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몬드 (반양장) 창비청소년문학 78
손원평 지음 / 창비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족의 의미,
부모와 자식간의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해주는 가슴 뭉클한 소설이다.
아이의 손을 놓지 않고, 꽉 잡으며 인생을 함께 걸어가 주는 것!
그 이상의 부모역할은 더욱, 없을 것이다.

-엄마도 네가 이렇게 지내는 걸 원하지는 알았을 거다.
-엄만 제가 정상적으로 살길 원하셨어요.그게 무슨 뜻인지 가끔 헷갈리긴 하지만.
-바꾸어 말하면 평범하게 살기를 바랐던 게 아닐까.
-평범........
내가 중얼거렸다.틀린 말은 아닐지도 모른다.남들과 같은 것.굴곡 없이 흔한 것. 평범하게 학교 다니고 평범하게 졸업해서 운이 좋으면 대학에도 가고,그럭저럭 괜찮은 직장을 얻고 맘에 드는 여자와 결혼도 하고 가정을 꾸리고 아이를 낳고……… 그런 것.
 튀지말라는 말과 일맥상통하는 것.
-부모는 자식에게 많은 걸 바란단다.
그러다 안 되면 평범함을 바라지,  그게 기본적인 거라고 생각하면서. 그런데 말이다, 평범하다는 건 사실 가장 이루기 어려운 가치란다.

곤이가 쳇,하고 코웃음을 쳤다. 그러면서 또 묻는다.
-어디가 닮았는데?
이번엔 정면으로 쏘아본다. 나는 내가 기억하는 아줌마의 얼굴을 곤이의 얼굴 위에 겹쳤다.
-눈, 얼굴 윤곽, 웃을 때 표정, 눈꼬리가 길어지면서 입가에 작은 보조개가 파이는 거.
-씨발.......
곤이가 고갤 돌렸다.
- 근데 널 보고 나라고 생각한 거잖아.
- 그 상황에선 누구라도 그랬을 거야.
- 네 얼굴에서 자기랑 닮은 곳을 찾으려고 했을 거 아냐.
-나한테 했던 말은 너한테 하는 말이었어.
- 마지막엔, 마지막에는 뭐라고 했냐..
- 마지막엔 날 안아 주셨어, 꽉.
곤이가 고개를 가로저었다. 그러곤 간신히 속삭이듯 내뱉었다.
- 따뜻했냐, 그 품이.
-응. 많이.
솟아 올라 굳어 있던 곤이의 어깨가 천천히 내려가기 시작했다.
풍선에서 바람이 빠져나가듯 그 애의 얼굴이 쭈글쭈글해졌다. 그얼굴은 천천히 아래로 향했고 이어서 무릎이 툭 꺾였다. 고개를 푹 숙인 몸이 들썩였다.  아무런 소리도 나지 않았지만 그 애는 울고 있었다. 나는 말없이 곤이를 내려다보았다. 쓸데없이 키가 커진 느낌이었다.

어딘가를 걸을때 엄마가 내 손을 꽉 잡았던 걸 기억한다. 엄마가 절대로 내 손을 놓지 않았다. 가끔은 아파서 내가 슬며시 힘을 뺄때면 엄마는 눈을 흘기며 얼른 꽉 잡으라고 했다. 우린 가족이니까 손을 잡고 걸어야 한다고 말하면서. 반대쪽 손은 할멈에게 쥐어 있었다. 나는 누구에게서도 버려진 적이 없다. 내 머리는 형편 없었지만 내 영혼마저 타락하지 않은 건 양쪽에서 내 손을 맞잡은 두 손의 온기 덕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설의 첫 만남 : 독서력 세트 - 전3권 소설의 첫 만남
공선옥 외 지음, 이지희 외 그림 / 창비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이 자라면서 그 나이대에 맞는 관심사가 달라지면서 서서히 옷 취향과 소지품등 모든 것이 달라진다.책 또한 그랬는데 애들이 커가면서 그림책에서 글밥이 있는 동화책으로 옮겨갈때 굉장히 신경을 썼었다.지금은 동화책에서 소설로 옮겨가야 하는 시점이라 굉장히 신경이 쓰이던차,‘소설의 첫 만남‘시리즈들이 매우 유용할 듯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8-12-29 09: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으흠.... 초등고학년 아이들이 읽을 수 있는 소설집이군요.
공선옥, 아는 이름이 반가워요.
저희집은 아직도 환타지 세상이라~~~~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책읽는나무 2018-12-29 14:59   좋아요 0 | URL
저희집도 아직 판타지의 세상!!!^^
해리포터 읽다가도 바로 영화 보고 싶대서 결재하게 만드는ㅜㅜ
돈 안드는 판타지 소설은 또 잘안읽네요ㅋㅋ
저흰 큰아들이 요시기를 이상하게 넘겨서 말이죠!!!소설을 그닥 안좋아하더라구요ㅜㅜ
그래서 둘째들만큼은 어떡하든 소설속에 빠지길 바라는지라~^^
공선옥,성석제,김중미 소설가의 시리즈 세 권이 우선인데 괜찮더라구요
간간히 삽화도 있어 동화책 읽는 느낌도 있어요
다른 시리즈물도 계속 읽혀 보고 저도 읽고^^

서니데이 2018-12-31 21: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읽는나무님, 새해인사드립니다.
올해도 좋은 이웃 되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이제 내일부터 2019년입니다.
책읽는나무님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따뜻한 연말, 좋은 새해 맞으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책읽는나무 2019-01-01 08:13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늘 건강하시고 뜻하는 모든 일들이 잘 이루어지시길 바랍니다.
제겐 늘 서니데이님이 좋은 이웃입니다^^
해피 뉴 이어!!♡
 
꿈을 지키는 카메라 소설의 첫 만남 3
김중미 지음, 이지희 그림 / 창비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꿈은 우리가 디딘 땅 위에서 시작됩니다‘라고 김중미 작가는 말한다.요즘 아이들은 꿈이 없는 듯 하다고 말한,학생을 가르치는 한 친구의 말이 떠올려 진다.
책은 살짝 가슴이 찡 하지만,그래도 주인공 아이가 꿈을 계속 키워 나갔음 좋겠고,지금의 아이들도 꿈을 꾸고 계속 키워 나갔음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그린 히말라야시다 그림 소설의 첫 만남 2
성석제 지음, 교은 그림 / 창비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등에서 중학생으로 올라가는 시기에 읽어볼 수 있는 소설의 첫단추를 꿰는 역할을 해줄 수 있는 시리즈중 성석제 작가의 소설이다.독서력 세트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소설이었다.‘나‘라는 존재는 내가 아닌,나의 곁에 있는 사람으로 인해 드러날 수 있고,만들어 나갈 수 있다는 심오한 뜻이 담겨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면은 멋있다 소설의 첫 만남 1
공선옥 지음, 김정윤 그림 / 창비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라면을 먹고 싶다고 라면을 먹고 있는 딸들에게 ‘라면은 맛있다‘를 읽어 보면 라면이 더 맛있을꺼라고 건넨 책이었는데,나의 오독으로 선택한 책은 나의 예상을 빗나간 내용의 소설이었다.‘라면은 멋있다‘의 제목이 내포하는, 가난은 전혀 부끄럽지 않고,멋있을 수도 있는 자신감을 갖게 해주는 청소년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