져야 이기는 내기 베틀북 철학 동화 7
조지 섀넌 지음, 김재영 옮김, 피터 시스 그림 / 베틀북 / 200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졌는데 어떻게 이기지?

철학동화라는 글이 달려있는 걸로봐서 이 책은 생각하면서 읽어야 하나 보다.

15편의 짧은 이야기들은 어디선가 들어본 듯, 비슷한 이야기로 만나본 듯... 낯익다.

예전에(10년도 더 전이다.) 크림에 빠진 개구리가 자포자기하지 않고 살아남기 위해 헤엄치다가

크림이 점점 굳어 치즈화 되자 그것을 딛고 뛰어올랐다는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

나는 참 근사하고 멋진 이야기라고 생각했었다.

(교사들이 교장선생님을 대신하여 방송 조회 시 훈화를 하던 때가 있었는데, 어느 선배 교사가 그림 자료를 곁들여 들려 주었던 훈화에 아이들 보다도 내가 더 감동했던 기억이 있다.)

이 이야기가 이 책의 다섯 번째 이야기로 등장한다.

이 책은 여러 책이나 이야기 중 가려뽑은 이야기들로 구성되어 있다.

짧은 이야기의 끝에는 수수께끼같은 질문을 던져 두어, 답을 보기 전 생각할 시간을 독자가 스스로 가질 수 있도록 한다.

여러 편의 이야기 중 나는 열 번째 이야기인  <마지막 부탁>이 가장 인상적이었다.

영리함을 중요시했던 칠레의 젊은 왕 이야기다.

 

수수께끼로 신하들의 허를 찔러왔던 왕은 자기만큼 똑똑한 사람을 아내로 맞고자 한다.

그의 수수께끼로 많은 신부 후보자들은 당황했으나

언제나 맞수는 있는 법.

"바질을 심고 잘 돌본다면 잎이 몇 개나 나겠는가?"라는 질문에

"바다에 물고기가 몇 마리나 있는지 알려 주신다면 저도 알려 드리죠."라고 답한 까르멜리따의 영리함에 감탄하여 결혼한다.

그녀는 자신이 죽을 때가 되었을 때 마지막 부탁을 들어달라는 조건을 걸고 왕의 청혼을 받아들인다.

그녀의 내조는 훌륭했다. 왕이 옳지 못한 일에는 직언을 서슴지 않았다.

젊은 왕은 아내의 영리함이 자랑스러웠으나 많은 사람들 앞에서 자신의 잘못을 밝혀내자 몹시 화가 나 죽음을 명한다.

그녀는 마지막 부탁을 들어주기로 약속했던 일을 일깨워 주었고, 왕은 그 부탁이 적힌 쪽지를 읽고 나서

그녀를 용서하고 껄껄 웃으며 꼭 안아 주었다고 한다.

 

도대체 그 쪽지에는 어떤 말이 적혀 있었을까? 정답은 이 책 46쪽에 있다.

이야기가 재미있고, 책이 얇아서 저학년이 읽기에도 무리가 없을 듯하다.

이야기에 대한 답(결말이라고 해야겠지?)은 뒷페이지에 '생각의 사다리'라는 이름으로 적혀져 있고,

그 아래에는 속담, 격언이 적혀져 있다.

그 중에 "거짓은 다리가 짧다."라는 독일 속담을 기억해 두기로 한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1-10 14: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왜 조심해야 돼? - 나를 지키는 12달 안전 이야기
박현숙 지음, 이유나 그림 / 꿈터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2학년 교육과정에 안전이 들어온 것은 2015 개정교육과정에서다.

직전에 요원연수(?) 비슷한 걸 들은 적이 있는데,

강조 또 강조했던 것은 실제 활동 중심, 체험 중심으로 배우고 익히도록 하라는 거다.

119안전체험센터에 현장체험학습 신청해 둔 것도 올해는 코로나19로 다 취소가 되어 아쉽다.

실제로 무언가를 해 보기는 올해는 더욱 어렵게 되었다. 

원격 수업 상황 속에서는 더 많이 영상에 의존하게 된다.

너무나도 잘 만들어진 안전 관련 영상들이 있어 그래도 큰 도움이 된다.

위기탈출 넘버*, 아이*, 펭* .. 다양한 자료들을 찾기란 그리 어렵지 않다.  

안전은 교과 아닌 창체 영역이지만 형태는 교과의 모습을 띄고 있다.

실제로 유형의 교과서가 있고, 성취기준도 있다.

차를 조심해라, 모르는 사람이 따라가자 하면 함부로 따라가지 마라, 불이 났을 때는 이렇게 해라는 여러 당부들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때론 아이들이 다 아는 사실인데 왜 이걸 또 가르치고 있나 싶기도 하지만,

다 아는 것 같은 아이들이 모르고 있는 것들을 하나하나 짚어주다보면

부주의로부터 아이들을 조금 더 안전하게 지켜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하게 된다.

이 책은 화려한 영상을 직접 보여주는 것보다 아이들의 관심은 덜 할 수 있지만

재미있는 이야기 속에서 더 많은 잔상을 아이들에게 남겨 줄 책이다.

나의 안전을 지키고, 다른 사람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조그마한 노력들이 모여 건강한 삶을 살 수 있게 될 것이다.

술술 읽히는 글을 쓰는 작가, 박현숙 선생님의 작품이라 손에 들면 금방 읽을 수 있다. 

독서평설에 실었던 내용을 하나의 책으로 묶어낸 것이라고 하는데

안전 교과의 많은 영역들이 이 책 속에 잘 녹아 있어

읽으면서도 참 반가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운동화가 없어도 달릴 수 있습니다 - 버려진 운동화의 불편한 진실 생각을 꿈꾸다 1
볼프강 코른 지음, 브리기트 얀센 그림, 유혜자 옮김 / 꿈꾸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다수가 아직은 무명 선수들이었다. 
그러나 코치는 선수의 발과 몸만 보지 않고 훌륭한 선수가 될 사람을 
알아내는 방법을 배웠다고 했다. 
코치는 특히 마음가짐을 중요하게 보았다. 
좋은 육상선수라면 마음속의 갈등을 이겨내야 되기 때문이다. 기분에 상관없이 날마다 훈련에 참가해야 하고, 실패도 경험하면서 패배해도 다시 일어설 수 있어야 한다고 그는 강조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을 이루는 밥 짓기 - 아자 이모의 생활 도감 아자 지식책
노정임 지음, 안경자 그림, 고은정.이정모 감수, 바람하늘지기 기획 / 아자(아이들은자연이다)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좀 독특한 느낌의 책이다.

아자 이모가 들려주는 밥 이야기.

밥 짓는 이야기로 무슨 책 한 권이 될까 생각했는데, 밥과 관련한 모든 이야기가 다 담겨져 있다.

밥과 관련한 우리 말에 대한 해석까지 말이다.

아자, 아자, 아자!!! 구호를 떠올리면서 그래서 아자 이모인가 했더니

아이들은자연이다 출판사 이름에서 따온 아자 이모였다.

그림을 그리신 분은 보리 세밀화 그림 작업을 하셨던 분이라는데, 아기자기한 그림이 마음을 편안하게 해 준다.

나는 초등학생 때부터 밥을 했었다.

응팔의 곤로불에도 밥을 해 보았고, 연탄불에도 해 보았다.

전기 밥솥의 밥 하기는 쌀만 씻으면 되니까 그야말로 식은 죽먹기다.

어릴 때 엄마가 조리질 하는 거 보고 재미있어 보여서 "나도, 나도!!!" 했던 기억이 난다.

지금은 조리질을 할 일이 없어 집에 조리는 아예 있지도 않다.

그냥 밥을 짓기는 쉽지만 고슬고슬 맛있는 밥을 짓기는 쉽지 않다.

희망아빠는 반찬 투정은 없는데, 밥 투정을 조금 한다.

진밥을 좋아하는데, "오늘 밥 정말 잘 됐네." 하는 말을 듣고 조카가 집에 가서

"엄마, 이모집은 이상해. 밥이 죽밥인데도 잘 됐다고 해요." 했더라는...

책을 다 읽고 나니 맛있는 밥을 짓기 위해 조금 더 정성을 다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은 밥에 대한 이야기만 있는 것이 아니라, 농사 이야기, 절기 이야기, 책 만드는 이야기, 직업 이야기, 과학 이야기, 쌀과 관련한 낱말뜻 정리까지... 많은 이야기가 쉽게 잘 쓰여져서 부담없이 읽으면서 밥에 관한 이런저런 생각을 해 보게 되었다.

집밥이 최곤데... TV의 집밥 이야기도 가만히 들여다 보니 식당밥을 흉내낸 내용이어서 아쉽더라는 말이 있었다.

그러고 가만 생각해보니 집밥 짓기에 내가 요즘 너무 소홀한 것은 아닌가 하고 반성을 하게 된다.

장을 보고 나면 그걸 손질하고 장만하기가 쉽지 않다.

많은 시간과 정성을 투자해야지 식구들이 만족하는 상을 차릴 수 있으니 간단하게 뚝딱 한 그릇 해결하거나, 쉽게 배달 음식을 시켜 먹거나... 그러고 있더라는...

성장기 자녀를 키우는 엄마가 너무 안일한 태도로 주방경영을 하는 것 같아 반성이 되었다.

책 속에서 밥 냄새가 솔솔 나는 거 같다.

고슬고슬 맛있는 밥 짓기 위해 돌솥을 꺼내볼까 하는 생각이 일기도 했다.

책과 함께 손글씨 메모가 곁들여져서 작은 감동도 일었다.

행복한아침독서 도서 이벤트 책으로 정회원을 위해 선물해 주신 책이다.

흥하세요, 아자 출판사!

 

51쪽 : 동물 중에서 자신의 먹이를 스스로 불이 익혀서 먹는 동물은 ---->스스로 불에 익혀서 먹는(으로 고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어의 노래 - 마음에 용기와 지혜를 주는 황선미의 민담 10편
황선미 지음,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 그림 / 비룡소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 이런 환상적인 조합이라니!

글 잘 쓰는 황선미 작가와

그림 잘 그리는 이보나님의 만남에 두 번 생각하지 않고 책을 읽게 되었다.

(이 대사는 다른 분의 리뷰에서도 이구동성으로 보이는 대사다.)

내용 요약도 다른 분 리뷰에 다 잘 나와 있어서 나는 생략하련다.

마음에 용기와 지혜를 주는 10편의 민담을 새로이 황선미 작가가 쓰고, 그 책에 이보나 흐미렐레프스카님이 그림을 그렸다.

10편의 이야기 중 폴란드의 이야기가 4편이나 들어있다. 이보나님의 고국이라서 특별히 더 싣게 되었나 보다.

이야기를 탐하던 작가들의 어린 시절과 맞닿은... 그 때 그 이야기를 다음 세대에 전해주고 싶은 마음으로 만드셨으리라.

옛이야기는 하나같이 우리에게 착하게 살라고 이야기 한다.

착한 자에게 복이 담뿍 내린다고 이야기 한다.

콜라주 기법을 이용한 그림 작가의 그림들이 다른 이야기 속에서 또 하나로 이어지는 듯한 느낌이 들어서

보고 보고 또 보게 된다.

한 이야기의 소재가 다른 이야기의 그림에 함께 등장하면서 이런 느낌을 더한다.

첫번 째 이야기인 <고사리꽃>이 주는 메시지가 강렬하여 여러 번 읽어 보게 된다. 

"다른 사람과 나눌 수 없는 행운은 인간에게 아무 소용이 없다."

10편의 이야기를 통해 더 나은 나를 만날 수 있기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퍼남매맘 2015-12-04 16: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가격이 비싸서 살까 말까 망설이던 터에 님 리뷰 보고 결정했어요.
다음 월급 날 사기로 말이에요.

희망찬샘 2015-12-06 06:39   좋아요 0 | URL
저는 학교 도서관에 책을 들여서 빌려 읽었어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