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 지음 / 디자인하우스 / 2013년 6월 / 336쪽 (1/8~1/8)

 

 

여행하고 싶은 곳 중에 한 곳인 '스페인'

스페인과 요리가 만나서 궁금했던 책이었어요.

 

나라마다 특색을 갖는 요리들이 있어서, 그 나라의 요리와 친해지면 더 가까워지는 느낌이 들어요.

 

친구와의 약속 장소를 가면서 이 책을 들고 나갔답니다. 맛있는 점심을 먹기 위해 만나는거라, 아침도 굶고 움직인데다 맛있는 음식 사진과 글을 보니 배에서 꼬르륵... ^^

 

점심 저는 맛있고 배부르게 먹었지만, 아쉽게도 친구는.... 좋은 경험과 배고픔을......

다음에는 밥 먹으러가자고...ㅋㅋ

 

저 때문에 다양한 음식들을 시도하고 있는 친구인데, 제가 향신에 익숙해져버렸는지 제 입맛과 친구 입맛에 차이를 느끼긴해요. 그래도 저 아니면 먹을일 없다고 같이 먹는데, 가끔은 그냥 밥 먹자고 하네요. ㅎㅎ

 

암튼...

음식의 맛을 결정하는데 경험과 추억도 한몫하는것 같아요.  저 역시 처음 먹었을때 손사레 치던것들을 지금은 그리워하고 즐기는것을 보면 스페인의 새로운 요리들이 궁금해지긴합니다. 처음 먹을때 손사레 치더라도 한번 도전하고 싶은 식초에 절인 청어.. 짤쯔부르크에서 햄버거 빵 안에 식초에 절인 청어를 보고 참 기겁했었는데..... ㅋㅋ 그거 도전 못한게 살짝 아쉬워요.

 

스페인 요리는 빠에야만 알고 있었던 저에게 또 다른 세계를 열어준 책이예요. 나중에 특히 타파스 같은 음식을 먹을수 있는 스페인 레스토랑이 있다면 한번 도전해보고 싶네요.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4-01-08 23: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1-14 22: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Forgettable. 2014-01-09 01: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홍대에 심즈 타파스 라고 있는데 무지 괜찮습니다. 생맥주도 맛있구여. ^^

보슬비 2014-01-14 22:14   좋아요 0 | URL
Forgettable님.
좋은곳 추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홍대 나가게 되면 한번 가볼께요.

요즘 위가 좋지 않아 술도 못마셔서 심심해요... ㅠ.ㅠ

숲노래 2014-01-09 08: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궁금한 맛이, 밥이 아니라 책이었군요~
새로운 에스파냐 요리를
집에서도 한번 해 보실 수 있겠네요~

보슬비 2014-01-14 22:15   좋아요 0 | URL
사실... 집에서 만들어보고 싶은 요리는 없어요. ㅎㅎ

레서피들이 있긴하지만, 완성된 요리의 사진이 없어서인지... 아님 재료 구성만으로는 그닥 맛있어 보이지 않아서 만들어보고 싶은 생각은 없는데.

대신 식당에 소개되는 음식들은 먹어보고 싶긴했어요.^^
한번 먹어봐야 집에서 만들어볼것 같아요. ㅎㅎ

후애(厚愛) 2014-01-10 23: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 표지가 참 귀엽습니다~!!
저는 이제 다른 나라 음식을 못 먹겠어요.ㅎㅎ
한국 음식에 너무 익숙해져서 말입니다.^^

보슬비 2014-01-14 22:18   좋아요 0 | URL
한국 음식 맛있지요. 요즘은 수수한 맛의 한국 음식이 좋긴한데, 요즘 왠만한 집들 간이 세서이지 오히려 밖에서 한식을 잘 먹지 않게 되더라구요.

점점 밖에서 먹을수 있는 음식들이 줄어드는것 같아 속상해요. 밖에서도 믿을수 있는 음식점들이 많아으면 좋겠어요.

2014-01-13 14: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1-14 22: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sonnie 2014-01-14 19: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언젠간 스페인 요리 해봐야지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좋은 책 같네요

보슬비 2014-01-14 22:25   좋아요 0 | URL
요리와 여행은 처음 만날때 무척 긴장되면서 설레이는것 같아요.
100% 만족스러운 책은 아니었지만, 새로운 세계를 경험한것만으로도 좋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