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91 | 292 | 293 | 29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혼자서도 잘 씻어요
삼성출판사 편집부 엮음, 도연 그림 / 삼성출판사 / 2003년 9월
평점 :
절판


요즘 우리아이(19개월)가 한참 세수를 하고..양치질하는등의 씻는것에 대한 관심이 많이 생겼다... 그래서 이책을 사다줬는데... 책장을 넘겨 그림을 맞추면서 재밌어한다.. 그리고 각장에 나오는 행동과 말도 흉내낸다... 가령... 세수를 할때는 '어푸어푸'하면서 흉내를 하고.. 양치질은 '치카치카'하면서 흉내를 내고... 머리는 '뽀글뽀글'하면서 머리를 긁적긁적한다... 그래서 실제로도 그렇게 따라한다.... 내가 머리를 감고 있을때도 따라와서 입으로 '뽀글뽀글....뽀글뽀글'해서 웃음이 나왔다... 자연스럽게 얼굴,머리등 개념을 파악하게 해준 덕도 크다.. 재밌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혼자서도 잘 입어요
삼성출판사 편집부 엮음, 도연 그림 / 삼성출판사 / 2003년 9월
평점 :
절판


책장을 넘기면서 여자아이와 남자아이에게 옷을 입혀주는 책이다.. 속옷부터 차례대로 티셔츠와 바지... 그리고 양말과 신발까지 신는다.... 그리고 특별한날에 입는 옷도 몇가지 나오는데.... 명절에 입는 한복도 나오고...추운 겨울날에 입는 외투와 장갑,모자도 있고....해수욕장에 갈때 입는 수영복도 있다... 이모저모.....옷의 개념을 파악하기에 좋은 책인듯하다... 우리아이는 지금 책장넘기는 재미에 빠져 옷의 종류를 아는지 모르는지는 알수없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와! 신나는 동물 가면 놀이
곽선영 그림 / 삼성출판사 / 2003년 7월
평점 :
절판


삼성출판사는 독특한 소재의 책들이 많다.... 이책도 그중 하나이다... 책이라고 하기엔 좀 장난감같은 기분이 드는 책인지도 모르겠다... 처음엔 동물얼굴이 아주 크게 있는지라... 동물과 정면바라보기가 좋을듯하여 구입을 했는데.. 가만히 보니 가면놀이하는 책이었던것이다... 그래서 지금 열심히 아들이랑 가면놀이중이다...

아이는 엄마얼굴이 강이지가 되고...호랑이가 되고... 코알라가 되는것이 신기한가보다... 까르륵~~~ 웃으면서 재밌어한다.. 그리고 시간이 좀 지나 무서운지...얼른 얼굴에서 책을 떼어서 내얼굴을 한번 확인한다....^^

예전에 어릴때 학교에서 미술시간에 만든 가면을 집에 들고와서...그걸 쓰고 '어흥!!'했더니.... 동생이 기겁을 하면서 도망가던 기억이난다.. 어릴수록 얼굴에 쓴 가면이 가면이 아니라 상대방의 얼굴이라고 착각을 하나보다.... 그래서 조절을 해가면서 가면놀이를 하는데... 요즘은 익숙해서인지.... 아들 스스로 지얼굴에 이책을 갖다대고...'어흥!!'한다... 쳐다보고 있으면...책을 삐딱하게 쓸때도 있고.. 거꾸로 쓰고 있을때도 있지만...... 항상 무섭다고 내가 얼굴을 가리고 떨고 있으면... 저는 신나서 더 가면책을 대고서 달려온다.... 아이의 하는짓이 더 이쁘고 사랑스럽게 만드는 책인것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과일과 채소로 만든 맛있는 그림책 아기그림책 나비잠 7
주경호 지음 / 보림 / 200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점에서 책을 고르다.... '맛있는 그림책'이라 하여 순간 아이랑 만드는 요리책인가??
했다... 그러나 책을 펼쳐드는 순간.....그 놀라움이란!! 온갖 채소와 과일로 만든 동물들이 앙증맞고도 사실적이었다.. 참외가 정말 돼지같고...양배추가 정말 부엉이 같은게... 어떤게 前이고 어떤게 後인지 헷갈릴정도로 잘 묘사하였다... 그리고 창의성또한 기발하다...

울아이는 아직 어려...엄마가 느끼는 감정만큼 못느끼는듯해도....나름대로 아는 동물이 나올때마다...동물흉내를 내면서 자주 같이 본다... 나중에 아이가 커가면서...보는 시야가 트이면 아들도 분명 좋아할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개미핥기같이 생소한 동물이름도 어릴때부터 귀에 익혀두는것도 좋을듯하다...자꾸 들어본 소리는 오랫동안 머리에 기억되기 때문이다....나중에 커서 동물보감같은 책을 개미핥기가 궁금해서 직접 찾아볼날이 꼭 올것이라고 생각하기때문이다...

우리나라에도 이런 창의적인 책이 있다는게 자랑스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느리게 산다는 것의 의미 동문선 현대신서 50
피에르 쌍소 지음, 김주경 옮김 / 동문선 / 2000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느리게 산다'??? 조급해하지 않고....느리게 살아라는 얘기인듯한데.... 그럼 느리기로 소문난 나를 위한 책인가??... 반가운 마음에 얼른 책을 들어 읽어내려갔다..

모든것이 초고속화되어가는 문명시대에... 직장이나 사회에서의 사람들은 민첩하고,신속하게..그리고 정확하게..자신에게 주어진 모든임무를 수행해야하고... 그래야만 '능력있는 자'로 각광받을수 있기때문이다... 사람들과의 모임장소에서는 항상 쾌활하고 발랄한.. 생기넘치는 모습으로 모임을 들뜨게 만들어야 타인에게 '멋진(?) 사람'으로 인정을 받아..항상 모임자리에 불러준다... 그런문화(?)에 낄줄 모르는 나같은 부류들은 항상 타인들로부터 '느린사람'...'행동이 굼뜬 사람'.... 어찌보면 좀 '게으른 사람'으로 불리어진다.. 그래서 약간의 위로(?)같은 말이란 생각으로 읽었다.. 그러나 읽다보니 나는 좀 느린사람이 아니라...게으른사람의 부류에 속하나보다!! 라고 생각했다..

피에르 쌍소는 느리게 사는 방법을 몇가지 제시해주었는데
1.한가로이 거닐기..2.듣기..3.권태..4.꿈꾸기..5.기다리기..6.마음의 고향을 가질것..7.글쓰기..8.포도주마시기..9.모데라토 칸다빌레-극단보다는 절제를 가질것!!
이라고 제시해주었다...

이모든것들은 읽었을때는 쉬워보이는 단어들이나... 행동하기에는 너무나도 힘이 드는 행동들이다... 요즘같이 휴식하는 시간이 없는 현대인들에게 과연 먹혀들어갈 말일까?? 생각한다...... 하지만....휴식이 없는 현대인들이기에 더욱더 한번쯤 음미해보고....자신을 위해서 한번쯤...느리게 사는 방법들을 적용해볼만하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삶이란것은 살아지는 것이 아니라... 살아가야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나는 학교다닐때나 직장을 다닐때... 모처럼 맞는 일요일 오전에 늦게까지 잠을 자는것도 좋았지만.. 어렴풋이 눈을 떴을때 창가로 스며드는 햇빛을 누워서 바라보는것이 너무나도 좋았다....누구에게도 빼앗길수없는 나만의 달콤한 휴식이기 때문이었다.... 지금은 아이를 키우면서 그휴식을 휴식답게 느끼지 못할정도로 마음의 여유가 없어졌지만.......

이젠....마음의 여유부터 먼저 가져봐야겠다.... 그러면...피에르 쌍소의 '느림'의 미학이.... 살아지는게 아니라 살아가는 내 인생에 여유가 찾아오지 않을까란 생각을 해본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icaru 2005-05-17 12: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방금 이 책을 읽었는데... 방금 읽은 책에 붙은 리뷰를 읽는 이 기분 참 색다른 걸요~
어렴풋이 눈을 떴을때 창가로 스며드는 햇빛을 누워서 바라보는것이 너무나도 좋았다....
아아..저도요!!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91 | 292 | 293 | 29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