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박을 쪼개면 비룡소 아기 그림책 30
유문조 글 그림 / 비룡소 / 200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문조

굉장히 낯익은 이름이다.

어디서 봤지? 하고 검색해 보니

요시타케 신스케의 그림책을 번역하신 분이다.

그러고 또 보니 해마다 새학기 첫날 아이들에게 들려주는 <<틀려도 괜찮아>>의 옮긴이이기도 하다.

번역가 유문조와 그린이 유문조는 같은 사람일까?

이 이름의 동명이인은 흔치 않을 거 같은 생각이 들었다.

일본에서 그림책 공부를 한 이력이 있어 이 두 가지가 모두 가능했나 보다.

 

이 책은 일 분도 안 걸려 뚝딱 다 읽을 수 있다.

하지만, 유아들과 함께 이 그림책을 읽으면 오래도록 책만 가지고 놀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보드북이라 튼튼해서 아이들에게서 자기 몸을 지켜 장수할 책이기도 하고.

가장 마음에 드는 장면은 수박을 4조각 내어 한 개씩 넘겨보는 장면보다

맨 마지막 조각 수박에서 모양이 분리되는 장면이다.

애기들이랑 그 수박 조각 떼어내서 냠냠 먹어보면 재미있겠다 싶다.

유아용 그림책으로 추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서관 고양이 한울림 꼬마별 그림책
최지혜 지음, 김소라 그림 / 한울림어린이(한울림)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서관 아이들.

이 책의 도서관 아이들은 현실 세계와 달리 엄마 없이 자기들끼리 그저 책읽기를 즐기는 모습이다.

책으로 둘러싸인 도서관에서 그림책 보면서 뒹굴뒹굴.

그 모습이 어찌나 행복해 보이는지 지나가던 고양이도 부럽기만 하다.

도대체 책 속에는 무엇이 있다는 말인가?

그렇게 도서관 탐험을 시작한 고양이.

녀석은 다양한 그림책 탐험을 떠난다.

고양이는 책 속 주인공이 된다.

아이들이 장면 장면 속에서 진짜 내가 읽었던 책을 찾아보면서 좋아라 하겠다 싶다.

<<야, 우리 기차에서 내려>>랑 <<괴물들이 사는 나라>>랑 ...

그리고 어떤 책의 장면인지 잘 모르겠다 싶은 몇 장면이랑.

아핫! <<이상한 화요일>>의 장면도 찾았다.

고양이는 그러다 아이들을 만나게 되고

도서관 고양이가 된다.

아이들이 찾는 도서관에 아이들이 좋아하는 고양이나 개가 함께한다면

도서관 고양이나 도서관 개와 함께 책을 읽는다면

도서관 사자를 베고 누울 수는 없지만, 커다란 도서관 개를 쿠션 삼아 그림책 삼매경에 빠져들 수 있다면...

상상만 해도 근사하다.

아이들과 함께 '인형에게 책 읽어주기' 활동을 하려고 카카오 친구들을 3종 사 두었는데

코로나로 녀석들을 각 가정으로 보내지 못했다.

인형에게 책 읽어주면 "왜 큰 소리로 안 읽냐?', "왜 더듬거리면서 읽냐?" 야단하지 않으니

아이들이 마음 편하게 읽기 연습을 할 수 있다고 해서 꼭 시도해 보고 싶었는데

그럴 수 없었던 작년 한 해가 야속하게 흘러가 버렸다.

도서관 고양이, 도서관 멍멍이 안 되면

도서관 인형이라도...

아이들이 도서관에서 그런 친구들을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

실제로 못 만나도 이렇게 책으로 만나 인연을 맺고 상상 속에 그 친구의 집을 지어줄 수도 있겠다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슈퍼 토끼 그림책이 참 좋아 68
유설화 글.그림 / 책읽는곰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편의 <<슈퍼 거북>>은 인기 도서다.

아이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기도 하지만,

우리 모임 선생님들도 이 책을 활용하여 생각 나누기를 하기도 했다.

그림이 예쁘고,

생각거리가 있어서 꽤 마음에 드는 책이다.

이 책의 후편이 나왔다는 것은 책 표지를 펼쳐들지 않아도 기대를 가득 품게 해 준다.

앞면지에는 전편의 이야기가 요약되어 있다.

<<슈퍼 거북>>의 '꾸물이'가 '재빨라'랑 경주해서 이긴 이야기.

우리가 알고 있던 '토끼와 거북'의 이야기다.

책에는 그 이후의 '꾸물이' 이야기가 나오지만, 면지에서는 여기까지 소개해 두고 있다.

이 이야기는 이 말도 안 되는 결말에 화들짝 놀란 토끼의 반성으로부터 시작된다.

경주에 져서 웃음거리가 된 토끼! 더군다나 느림보 거북이에게 졌으니 어쩌면 좋은가 말이다.

경주에 진 이유를 백 가지도 더 될 수 있지만, 귀 기울여 들어주지 않는다.

다른 이들에게는 이것이 변명일 뿐이다.

'재빨라'는 이 위기를 어떻게 이겨내는 것이 좋을까?

승자는 승자대로의 어려움이 있다면( 이 내용은 <<슈퍼 거북>> 참조 )

패자는 패자대로의 어려움이 있다.

'재빨라'는 결심한다. 어떠한 상황이 닥쳐도 달리지 않겠다고 말이다.

그런 상황을 나타내는 그림들이 하나하나 살펴보면 웃기고 재밌다.

처음 이 책을 읽었을 때 대충 휙 보고 '전편만 못 하군.'하고 섣부른 평가를 했었는데, 반성!!!

달리는 모든 상황을 멀리하게 된 '재빨라'의 볼통 튀어나온 배와 푸석푸석한 털.

보는 마음이 짠하다.

하지만 그의 마음 속 깊은 곳에는 달리기에 대한 욕구가 여전히 남아있다.

뜻하지 않게 달리기 대회에 휩쓸려 뛰게 된 재빨라는 이제 다시 행복해졌다.

인생이란, 반드시 실패를 만나게 되는 것 아닌가 싶다.

그런데, 그 실패를 극복했을 때 성장을 선물로 받을 수 있는 것.

이제 재빨라는 어제의 재빨라가 아닌 새롭게 태어난 재빨라이다.

다시 '재빨라'는 최고가 되었다.

1등이라서 최고가 아니라 자기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을 열심히 해서 최고가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골목에서 소리가 난다 Dear 그림책
김장성 지음, 정지혜 그림 / 사계절 / 200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말 많이 뛰어 놀았다.

골목에서.

학교 마치면 가방을 던져 두고 무조건 달려 나갔다.

밤 늦도록도 뛰어 놀았다.

고무줄 뛰기 하다가 차가 지나갈 때면 잠시 멈추었다 다시 하고.

이 책은 우리의 그런 어린 시절을 소환한다.

작가는 이 책의 작업을 위해 많은 사진을 찍었으리라.

그리고 많은 소리를 녹음했겠지?

많은 소리 중 신기한 소리도 있다.

 

골목에서 소리가 난다.

아무런 소리도 나지 않는 소리

 

아무런 소리도 나지 않는데 그걸 소리라고 표현했다.

그 소리 속에는 뜻을 알 수 없는 많은 소리들이 숨어 있겠지?

이어지는 그림 속 지붕 위 고양이 하품 소리 같은...

 

많은 골목을 품고 있는 마을 뒤로 아파트도 보이고, 신축 공사 중인 새 아파트도 보인다.

그 많은 골목의 소리들은 아파트가 다 가지고 가 버렸을까?

 

그래도 소리가 난다.

내 마음 속 골목에서 소리가 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으악, 쥐다! 이야기 별사탕 3
한태희 글.그림 / 키다리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부분 아파트에서 사는 요즘 아이들, 이 그림책 이해할 수 있을까?

하긴~ 서울의 비싼 어느 아파트에서는 길냥이들을 다 없앴는데, 쥐들이 극성을 부려 골치가 아프다는 기사를 읽은 적이 있다.

아파트값 떨어질까봐 어디 말도 못하고 쉬쉬 하면서 고통 받고 있다고 했던 그 기사를 보면서

아~ 이런 일도 있구나 생각한 적이 있다. 그 아파트 지금은 괜찮을까?

면지를 눈여겨 보고 있는데,

이 책의 앞면지는 우리 어린 시절 마당 있는 집이 그려져 있다.

수돗가에는 빨래판도 있고 바케쓰(양동이)도 있다.

장독대, 빨랫줄, 굴뚝의 연기도 정겹다.

그런데, 뒷면지의 모습은 조금 다르다. 조금 더 먼 거리에서 풍경이 잡혔고,

그리고 부부고양이가 새끼를 거느리고 지붕 위를 걷는 모습도 보인다.

이 책은 작가가 어린 시절 쥐 때문에 힘들어 고양이를 키우던 시간의 추억을 하나하나 되짚어 보면서 만들어 졌다고 한다.

비슷한 경험이 있던 나는 이 책 보며 잠시 어린 시절로 돌아갔다.

우리 집에 키우던 고양이도 쥐 잡으려고 놓아 둔 쥐약 먹은 적 있었고

(책 속의 고양이는 살아났는데, 우리 고양이는 아쉽게도...)

우리 집 고양이도 자라서 열어 둔 문을 박차고 나가 돌아오지 않았는데...

강아지 한 마리 키우자, 고양이 한 마리 키우자는 아이들 보면서

강아지, 고양이 키우면서 아이들 조금이라도 어릴 때 사주지 않은 게 몹시 후회된다는 선배님들 보면서

어릴 때 키우던 고양이 생각하면서 한 번씩 마음이 흔들리는데,

그래도 절대절대 노~~~를 외치는 한 사람 때문에 실행은 하지 못하지만,

이 책 보면서 또 한 번 맘 흔들리기도 하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