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73일 글쓰기 모임에 참석하기 위해 쓴 글이다.

 

 

 

매주 한 번씩 동네 책방에 간다. 책방이 된 건물은 원래 노부부가 운영했던 사진관이었다. 작년에 남편이 사진 찍는 일을 그만두면서 사진관은 책방으로 변신했다. 책방 건물 바로 뒤편에 노부부가 사는 집이 있다. 책방 건물과 노부부의 집은 세워진 지 상당히 오래됐다. 그래서 집 밖에 재래식 화장실이 있다. 화장실은 노부부와 책방에 있는 사람들(책방지기, 책방에 오는 손님들)공동으로 이용하고 있다. 책방에 뒷문이 있는데 그 문을 열면 노부부가 사는 허름한 집과 화장실이 나온다. 가끔 화장실을 사용한 책방 손님들이 화장실 전등을 끄는 것을 깜빡하고 잊어버리는 경우가 있다. 그러면 할아버지는 갑자기 책방 뒷문을 확 열고 들어오면서, 화장실 전등을 끄고 가라면서 잔소리한다.

 

재래식 화장실 안은 상당히 비좁다. 한 사람만 들어갈 수 있을 정도다. 몸집이 조금이라도 크면 용변을 보기 어려운 곤란한 상황이 펼쳐진다. 화장실에 들어갈 때 머리를 살짝 숙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문틀 위쪽에 머리를 부딪쳐 다칠 수 있다. 책방에 자주 오는 사람들은 그런 불편함을 감수하면서 화장실을 사용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책방에 자주 방문하면서 화장실 사용 방식에 문제점이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특정 요일이 되면 책방에서 독서 모임과 그림 그리기 모임 등이 진행된다. 그 와중에 나는 눈치 없이 책방에 와서 나만의 시간을 마음껏 즐긴다. 내가 항상 앉는 자리가 있다. 그 자리는 1인 또는 2인 손님이 앉을 수 있으며 화장실로 향하는 책방 뒷문 근처에 있다. 나는 자리에 한 번 앉으면 독서나 글 쓰는 일에 몰입한다. 내 일에 몰입하게 되면 화장실에 들어간 사람을 보지 못한다. 한 번은 화장실에 사람이 있는 줄 모르고, 화장실 문을 열 뻔한 적이 있었다. 그 화장실 안에는 책방 모임에 참석한 여성이 있었고, 그분은 다급한 목소리로 안에 사람 있어요!’라고 말했다. 나는 목소리를 듣는 순간 당황해서 그분에게 사과 한마디 하지 못하고, 도망치듯이 책방으로 돌아갔다.

 

그날 화장실에 있었던 여성은 나보다 더 많이 놀랐을 것이다. 여성들은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때마다 불안감을 느낀다. 화장실 어딘가에 불법 촬영 장비가 설치되어 있을까 봐 두려워한다. 성별이 분리되지 않은 책방의 재래식 화장실은 성범죄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 문제의 화장실이 노부부 소유의 건물 안에 있다고 해도 안심할 수 없다. 내가 경험했던 아찔한 그 순간을 생각하면, 재래식 화장실은 여성이 안심하면서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이 아니다.

 

그 사건 이후로 나는 어떻게 하면 여성들이 재래식 화장실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지 고민하기 시작했다. 나는 책방 뒷문에 누군가가 화장실을 이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 표식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화장실을 이용할 때 반드시 뒷문을 잠그도록 해야 한다. 물론 이렇게 한다고 해서 여성들이 안심하면서 화장실을 이용한다는 보장은 없다. 그래도 화장실을 이용하는 여성들이 조금이라도 불편함을 느끼지 않을 때까지 뭐든 시도를 해야 한다. 이 문제에 대해 좀 더 생각해본 뒤에 책방지기에게 화장실 이용 방식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면서 건의해야겠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20-07-03 19: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렇지! 좋은 생각이다.
그런데 요즘에도 그런 화장실이 있구나
난 그런 화장실 다녀오면 꿈에 꼭 나타난다.ㅠ
재래식은 아니지만 예전에 강남역에 한 유명 제과점에서
서너 번 친구를 만난 적이 있는데 2층에 화장실이 딱 하나야.
것도 남녀공용. 그거 알고 다신 그곳 안 가잖아.
여성용이 하나라면 그런가 보다 하겠는데 남녀 통틀어 하나라니.

근데 일주일에 한 번씩 서점엘 가는구나.
난 중고샵 안 간지 오래다. 교회를 못 가고 있을 때 한 달에 한 번은 갔는데
지금은 교회를 다니고 있면서 일부러 안 가고 있어. 가면 책 사고 싶을까 봐.
다 읽지도 못하면서 쌓아 놓기나 할 테니.ㅠ

cyrus 2020-07-04 14:29   좋아요 0 | URL
제가 사는 동네에는 아직도 오래된 가옥이 있어요. 그런 집에 가면 재래식 화장실이 건물 밖에 있어요. 책방에 가면 음료 한 잔 시키고 세 시간 정도 책 읽거나 글을 써요.

2020-07-07 02: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7-07 15: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감은빛 2020-07-03 23: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재래식 화장실 문은 안 잠기나봐요. 화장실 문이 안 잠기면 정말 큰일이죠.

말씀처럼 책방 뒷문에 화장실 이용중과 비어있음을 표시하는 판을 잘 보이게 달고 뒷문을 밖에서 잠그도록 해야겠네요.

제가 오랜 회원으로 있는 동네 작은 도서관은 실내에 화장실이 있어요. 여성용 칸은 2개였는데, 몇 년 전부터 1칸이 고장나서 1칸만 사용할 수 있고 남성용 소변기가 하나 있어요. 예전에는 그 화장실 문이 잘 잠겼는데, 어느날부터 고장나 잠기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남성용 소변기를 이용할 때는 혹시라도 여성이 들어오지 않을까 걱정하면서 지퍼를 내리게 되었죠. 문을 딱 열자마자 너무 잘 보이는 위치에 그 소변기가 있거든요.

그렇게 불편하게 소변기를 사용하던 어느날 성별에 상관없이 대부분의 사람들은 1칸만 남은 화장실을 쓴다는 걸 알았어요. 그 문 붙어있던 표시도 처음엔 여성만 그려져 있었는데, 어느순간 보니 남녀 모두 그려져 있더라구요. 그 칸은 안에서 문이 잠기니까 남녀 모두 걱정없이 쓸 수 있었던거죠. 괜히 저 혼자 문이 열리면 어쩌지 걱정하며 화장실을 썼네요.


cyrus 2020-07-04 14:43   좋아요 0 | URL
화장실 문이 나무로 만들어졌고요, 잘 닫히지가 않아요. 그래서 잠그는 것도 불가능해요. 사람들이 많이 지나가는 건물의 통로 근처에 있는 화장실은 불편해요. 그 화장실 문이 조금이라도 열리면 화장실 내부가 보여요. 가끔 그런 화장실 근처를 지나가면 일부러 고개를 숙입니다.

모든 사람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이 생기는 게 쉽지 않아요. 트랜스 여성, 트랜스 남성은 남녀로 구분된 화장실을 이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요. 아예 성별 구분 없는 화장실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성소수자 운동가들이 있는데 오히려 래디컬 페미니스트들은 반대를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