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년 2월 8일 세 번째 글쓰기 모임. 스몰토크에서 이 글을 쓰다

 

 

 

내 대학교 전공은 행정학이다. 대학교 2학년 2학기와 3학년 1학기에 타과 전공과목 수업을 들었다. 2학년 때 들은 과목은 서양미술사이고, 3학년 때 들은 과목은 현대미술론이다. 두 과목 모두 회화과에 입학한 학생이라면 반드시 수강 신청을 해야 한다. ‘서양미술사1학년 학생들의 전공필수과목이며 현대미술론3학년 학생들의 전공필수과목이다. 나는 독학으로 미술사를 공부한 적이 있어서 회화과 수업을 듣는 것에 부담감은 느끼지 않았다. 수업에 충실히 참여하면 학점을 잘 받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두 과목의 담당 교수는 김○○ 교수님이다. 그분은 웃음이 많았다. 시원시원하게 웃는 교수님의 모습은 수업을 듣는 학생들의 기분을 좋게 했다. 만약 다시 대학교에 입학한다면 김 교수님의 미술사 수업을 다시 듣고 싶다. 8년 전에 교수님의 수업을 들었을 때는 몰랐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그분의 수업이 내 인생에 큰 영향을 주었기 때문이다.

 

서양미술사현대미술론수업 교재는 김 교수님이 직접 쓰고 편집한 것이다. 수업 도중에 교재에 나오지 않는 예술가들을 언급할 때가 있었다. 교수님은 구글의 검색 기능을 이용하면서 예술가들의 작품을 소개했다. 그중에 가장 인상 깊은 예술가는 신디 셔먼(Cindy Sherman)이다.

 

셔먼은 현대미술을 이끄는 최고의 사진작가이다. 대부분 사람은 회화와 사진이 서로 연관이 없는 별개의 예술 분야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현대미술에서 회화와 사진의 경계가 무너진 지 오래되었다. 셔먼은 원래 회화과를 전공했다. 그러나 그녀의 관심사는 사진과 퍼포먼스 미술이었다. 그녀는 1970년대 중반 이후 30여 년간 사진을 발표했다. 이 작가의 모델은 늘 작가 자신이다. 그녀는 자신을 옛 명화 속 모델이나 영화배우 또는 주부처럼 정교하게 분장하고 치장해 촬영, 배우 겸 연출자처럼 여성을 재현한 500여 점의 사진을 발표해왔다. 셔먼은 여성의 신체에 주목한 사진작가이다. 특히 여성의 정체성을 욕망과 쾌락, 사랑과 고통, 소외와 고립 등의 다양한 측면에서 집중 조명해 왔다. 그녀는 사진 한 장으로 여성이 살아가면서 직면하는 억압적인 상황들을 함축해서 보여주었다.    

 

 

 

 

 

 

 

 

 

 

 

 

 

 

 

 

 

 

* 에른스트 곰브리치 서양미술사(예경, 2003)

 

 

 

김 교수님은 수업 시간에 여성 예술가들을 많이 소개해주었다. 그분의 수업을 들으니까 내가 미술사를 잘못 공부하고 있었다는 것을 깨달았고, 지금까지 알려진 미술사는 남성 중심으로 서술되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두꺼운 검은 베개처럼 생긴 그 유명한 <서양미술사>라는 책에 단 한 명의 여성 예술가가 언급되지 않았다. 언급된 여성 예술가는 열 여섯 명에 불과했다. 나는 김 교수님의 수업을 들으면서 여성주의 미술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고, 자연스럽게 페미니즘을 알게 되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김 교수님은 내가 페미니즘에 눈을 뜨게 해준 은사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다이제스터 2020-02-09 20:3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서양 미술사>에는 16명의 여성 예술가가 나온다고 일주일 전 네이버 기사에 있었습니다. 물론 인류 예술사 비해 책에 절대 많은 여성 예술가 아닙니다. ^^

cyrus 2020-02-09 20:40   좋아요 0 | URL
그렇군요. 맞는 정보를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수정하겠습니다. ^^

Angela 2020-02-09 21: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대학때부터 페미니즘에 관심가지셨네요. 역사는 강자와 남성중심으로 쓰여졌으니까요.

cyrus 2020-02-11 07:32   좋아요 0 | URL
네. 저는 과거 중에 제일 좋았던 시절로 되돌아갈 수 있다면 대학생 시절을 선택했을 거예요. 아, 물론 군에 입대하기 전의 대학교 1학년이 아니라 전역하고 나서 학교에 복학한 시기를 말합니다... ㅎㅎㅎㅎ

2020-02-25 17: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cyrus 2020-03-01 19:03   좋아요 0 | URL
학생들에게 유익한 지식을 알려주고 싶어서 수업 자료를 열심히 준비하는 교수들이 있어요. 저는 그런 분이라면 졸업하고 나서도 친하게 지내고 싶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