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는 언제나 말을 해 그림책은 내 친구 19
김희경 글, 크리스티나 립카-슈타르바워 그림 / 논장 / 200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식 그림책은 아이들에게는 재미없을지도 모르겠다.

아이들의 독서가 창작에 너무 치우치는 경향이 있다.

도서관에서 책을 살 때도 창작을 많이 구입하게 된다.

창작이 그만큼 많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가끔 아이들의 독서에 지식 영역의 책들도 함께하면 좋겠다.

이 책은 다양한 지도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부록 페이지에 보면 어떠한 지도를 소개해 두었는지 잘 정리해 두었다.

지도의 형태에서 약간 벗어난 지도들도 나온다.

그것들을 지도의 범주에 넣어 두는데 이의없음!

유전자 지도, 지하철 노선도, 별자리 지도, 네비게이션 말하는 지도, 박물관 안내 지도까지!

우리나라가 섬으로 그려진 지도도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았다.

오르텔리우스의 일본 지도에는 조선이 섬으로 그려져 있다고 한다.

마셜 제도 주민들의 항해 지도인 스틱 차트

최초의 세계 지도인 아낙시만드로스의 세계 지도

로마 건축 지도인 포르마 우르비스 로마에

중세 유럽의 세계도인 T-O지도 : O자처럼 둥근 세계에 T자 모양의 강이 흐른다.

이슬람의 세게 지도인 알 이드리시의 지도

우리나라 최초의 세계 지도인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

상상의 세계를 나타낸 조선 시대 원형 지도인 천하도

그리고 빼놓을 수 없는 22첩의 과학적인 대동여지도(1/160,000축척, 27년간 제작, 1861년 철종 12년)까지!

본문 중의 설명은 아주 간단하다.

어린 아이들이 읽기에도 부담이 없다.

내용을 다 이해하지 못하더라도 그냥 지도의 맛 정도 느껴보는 것도 의미있을 거라 생각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송언 선생님의 신나는 글쓰기 초등학교 - 동화처럼 재미있는 열여덟 가지 글쓰기 놀이
송언 지음, 유설화 그림 / 미세기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쓰기를 어려워하는 어린 학생들에게 글쓰기를 조금 더 친근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해 주고 싶다는 송언 선생님.

제자의 마음으로 나도 한 수 배우고 싶은 마음에 책을 잡아 들었다.

플러스 교사의 마음으로 아이들을 어떻게 지도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까지 품고서 말이다.

사실, 아이들은 글쓰는거 무지 싫어한다.

동아리 활동을 해도 책읽는 부서, 글쓰는 부서는 인기가 별로다.

독서부 하면 예전에는 그냥 "책 읽어라." 하는 부서였지만,

요즘은 다양한 활동을 하는 부서로 참 재미있는데 말이다.

재미있는 책놀이를 하면 얼마나 재미있는데...

그 맛을 모르는 아이들이 많아 안타깝다.

글쓰기도 그 맛을 안다면 재미있을 거다.

실제로 아이들이 "삘" 받은 날은 종이를 더 달라고 해서 계속계속 붙여 가면서 쓰기도 하니 말이다.

한글을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글을 쓸 수는 있지만,

사람들은 잘 쓰고 싶은 욕심이 있으니까 이런 책도 읽으면서 조금씩 배워 익히고 싶어한다.

이 책을 선택하는 것은 사실 아이들의 욕심이라기 보다는 엄마의 욕심일 가능성이 많겠다.

송언 선생님 동화는 어느 것 하나 재미없는 것이 없지만

왠지 이 책은 그런 재미랑은 거리가 멀 거 같아서 나도 들었다 놨다를 몇 번 했더랬다.

그런데, 그냥 고리타분한 책이 아니라, 동화 형식을 빌려서 이야기를 전개하고 있어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물론 선생님이 제시해 둔 문제를 직접 풀어보려면 더 많은 공이 들어가야 할 거 같다.

국어 시간에 글쓰기에 대해 배우기는 하지만, 아이들이 느끼기엔 무조건 쓰라! 일 때가 많아서 친절한 안내가 필요하다.

힘들지 않게 좀 더 자세하게 글을 쓸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잘 가르치는 교사의 능력도 필요하다.

이 책에는 모두 18개의 글쓰기를 안내하고 있다.

소개하는 글쓰기

일기쓰기

수수께끼와 낱말 퀴즈(2학년 국어에 나온다.)

시 쓰기

쪽지 쓰기(부탁하는 쪽지 쓰기 1학년에서 지도한 기억이 난다.)

관찰하는 글 쓰기

감사 편지 쓰기

이어서 쓰기

광고문 쓰기

편지 쓰기

연설문 쓰기

이야기하듯이 글 쓰기

독서 감상문 쓰기

응원하는 글 쓰기

생각을 정리하는 글 쓰기

초대장 쓰기

계획하는 글 쓰기

 

국어 시간에 이런 것들을 배울 때 송언 선생님 글 한 번 더 펼쳐들고 살펴보아도 무척 유용할 거라 생각된다.

물론 한 번 봐서 척척 잘 쓰면 더 이상 아이가 아님.

 

참, 얼마 전 읽은 툴툴공주와 빗자루 선생님에 나왔던 동상 이야기가 이 책에도 나온다.

이야기하듯이 글 쓰기 대목에서 말이다.

기억했다가 아이들한테 이야기 해 주면 재미있어 할까???

 

학교 전설 이야기 간단히 요약해 보면

이순신 동상이랑 세종대왕 동상이 학교에 나란히 서 있다. 그런데 이 동상들은 밤 12시만 되면 깨어난다.

잠에서 깬 이순신 동상은 달걀 귀신이랑 싸운다.

"으하하하, 내가 거북선을 만들었도다."

그러면 달걀 귀신이 "거짓말, 거짓말!"한다.

이순신 장군은 "달걀 귀신은 내 칼을 받아라!"하면서 싸운다.

자기 말을 믿어주지 않으니 속상하기도 하겠다.

다음 날 보면 이순신 장군의 칼 위치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바뀌어 있다.

어떤 날은 이순신 장군이 달걀 귀신을 쫓아가다 신발 하나가 벗겨질 때도 있다.

동상의 신발도 잘 살펴 보길.

이순신 장군 옆 세종대왕 동상도 밤 12시가 되면 깨어난다.

"음허허허, 한글은 내가 만들었노라."하면 달걀 귀신이

"저도 한글을 공부하고 싶어요!"한다.

그러면 세종대왕이 달걀 귀신을 불러 책을 한 장 한 장 넘기며 한글을 가르쳐 준다.

세종대왕이 가지고 있는 책의 책장이 마지막까지 다 넘어가면 그 다음 날 학교가 폭삭 무너진다고 한다.

그러니까 밤 12시에 절대로 학교 오지 말 것!

믿거나 말거나 이야기 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배고픈 거미 뚝딱뚝딱 우리책 6
강경수 지음 / 그림책공작소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5학년 과학 먹이사슬 공부할 때 동기유발 자료로 잠깐 살펴보면 재미있겠다.

그림의 색감이 화려해서 기분까지 환해진다.

파리 한 마리가 웽하고 거미줄에 걸려든다.

그거 먹으려고 사마귀가

사마귀 노리고 개구리가

개구리 보고 구렁이가

구렁이 보고는 올빼미가

올빼미 퍼득이는 소리에 동물의 왕 호랑이까지 거미줄에 걸려들고 말았다.

뭐 거미술에 사마귀까지는 이해가 되지만, 개구리, 구렁이, 올빼미, 호랑이는 너무했다.

그 맛에 이 그림책의 맛이 확 사는지도 모르겠다.

한 번만 살려달라는 동물들의 애원에 거미줄을 싹뚝 끊어주는 배고픈 거미.

배고픈데도 불구하고 마음이 이렇게 넓다니.

거미를 알지 못했던 동물들은 파리의 호들갑에 거미를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동물이라 생각한다.

이어지는 시커멓고 커다란 그림자.

위엄이 장난이 아니다.

그런데 거미줄 톡! 하고 끊어주는 거미의 그 앙증맞음이라니.

그리고 달아나는 동물들 중 파리 한 마리는 거미줄에 꼭 메달아 두었다.

"넌 남아 봐."

파리의 대답은?

"네?"

 

하하하

고거 참!

재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빠는 어른인 척 아이 마음 그림 동화 2
강경수 글.그림 / 꿈초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른이 되고 싶은,
아니 조금 더 자랐다고 인정받고 싶은 오빠가 있다.
머리 위 왕관이 사라져야 그걸 인정 받을 수 있다.
좀처럼 사라지지 않는 왕관!
자신의 나약하고 부족한 점을 인정하자 왕관이 사라진다.
자란다는 건 그런 것, 부족함까지도 인정하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과 도구 두고두고 보고 싶은 그림책 25
권윤덕 글.그림 / 길벗어린이 / 200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꼼꼼히 살펴보면 또 다른 재미를 만날 것
마지막 장에 각 작업장 도구 중 대표적인 것들 소개해 두었는데 본문 중에 표시하고 아래쪽에 도구 이름 써 두었더라면 더 낫지 않았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