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구 - 로마의 열병 / 다른 두 사람 / 에이프릴 샤워 얼리퍼플오키드 2
이디스 워튼 지음, 이리나 옮김 / 책읽는고양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 그 징구 말이군요, 그렇죠?˝
로비 부인이 대담하게 미소 지었다. ˝아, 제가 제대로 설명을 못해서 이해를 못 하셨군요, 제가 좀 그런 경향이 있어요. 그나저나 다른 멤버들은 징구로 토론할 생각이 있는지 모르겠네요.˝
 회원들은 기꺼이 이 주제로 자신들의 의견을 낼 생각이 있어 보였고, 로비 부인은 밝은 표정으로 좌중을 둘러 본 후에 말을 이었다. ˝다른 분들도 그것말고는, 그러니까 징구말고는 그리 중요한 게 없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아요.˝
 오즈릭 데인이 어떤 즉각적인 반응도 보이지 않자 밸린저 부인이 용기를 내어 말했다. ˝아마 모두 징구에 관해 같은 생각일 거예요.˝
 플린스 부인이 낮게 중얼거리며 밸린저 부인에게 동의를 표했고, 로라 글라이드는 깊은 한숨을 내뱉었다.
˝전 그것 때문에 인생이 변한 경우를 많이 봤어요.˝
˝제게도 정말 큰 도움이 됐어요.˝ 레버렛 부인이 지난 겨울에 그것을 경험했거나 읽었는데 이제야 기억났다는 듯 끼어들었다.

팔을 잡는 게 느껴졌지만, 아버지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테오도라는 아버지가 속으로 고소해하고 있다고 여겼다. 한참을 말없이 걷다가 아버지가 말했다.
˝처음엔 다 그렇게 좀 아픈 법이지.˝
˝아빠!˝
아버지가 걸음을 멈추자 예상치도 못했던 표정이 담뱃불 빛에 드러났다.
˝나도 다 겪은 일이거든.˝
˝네? 아빠가요?˝
˝내가 말 안 했던가? 아빠도 한때 소설을 썼었어. 대학을 막 졸업했을 땐데, 의사 되기가 그렇게 싫더라. 그래,
난 천재가 되고 싶었어. 그래서 소설을 썼지.˝
의사가 말을 멈추자 테오도라는 연민의 정을 담아 조용히 아버지를 붙잡았다. 마치 물에 빠진 사람이 미쳐 날뛰는 파도 속에서 구원의 손길을 만난 것 같은 기분이었다.
˝아빠… 아, 아빠!˝
˝일 년 걸렸어. 일 년 내내 정말 힘들여 글을 썼지. 다썼는데 아무 데서도 출판을 안 해주더구나. 그때 집으로 돌아오던 걸음이 생각나서 널 마중 나왔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산 자들 - 장강명 연작소설
장강명 지음 / 민음사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제 조남주 작가의 ‘그녀 이름은‘이라는 연작 소설집을 읽어서인지 장강명 작가의 ‘산 자들‘의 연작 소설집과 서로 비슷하면서도 다른 주제와 형식들이 비교가 되면서 신선했다.
한국에 살면서 먹고 살아가는 노동에 관한 글들을 읽으니 ‘이해가 결여된 공감‘을 말하는 작가의 글귀가 왠지 뜨끔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산 자들 - 장강명 연작소설
장강명 지음 / 민음사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 여기서 우리가 매일 이야기하는 한낮의 노동과경제 문제들을 기록하고 싶었습니다. 부조리하고 비인간적인 장면들을 단순히 전시하기보다는 왜, 어떻게, 그런현장이 빚어졌는지를 소설이라는 형식으로 들여다보고싶었습니다. 공감 없는 이해는 자주 잔인해지고, 이해가 결여된 공감은 종종 공허해집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녀 이름은
조남주 지음 / 다산책방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느 소설집보다 책장이 쉽게 넘어간다.쉽게 읽어선 안될 책이란걸 알지만,다음 사람의 이야기가 궁금해서 책장을 빨리 넘겼다.빨리 읽었지만 결코 재미있는 소설은 아니다.
호칭뒤에 숨어버린 이름을 가지고 살아가는 여자들의 이야기.세대를 막론하는 어려움과 아픔이 공감되는 내 이야기이기도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녀 이름은
조남주 지음 / 다산책방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 여름의 일들이, 성과가 더 많이 언급되면 좋겠다. 인정받으면 좋겠다. 취업의 관문으로 전락한 대학이 여전히 지성과정의의 장임을 증명하기 위해서도, 여성들의 성취가 평가절하되는 관행을 더 이상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도 필요한 일이다.
작은 승리의 경험이 더 큰 질문과 도전을 가능케 한다는 것을 배웠다. 나는 휴대전화 바탕화면에 새로운 문구를 적어넣었다.
‘나는 강하다. 우리는 연결될수록 더 강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