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의 애슐리 테이크아웃 1
정세랑 지음, 한예롤 그림 / 미메시스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어 왔던 발랄함을 기대하고 손에 쥔 이 책은 좀 더 다른 분위기의 정세랑 소설이다.아마도 한예롤 화가의 삽화가 곁들여졌기 때문일 수도 있겠다.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보편적인 용기란, 주인공 애슐리처럼 평소 꾹 눌러온 용기를 어느 순간 불쑥 자리를 떨치고 일어나게 만드는 그것이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섬의 애슐리 테이크아웃 1
정세랑 지음, 한예롤 그림 / 미메시스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각이 바뀐 건 우연히 틀어 둔 해외 뉴스를 보다가, 갓 십대를 벗어난 젊은 운동선수가 인터뷰를 하는 모습을 접하고서였다.오랜학대에 대한 증언을 하고 있었는데 울고 있지 않았다.고개를 숙이지도 눈을 피하지도 않았다.
나는 그 선수의 얼굴과 이름이 전지구적으로 노출되고 오용되고 말 것을 상상하고 겁에 질렸으나, 곧 그럴 필요가 없다는 걸 깨달았다. 이어 아투가 살아 있을 때 돌아가서 마주해야 한다는 것도 알았다. 섬은 아투의 노력과는 상관없이 내내 하향세였지만, 아투는 병석에 누워서도 여전히 존경받고 있다고 했다. 그가 죽기 전에, 의식을 놓기 전에,
말을 잃기 전에 가야만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타샤가 사랑한 요리 - 300년간 대대로 이어져온 타샤 튜더 가문의 비밀 레시피
윈즐로 튜더 지음, 서지희 옮김 / 심플라이프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곁에 간직하며 오랫동안 들여다 보고 싶은 아름다운 요리책이다.
평생 손수 모든 음식의 재료들을 키우고,수확하여,다듬고,정성스럽게 끓이고,볶고,삶고,쪄 내는 행위는 내가 죽었다 깨어나도 감히 흉내내지 못하겠지만,
뭉글하게 오래 끓여 낸 수프처럼 은근하게 감동스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선의 법칙
편혜영 지음 / 문학동네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생이 지금 이 자리에 없고 앞으로도 영원히 없으리라는 사실 에 슬퍼하는 일, 삶의 마지막 순간 홀로 있었을 동생을 애틋해하 는 일이었다. 지금 엄마가 그러는 것처럼, 미안함이나 죄책감 때문이 아니라 전적으로 동생이 그리워서. 그것이 애도의 첫번째 순서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첫 문장 현대문학 핀 시리즈 소설선 4
윤성희 지음 / 현대문학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묵묵하게 잘 참아 낸 슬픔과 공허함 속에서 급기야 아주 단순한 이유로 터져버린 울음이 결국 살아갈 버팀목이 될 수 있을 것인가!
이렇게 고요하게 슬프다.
죽음 앞에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9-09-11 20: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읽는나무님, 추석인사 드립니다.
가족과 함께 즐겁고 좋은 추석명절 보내세요.^^

책읽는나무 2019-09-11 20:22   좋아요 1 | URL

고맙습니다.
서니데이님도 해피추석 되시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