 경직된 세상은 변하기 힘들다. 하지만 우리의 관심이 아주 조금씩 나아가게 할 것이다. 그러므로 읽어야 할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책 1권이 집에 있다.
만화카페에서 나머지를 주루룩 읽었다.
19권까지 읽었는데... 정말 열심히 읽었는데...
완결판이라 생각하고 읽었는데 이야기가 끝나지 않았다.
슬퍼하면서 집으로 돌아와 검색하니 20권이 끝이란다.
완결이 되었다는건 기쁜 소식이다. 독자의 상상력 보다 작가의 치밀한 구성이 승!

 

책을 주문하니 사은품으로 부채도 준다.

크기가 자그마해서 휴대하기도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보 1~2권 세트 - 전2권 - 강풀 순정만화 시즌 Ⅱ 강풀 순정만화
강풀 글 그림 / 재미주의 / 201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눈물이 앞을 가려 읽느라 혼났다.

바보와의 사랑 이야기인가?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로 승화시키려면 힘들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읽기 시작했는데...

승룡이의 동생을 위하는 마음을 읽으면서 눈물 찍느라 바빴다.

승룡은 엄마가 동생을 가지게 되어 외할머니 댁에 몸을 추스리러 간 사이

아빠랑 자면서 연탄가스에 중독되어 아빠를 잃고 뇌 손상을 입게 되어 바보가 된다

승룡의 동생은 아빠의 얼굴도 못 보고 태어났다. 

그런데, 엄마도 병을 얻어 아이들만 남기고 먼 길을 떠나신다. 

마지막 길에서도 어린 여동생을 승룡에게 부탁하시는 엄마와

그 엄마의 부탁을 기억하고 끝까지 동생을 지켜내는 승룡의 이야기가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엄마에게 배운 유일한 세상살이 방법은 토스트 굽기.

학교앞 바보네 토스트 가게는 학생들 사이에서도 제법 인기다.

승룡은 엄마의 마지막 부탁대로 동생을 지키기 위해 동생의 학교 앞에서 토스트 가게를 한다.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동생이 학교를 옮기면 가게도 그곳으로 옮겼다.

바보 오빠가 싫었던 사춘기 여동생은 오빠를 피하고 오빠에게 화만 낸다.

하지만, 바보 오빠 덕에 새 삶을 얻는다.

엄마로부터 물려 받은 유전병 때문에 목숨이 위험했는데, 오빠의 친구가 주는 신장을 받게 된 것.

혈액형이 맞지 않아 자기 신장을 못 주는데,

바보를 좋아하는 친구(그들 사이에 얽혀 있는 이야기는 책 속에서 만나시길~)가 신장을 기증했던 거다. 

바보는 위험에 놓인 친구 대신 죽게 되는데...

바보의 죽음에 대해 복수를 하려던 친구, 상수는

바보 친구가 부탁한 그의 동생을 생각하면서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쥐었던 칼을 내려 놓는다.

오빠의 사망 신고를 하면서

사망자와의 관계를 묻는 직원에게

지인이는 "그 사람이 내 오빠구요... 내가 그 사람 동생이에요..."하고 한없이 반복한다.

지호가 피아노를 치면 하늘에서 별이 내리고(눈)

승룡이 가던 마지막 날에도 하늘의 별은 바보를 애도한다.

바보... 누가 바보인가?

세상살이에 지쳐 진실을 바라보기 두려워하는 우리가 바보는 아닐지~

승룡이가 좋은 곳에 가 행복을 누리기를 바란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장소] 2015-08-14 13: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진짜..오래전에 읽은 기억나요..
한참 나오는 족족 강풀은 다 봐야해!!! 하면서요..여전히 좋지 않나요?
이 작가의 작품에 베이스는 항상 타이밍! 이라는것...
놓치지 말라고..얘기하는것 같지 않던가요?
지금 이 순간 고백의 말을.
지금 이 순간 사과의 진심을.
바로 지금, 잠깐의 관심을.
나중에 말고 지금 ,들어 주라고...당신의 말을.
늘, 돌아서서 아쉽게 지나간 등을 바라보는 일은 만들지 말라..그런 메세지가
작가의 철학 같다..생각했었는데..
덕분에 예전의 그때로 잠시 갔다온 것 같아요. ^^

희망찬샘 2015-08-14 14:02   좋아요 0 | URL
맞네요. 그 말씀이 딱 맞네요.
바로 지금, 여기!!! 그 소중함을 생각해야겠어요.

수퍼남매맘 2015-08-15 14: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읽어봐야겠네요. 학교 도서관에 있을지....
울 수 있다는 것은 아직 마음이 촉촉하다는 증거예요.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