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홉 살 인생 공부 꿈터 어린이 29
원유순 지음, 진수경 그림 / 꿈터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우리 2학년 꼬맹이들에게 큰 재미를 줄 책이다.

<<만복이네 떡집>>, <<겁보 만보>>는 책 읽는다는 아이, 혹은 아이에게 책을 읽히는 엄마라면 누구나 알고 있을 이야기라 생각한다. 그 이야기에 이 한 편을 더 얹어보는 건 어떨까?
아홉 살이니 저희들 나이와 같아 더욱 친근감이 들 거고, 이야기가 재미있으니 읽으면서 기분이 좋아질 거 같다.

주인공은 힘찬이와 당찬이 쌍둥이 남매다. 힘찬이는 남자 아이, 당찬이는 여자 아이.

당찬이 캐릭터가 완전 '살.아.있.다.'

보통 이야기 속 주인공은 멋지고 근사하고, 착하고... 좋은 것들을 많이 가지고 있다.

그런데, 당찬이는 자폐를 앓는 천재 만복이를 못살게 굴기도 하는 것이 현실 속 아이 같다.

숫자에 민감한 만복이가 당찬이에게 좋아하는 마음 100점을 준 것은, 당찬이의 인간미는 그리 나쁘지 않다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이름 앞에 천재라는 수식어가 붙지만, "키가 엄마야?"라고 묻는 만복이를 보며 천재 아닌 바보라는 생각을 하는 당찬이는 몸이 아파 학교를 나오지 못하는 만복이에게 자신의 괴롭힘을 사과할 틈이 없었지만, 그 속에서 자신의 잘못을 발견하고 성장한다.

이 책은 그림도 참 정성껏 그렸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한다.

책 본문의 내용 일부가 2페이지에 걸친 만화로 표현되어 느낌이 색다르기도 하다.

부모님 발 본떠 그리기, 나눈 대화 적어보기는 참 숙제로 많이 내어 주었는데, 힘찬이도 선생님께 받은 그 숙제를 통해 다른 아이들이 그런 것처럼 자신들을 위해 애쓰시는 부모님의 고생에 가슴 뭉클함을 느낀다.

2학년 꼬맹이들이라도 알 것은 다 안다.

늘 다투어 부모님을 애태우던 두 아이가 자전거를 함께 나누어 타고, 서로 태워주는 장면에서는 따뜻한 결말에 마음이 놓인다.

아이들은 알게모르게 성장한다.

아홉 살 인생 공부! 순간순간이 모두 소중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겁보 만보 큰곰자리 16
김유 글, 최미란 그림 / 책읽는곰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복이네 떡집>>을 감탄하며 읽었다.

아이들의 반응도 정말 뜨거웠던 책.

다양한 활동도 가능했던 책이라 더욱 좋아하는 책이다.

이 책 <<겁보 만보>>는 <<만복이네 떡집>>과 느낌이 참 비슷하다.

한 학기를 정리하면서, 2학년에는 한 학기 한 권 읽기가 없지만,

이 책으로 수업을 3차시 구성해서 아이들과 함께 이야기 나누었다.

아마 3학년 교실에서 이 책을 많이 활용하리라 예상된다.

활동을 위해 아이들에게 책을 한 권씩 주지는 못 하고 읽어주었다.

길지 않은 책이라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리지는 않았다.

몇몇 아이들은 지겼웠을지도 모르겠지만,

소리내어 읽어주는 동안, 이 책이 정말 잘 쓰여졌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냥 읽을 때와 달리, 참 군더더기 없이, 앞 이야기와 뒷 이야기가 개연성 있게 참 자연스럽게 잘 짜여졌다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만복이네 떡집>> 후속작인 <<장군이네 떡집>>이 나왔던데.

이 책 또한 만보에게 필요했던 용기가 필요한 아이, 말숙이의 탐험을 예상해 볼 수 있는 열린 결말이기에,

후속편이 있지 않을까 기대를 해 보게 된다.

이 이야기를 읽을 모든 아이들이 작가가 되어 말숙이의 이야기를 만들어 보겠지?

우리 반 꼬맹이들 이야기도 키득키득~ 재미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올해 맡은 2학년은 8개 반이다.

20대 2명, 30대 2명, 40대 1명, 50대 2명, 60대 1명.

연령대가 다양하다. 서로에게 주고 받을 것이 많아, 마음이 즐겁다.

후배는 영상 편집 기술로 학습 지도를 돕고,

선배님은 아동 지도 노하우를 나눈다.

오늘의 주인공은 그 중 막내인 신규 선생님.

이 선생님은 무엇이든지 "네, 좋아요!" 하고 말한다.

등교 첫날, 아동 동선이 겹치지 않게 새 교실 안내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 고민을 나누면

"그럼, 영상을 찍어 볼까요?" 하고는 "네, 좋아요. 제가 찍을게요." 한다.

학기초 환경 정화 식물이 배달되어 온 날, 퇴근 시간에 딱 도착한 화분들을 내일 교실로 들이자고 했건만,

짬 조금 내어서 교실에 다 넣어주고 퇴근하자는 한 선배의 제안에 누구보다 먼저 "네, 좋아요."한다.

물론 그렇게 먼저 말을 꺼내주는 중간 선생님도 정말 최고다.

그렇게 짜여진 삼총사 선생님은 밀차를 끌고 8번 교실을 오르락 내리락 해서 다음 날 아침 모두에게 감동을 선물했다.

(물론, 나머지 선생님들은 또 다른 방법으로 서로를 위해 배려하고 돕는다.)

 

지금은 우리 동네 탐험을 해야하는 학습 주제를 어떻게 구성해서 온라인에 안내를 할까 고민을 나누고 있는데 

직접 사진을 찍으러 퇴근 후 동네 탐방을 하겠단다. 그렇게 마을 사진을 학습지에 담았다.

등교 수업에서는  마을 지도 그리기에서 협동 완성 그림 대신 개인별 그림 그리기를 선택했다.

마을 백지도를 그리고, 주요 건물들을 예시자료로 보여주고...

건물의 앞문으로 들어갔다 뒷문으로 나오면 길을 잃는 나는 어떻게 수업을 해야 할지 막막했다.

동네에 살고 있는 아이들 보다 동네를 더 모르는데 어떻게 가르치지 고민하고 있는데,

오늘 아침 출근길을 영상으로 찍었다며 학교오는 길을 아이들에게 소개해 주었다.

아침 7시에 집을 나서서 아이들 보여 줄 영상을 제작해서 수업자료를 만드신

<네, 좋아요! 선생님>은 참 아름다운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 분과 함께 일하게 되어 참으로 감사하다.

아이들에게 이 영상 만드시느라 선생님이 아침 일찍부터 고생을 많이 하셨다고 지나가는 길에 선생님 만나면 감사하다고 살짝 말해주면 참 좋겠다고 이야기 해 주었더니, 잊지 않고 이야기해 주는 아이들이 있어 예뻤다.

오늘은 아이들 학교 오는 날. 그래도 아이들이 조금씩 자라고 있구나, 배우고 있구나. 하는 생각에 감사한 마음 들어 울컥!

연산도 이제 잡혀가고, 구구단 신나게 외우고 있고, 글 쓸 때 이제는 제법 긴 글 쓰기도 가능한. 2학년 다운 모습으로 자라고 있는 거 같다.

 

힘든 시기, 모두들 뾰족한 마음. 함께 다독여 보면 좋겠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유부만두 2020-09-18 06: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좋아요 선생님’께서 아이들을 직접 만나서 가르치실 날을 얼마나 기다리셨을까 생각하면 마음이 울컥해요.
 
오전을 사는 이에게 오후도 미래다 - 삶을 버티게 하는 가치들
이국환 지음 / 산지니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산원북원 도서는 읽기로!
교수님 강연을 두 번 들었고, 두 번 다 참 좋았다.
교수님께 한 수 배우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고, 우습지만 배우러 가야하는 길이 멀어 포기했었다. 손에서 책을 놓지 않는다는 말씀 따라 나도 해 봐야지 생각도 했었다.
이 책을 만나 참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빨간 모자가 하고 싶은 말 - 꽃 같은 말만 하라는 세상에 던지는 뱀 같은 말
조이스 박 지음 / 스마트북스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익숙한 동화들에 대한 재미있는 재해석

댓글(3)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09-06 14: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해석의 책들이 흥미롭지요.

유부만두 2020-09-06 16: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에 로베르토 인노첸티의 빨간 모자를 보면서 너무 무서웠던 기억이 나요. 찾아보니 여러 식으로 변주되는 빨간 모자가 많더군요. 전 ‘무대로 간 빨간 모자‘(조엘 포므라)가 좋았어요.

희망찬샘 2020-09-06 21:00   좋아요 0 | URL
무대로 간 빨간모자~ 꼭 찾아 읽어보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