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소개할 책은 역시 중국 8대기서의 하나인 홍루몽입니다. 홍루몽(紅樓夢)은 18세기 중반 청나라 중기 건륭제 때 쓰여진 구어체의 중국 장편소설의 최고 걸작으로 작가는 조설근(曹雪芹)인데 전 80회는 조설근이 후 40회는 조설근사후 그의 유작을 보고 고악이 완성했다는 것이 정설이라고 하는군요.이미 청나라 말기 홍루몽을 전문적으로 연구한 학문을 홍학이 있었다고 하며 마오쩌둥도 홍루몽을 애독하였고, 1950년대의 중국에서 홍루몽 논쟁도 있었다고 할정도 중국 문학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작품입니다만 국내에선 삼국지,수호지,서유기등에 밀려 별반 알려지지 않은 작품이죠.

<홍루몽>의 특징은 백과전서식의 소설로 책에 나타난 인물들로는 황제의 측근과 나라의 친척으로부터 귀족관료, 여종과 사동, 승려와 상인, 농민에 이르기까지 그당시 중국사회의 각계층을 거의 망라하였고 소설이 묘사한 부분을 보게 되면 상층사회의 례의와 교제, 경사로운일과 장례왕래로부터 평민백성들이 종사하는 건축과 나무화초재배,의학과 점치기, 예술공연에 이르기까지 없는 것이 없이 그야말로 청나라사회의 모든 측면을 표현하였지요. 한편 홍루몽은 풍부하고 심각한 인간성을 표현하였을뿐만 아니라 그들에 대한 환경과 사회의 제약과 영향을 표달함으로써 그들을 입체감을 가진 예술적 형상으로 부각한 작품으로 언젠가는 한번 일독을 해야하는 작품이라고 생각됩니다.




















음 제가 가지고 있는 책은 1979년도에 발행된 중판본 책입니다.69년에 초판이 나온뒤 거의 10년만에 중판이 나온 셈이네요.보통 같으면 절판되는것이 마땅한데 상당히 오랜기간 팔린 책입니다(뭐 잘팔렸다는 의미는 아니고요 아마 을유 출판사에서도 삼국지,수호지등에 곁들여 전집 형식으로 판매하려고 남겨두지 않았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by caspi

댓글(5)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10-04-14 10: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이걸 가지고 계시다니. 나중에 가보가 되겠습니다.
팔면 얼마나 나가려나?

카스피 2010-04-14 18:57   좋아요 0 | URL
ㅎㅎ 실제 팔면 얼마 안됩니다^^;;;;

야클 2010-04-14 12: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옛날 무협지 분위기가 나는 표지군요. 오히려 요즘의 세련된 표지들보다 더 멋진것 같다는... 그런데 이런 책들을 계속 보관하시다니 대단하네요. ^^

카스피 2010-04-14 18:58   좋아요 0 | URL
넵,무협지 풍이 좀 나지요.옛날 소설들의 겉 표지는 이런 운치기 있어서 참 좋은것 같네요.
ㅎㅎ 예전에 헌책방 돌면서 모은것인데 잘 버리지 않으니 이렇게 남아있네요^^

야메 2011-06-20 15: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홍루몽은 현대적인 소설인가여 아님 중국 전통적 서사문학인가여??
처음 접해봐서 문의드립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책은 중국 8대기서중 하나인 요제지이로 제가 무척 아끼는 책이죠.맨처음에 이 책의 중,하만 구하곤 야 이렇에 재미있는 책도 있구나하고 밤새 읽은 기억이 납니다.그후 상편을 구하지 못하고 있다고 우연찮게 상편을 구했을때는 정말 뛸듯이 기뻤지요.이후 다른 출판사에서 나온 책을 몇권 구했지만 아쉽게도 일부분만 번역했더군요.
<요재지이>는 500여편의 이야기가 수록된 단편소설집으로, 전통적인 문어체인 고문으로 씌어진 책 중 최고의 경지에 오른 책이라 불리우는데 책 제목을 풀이하면 <요재가 기록한 기이한 이야기>란 뜻으로, 여기서 '요재'란 지은이의 서재 이름입니다.

이 단편집에는 무수히 많은 기이한 내용들이 들어있는데 흔히 말하는 기괴하면서도 판타지한 글들이 많이 있습니다. 「요재지이」는 온갖 귀신과 여우, 사물의 정령들이 출현하여 보여주는 비현실적이며 말 그대로 ‘기이한’이야기를 그 특징으로 하는데 그래선지 「요재지이」가 종종 중국판 「아라비안나이트」나 「그리스 로마 신화」로 불리는 것도 그 때문이지요.500편이란 단편에서 알수 있듯이 당대의 사회상 및 가정사, 남녀간의 애정, 천상의 세계, 자연물들의 신기한 변화, 자연재해 등 온갖 사건과 현상들을 망라하고 있어 당시 중국의 모습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기도 하죠.

우리나라에서 찾을 수 있는 가장 오래된 「요재지이」 번역본은 1966년 을유문화사 판(최인욱 옮김)으로 그후 두성(1991년, 김현진 옮김), 포도원(1994년, 김광주 옮김), 진원(1994년, 배병균 옮김), 범우사(1994년, 진기환 옮김) 등의 출판사에서 차례로 번역, 출간되었으나,대부분 일부 분량만 번역하였고 500여 편에 달하는 이야기 전부를 다룬 완역본은 이번 민음사 판이 처음이랄 수 있다는데 을유판본도 거의 500편을 번역한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럼 66년도에 나온 을유 출판사본 요제지이를 보실까요.

 <앞서 말한대로 따로 구한 상권의 상태가 좋지 않습니다>
<음 무슨 고분 벽화속 그림이 있군요>

<중국 관련책이란것을 한눈에 알려주는 천녀도가 표지 그림입니다.3권 공통된 그림이지요>

<제목이 고풍스러운 한자체입니다.요즘은 쓰질 않지요>



<책 안쪽도 중국 그림이 있네요>

<60년대 작품이라 세로 읽기네요>

<을유출판사에서 나온 중국 문학전집입니다>



<1966년도에 발행한 초판본입니다>

민음사에서 8권짜리 책이 나오기 전까지는 유일하게 500편의 단편이 거의 수록된 책이 바로 이 을유판본입니다.서유기,수호지,삼국지,금병매외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중국 문학작품이고 방대한 단편이 수록되어서 여러 출판사에서 그중 일부만을 발췌 번역한것이 다였죠.
그나저나 민음사에서 가로 읽기 전용으로 새로 나왔으니 민음사본도 한번 구매할 생각입니다.을유본도 좋기는 하나 너무 오래된 책이라 상태가 좀 메롱하기 때문이죠^^

by caspi




댓글(8)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루체오페르 2010-04-08 02: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요재지이를 처음 접한게, 군대에서 과장(행령)님실에 서재에 있던것을 본 것입니다. 아직 완역은 못봤지만 꽤 재밌더군요.^^

카스피 2010-04-08 08:16   좋아요 0 | URL
완역을 한번 읽어보세요.재미있지요^^

노이에자이트 2010-04-08 16: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최인욱 씨가 한학을 해서인지 사마천 <사기열전> 등도 번역했지요.소설도 재밌게 잘 썼어요.동학을 배경으로 한 <초적>도 재미있어요.

카스피 2010-04-09 21:22   좋아요 0 | URL
ㅎㅎ 다른 책은 잘 모르겠고 이 책은 넘 재밌더군요^^

노이에자이트 2010-04-09 23:24   좋아요 0 | URL
정음사에서 나온 중국고전 선집에는 요재지이는 빠졌더군요.

카스피 2010-04-12 21:09   좋아요 0 | URL
넵,요제지이는 60년대에는 을유판이 유일본이다군요^^

Tomek 2010-04-13 19: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모로호시 다이지로가 그린 『제괴지이』도 재미있었어요. 중간에 미완으로 끝내서 좀 아쉬웠지만. ^.^;

카스피 2010-04-14 08:38   좋아요 0 | URL
저도 봤는데 좀 아쉽더군요^^
 

금고기관이란 중국 명시대에 소주의 포씨 노인이 <삼언이박>(삼언:유세명언(諭世明言), 경세통언(警世通言), 성세항언(醒世恒言), 이박:초각박안경기(初刻拍安警奇), 이각박안경기(二刻拍安警奇))의 5책 200단편 중에서 선별해 엮은 단편 모음집으로 삼국지연의, 서유기,수호지,금병매,유림외사,홍루몽,요재지이 등과 함께 팔대기서로 꼽히는 작품이지요.

아마 60년대에 정음사에서 출간된후 절판되었다가 2003년 미래 출판사에서 재간되었지요.

내용은 여러가지 재미있는 내용들이 많은데 국내에서 청사란 제목(왕조현,장만옥주연)으로 개봉된 영화가 있는데 이 영화의 원제는 백사기로 바로 금고기관에 수록된 작품입니다.







그럼 제가 소장하고 있는 60년대에 나온 금고기관을 한번 보실까요.

<오래된 책이라 표지를 얇은 종이로 쌓습니다>

<벗기면 이런 모양입니다>

<금고기관이란 글자가 보이지요>

<정음사판 금고기관입니다>



<대체로 단편 초입에 삽화가 들어있읍니다.세로 읽기용>



<1963년 초판본이군요>
내용을 읽어보면 참 재미있읍니다.무협지 같은 글도 있는가 하면 백부인전처럼 환타지풍에 가까운 단편소설도 있으니까요.
인터넷 헌책방에도 한권 정도 보이는데 가격이 비싸니 미래출판사 책을 읽으셔도 좋겠지마 페이지수를 보니 몇 작품밖에 수록되지 않은것 같아서 좀 안타깝네요.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omek 2010-04-05 16: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금서라!! 정말 궁금한 작품이네요. 세로쓰기 책은 거의 기피하는데도 읽고싶은 충동이 일어나네요. ^.^;

카스피 2010-04-05 17:36   좋아요 0 | URL
ㅎㅎ 이책 금서는 아니지요^^
뭐 굳이 오래된 이책을 찾으실 필요 없이 재간된 책을 읽으셔도 무방하실것 같네요.
 

앞서 아라비안 나이트를 소개해 보았지요.생각보다 많은 책이 있더군요.아무튼 성인용으로
완역된 책은 65년도에 나온 정음사판 5권이 처음인 것 같은데 제가 가지고 있는 책은 1969년도에 동서문화사에서 나온 8권짜리 책입니다.
시대가 시대니 만큼 세로 읽기로 동서 문화사 창간 15주년 기념으로 나온 책이라고 하는군요.띠지에는 호화원색 무삭제 비장본이란 글이 당당히 박혀 있고 당대의 문학가인 김동리,박목월,이어령,최정희씨등이 추천사를 쓰고 있습니다.

<전 8권입니다>

<호화원색 무삭제 비장본이라고 쓰여있네요^^>

<ㅎㅎ 표지 그림이 좀 야하군요>

















<뒷면은 공통>

<당시 유명 문인의 추천사가 있군요>





<세로 읽기에 흑백 삽화가 종종 있읍니다>

<컬러 삽화는 1권에 3~4장 정도>

<1969년 11월에 발간된 초판본이군요>

1965년도에 발행한 정음사본에 비해 약 4년 뒤져 나온 책입니다만 백과사전크기의 정음사본보다는 국배판이라 읽기가 훨씬 수월합니다.그리고 정음사본에 비해 책 중간 중간에 좀 야한 삽화가 들어가 있는것도 특징입니다.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노이에자이트 2010-04-04 16: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기 추천사 쓴 인물 중 이효상 씨는 박정희 장군의 옛스승이었지요.국회의장까지 지낸 거물이었습니다.

카스피 2010-04-04 16:48   좋아요 1 | URL
아 그렇군요.저는 처음 알았습니다.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알라딘 블로그는 타 블로그와 달리 책을 매개로 하다보니 자녀분들이 있으니 30~40대분들도 많으신것 같더군요.제가 알기로 순오기님 같으신분은 아동및 청소년 서적의 리뷰를 많이 쓰셔서 저도 즐겨 읽는 편입니다.
저도 어렸을적에 참 많은 어린이 도서를 보았는데 공부한다 뭐한다 하면서 주위의 여건상(?)교과서외에는 책을 보지 못하게 되더군요.

근데 요즘 어린이 도서는 워낙 다양하게 나와서 참 읽을거리가 많지만 또 너무 많아 무엇을 선택해서 읽어야 될지 힘들기도 합니다.게다가 책도 얼마나 이쁜지 요즘 어린이들은 넘 행복하지요.
어떤때는 책 읽기 싫다고 투정을 부리기도 할 것입니다.뭐 책이 워낙 흔해서 그렇기도 하지만 책보다 더 재미있는것 넘 많은 세상이니까요.

근데 무슨말을 하려고 서두가 이리 기냐구요??
제가 예전에 찍은 사진을 정리하다 보니 50~70년대 희귀 아동 서적 사진들이 있더군요.아마 이것들은 웬만한 도서관에도 없을 책들이었읍니다.사진을 찍을적에도 부스럭 부수럭 책이 파손될것 같아 참 조심해서 찍었지요.게다가 저자의 친필 사인이 들어있는 대단히 희귀한 책들이더군요.
시대가 시대다 보니 종이의 질도 형편없었지만 그래도 우리 아이들에게 좋은 내용을 읽히고 싶다는 당시 아동 소설 작가의 희망과 단 한권의 책이라도 자식들에게 읽혀야 겠다는 당시 어른들의 마음이 느껴집니다.앞으로 마이북에 사진을 올릴 예정인데 이 책을 혹 읽으신 분들이 계신다면 당시의 추억을 느껴보시고 요즘 어린이들에게는 우리 부모,혹은 할아버지세대는 이런 책들도 없어 아주 귀하게 친구끼리 돌려가면서 읽었다고 말씀해 보세요.아마 아아들의 책에 대한 생각이 다소 달라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기대해 보세용^^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순오기 2010-04-02 02: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 순오기가 나와서 깜짝 놀랐어요.^^
저 자랄 때 읽을거리에 굶주려서 아직도 유년기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요.ㅋㅋ
사진 기대할게요~

카스피 2010-04-02 08:59   좋아요 0 | URL
ㅎㅎ 순오기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