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다시피 마스크 대란으로 줄을 서도 마스크를 살수 없자 그에 대한 분노가 엄청 많았습니다.그러다보니 정부에서도 마스크 대란에 대한 부담이 커서인지 결국은 한주에 국민 1인당 마스크 2매를 약구게서만 구매케하는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그래서 이번주에는 좀 편히 마스크를 살수 있으려나 하고 같더니 역시 사기느 매우 힘들었습니다.우선 주초는 약국에서 판매하다는 사실은 알았지만 언제 들어올지 얼마나 들어올지 몰라서 약국에 같더니 아침에는 아직 안들어왔는데 언제 들어올지 모르겠다는 약사님의 말을 들었고 오후에는 마스크가 다 팔렸다는 이야기만 들었습니다.동네 약국을 다 돌아다녔지만 같은 말만 들었습니다.저처럼 허탕 친 분들이 많으셨는지 약사님꼐 항의하는 분들이 많으시더군요.약사님도 마스크 판매 때문에 다른 업무를 볼수 없다고 한숨을 쉬시더군요.

 

주 중반부터는 컴이나 핸폰에서 마스크가 있는 약국을 볼수 있는 앱이 나왔지만 역시나 약국마다 100~200장만의 마스크만 있어서 앱을 보고 가다 허탕을 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많은 분들이 겪은 일이라고 뉴스에 나오더군요.

사실 약국마다 마스크 수량이 적어서 암만 출생년도별로 판매한다고 해도 마스크를 쉽게 살수 없는데 특히나 대리수령이 가능한 80대를 제외한 60~70대들은 오히려 마스크를 산다고 여러 약국을 전전하기에 오히려 한곳에서 기다라니느 것 보다 더 힘들다고 불평을 하십니다.

 

참 마스크 대란이 언제 끝날지 갑갑해 지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스크 사기가 하늘의 별따기죠.

저도 지난주부터인가 계속 마이크를 사느라 전전했는데 한장도 못구했지요.지금이야 약국에서만 마스크 판매를 하고 있지만 지난주까지는 하나로 농협이나 우체국에서도 판매를 했습니다.지난주 초에 우체국 판매를 한다는 기사를 보고 근처 우체국에 갔더니 역시나 많은 분들(특히 노인분들이 많으시더군요)이 모여 계셨는데 화들이 많이 나신 상태더군요.

무언가 했더니 뉴스나 인터넷에서는 우체국에서 마스크를 판매한다고 해서 나왔더니 서울 경기권은 우체국에서는 판매하지 않는다고 직원들이 고지해서 노인분들이 항의를 하고 계시더군요.

 

일단 우체국에서 판매를 안해서 하나로마트로 향했습니다.그래서 제일 큰 양재 하나로 마트로 갔더니 아니 글쎄 줄이 줄이 장난이 아닙니다.도저히 살 자신이 없어서 근처에 있는 소형 하나로 마트에 전화로 물어보니 마스크가 온다고 하는데 확실치 않다고 하더군요..

그래 갔더니 역시나 줄이 장난이 아니게 서 있습니다.이곳에서도 역시 많은 노인분들이 서 계시는데  역시나 하나로 직원이 혼 나고 계시네요.요지는 노인들이 이처럼 많이 줄을 서고 있는데 마스크가 언제 올지 확인도 안되고 몇시간 째 줄을 서는데 차라리 번호표를 나누어 주라는 것이죠.

아무튼 하나로 직원이 여러가지 사정을 설명하는데 쩔쩔 매더군요.그걸보니 왜 마스크때문에 하나로 직원이 저런 고생을 하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무튼 역시 줄을 서 있었지만 1인 2매를 지급했음에도 결국 마스크 구매를 못했습니다.아무튼 지난주 내내 여러곳을 갔지만 결국 마스크를 구매하지 못했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ㅎㅎ 코로라 떄문에 알지 못했는데 오늘이 바로 그날이네요.

바로 13일의 금요일~~~~

 

ㅎㅎ 알리더너 여러분 오늘 하루 코로나도 제이슨도 조심하셔요^3^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뉴스를 보니 송파구에 있는 한 경로당이 털렸다고 한다.그런데 훔쳐간것이 국가에서 노인들을 위해 지급한 마스크라고 한다.맨처음에는 경로당에 다니는 노인분이 가져가셨다 싶었는데 좀더 살펴보니 창문을 통해 침입했다는 것을 보면 아마도 노인은 아닌듯 싶다.

암만 마스크 값이 금값마냥 치솟았다고 해도 노인을 위해 지급한 마스크를 훔치기위해 경로당을 털었다고 하니 참 쫌스러운 도둑이 아닌가 싶다.참고로 요즘 다세대의 경우 마스크를 온라인으로 주문해서 직접 받지 못하는 경우 칼로 박스를 찟고 마스크를 훔쳐간다고 하니 코로나가 무섭긴 무서운가 보다.

by caspi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0-02-28 08: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02 23: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20-02-29 1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고... 그러면 안 되는데 말이죠.

카스피 2020-03-02 23:18   좋아요 0 | URL
정말 그러면 안돼죠^^;;;

후애(厚愛) 2020-03-05 2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뉴스 보고 혀를 찼습니다.
요즘 마스크 전쟁입니다.
 

요즘 코로나 바이러스탓에 많은 분들이 특별한 일이 없으면 집에만 계시는것 같아요.저역시도 특별한 일이 아니면 집 밖으로 나가려고 하지 않고 있지요^^;;;

 

그래서 생필품도 되도록이면 온리인 쇼핑을 이용하는데 전부 저같은 생각들이신지 요즘 각종 대형 쇼핑몰(하나로,이마트등)은 계속 튕겨내는 것 같아요.그래서 집 근처에 있는  마트(동네에선 대형마트임)에 갔다가 깜놀했어요.사람들이 코로나 감염 걱정을 해서 생필품들을 많이 판다는 뉴스를 보았지만 살고 있는 근처 동네 마트에서 신라면이 하나도 없는 것은 처음 봤어요.물론 다른 라면(약간 인지도가 떨어지는 라면)들은 있었지만 가장 많이 팔리는 신라면이 마트 매대에서 하나도 없는 것은 처음 보았네요.

코로나 19의 공포가 생각외로 많은 사람들에게 공포로 다가오는 것을 새삼 느끼게 되었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