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꽃이 있어요
안단테 지음, 이영아 그림 / 우주나무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 혼자 생각이지만 그림책 작가님과 친분이 있다.

우리 반 작가 초청 강연회에서 만난 이영아 선생님은 우리 동네 이웃이기도 하다는 사실을 알고부터 더욱더 마음이 가는 분이다.

그런데, 지금은 조금 멀리 이사가신 듯하다.

우리 학교 작가 초청 강연회에 모시고 싶은데, 올해는 조금 힘드신 거 같아 내년을 약속해 두었다.

<<할아버지 집에는 귀신이 산다>>로 우리 아이들의 사랑을 많이 받고 있는 이영아 선생님이 그림작가로 참여한 책인데

책 내용이 잔잔하다.

읽고 나면 마음을 무척 따뜻하게 해 준다.

새로 이사를 온 나는 모든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내 방도 없는 좁고 불편한 집

낡고 지저분한 골목을 가진 동네

무섭고 시끄러운 밤의 골목길

드세고 툭하면 화내는 친구들!

 

그런데, 집앞에서 담 밑에 피어있는 연보라 꽃망울을 만났다.

마음을 둘 곳이 생겨 기쁜 것도 잠시

사람들이 그곳에 쓰레기를 함부로 버려 속이 상했다.

그 꽃을 지키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한 채 꽃이 시들어 버렸다.

끙끙 앓고 일어난 다음 날,

시든 꽃 옆에 피어난 또 다른 꽃을 보며 나는 꽃 옆에 가만히 서서 지키는 소극적인 자세보다

꽃 주변에 "여기 꽃이 있어요"라는 팻말을 예쁘게 붙여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예쁜 꽃이 있으니 이곳에 쓰레기를 버려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예쁜 꽃이 있으니 동네를 조금 더 예쁘게 청소해야겠다 마음 먹는 사람들까지.

한 아이의 작은 마음이 동네를 다시 피어나게 만들었다.

이제 더 이상 쓰레기 넘쳐나는 낡고 지저분한 동네가 아닌

작은 풀꽃 하나라도 사랑할 줄 아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마음 부자인 마을이 되었다.

우리들 마음에도 이런 예쁜 꽃 한 송이 머물 방을 만들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준서네 이사하는 날 우리 날 그림책 5
안미란 지음, 강물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사와 관련한 재미있는 이야기. 예전엔 이런 건 다 미신이야~ 했는데 이제는 모두다 정겨운 풍습으로 느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책을 읽기로 했다.
잘했다.
선생님 덕분에... 라는 말. 참 좋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책이 조금 어려워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걸어가면 길이 됩니다 - 파울루 프레이리 양철북 인물 이야기 4
강무홍 글, 김효은 그림 / 양철북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년 초 아이들에게 한 약속 중 하나가 매주 수요일 책을 읽어주겠다는 거였다.

아이들에게 선생님이 바쁘면 깜박할 수 있으니 기억했다가 꼭 읽어달라고 이야기 하라고 했다.

처음에 열심히 읽어주다가, 요일 상관없이 읽어주다 보니 아이들도 나도 잊고 지냈다.

그러다 최근에 한 아이에게 왜 안 읽어주냐고 한 소리 들었다.

선생님이 책을 읽어주면 마음이 간질간질해진다는 아이.

그러면서도 아침독서 시간에 열심히 책을 읽지는 않는 아이.

아침독서 잘 하면 읽어주겠다고 하고, 아이들을 위해 책을 10권 정도 사서 매주 수요일 읽어주었다.

교실의 책들은 아이들이 이미 다 읽어서 새 책이 조금 필요했다.

오늘 아침은 이 책을 읽어주기 위해 아침독서 시간에 먼저 읽었다.

글밥이 정말 많아 읽어주려면 힘이 들겠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그래도 아이들에게 해 주고 싶은 이야기가 많았다.

그래서 읽어주었다.

프레이리는 대학 때 선배들과 독서토론을 하면서 만났던 기억이 있다.

성당 교사회를 하는 선배들이 해방신학에 대해 공부해 보자고 했다.

이제 갓 대학에 들어간 내게는 선배들이 선택한 책 하나하나가 너무나도 어려웠다.

책을 제대로 읽지 못해서 이야기에 참여할 수 없었던 기억이 있다.

그 때 읽었던 책 중 파울로 프레이리의 <<페다고지>>가 있었다.

읽었던 여러 책 중 다른 책은 제목이 하나도 기억이 안 나지만,

이 책만큼은 제목이 또렷이 기억난다.

이 다음에 머리 조금 더 크면 꼭 읽어 봐야지 하는 생각을 했는데 아직 다시 읽어보지는 않았는데,

오늘 이 책을 읽고 보니 집에서 한 번 책을 찾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자유, 투쟁, 민주와 같은 단어가 넘쳐나던 억압받던 시절, 80년대 말이었으니 이 책은 아주 조심스러웠다. 

그 때 선배들은 <<페다고지>>를 통해 새로운 길을 만들고 싶었을까?

프레이리가 살던 시대는 우리나라와 비교해 보아도 낯설지 않다.

프레이리와 같은 삶을 산 우리나라의 지식인, 대학생도 많이 있을 것이다.

함께 걸어 길을 만들기 위해 그 길의 길잡이가 되어준 앞선 이들의 희생 덕분에

오늘날 우리가 참으로 많이 누리고 살고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배우지 못해 무식하다는 생각을 스스로도 했던 농민들에게

프레이리는 아는 분야가 다를 뿐이지 당신들은 무식하지 않다고 이야기 한다.

그리고 그들이 배움을 통해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게 한다.

농부는 어떤 사람인지?

농부들은 왜 가진 것이 없는지?

부자들이 가진 것을 내놓지 않으리라는 것을 알고 자신의 권리를 가난한 자들이 스스로 찾을 수 있도록 일깨운다.

게으르니까 가난하다는 프레임에 갇혀 자신을 찾지 못하는 농부들을 각성하게 한다.

가진 자들의 억압으로 브라질을 떠날 수 밖에 없었지만,

다른 나라에서도 자신의 신념을 저버리지 않고 한 길을 끝까지 간 프레이리는

<<억눌린 사람들을 위한 교육학-페다고지->>이라는 책을 펴내어 힘없고 가진 것 없는 이들의 짓눌린 정신을 일깨워

갇힌 마음을 자유롭게 하고

돈과 권력, 총과 칼을 앞세운 지배계급에 맞설 용기와 희망을 주었다.

프레이리는 말한다.

"우리가 걸으면 길이 됩니다."

그 길은 감동의 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