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알콜 중독자의 적나라한 심리묘사들과 이웃에 대한 관음증, 기차라는 소재 등이 잘 조화를 이루어 좋은 스릴러를 만들어내었다. 인간의 이중성과 감추어진 본성들에 대한 묘사도 훌륭했고. 세 여자가 번갈아 스스로의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방식도 흥미진진이다. (공감1 댓글2 먼댓글0)
<걸 온 더 트레인>
2015-10-01
북마크하기 조카를 위해 며칠만에 다시 주문... (공감5 댓글2 먼댓글0) 2015-10-01
북마크하기 며칠 전 지른 책 (공감10 댓글0 먼댓글0) 2015-09-24
북마크하기 '책'이라는 글자가 많이 나오는 '책'이 좋은 일요일 (공감16 댓글2 먼댓글0) 2015-09-13
북마크하기 이런 류의 성장소설이 좋다. 전쟁의 와중에서, 전쟁에 대한 괴상한 동경, 두려움, 그리고 그 속에서 때아니게 젊음을 누리는 어린 소년들의 우정과 갈등과 고민이 섬세하게 묘사되어 있는 소설이다. 성장소설이라는 테두리에만 가두어두기엔 아까운 작품이다. (공감3 댓글0 먼댓글0)
<분리된 평화>
2015-09-11
북마크하기 9월의 주문한 책 (공감8 댓글0 먼댓글0) 2015-09-08
북마크하기 현대미술하면 난해하고 무슨 잡동사니 쌓아두고 예술이네 한다며 눈살을 찌푸렸던 사람이라면 이 책을 반드시 읽어야 한다. 역사적으로 현대미술이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 지, 그리고 그것이 의미하는 바가 뭔지를 재미있고 명쾌하게 이야기하듯 쓴 좋은 책. 이런 책이 정말 뭔가를 아는 사람의 글. (공감3 댓글0 먼댓글0)
<발칙한 현대미술사>
2015-09-03
북마크하기 모든 것은 변한다... (공감8 댓글2 먼댓글0) 2015-08-28
북마크하기 간만에 회사 점심시간에 책을 읽다가... (공감7 댓글0 먼댓글0) 2015-08-26
북마크하기 40여일 만의 컴백. 요 네스뵈의 <아들>과 함께. (공감3 댓글0 먼댓글0) 2015-08-25
북마크하기 졸리는 여름날 오후의 책주문 (공감3 댓글0 먼댓글0) 2015-07-10
북마크하기 부처님이 오셨다는 날 (공감3 댓글0 먼댓글0) 2015-05-25
북마크하기 자살 직전에 쓴 유서같은 책은, 프리모 레비의 많은 글들 중 가장 독보적이었다. 아우슈비츠의 경험을 토대로 쓴 이전의 책들에서 진일보하여 사람과 사람의 관계, 지금도 남아 있는 폭력의 흔적들, 그것이 인간사에서 어떻게 기능하는 지 무엇을 조심해야 하는 지에 대한 철학적 고찰이 짙다. 추천. (공감3 댓글0 먼댓글0)
<가라앉은 자와 구조된 자>
2015-05-11
북마크하기 미나토 가나에의 글들이 싫었다. 음침한 전개에 알쏭한 결말. 새로운 분기점에서 쓴 이 책은 그래도 보통 범주에는 든다. 세 여자가 있고 그녀들의 구구절절한 이야기들이 있고 그것들은 K라는 이니셜을 중심으로 수렴한다. <꽃사슬>이라는 제목이 잘 어울리는 책이고 한번쯤은 읽을 만하다. (공감0 댓글0 먼댓글0)
<꽃 사슬>
2015-05-11
북마크하기 해리 홀레 시리즈에 별 5개를 주지 않기는 힘들다. 오슬로 3부작의 마지막이라 그런지, 어디에서 본 듯한 장면이 계속 묘사된다는 것, 해리 홀레가 어딘지 좀 무력해보인다는 것, 밝혀진 범인의 정체가 그 동기가 허무하다는 것 등의 헛점도 많이 보이는 작품이기는 했지만, 여전히 매우 재미있다. (공감4 댓글2 먼댓글0)
<데빌스 스타>
2015-05-02
북마크하기 에드 맥베인은 절대 범죄소설 작가가 아니다 (공감9 댓글2 먼댓글0) 2015-04-19
북마크하기 숨그네 - 일상의 수용소에 갇힌 우리들을 위해 (공감5 댓글0 먼댓글0) 2015-03-29
북마크하기 자기 인생 최고의 순간이겠지 (공감10 댓글0 먼댓글0) 2015-03-17
북마크하기 성탄절 다음날 토요일 전날 이런 날이 방학이지 뭔가 (공감3 댓글0 먼댓글0) 2014-12-26
북마크하기 11월 30일, 일요일 (공감7 댓글0 먼댓글0) 2014-11-30
북마크하기 개인이 격변하는 역사 속에서 살아가는 방법들에 대해, 그리고 투명인간처럼 존재감이 상실되어 가는 타자성에 대해 걸쭉한 언어들로 잘 표현해낸 소설이다. 그런데 요즘은 이런 글을 읽으면 마음이 힘들어진다. 자꾸만 멀리 하고 싶어진다. 지금 사는 것도 팍팍해서일까. (공감4 댓글0 먼댓글0)
<투명인간>
2014-11-04
북마크하기 일주일 중에 가장 편안한 시간이 있다면... (공감9 댓글2 먼댓글0) 2014-10-26
북마크하기 날 좋은 토요일, 여름이 가고 있다 (공감11 댓글0 먼댓글0) 2014-08-30
북마크하기 오래오래 사랑한 이야기.원예학자라는 주인공의 직업 특성상 다양한 식물과 그것을 바라보는 마음, 그리고 유럽 각지와 중국까지의 무대에 걸친 이야기들. 불륜이지만 불륜처럼 느껴지지 않게 그린 이야기. 마지막은 조금 충격이었고.. 그런데 매우매우 감흥이 오지 않는 건, 내가 삭막하기 때문인가. (공감2 댓글0 먼댓글0)
<오래오래>
2014-08-23
북마크하기 학문이라는 날실과 세상이라는 씨실의 접점에서 평범한 일상생활의 사회학이라는 분야에 안착한 저자의 생각이 잘 드러난 책이다. 힐링이 넘쳐나는 세상에서 세상을 똑바로 보는 <콜드팩트(Cold Fact)>를, 고통스럽지만 찾아낼 때 진정으로 치유될 수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은 듯. 동감. (공감1 댓글0 먼댓글0)
<세상물정의 사회학>
2014-08-10
북마크하기 출장을 왔고.. 일하다 말고 끄적이고.. (공감5 댓글2 먼댓글0) 2014-08-05
북마크하기 심란하구나, 날씨도 몸도 맘도 (공감7 댓글0 먼댓글0) 2014-07-18
북마크하기 중국 출장 가면서 파리 여행기 들고가는 건 뭘까? (공감5 댓글0 먼댓글0) 2014-06-27
북마크하기 평생을 기다린 사랑이 사랑일까 (공감8 댓글2 먼댓글0) 2014-06-15
북마크하기 날이 넘 좋다 - 단상 하나, 둘, 셋 (공감7 댓글0 먼댓글0) 2014-03-3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