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창궐로 인해서 두가지가 품귀 대란이 일어나고 있지요.하나는 중국인이 싹 쓸어가나는 마스크와 손을 청결하게 만드는 손 세정제 입니다.

앞선 글에서 바이러스 감염 공포때문에 굳이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도 없고 또 가격이 오른 비싼 마스크를 살 필요도 없다고 했지요(실제 일반 시중에서 판매하는 어떤 마스크도 바이러스 감염을 막을수 없다고 하지요.마스크 착용을 강조하는 이유는 혹시 자신이 발열등 자각증상이 없지만 감염되었을 경우 타인에게 바이러스 전파를 막고자 함이죠)

 

그 다음이 손 세정제인데 역시 약국에 가면 품귀라 사기 쉽지 않습니다.그러다보니 개인적으로 손 세정제를 막드는 방법이 인터넷에서 떠돌아 다니고 학원(수강료 8만원-1회한),또 개인이 만든 손 세정제가 중고나라등에서 팔리과 있을 정도입니다.

 

사실 손 세정제 만들기는 무척 쉽습니다.그냥 에탄올에 물을 섞으면 바로 손 세정제가 되기 때문이죠.시중에 판매하는 소독용 에탄올을 보통 83%짜리인데 여기에 물을 부어 70% 손 세정제를 만들면 되지요.

그런데 문제는 바로 농도입니다.약국이니 마트등 시중에서 판매되는 손 세정제는 알콜 70%입니다.이 농도라야 세균이 박멸된다고 합니다.간단하게 생각하면 알콜 농도가 높을수로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더 박멸되지 않을까 싶은데 사실은 70%룰 기점으로 높거나 낮을수 그 효능이 급감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여러가지 문제로  집에서 개인적으로 만들면 이 70%를 맞추기가 무척 힘들다고 하는군요.

 

이런 수작업 손 세정제 감염의 공포심을 심리적으로 줄을수 있지만 이를 맹신하고 과신하다가는 바이러스 감염될수 있다고 하는군요.전문의들은 굳이 집에서 만든 손 세정제를 사용하기 보다는 비누로 30초간 꼼꼼히 손을 딱는것이 더 낫다고 합니다.그러니 굳이 개인이 만든 손 세정제를 구입하거나 혹은 집에서 손 세정제를 만들 필요는 없을것 같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요즘 마스크가 품귀 품귀 정말 마스크 대란입니다.신문기사를 보며 중국인들의 마스크 반출을 금지하고 적발하는 기사도 나고 국내 유통업자의 마스크 사재기와 가격 올리기를 금지한다는 기사도 계속나오고 있습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의료계와 정부는 마스크 착용과 손세정로 손 세척을 강조하고 있지요.어제 대통령의 1회용 마스크 착용과 관련해서 보좌진들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지요.부직포 마스크 정도로 바이러스를 막을수 있을까 하고 말이죠.

 

과연 부직포 마스크 정도로 바이러스 예방 효과과 있을까요? 전문의의 견해에 따르면 1회용 부직포 마스크외에 시중에 파는 어떠한 마스크도 바이러스 예방이 절대 불가하답니다.구멍이 숭숭 뚫려있어 바이러스가 널널히 출입 가능하다네요.그럼 왜 마스크를 쓰라고 강조하는 것일까요

마스크를 쓰라는 가장 큰 이유는 바이러스 예방이 아니라 기침을 통해서 비밀분자(일종의 침방울)속에 있는 바이러스 균이 다른곳으로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는 거이죠.즉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을 막는것이 아니라 바이러스  전파를 막는것이 주 목적이라는 것이죠.

사실 병원에서 사용하는 바이러스를 막는 전문 마스크도 있지만 이를 일반인이 사용시 5분이상 착용이 불가하다고 합니다(바이러스 균이 통과하지 못할 정도 빡빡하기 때문에 숨쉬기도 곤란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미국에서는 효과가 없으니 마스크 착용을 권장하지 않는것 같습니다.실제 건강한 사람은 굳이 마스크 착용을 할 필요가 없다고 합니다.실제 바이러스 균이 있다면 시중의 마스크는 쓰나 않쓰나 감염되기는 매한가지 때문입니다.물론 발열등이 있을경우 확진이전이라면 스스로 마스크(이경우 1회용 부직포 마스크도 가능)를 착용해 바이러스 전파를 막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너무 마스크를 맹신할 필요가 없고 굳이 비싼 마스크를 살 필요도 없어 보입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눈하면 생각나는 유명한 사람중이 한명이 바로 박대기 기자입니다.KBS박대기 기자는 이 한장의 사진으로 전국구 스타가 되었지요.

 탈모가 진행중인 그의 머리위로 하얀 눈이 소복히 싸인 모습이 웬지모를 짠한 느낌을 주는 사진이었죠.그런데 이 사진이 벌써 10년전 사진이네요.

 

그런데 딱 10년뒤 다시 박대기 기자의 사진이 회자되고 있네요.

https://imgur.com/pHv0xVJ.jpg

 

한때 이라크 전쟁당시 MBC 종군기자는 이진숙 하나밖에 없냐는 말이 떠돌았었죠.그런데 KBS에서는 눈오는 취재기자는 박대기 기자밖에 없나 봅니다.

그런데 KBS는 박대기 기자를 승진좀 시켜주지 넘 밖으로 돌리는 것 같네요.77년생 박대기 기자는 한겨울 추위에 눈을 맞으면서 방송을 하는데 78년생 최동석앵커는 편하게 스튜디어에서 뉴스를 진행하네요^^

 

그나저나 박대기기자는 10년전이나 지금이나 얼굴의 변화가 1도 없네요 ㅋㅋㅋㅋ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0-02-06 22: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07 08: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일부에선 대통령이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을 제대로 세우지 못한다고 비판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개인적으론 항상 말씀하시듯사람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이번에도 뵙게 됩니다.대톨령은 어제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관련 성동구 보건소를 찾으셨더군요

성동구 보건소 찾은 문재인 대통령

 

위 기사의 사진을 보거나 TV영상속에서 대톨령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근데 마스크에 문제가 좀 있는것 같습니다.요즘 마스크 품귀 대란이 일고 있는데 품귀 대란 마스크는 무슨 국가인증을 받은 개당 2~3천원짜리 마스크 입니다.그런데 어제 대통령이 착용한것은 그냥 부직포 마스크네요.

사실 부직포 마스크는 마스크 대란이 있기전에는 요양병원등에서 방문객들에게 그냥 나눠준 마스크입니다.즉 가격이 제일싸고 큰 효과도 없는 마스크란 이야기죠.지금도 이 1회용 부직포 마스크는 약국등에서 살수 있습니다.

 

그런데 어제보니 대통려이나 서울시 시장과 수행원들이 모두 1회용 부직포 마스크를 착용하더군요.우리나라가 중국처럼 코로나 바이러스가 창궐하지 않더라도 일국의 대통렬이 1회용 부직포 마스크를 착용하는 모습은 서민적일지는 몰라도 상당히 위험하단 생각이 듭니다.행여 만에하나 대통령이 바이러스 감염된다면 국정 운영에 큰 문제가 되기 때문이죠.

아무리 마스크 품귀 대란이라고 하지만 일국의 대통령께 부직포 마스크를  착용케 하다니 경호실들이 정신이 없나 봅니다.

 

허베이성 병원에 간 리커창 총리 사진과 비교하면 확실히 비교됩니다.

<허베이성 병원에 방문한 중국 리커창 총리>

<성동구 보건소에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대톨령이 부직포 마스크를 쓴것이 확실히 보입니다>

 

사진에서 보듯이 착용한 마스크가 상당히 틀려보이죠.물론 과한 것도 문제지만 그래도 국정을 운영하는 주요 지도자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1회용 부직포 마스크는 좀 아닌듯 싶습니다.

그런데 어제 성동 보건소 방문에도 대통령께 부직포 마스크를 착용케 하더니 오늘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 참석하신 사진에도 여전히 부직포 마스크를 착용하게 계십니다.

 

이 모습을 보니 제가 부직포 마스크가 바이러스 감영 예방에 효과가 없다고 착간한 것이 아닌가 싶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카스피 > 이게 뭔가요???

알라딘 서재에 내가 단 댓글이란 항목이 있지요.내가 다른분들이 쓴 페이퍼나 리뷰에 모든 댓글을 보여주는 곳이죠.근데 작년부터인가 제가 단 댓글이 아닌글들이 내가 단 댓글 항목에 포함되어 있는 것이 보입니다.

스타일스 저택의 죽음 - familie4
카스피님도 <스타일즈 저택의 죽음>을 재미있게 보고 리뷰를 남기셨네요. 리뷰를 읽어보시겠어요?

 

 

다른분들이 달아준 댓글이라면 이해가 가는데 내가 단 댓글에 이런 댓글이 올라오니 무척 이상합니다.게다가 이런 댓글의 공통점은 모든 카스피님 OOOOO을 재미있게 보고 리뷰를 남기셨네요.리뷰를 읽어보시겠어요?라는 공통적인 글귀가 보인다는 점이죠.

이거 버그인지 아님 알라딘에서 보내는 것인지 확인하여 주세요.참고로 보낸 분들의 닉네임을 클릭하면 모두 알라딘 서재를 보유하고 계신 분들이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