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한 사람의 차지
김금희 지음 / 문학동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을수록 결이 고운 작가라는 생각이 든다.친한 이웃집 지인이 김금희 작가와 많이 닮아보여 부럽다고,몇 번을 얘기했더니 지인은 깜짝 놀란다.지인의 삶의 결과 작가의 문장의 결도 닮아보여 질투가 날 지경이다.
세월이 많이 흘렀을때 작가의 소설은 또 어떻게 변해 있을까?
몹시 기대되는 작가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icaru 2019-10-18 10: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우, 팀에 들어온 신입한테 언젠가 점심을 먹으며 물어봤어요~ 문학을 좋아한다길래, 좋아하는 작가가 누구냐고 했더니, 김금희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많이 들어본 작가인데, 80년생 김지영 쓴 사람이었나?˝
걍 들어봤다고만 말할 것을... ㅠㅠ;;

책읽는나무 2019-10-18 11:06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
신입님 표정관리 어떻게 하셨을???
요새 김금희 작가님 완전 핫한 작가님이시더라구요...알라디너들중에서도 마니아들 많더라구요^^
저도 뭐~~~~골수팬이 되어 인스타에 작가 홈피 찾아 들어가 열심히 ‘좋아요‘누르고 있는!!^^
이 나이에~~ㅜㅜ

아..근데 저도 요새 좀 기억력이 너무 나빠져서 작가들이 넘 많고 소설들도 마구 쏟아져 나오니까....작가들 이름이랑 소설제목이 너무 헷갈리더라구요ㅜㅜ

전 조남주 작가를 김남주 작가라고 외고 있었죠.다른책 찾아 읽다가 앗!!!!!!!했었어요ㅋㅋ
근데 다시 책을 보니까 80년생이 아니고 82년생 김지영이네요ㅋㅋ

icaru 2019-10-18 11: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조남주 <-> 김남주 충분히 그럴 수 있겠요! ㅋㅋㅋ그니까, 80이라고 적으면서도 확인해야 할텐데 하면서 뒷골이 서늘했는데,,, 불길한 예감이 맞아부렀 ㅋㅋㅋㅋ
 
오직 한 사람의 차지
김금희 지음 / 문학동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사이 K는 울지는 않고 손을 떼서 멀어지는 여자를 다시 한번 바라보았다. K는 여자가 늙었다는 것 여자가 죽지 않고 살아남아 마침내 늙어버렸다는 것에 대해 생각했다. 적어도 여자는 거부하지 않았음을, 살 것을, 최선을 다해 살것을, 여자가 했다면 자기도 할 수 있을 것이었다. 여기 이 도시에서 어떤 무게를 감당하면서 거짓말처럼 살아날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렇다면 자신이 이루어야 할 모든 것을 이루는 셈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직 한 사람의 차지
김금희 지음 / 문학동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 고립감은 소중해서 눈물이 날 것 같았고 마치 햇볕에 달궈진 모래밭을 밟았던 아까의 낮처럼 몸이 따뜻해지는느낌이었다. 그렇게 따뜻해진다는 것은 어쩌면 나 자신이 별이 된다는 것은 아닐까. 측정할 수 없는 정도의 열기를 갖게되어 눈부시게 밝아진다는 것은 아닐까.  그래서 나는 유나에게 무슨 말이든 하고  싶었는데  텐트의  천장을  보고  있던  유나가  고개를 돌리지는 않고 손을 뻗어 내 손을 잡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부케를 발견했다 테이크아웃 19
최정화 지음, 이빈소연 그림 / 미메시스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의 마음이란 왜 그토록 심약할까. 인간들의 눈에는 왜 인간밖에 보이지 않고, 더 자주 자신과 같은 종의 인간밖에 보이지 않고, 또 더러 자기 가족 외에는 사람으로 보이지 않고, 가끔은 자기 자신의 얼굴조차 제대로 보이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렇게 이기는 사람. 정확히 뭘 이기겠다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국화는 냉정하고 무심하니까 얼마든지 그럴 수 있으리라 생각했는데 노아 선배는 그 말이 뭐가 그렇게 감동적인지 얼굴을 두손으로 가리며 뭐 그런 말이 있냐, 했다. 어떻게 그런 말을 다 해. 선배는 주머니에 손을 넣고 느리게 걸으면서 나는 걔가 이기는 사람이 될 거라고 생각해, 라고 다시 말했다. 그래서 나는 걔가 이기는 사람이 되라고 응원해, 정말 확실히 그렇게 될 수 있을 거라고생각해, 거기에는 아무런 의심이 없다고 생각해, 하지만 나는 앞으로 걔를 볼 수 없을 거라고 예상해, 그것은 어떤 오류의 가능성 없이 확실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