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은 프란츠 카프카(Franz Kafka)와 안톤 체호프(Anton Chekhov)를 위한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올해는 카프카 서거 100주년, 체호프 서거 120주년이다. 카프카가 쓴 글뿐만 아니라 카프카의 삶과 문학을 재조명한 책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카프카는 죽기 전에 자신이 쓴 모든 글이 불 속으로 들어가서 완전히 사라지길 바랐다. 그는 세상을 떠나기 전에 친구 막스 브로트(Max Brod)에게 원고를 모조리 태워버리라고 유언을 남겼지만, 브로트는 약속을 어겼다. 





















* 프란츠 카프카, 이주동 옮김 변신: 단편 전집(솔출판사, 2017)


* 프란츠 카프카, 홍성광 옮김 변신(열린책들, 2009)


* 프란츠 카프카, 전영애 옮김 변신. 시골 의사(민음사, 1998)




체코 프라하 출신의 카프카는 생전에 독일어로 글을 썼다. 이제 카프카의 글은 프라하를 넘어서서 전 세계 언어의 옷을 입은 채 변신하여 수많은 독자를 만나고 있다.


















* 안톤 체호프, 오종우 옮김 아내. 세 자매(열린책들, 2024)


* 안톤 체호프, 박현섭 옮김 상자 속의 사나이(문학동네, 2024)



 

카프카에 비하면 체호프에 대한 출판계와 독자들의 관심이 상당히 저조하다. 올해 절반에 들어선 지금까지 출간된 체호프의 책은 세 권이다. 체호프가 쓴 장편 범죄 소설 사냥이 끝나고(최호정 옮김, 키멜리움), 단편소설과 희곡 두 편을 엮은 아내 · 세 자매, 단편 선집 상자 속의 사나이


상자 속의 사나이표제작을 포함한 총 열세 편의 단편소설이 수록되어 있다. <강아지를 데리고 다니는 여인> <귀염둥이>는 체호프의 대표작으로 손꼽힌다. <귀염둥이>귀여운 여인이라는 제목으로 알려진 작품이다. <상자 속의 사나이>, <>, <로트실트의 바이올린>, <구스베리>(산딸기), <사랑에 관하여>사랑에 관하여》라는 제목의 체호프 단편 선집을 통해서 이미 소개된 작품이다.

 

올해 하반기에 체호프의 글이나 관련 책들이 나올 수 있다. 좀 더 지켜봐야 한다. 체호프의 소설들이 조용하게 주목받고 있는 반면에 희곡들은 꾸준히 무대 위에 오르고 있다

















* 안톤 체호프, 오종우 옮김 벚꽃 동산(열린책들, 2009)

 

* 안톤 체호프, 안지영 옮김 사랑에 관하여: <개를 데리고 다니는 여인>과 대표 단편들(펭귄클래식코리아, 2010)

 

* 안톤 체호프, 강명수 옮김 갈매기(지만지드라마, 2009)

 




2014년에 문을 연 안똔 체홉 극장(ACDC)’은 매년 체호프의 장막극과 단막극, 그리고 무대극으로 각색한 소설을 공연한다. 사이먼 스톤(Simon Stone)이 연출한 <벚꽃 동산> 전도연, 손석구, 최서희 등이 출연한다. 올해에 내가 극장에서 본 체호프 작품은 <진창><갈매기>.


<진창>은 매혹적인 여자 한 사람에게 휘둘리는 두 남자의 욕망과 허세가 많이 낀 남성성을 예리하게 묘사한 단편소설이다. 이 작품을 연극으로 만든 극단 이름은 원작 제목과 비슷한 창작집단 진창이다. 소극장과 여러 극단이 모여 있는 대구 대명동 대명공연거리에 활동하고 있다.

















* 안톤 체호프, 김규종 옮김 체호프 희곡 전집(시공사, 2010)

 

* 안톤 체호프, 이주영 옮김 체호프 희곡 전집 1: 단막극(연극과인간, 2002)



 

<진창>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창작집단 진창’의 체호프 작품은 <청혼 소동>이다. 이번 달에 열리는 대구 소극장 페스티벌출품작이다. 원래 제목은 청혼이며 7장으로 이루어진 단막극이다.







오늘 저녁 5시에 하는 <청혼 소동> 마지막 공연을 예매했다. 이 시간에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를 확인했다. 연극을 보는 주말만 되면 왜 비가 내리는지. 주말의 ()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24-06-15 10:3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 그래서 요즘 두 양반의 책이 그래 많이 나오는 거군. 오래 전 카프카의 일기 읽었는데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모르겠더군. ㅠ
연극은 재미있겠다. 그래도 안 더운게 어디니?
손석구 전도연 연기 보고 싶은데 요원하다. ㅠ
근데 너 오늘 연극 본다고 은근 대놓고 자랑하는 것 같다. 그래. 재밌게 봐라. 이 젊은 청춘아! ㅎㅎ

cyrus 2024-06-16 09:52   좋아요 2 | URL
<청혼>이 코미디라서 웃으면서 봤어요. 코믹 연극도 재미있어요. 오늘도 연극 한 편 보러 갑니다.. ㅎㅎㅎ 다행히 연극 보는 시간에 비가 많이 내리지 않았어요. ^^

페넬로페 2024-06-15 10:1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비 오는 날의 연극 관람이 더 운치가 있을 것 같은데요.
연극 관람 후 그 느낌으로 비오는 날 막걸리 한 잔도 좋을 것 같고요.
카프카는 워낙 유명하고 그의 작품도 많이 알려져 있어 그의 작품을 많이 읽은 것 같은 기분이 드는데 아직 안 읽은 작품도 많아요 ㅎㅎ

cyrus 2024-06-16 09:53   좋아요 2 | URL
연극 다 보고 난 후에 집 근처 돼지국밥집에 가서 저녁을 먹었어요. 막걸리도 마셨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