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꽃이 있어요 우주나무 그림책 6
안단테 지음, 이영아 그림 / 우주나무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 혼자 생각이지만 그림책 작가님과 친분이 있다.

우리 반 작가 초청 강연회에서 만난 이영아 선생님은 우리 동네 이웃이기도 하다는 사실을 알고부터 더욱더 마음이 가는 분이다.

그런데, 지금은 조금 멀리 이사가신 듯하다.

우리 학교 작가 초청 강연회에 모시고 싶은데, 올해는 조금 힘드신 거 같아 내년을 약속해 두었다.

<<할아버지 집에는 귀신이 산다>>로 우리 아이들의 사랑을 많이 받고 있는 이영아 선생님이 그림작가로 참여한 책인데

책 내용이 잔잔하다.

읽고 나면 마음을 무척 따뜻하게 해 준다.

새로 이사를 온 나는 모든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내 방도 없는 좁고 불편한 집

낡고 지저분한 골목을 가진 동네

무섭고 시끄러운 밤의 골목길

드세고 툭하면 화내는 친구들!

 

그런데, 집앞에서 담 밑에 피어있는 연보라 꽃망울을 만났다.

마음을 둘 곳이 생겨 기쁜 것도 잠시

사람들이 그곳에 쓰레기를 함부로 버려 속이 상했다.

그 꽃을 지키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한 채 꽃이 시들어 버렸다.

끙끙 앓고 일어난 다음 날,

시든 꽃 옆에 피어난 또 다른 꽃을 보며 나는 꽃 옆에 가만히 서서 지키는 소극적인 자세보다

꽃 주변에 "여기 꽃이 있어요"라는 팻말을 예쁘게 붙여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예쁜 꽃이 있으니 이곳에 쓰레기를 버려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예쁜 꽃이 있으니 동네를 조금 더 예쁘게 청소해야겠다 마음 먹는 사람들까지.

한 아이의 작은 마음이 동네를 다시 피어나게 만들었다.

이제 더 이상 쓰레기 넘쳐나는 낡고 지저분한 동네가 아닌

작은 풀꽃 하나라도 사랑할 줄 아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마음 부자인 마을이 되었다.

우리들 마음에도 이런 예쁜 꽃 한 송이 머물 방을 만들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플라스틱 지구 푸른숲 생각 나무 14
조지아 암슨 브래드쇼 지음, 김선영 옮김 / 푸른숲주니어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학교 급식은 아주 맛있다.

영양교사와 조리사들의 덕분이다.

지난 1학기에 영양샘은 직접 만든 레몬에이드를 아이들에게 먹이고 싶다고 플라스틱 컵을 대량 구매하셨다.

버려지는 그 용기가 너무 아까워, 우리들은 그 날 컵을 모두 수거하여 씻기로 했다.

같은 날, 어묵꽂이에 사용된 꼬챙이도 있었는데 

5, 6학년 실과 시간에 쓸지도 모를 대바늘 대용으로 쓰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꽂이 막대는 대바늘용으로 플라스틱 용기는 미술 시간 작품 활동 재활용으로 쓰면 정말 좋을 거 같았다.

그 조그만 행동이 지구를 아주 조금은 구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마침 그날 4학년 도서관 하룻밤 행사가 있어 우리 몇은 행사 지원을 하면서 과학실에서 이 둘을 열심히 씼었다.

우리 학교 학생이 1000명 가까이 되니 많기도 참으로 많았다.

물을 빼려고 과학실 책상에 신문지와 수건을 깔고 컵을 엎어 두었는데 그러는 와중에 과학실 바닥은 물로 흥건해 졌다.

이후 학습 준비실에 둔 그 컵을 선생님들이 가져다가 잘 쓰고 있다면서 좋아라 했다.

그리고 2학기가 되었다.

학습 준비실을 정리하던 후배가 꽂이에 곰팡이가 잔뜩 피어 포자가 홀홀 날리더라 이야기 했다.

바짝 말리지 않아 벌어진 참사였다.  

아~ 우리는 무슨 일을 했던가? 다음부턴 이런 일 하지 말자며 꽂이를 내다 버리는 것으로 마무리 했다.

 

영양샘은 2학기에 레몬에이드를 준비하면서 일회용 컵 대신 개인 컵을 준비해 오라고 하셨다.

아이들에게 양질의 음식을 먹이고 싶어서 완제품 아닌, 직접 만든 음료를 제공하고 싶은데,

환경 오염 차원에서 일회용 컵은 아닌 것 같다는 의견이 많아 개인 컵을 준비하자고 하셨다.

이 일에 대해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오고갔다.

하지만, 우리는 여러 문제들을 논의하면서 아주 미약하나마 일회용품을 줄여 나갈 것이다.

교무실에서는 종이컵 안 쓰기를 하기 위해 모두 개인컵을 진작부터 사용하고 있기도 하다.

 

마트에 가서도 이제는 플라스틱 용기는 사지 않아야겠다고 생각을 하지만, 여전히 플라스틱 제로는 아직 힘이 든다.

그래도 마음을 먹었으니 앞으로는 더 좋아질 거라 생각한다. 

 

이 책은 이런 마음 먹기에 아주 큰 도움을 주는 책이다.

지식 정보 책이지만 큰 감동을 받으며 읽었다.

정말이지 많은 생각거리가 있어 아이들에게 꼭 읽히고 싶은 책이다.

집게들의 집이 조개 껍데기가 아닌 플라스틱 쓰레기라니(21쪽)!

바닷새 앨버트로스의 몸을 한가득 채운 플라스틱 조각들을 보며 우리는 많은 것을 느껴볼 수 있다. (24쪽)

현재 우리가 사는 세상의 문제와 함께 바람직한 대안도 제시하고 있기에

이 책을 통해 환경보호에 대한 마음을 다시 새롭게 다져볼 수 있다.

초등학생들의 일독과 함께 부모들도 함께 읽어보기를 권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디지털 시민 학교 1~4 세트 - 전4권 디지털 시민 학교
벤 허버드 지음, 디에고 바이스베르그 그림, 양병헌 옮김 / 라임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잘 안 읽힐 것 같았는데 생각보다 잘 읽혀서 다행!

내용도 아이들의 관심을 끌만하다.

 

SNS 커뮤니티에 관한 이야기(너도나도 디지털 시민)

권리 규칙에 관한 이야기(아무 말 대잔치 주의보)

안전 보안에 관한 이야기(내 정보가 줄줄 샌다고?)

디지털 건강에 관한 이야기(몸도 튼튼 마음도 튼튼)

 

이 네 권의 책을 읽는 동안 디지털 세대인 우리 아이들이 이 책을 통해 소양과 함께 네티켓으로 무장하기를 바라본다.

 

이야기를 다 읽고 나면 읽은 내용을 정리해 볼 수 있는 알쏭달쏭 디지털 퀴즈가 있어 내용 점검을 할 수 있어 좋다.

알아보면 힘이 되는 용어 사전도 유익하다.

위급할 때 쓸모있는 웹 사이트도 알아두면 좋겠다.

 

이 책을 통해 우리 아이들이 건강한 디지털 시민으로 우뚝 서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기한 방귀 가루 괴짜 박사 프록토르 1
요 네스뵈 지음, 페르 뒤브비그 그림, 장미란 옮김 / 사계절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괴짜 박사 프록토르 1권이다.

시리즈 도서라는 뜻이다.

다음 편은 어떤 이야기가 나올지 기대가 된다.

 

나 어릴 적(6학년 때) 수학여행에서 우리 반 친구들이 목놓아 불렀던 노래가 있다.

방귀 꼇다. 멋드러지게~ 나온단 말도 없이

한 번 뀌면 안타까운 그리운 내 방귀여!

남들은 냄새난다 싫다 하지만

나만은 뀌고 나면 속이 시원해~

그리운 내 방귀여~

멀리멀리 퍼져라 뽕뽕뽕~

(잘 있거라, 나는 간다. 이별도 말도 없이-대전 브루스 개사곡)

 

이 노래를 개사했던 개구쟁이 남학생 얼굴은 잊었지만

함께 좋아라 하며 목놓아 노래했던 그 시절은 오래도록 잊혀지지 않는다.

방귀, 똥은 아이들 이야깃거리의 좋은 소재다.

아이들은 더럽다 하면서도 좋아라 하면서 재미있게 책을 읽는다.

 

이 이야기는 노르웨이 오슬로를 배경으로 한다. (작가의 고향이기도 하다.)

첫 페이지와 둘째 페이지에서는 이야기의 배경과 등장인물들이 소개되고 있다.

오슬로, 죽음의 지하감옥, 하수도

시궁쥐, 하수관의 아나콘다, 초등학교 행진 악대 어린이들,

주인공 리세, 리세의 아빠인 아케르스후스 요새의 사령관 

리세의 이웃집으로 이사 온 불레

프록토르 박사

리세를 괴롭히는 쌍둥이 트룰스와 트륌 형제, 쌍둥이 아버지 트라네 씨

이들이 엮어가는 재미있는 이야기로 이 동화는 구성된다.

 

주동인물은 리세, 불레, 프록토르 박사님이다. 박사님이 만든 신기한 방귀 가루가 어떤 일을 해 내는지 읽는 재미가 있다.

반동 인물로 등장하는 트룰스와 트륌 형제가 이야기를 맛깔스럽게 해 준다.

세상에나 방귀 가루라니~

먹으면 뿡 소리를 낼 수 있고,

어떤 것은 먹으면 엉덩이로 뿜어나오는 폭발력 때문에 로켓처럼 발사되기도 한다는 놀라운 사실!

이들이 펼치는 이야기들을 아이들이 흥미롭게 만나보면 좋겠다.

아마존강에나 있을 아나콘다가 시내의 하수관에 있다니! 그 사연을 읽는 것도 재미있다.

반려 동물들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서도 살짝 생각해 보게 한다.

작가의 상상력에 찬사를 보내며, 이야기의 탄탄한 짜임에도 감탄하며 읽었다.

당신은 신기한 방귀 가루가 진짜로 있다면 그걸 사겠는가?

당신은 신기한 방귀 가루를 샀다면 언제 그걸 사용하겠는가?

함께 상상해 보며 읽어보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빨리빨리 모범생 라임 어린이 문학 25
박서진 지음, 오윤화 그림 / 라임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메트로놈 소리에 아이들의 마음이 바빠진다.

아이들이 뭐든지 빨리 해 내기를 바라는 선생님의 특훈이 시작된다.

아이들은 이제 박자에 맞추어 뭐든지 빨리 해 낼 수 있게 되었지만,

동시에 소중한 많은 것을 잃게 되었다.

느림 속에 머무는 우리의 마음이 모두 다 헛된 것은 아니다.

뭐든지 빨리빨리 잘 해 내기를 바라는 어른들에게

느린 것이 나쁜 것만은 아님을 생각해 보라고 이 책은 이야기 해 준다.

한 때 속독이 불처럼 번졌지만, 이제는 모두들 정독의 중요성, 슬로우 리등의 잇점을 이야기 한다.

우리네 삶도 여유 속에 사색이 깃들 수 있는 법!

빠르지만 느리게의 지혜가 필요할 거 같다.

아이들을 기다려 줄 줄 아는 어른들이 많아지면 좋겠다.

때론 그런 어른들의 무한 인내를 시험하는 아이들이 있어 힘들 때도 있긴 하다.

서로를 이해하며 서로를 돕고 스스로를 도울 수 있기를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