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나는 여전히 대문자 L로 적힌 Life, 삶의 압력을느끼려고 읽는다. 여전히 제힘으로 통제할 수 없는기운들에 얽매이고 휘둘리는 주인공을 보려고 읽는다. - P26

글을 쓸 때는 여전히 독자를 내 시선에 바짝 붙여놓고자 하며, 그들이 주제를 내가 겪은 대로 경험하고 내가 느낀대로 체감하기를 바란다. 이어지는 장은 앞서 말한 모든것을 새삼 느끼게 해준 책들을 읽고 또 읽으면서 내가 맞닥뜨려온 대로, 문학의 야심찬 기획에 감사하며 쓴 글들이다. - P2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끔이지만 꼭 필요한 요리책 죽 레시피팩토리 라이브러리 시리즈 1
레시피팩토리 라이브러리 엮음 / 레시피팩토리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녹두죽, 팥죽, 전복죽 요 세 가지만 할 줄 알아도 이게 어디야. 싶었으나....뭔가 아쉬워 찾아보게 된 죽 요리책이다.
죽도 이렇게나 다양한 메뉴가 있었다니...@.@
요리의 세계란....그야말로 놀라움 그 자체다.
이젠 아침에 죽 한 그릇 먹는 게 더 좋은 그런 시대가 와버렸다.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4-05-21 09:2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요리책보다 나무님 요리 이야기를 더 좋아합니다. ^^

책읽는나무 2024-05-21 16:09   좋아요 0 | URL
바람돌이 님. 자주 뵐 수 있어 좋네요.^^
휴가 내신 건가요?
요리 이야기...좋아해주셔서 제가 더 좋네요. 감사합니다.^^

다락방 2024-05-21 09:5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죽 만든 이야기 들려주시면 더 좋습니다. 저도 요리책보다 나무님 요리 이야기를 더 좋아하니까요! 후훗.

책읽는나무 2024-05-21 16:12   좋아요 0 | URL
요즘 죽을 좀 끓였더니 넘 더워서 며칠 째 쉬고 있어요.ㅋㅋ
죽 만든 이야기...🤔
또 어떻게 써야 할지? 궁리를 좀 해봐야겠군요.
글을 안 쓴지가 넘 오래되어...^^;;;

잠자냥 2024-05-21 10:5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요.

책읽는나무 2024-05-21 16:13   좋아요 1 | URL
님두요?ㅋㅋㅋ

자목련 2024-05-21 11:5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나무 님의 요리 이야기가 더 좋아요!

책읽는나무 2024-05-21 16:14   좋아요 0 | URL
아...독자분이 이렇게 다섯 손가락이 되었습니다. 감사하네요.^^

억울한홍합 2024-05-21 12:3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전 요알못이기도 하고 저희집은 아침밥을 가끔 먹어요ㅠ

책읽는나무 2024-05-21 16:16   좋아요 0 | URL
아침에 밥과 반찬을 먹기가 때론 버거워 아빠 드린다고 죽을 끓여 드리면서 저도 곁에서 따라먹다보니 죽이 속도 편안하고 좋다는 걸 요즘따라 느끼고 있습니다. 나이 들었다는 증거죠.ㅋㅋㅋ
근데 죽을 먹으니까 금방 배가 고파져서...ㅜㅜ

페넬로페 2024-05-21 15:1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요즘 본죽이 너무 싫어
집에서 죽 끓여 먹고 싶어요.
책나무님!
죽 끓인 이야기, 기다릴께요^^

책읽는나무 2024-05-21 16:20   좋아요 1 | URL
본죽 집에서 줄곧 죽을 사다 먹다가 가격도 만만찮고, 가끔씩 간이 안 맞아 넘 달거나 짜거나 그렇더군요.
차라리 만들어 먹을까? 싶어 만들었더니 얼추 죽같이 됐더군요.ㅋㅋ
죽 끓인 이야기...🤔🤭
다섯 손가락 독자분들을 위하여 죽을 또 다시 끓이며 사진을 한 번 찍어보겠습니다.
완성도를 위해선 연습이 많이 필요한데...많이 기다려주세요.^^

건수하 2024-06-17 19: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뒤늦게 봤네요. 저도 책나무님의 요리 이야기가 더 좋아요.

책읽는나무 2024-06-17 21:23   좋아요 1 | URL
요리 이야기를 이렇게 좋아해주실 줄 몰랐네요.^^
요리를 매일같이 하고 있는 요즘이긴한데 팬들의 응원에 힘입어 한 번 써보려고 노력하곤 있으나...예전처럼 사진을 찍고 할 여유 없이 막 상차리기 바빠서.... 그리고 뭘 어떻게 글을 써야할지 감이 전혀 잡히질 않네요. 요즘은 그저 하루 하루 바보가 되어가는 것 같아요.ㅋㅋ
아마도 번아웃이 온 듯도 하구요.
위기를 극뽁한다면 곧 팬들?에게 돌아가겠어요.ㅋㅋㅋ
감사합니다.^^
 
올 어바웃 수제청 - 홈 카페 클래스
서은혜 지음 / 마들렌북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 수제청을 만들어 먹었는데 뭔가 밍숭맹숭?!
이 책을 살펴보니 왜 맛이 없었는지 이유를 알게 되었다. 굳이 정석대로 할 필요가 있는가, 대충 만들면 되지! 나처럼 이런 마음을 품고 있는 사람들이라면 ‘수학의 정석‘그 정석말고도, 정석이 왜 정석인지 이 책을 통해 깨닫게 된다. 그램수마저 지켜 만든 기본 레몬즙이 너무 맛있어서 계속 정석을 되뇌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3-06-13 20: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3-06-16 15: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3-06-16 21: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미각의 번역 - 요리가 주는 영감에 관하여
도리스 되리 지음, 함미라 옮김 / 샘터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파니 핑크> 영화를 만든 감독이 쓴 음식 에세이집이다. 어려운 영화였던지라 보다가 멈추기를 반복하다 결국 포기한 영화였다. 그 감독이 쓴 책이라고 하여 살짝 긴장하고 읽었는데, 와...책은 달라도 너무 달라! 읽으면서 몇 번이나 웃었는지!! 감독이 재미나게 쓴 글은 이경미 감독 다음 두 번째인 것 같다. 그렇다고 이 책은 웃음만 있는 게 아니다. 각나라 음식 문화 체험과 비건의 이유에 대한 이야기도 있어 생각해 볼 여지가 돋보이는 책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괭 2023-05-31 21:0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역시 요리에 진심이신 책나무님!! 영화는 어렵게 만들지만 책은 재밌게 쓰다니 다행이네요 ㅎㅎ

책읽는나무 2023-05-31 21:04   좋아요 1 | URL
음식 에세이집 좋아라 하거든요.
근데 진짜...이 책이 딱 제 스타일이었습니다.
읽으면서 혼자 빵 터져설라무네...ㅋㅋ
아, 근데 이건 순전히 저만의 취향일 수도 있겠습니다만..^^;;;
 
도시락의 시간 - 도시락으로 만나는 가슴 따뜻한 인생 이야기
아베 나오미.아베 사토루 지음, 이은정 옮김 / 인디고(글담) / 2012년 7월
평점 :
절판


먹는다는 것은 어릴 때부터 매일 축적되어 가는 일종의 수행이 아닐까 생각이 들기도 해요.(163쪽)
도시락은 둘이서 먹는 거잖소. 싸주는 사람과 그걸 먹는 사람 둘이서 말이오.(99쪽)
평범한 사람들이 매일 도시락을 먹음으로 인해 삶의 철학이 생기고 감사함을 깨닫는 인터뷰집으로 읽힌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넬로페 2023-04-25 19: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엄마가 싸 주시던 도시락 생각나요
고3때는 매일 두 개씩, 커피까지도요.
엄마는 특히 간장조림 반찬을 많이 싸 주셨어요.
연근조림, 땅콩조림, 진미채등등~~
뒤늦게 엄마의 노고에 감사드려요.
엄마도 제 도시락 싸 주시면서
저랑 같이 먹은 걸까요?

책읽는나무 2023-04-25 21:43   좋아요 1 | URL
아이 도시락을 쌀 일이 생겨 도시락 관련 책들을 읽다가, 이 책은 에세이집 형식이어 참 기분좋게 읽었네요^^
저도 도시락을 싸면서 또는 책을 읽으면서 옛날 학창시절 도시락 싸다니던 시간을 많이 떠올렸습니다.
아마 국민학교 5학년부터 싸 다녔지 싶어요.
그러다 고등 때는 두 개씩 쌌었죠^^
연년생 동생도 있고, 중학생 동생도 있었으니...엄마는 장을 봐 오면 도시락 반찬으로 금방 다 없어진다고 하셨던 기억이 납니다.
전 어릴 때부터 엄마가 쥐포볶음을 자주 싸주셨거든요. 일미볶음이랑요. 전 지겨워서 잘 안 먹었어요. 친구들은 맛있다고 집어 먹는데 전 질려서....근데 요즘 한 번씩 그 쥐포 볶음이 먹고 싶어지네요^^
주말에 딸들 도시락 싸줬더니 감사 인사를 받고 보니, 저도 학교에서 딸들이랑 같이 도시락을 먹은 듯한 느낌이 들었어요.
그래서 저 싸주는 사람과 먹는 사람! 두 사람이 함께 도시락을 먹는 것이란 문구가 조금 꽂혔네요.^^
페넬로페 님도 맛있게 도시락을 드신 그 순간 아마도 어머님과 함께 드셨지 싶어요. 이런 기분은 지금 엄마의 도시락을 먹는다면 바로 깨달을 수 있을텐데...왜 어릴 땐 그걸 깨닫지 못했을까요?^^

라로 2023-04-26 12: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있어요!!

책읽는나무 2023-04-27 00:31   좋아요 0 | URL
안그래도 이 책 백자평 쓰신 걸 읽었습니다.
아주 오래 전에 나왔던 책이었고, 많은 분들이 읽으셨더군요?
전 뒤늦게나마^^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