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뜨라 명상
스와미 싸띠아난다 사라스와띠 지음 / 한국요가출판사 / 201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행에 있어 독학은 쉽지 않은 길이다. 특히나 크리야요가 같은 쿤달리니의 상승을 요하는 경우에는 독학은 위협적이라고 할 수 있다. [꾼달리니 딴뜨라]라는 탄트라 수행을 맥락을 지어 크리야요가의 체계로 확고하게 자리잡은 수행체계로 선보인 책이 있다. 그런데 [쿤달리니탄트라]라는 제목으로 다른 출판사에서 출간한 동일한 텍스트의 책이 수 해를 먼저 출간되었었다. 나는 이 책을 따르며 5년간 수행을 해 보았다. 결과는 <주화입마>나 <편차>라는 듣기 좋은 표현으로 갈무리 되는 정신적 육체적 부작용이었다. 5년을 고집스럽게 수행했으나 실제 부작용은 2년이 안되어 나타난 것 같다. 


크리야 요가 수행은 스승이 없이는 치명적인 상황을 초래할 수도 있다는 것을 몸소 겪으며 깨우쳤다. 하지만 수행에 발을 디디고 그런 위협을 겪어 오랜 시간을 수행을 못하고 일상에 지장을 받으며 지내게 된다해도, 회복이 되다 보면 다들 수행에 길로 다시 들어서기 마련이다. 그럴 경우 이전 보다 소심해지거나 주의가 깊어져 섬세하게 한걸음 한걸음을 내딛게 된다. 


본서 [딴뜨라 명상]은 그런 소심해져 버린 수행을 사랑하는 분들이나 위험없이 홀로 수행을 해나가려는 분들께 부담없이 권할만한 책이라고 생각된다. 크리야 요가처럼 차크라의 각성에 열정적이거나 몸을 쓰는 단련처럼 녹초가 될 때까지 수행하고픈 이들을 충족시킬 수는 없겠으나, 보다 안전하게 수행에 접근하고 그 길을 안락하게 나아갈 수 있는 방법들이 담긴 책이다. 


몇몇 수행에서 크리야 요가와의 호환성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그것도 안전을 보장하는 선에서다. 수행의 모든 경우에 가장 나은 방법은 신뢰할 만한 스승으로 부터 사사 받는 것이다. 그러나 명상이라는 보다 안전이 확보된 수행의 길이 있으니 홀로 길을 걷고 싶다면 차분한 명상 수행 부터 시작하라고 권하고 싶다. [딴뜨라 명상]이라는 이 책의 안내를 받으며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범어 관세음보살 42수 진언 - 아르야발로키테스바라야 드비챠트바림사트 무드라 다라니
박지명 지음 / 하남출판사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좀더 산스끄리뜨 원음에 가까운 발음표기를 기대했지만 발음을 추려버리셔서 다소의 실망이... 그래도 한국화된 음가 발음만이 아닌 원음에 다가선 발음으로 진언을 가까이 할 수 있어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태을금화종지 기의 세계 3
여동빈 지음 / 북피아(여강) / 201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02년쯤 출간했던 본으로 그때 읽고 오랫만에 다시 읽어보았다.

핵심은 미간에 의념을 두고 호흡에 주의하며 수행하라는 것이다. (수행시간은 대략 중국향 한대 태울 시간인 1시간 반에서 두시간이거나 한두시진 즉 2시간에서 4시간으로 제시하고 있다) 주천에 대한 중요성을 언급하긴 하지만 소주천을 하기 위한 상세한 수행법은 기록 되어 있지 않다. 빛을 강조하기 때문에 빛을 인당으로 흡수하는 듯 의념을 해야할 것 같겠지만 후반부에 보면 빛을 돌리는데 있어 마음을 쓰지 말라거나 의식을 사용해서는 안된다고 주의를 주는 대목이 있다. 


그를 근거 한다면 인도의 크리야요가 입문수행 처럼 아갸차크라에 의념을 두고 호흡을 주의해서 하는 것을 기초공법으로 삼을 뿐 빛을 흡수하는 것을 의념하는 수행방편이 아님을 알 수 있다. ( [크리야 요가] 저자 Sri Mukherjee /옮긴이 남연 / 도서출판 한길)


의념을 인당에 두고 수행하다보면 (본문에서는 산근혈이라는 지문도 있지만 일본판이 아니라 중국판을 담은 장을 보면 산근혈이 아님을 알 수 있다.) 요가에서 타라카라고 하고 불교수행에서 니미따라고 하는 신광(神光) 묘광(妙光)이 생겨나는데 그것을 두고 황금꽃이라 하는듯 하다. 선도에서도 이 빛의 획득을 입문시기의 중요한 성취로 보고 빛을 획득하고나서야 수행의 근간으로 들어선다고 보는 분파가 있고 요가도 그 분파에 따라 타라카를 획득하고서야 수행이 시작된다고 보는 경우가 있다. ([혼의 과학] 저자 사라스와띠 / 역자 나종우 정인스님 임승혁 / (주)영풍문고) ([요가 우파니샤드] 정태혁 역해 / 정신세계사)


그러니 그러한 입장에서 황금꽃(빛)으로 보아야지 빛을 상상하여 축적하는 수행법은 아니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중국수행서의 번역본답게 실수행을 명료히 드러내기보다는 그 현상이나 수행 과정에 대해 은유적으로 묘사한 경우가 많다. 그나마 참동계천유 같은 수행서 보다는 받아들이기 쉬운 짧은 저작이긴 하지만 말이다. 


후반부의 리하르트 빌헬름의 번역내용과 주해 그리고 칼 융의 해설은 읽지 않았다. 과거에도 실수행법을 제시한 내용으로 보지 않고 인문학적 해설만 해 놓은 칼융의 해설을 보고 발암 돋는듯 했었기에 다시 읽어보지 않았다. 태을금화종지에 대한 분석심리학적 해석이 궁금한 분들은 본서 보다는 문학동네에서 출간한 [황금꽃의 비밀]이라는 책으로 읽어보시는 것이 더 나을 것 같다. 그 책이 칼융의 해석과 리하르트 빌헬름의 번역과 주해로 되어 있는 독일어 본을 분석심리학자가 번역한 책이니까 분석심리학적 해석이 궁금한 것일 뿐이라면 그 책이 나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불교의 수인과 진언 - 불교 수행의 방편, 깨달음의 상징
비로영우 지음 / 하남출판사 / 200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가의 수인(무드라)를 다룬 책은 더러있지만 국내에서 불교의 수인과 해당 진언만을 전문적으로 다룬 저작은 이 책 외에는 본적도 없습니다. 불교 수행 특히나 밀교 수행을 하시는 분들에게는 반드시 필요한 책이 아닌가 싶습니다. 다만 간혹 진언의 산스끄리뜨어 로마자 부분과 한국어 독음이 차이가 나고 수인의 사진과 그 설명이 다른 부분이 있는데 개정이 필요한듯 합니다. 치명적인 단점이긴 합니다만 틀린 몇 부분 때문에 전체를 몰아세울 수는 없을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불교의 수인과 진언 - 불교 수행의 방편, 깨달음의 상징
비로영우 지음 / 하남출판사 / 200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불교의 수인과 진언만을 전문적으로 다룬 저작은 이 책 외에는 본적도 없습니다. 불교 수행 특히나 밀교 수행을 하시는 분들에게는 반드시 필요한 책이 아닌가 싶습니다. 다만 산스끄리뜨어 로마자 부분과 한국어 독음이 차이가 나고 수인 사진과 설명이 다른 부분이 있는데 개정이 필요한듯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