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페이지를 연 게 몇 해 전인가 보다. 지금 1부를 읽었는데 이전의 기억은 하나도 없다. 보바리즘에 대해 책을 덮으면서 이해할 수 있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살아 있는 도서관
김이경 지음 / 서해문집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빌리는데 이 책은 왜 이리 생긴 거냐고 학부모이신 사서봉사자 분이 물으신다.
책등이 감싸져 있지 않아 독특함이 느껴지는 책이다.
모든 이야기들의 주인공은 책이고,책과 뗄래야 뗄 수 없는 시간을 산 저자의 깊은 사색이 묻어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사 패턴 959 - 이야기를 완성하는
방현석 지음 / 도서출판 아시아 / 2013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읽고 있으면 읽고 싶은 책, 보고 싶은 영화가 많아진다.

다양한 이야기들을 통해 서사 패턴을 설명하고 있어서 흥미롭다.

제대로 배우면 잘 쓸 수 있을까를 생각해 보게 된다.

많이 읽으면 이야기가 넘쳐나게 될까도 생각해 보게 된다.

게으른 나의 독서를 반성해 보게 된다.

 

-이야기의 재배열이 서사를 만드는 첫걸음이라면, 서사화의 두 번째 단계는 이야기의 생략과 강조다.  

-허구화의 작업은 이야기를 재배열하고 이야기를 지우거나 부각시키는 것만으로 부족할 때 필요한 옵션이다.

-픽션은 논픽션의 반대말이 아니다. 모든 이야기는 인간의 삶이 전개되는 현실 위에서 생겨났다.

-현실이 지닌 불완전한 감동을 완전한 감동으로 만들기 위해 허구를 동원할 필요성이 제기되는 지점에서 픽션은 논픽션과 작별하게 된다.

-허구화는 이야기를 생략하거나 강조하는 것으로 부족할 때, 빈 부분을 상상력을 동원하여 채워 넣음으로써 완전한 미적 구조물을 만들어 내는 예술적 행위다.(아, 상상력~, 이건 어떻게 키우나!)

-인문학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작가는 훌륭한 작가가 될 수 없다.

-인과 관계가 없는 이야기는 서사가 아니다.

-하나의 이야기가 매혹적인 서사가 되려면 사건의 질서와 더불어 인물관계의 질서, 인물의 내적 질서, 배경의 질서가 제대로 구축되어야 한다.

 

*서사패턴 959는 다음을 의미한다.

첫 장면의 아홉 가지 유형9

  가. 독자를 마중하는 첫 장면의 다섯 가지 유형: 배경제시형, 일상제시형, 인물제시형, 회상형, 전체압축형,

  나. 독자를 유혹하는 첫 장면의 네 가지 유형: 사건발생형, 행동형, 대비상징형, 의문유발형

-마지막 장면의 다섯 가지 유형: 내화형 결말, 확장형 결말, 반전형 결말, 회귀형 결말, 개방형 결말5

-서사 예술의 아홉 가지 유형: 단일 모티브 플롯, 도주와 추적 플롯, 만남과 엇갈림 플롯, 배신과 헌신 플롯, 버림과 도전 플롯, 비루와 숭고 플롯, 성장과 고백 플롯, ㅎ놔성과 초월 플롯, 원형서사 활용 플롯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아이가 힘겨운 부모들에게 - 부모편 오은영의 사춘기 터널 통과법
오은영 지음 / 녹색지팡이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움이 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도 사랑할 수 있을까 - 행복하려거든 사랑하라 행복사회 시리즈
오연호 지음 / 오마이북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년을 마치며 후배에게 선물 받은 책.
많은 반성을 하며 읽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