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악, 쥐다! 이야기 별사탕 3
한태희 글.그림 / 키다리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부분 아파트에서 사는 요즘 아이들, 이 그림책 이해할 수 있을까?

하긴~ 서울의 비싼 어느 아파트에서는 길냥이들을 다 없앴는데, 쥐들이 극성을 부려 골치가 아프다는 기사를 읽은 적이 있다.

아파트값 떨어질까봐 어디 말도 못하고 쉬쉬 하면서 고통 받고 있다고 했던 그 기사를 보면서

아~ 이런 일도 있구나 생각한 적이 있다. 그 아파트 지금은 괜찮을까?

면지를 눈여겨 보고 있는데,

이 책의 앞면지는 우리 어린 시절 마당 있는 집이 그려져 있다.

수돗가에는 빨래판도 있고 바케쓰(양동이)도 있다.

장독대, 빨랫줄, 굴뚝의 연기도 정겹다.

그런데, 뒷면지의 모습은 조금 다르다. 조금 더 먼 거리에서 풍경이 잡혔고,

그리고 부부고양이가 새끼를 거느리고 지붕 위를 걷는 모습도 보인다.

이 책은 작가가 어린 시절 쥐 때문에 힘들어 고양이를 키우던 시간의 추억을 하나하나 되짚어 보면서 만들어 졌다고 한다.

비슷한 경험이 있던 나는 이 책 보며 잠시 어린 시절로 돌아갔다.

우리 집에 키우던 고양이도 쥐 잡으려고 놓아 둔 쥐약 먹은 적 있었고

(책 속의 고양이는 살아났는데, 우리 고양이는 아쉽게도...)

우리 집 고양이도 자라서 열어 둔 문을 박차고 나가 돌아오지 않았는데...

강아지 한 마리 키우자, 고양이 한 마리 키우자는 아이들 보면서

강아지, 고양이 키우면서 아이들 조금이라도 어릴 때 사주지 않은 게 몹시 후회된다는 선배님들 보면서

어릴 때 키우던 고양이 생각하면서 한 번씩 마음이 흔들리는데,

그래도 절대절대 노~~~를 외치는 한 사람 때문에 실행은 하지 못하지만,

이 책 보면서 또 한 번 맘 흔들리기도 하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말들이 사는 나라 스콜라 창작 그림책 11
윤여림 지음, 최미란 그림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일단 그림책에 많은 말이 나온다.

그런데, 이 말이 그 말이 아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무수한 말들에는 바르고 고운 말도 있지만

남을 속상하게 하고 해치는 말들도 있다.

바르고 고운 말들은 초록색으로 그려졌다. 말의 몸통에 말의 이름들이 주루룩 나온다.

바르고 고운 말 친구들 이름은

감사말, 인사말, 배려말, 동정말, 나눔말, 친절말, 용서말, 사과말, 신난말, 칭찬말, 도움말, 감탄말, 웃음말, 깜짝말, 기쁨말, 끄덕말, 놀이말, 용서말, 자장말이 있다.

하지만 말들의 나라에 이런 착한말들만 사는 것은 아니다.

하루 종일 투덜대는 투덜말,

하루 종일 심술을 부리는 심술말,

입만 열면 화를 내는 화난말까지 나쁜말 삼총사도 살고 있었던 것.

착한말들이 나쁜말 삼총사를 멀리 하니 기분 나빠진 나쁜말 삼총사는 말들이 사는 나라를 떠나게 된다.

여기서 이야기가 끝났다면,

'그래, 바르고 고운말을 써야지. 나쁜 말 쓰니 친구들도 멀어지고!'

라는 상투적인 결론으로 마무리 되었을 것이다.

여기까지 였다면 이 책은 그리 특별한 책은 아니었을 것이다.

그런데, 그 뒤가 중요하다.

어디선가 나타난 구름 요정은 착한 말들의 똥가루를 먹고 싶다 한다.

착한 말들이니 당연히 '그까짓것 쯤이야!"

그런데 구름 요정은 그 똥가루를 금가루로 만들어 먹더니 점점 이상한 모습으로 변한다.

그리고 더 많은 똥가루를 요구하게 되고

나쁜말 하지 못하는 이 착한 말들은 똥가루를 만들기 위해 하루종일 일만하게 된다.

이 때 다시 나타나는 나쁜 말 삼총사!

짜잔~

나쁜 말은 나쁘지만, 그런데 그 나쁜 말이 꼭 필요할 때도 있다는 것.

싫은 것을 싫다고 이야기 하는 것은 필요하다는 것을

재미있는 말친구들에게서 배우게 된다.

그래도 말은 조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사 그림책이 참 좋아 64
김성미 지음 / 책읽는곰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사 그게 뭐라고 할까 말까를 망설이나 싶지만 이 마음 정말 이해가 된다. 어색하고 불편해도 상대를 기분좋게 해 주는 참 좋은 방법, 인사! 성격상 어렵다면 조금 더 노력하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엄마를 버렸어요 봄봄 아름다운 그림책 72
소중애 지음, 고우리 그림 / 봄봄출판사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리야, 왜 그랬다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뭐든지 무서워하는 늑대 난 책읽기가 좋아
안 로카르 지음, 염혜원 그림, 김현주 옮김 / 비룡소 / 200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편견에 대해 생각해 본다.
늑대니까 무서울 거라는.
늑대니까 용감할 거라는.
늑대니까 교활거라는.
늑대니까 겁같은 것은 먹지 않을 거라는.
그러나 이것을 뒤집어 보니 이렇게 한 편의 이야기가 탄생하는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