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두까기 인형 - 차이코프스키 발레극
수자 햄메를레 지음, 김서정 옮김, 페터 프리들 그림 / 우리교육 / 2009년 11월
장바구니담기


어린시절 향수를 불러 일으킨 호두까기 인형. 내 어린 시절 직접 발레극을 보지 못했으나, TV에서 공연 하는 모습을 한참 보고는 했던 것이 생각났어요.

초등 2학년 때 다른 호두까기 인형책을 보았던 기억이 났는지 아이는 이 그림책을 보자마자 cd를 반가워하며 얼른 뜯어 듣더군요. ^^
서곡을 시작으로 마지막 왈츠까지 음악과 그림책을 넘기며 발레극을 직접 감상할 수 있어 참 좋았어요.


아이에게 발레극을 한번도 보여준 적이 없다는 생각이 들어 왠지 미안한 마음이 들었어요. 이 그림책과 cd로 발레극 한 편 본 것 같은 생각이 들었지만, 올 겨울에는 발레극 한 편은 꼭 보도록 해야겠어요.

크리스마스, 그 날은 특별한 날인 듯 해요. 들뜬 마음, 행복한 마음 아이들이나 어른들도 마찬가지 인 것 같습니다. 그림책 장면 속으로 쏘옥.

아이 때는 선물을 받으며 행복해 하지만, 어른이 되고 나면 선물을 주면서 느끼는 행복도 크더군요. 보면서도 행복한 기운이 넘실 넘실 느껴지는 부분이에요.

그 신기한 인형들보다 더 멋진 선물인 호두까기 인형. 그냥 제목만을 생각하다가 이 인형의 본래 목적이 생각났네요.

사내아이의 무신경함은 때로는 정말....

아저씨께서 해 주신 말씀처럼 크리스마스에는 늘 기적이 일어나는 것 같아요. 어른인 지금도 크고 작은 기적은 일어나는 것을 보았거든요.

발레극에서 새로운 전개로 넘어가는 부분. 징그러운 쥐들과 주석 병정들의 싸움. 눈을 뗄 수 없어요.

설탕요정의 성 정말 멋져요. 언젠가 설명대로 아이들과 설탕요정의 성을 꼭 한 번 만들어 보고 싶었어요. 광고처럼 생각대로 되겠지요? ^^

침대에서 일어난 클라라의 모습이 너무 만족스러워 보여요. 함께 미소짓게 되더군요. 아침에 일어난 클라라는 크리스마스의 기적을 보게 된답니다. 어떤 기적일까요?

아이들과 꿈꾸는 크리스마스. 이 그림책으로 멋진 발레극 <호두까기 인형>덕분에 잘 감상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해 모두모두 사랑해 아기그림책 보물창고 6
매리언 데인 바우어 지음, 신형건 옮김, 캐롤라인 제인 처치 그림 / 보물창고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해 사랑해.  늘 들어도 가슴이 따스해지고, 웃음 지어지는 말. 세상에서 아름답고 귀한 그 여러말 중에서도 가장 돋보이는 말이라고 생각해요. 

표지의 토끼인형이 왠지 낯익은 그림체라 보았더니 캐롤라인 제인 처치작이더군요.  <아주 특별한 너에게>를 읽으며 좋아하게 된 작가였는데요.  

개나리가 살갑게 미소짓고, 진달래가 수줍은 시선으로 봐주는 봄같은 느낌의 색. 그 그림속에서 난로불이라도 쬐듯 훈훈함을 느낄 수 있는... 이 책 속에서도 여전히 그녀의 마음이, 색감이 묻어났어요.

소중하고 사랑스러운 우리 아가.  내 아가는 어느 새 훌쩍 자라서 싱싱한 초록 나무로 자랐어요.  

내 앞에 있는 자그마한 아가가 너무 자라서 문득 문득 놀랄 때가 있어요. 

하지만, 팔순인 부모의 마음에 육십이 넘은 자식이 못내 걱정스러운 것처럼, 어려보이는 것처럼 제 마음도 그랬어요.  

그림책을 읽고 아이의 어린 시절을 생각하게 했고, 앨범 사진 속에  내 아가의 모습을 보며 입꼬리가 올라가며, 눈가도 젖어들었어요.   

그것은 티 한 점 없이 깨끗한 하늘을 들여다볼 때처럼,  땀방울이 온 몸을 적셔가며, 숨을 헉헉 몰아쉬고 올라간 정상에 다다랐을 때의 마음.  

밤에 비친 안압지의 교교(皎皎)하고, 운취있는 물위의 물속의 정경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있는 그 시간의 소중함에 대한 가슴 벅참이었어요.   

사랑하는 아이와 함께 읽고, 아빠와도 읽고, 남편에게 읽어주며 행복할 수 있는 그림책이었어요. 

사람을 사랑하고, 자연을 사랑하고, 사랑하고 사랑하는 것.  그 것처럼 행복하고 아름다운 일은 없을테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위트 인테리어 인 뉴욕>을 리뷰해주세요.
스위트 인테리어 인 뉴욕
아오키 레이코 지음, 나지윤 옮김 / 나무수 / 2009년 7월
평점 :
절판


뉴욕.  뉴요커. 뉴욕에 사는 사람들은 패션뿐만 아니라 거주 공간 역시 감각적인 인테리어로 눈길을 끄는구나라고 생각하게 했다. 

핑크색 표지에 고급 내지, 소품, 가방, 옷에도 일러스트를 프린트한 상품을 판다고 하는 아오키 레이코의 감탄사가 나오는 사랑스러운 일러스트, 사진. 

달콤하다. 스위트 인테리어 인 뉴욕.   



꼭 필요한 물건만 살 것.  또한 필요 없는 물건은 과감히 버릴 것.  실천을 무지하게 잘 못하는 부분인데... 이 책 마치 '살림의 여왕'처럼 많은 물건도 있을 곳을 마련하여 깔끔하게 수납하는 것을 멋드러지게 해낸다. 

외모에 대해서도 고정관념에 사로 잡혀 있는 경우가 꽤 많다.  나이 때에 맞는 옷차림, 헤어스타일, 주변 시선에 신경쓰지 않고 자신만의 독특한 '스타일'을 고수한다는 것은 덕분에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닌 것이다.  그러나 뉴욕에서는 나이나 직업에 얽매이지 않고 자신이 좋아하고 편한 스타일을 추구한다고 한다.  자기가 좋아하는 것, 자기가 입고 싶은 것. 그것이 진정 '나다운'것이기에... 



소품과 핸드메이드 아이템.  역시 시선을 사로 잡는다. 패브릭천으로 액자를 만드는 경우는 집에서도 쉽고 무나히 할 수 있는 작업으로 보여졌다.  작업용 태커, 별도로 구입하려면 비용도 비용이거니와 다소 번거롭다 싶으면 요즈음 다양한 무늬와 색상으로 나오고 있는 시트지를 이 순서대로 이용해봐도 멋진 액자가 나오지 않을까?생각했다.  음... 늘 생각하고 실천하기는 귀찮아해서 문제이지만... 

뉴요커가  아닌데도 아는 언니 집에 놀러갔을 때 감탄사를 연발했었다.  비싼 가구가 있어서?  아니다.  인도식 가구(?) 중고로 무척 저렴하게 구입했다고 하지만 원목가구에 새겨져 있는 장인의 솜씨는 참 아름답게 느껴졌기에 정말 멋진 가구들이었다. 외국에서 몇 년 체류하고 있다가 그 가구들도 배편에 들여왔다고 했는데, 나 역시 가지고 이사를 왔을 듯 했다.  부엌 한쪽 벽에는 짙은 색으로 여러 가지 과일이 그려져 있는 벽지가 음식들을 더욱 맛깔스럽게 보이게 하였다. 무엇보다 물건이 바깥에 나온 것이  없이 너무 깔끔했다. 역시 표인트는 물건들이 제자리에 있는 경우이겠지. 



다양하게 수납할 수 있는 수납공간을 분리하고 그런 가구들을 찾고, 만들어 내는 것을 보며, 뉴요커처럼 스위트한 인테리어를 꾸밀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곧 이사를 가려고 한다.  좀 더 정리되고 깔끔한 집에 대해 생각하려면 한동안 내내 이 책을 끼고 살아야겠다 싶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참 맛있는 채식요리 만들기>를 리뷰해주세요
참 맛있는 채식요리 만들기 - 채소로 고기맛을 내는 특별한 요리비법
더디쉬 지음 / 미디어윌 / 2009년 6월
평점 :
품절




자동차 사고  이후, 먹어도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 아들녀석이 걱정되어 보름 전 한약을 지어 먹이게 되었다.  그런데, 닭고기는 열을 올려 안 되고, 밀가루는 소화를 방해해서 안 되고, 돼지고기는 해독작용이 있으니 절대 삼가하라는데....꾸엑~~~ "그럼 뭘 먹이라고????" 

평소 해주는 식단에 문제가 있는지는 생각해 보지도 않고, 한약 먹는 것은 무지 무지 귀찮은 일이라는 생각을 해 버리고 말았다.  기껏 소고기로 잡채(딴에는 손 간다고 잘 하지도 않았던 요리라는...) , 먹이지 말랬는데, 닭고기로 케이준 샐러드(야채라면 역시 질색하는 아들 이건 먹기에...)정도로 아이의 식단에 약간 색다른 반찬을 올리는 정도였다. 평소 요리에 고민이라고는 한 적이 없어 한 달이 참 길기만 하다 생각했는데, 우와~! 너 참 잘 만났다~    

야채, 채소라면 싫어하고부터 보는 징글징글한 나의 살들. 채소와는 아주 먼~~ 육류나 튀김들을 원했기에 참 맜있는 채식 요리가 '뭐 좀 다른게 있으려나?'라고 생각했는데... 헛,  제목 답다.  채소라면 역시 질색부터하는 아이에게 '이거라면 잘 먹을 수 있겠는데...'감탄사 연발.    

보기에도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는 말처럼 보기에도 먹음직스런 요리를 보면 군침만 꿀꺽 삼켰지 도통 이런 방법으로 요리를 조리해 볼 생각은 못했다.  (그러니 전문가 실력 아니겠는가마는...)  



얼핏 들어는 봤는데 콩고기.   이 책을 읽으며 건강에 너무 무심한 엄마, 아내였다는 생각이 들어 어째 참 미안했다.  몸에 좋지 않고, 환경마저 해치는 육류 대신 콩고기가 있었는데.... '콩햄'들어는 보셨나요?라고 누가 묻는다면 상품명인가요? 했을... 종류도 무지 다양하다.   

건 콩고기로 육류의 질감을 느낄 수 있는 불고기용, 양념치킨용, 제육볶음용, 돈가스용.  없는 것이 없네 할만큼 말이다.  또한 콩햄은 콩에서 추출한 단백질로 만든 햄이라는데 일반 햄과 유사한 맛, 식감을 느낄 수 있다고 한다.  종류로는 쏘이팜(슬라이스햄- 샌드위치 속재료) 베지 비엔나소시지, 베지 프랑크소시지, 콩살로만 등. 아, 이런 재료가 있다는 것을 안 것만으로도 큰 수확이 아닌가 했다.   

홈메이드 콩고기 만들기. 직접만드니 정성도, 절약도 할 수 있으니 p19 코너도 참 요긴하고, 나처럼 좀 귀찮아 할? 아니, 처음이라 하기가 좀 번거롭다 생각한다면 p.26,27를 참고 채식 요리 재료를 구입할 수 있는 곳을 참조하면 되겠다.   

    


(콩고기를 만들기 전이라면 집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감자 두부 스틱과 케이준 샐러드를 해보면 어떨까? 괜찮지 않을까 기대중이다.

요리책으로 실습해볼 시간도 없이,  아이는 영재교육원의 일본 과학캠프을 위해 방학하자마자 떠났다. 얼른 와서 맛봐줘야 하는데...   (어린 시절 타본 비행기는 기억에도 없다는 아들녀석. 도착해서 전화로 촌스럽게 비행기 멀미를 했다고 한다.)  일주일을 보내고 오면 아들~ 맛난 채식요리로 입이 쩍 벌어지게 해주마.(레시피대로 했는데 맛 없으면? 큭큭 설마겠지?;;;)     



( 잡채~ 과일로~ 소스는 겨자 소스 이 요리도 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누군가 걸어가요
이선주 글.그림 / 푸른책들 / 200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군가 걸어가요. 

걸어가는 것을 보면 자신도 따라 걸어야 될 듯한 생각이 문득 들 때가 있어요.  책 제목을 보며 우리집  4살짜리 꼬마동이 여아와 함께 읽었어요. 턱을 괸 여자아이는 우리집 꼬마동이와도 많이 닮은 듯 해요. 장난꾸러기 미소가. ^^ 

"엄마" 

아이가 손을 짚은 곳은 전 세계 지도가 보이는 한 쪽 구석.  자신처럼 보이는 아이가 숨어 있나? 무언가를 쳐다보나? 구름넘어 쪼그리고 앉아 있는 그림이에요.  

"우리도 구름 따라 함께 가볼까?" 

까르르륵. 아이는 무엇이 웃긴지 두 손을 입가에 대고 깔깔 웃네요.  다음장은 아이가 보기에는 무서운 호랑이도 이상한 작은 사람 그림도, 거북이랑, 새, 물고기가 한데 어울려 있어요. 숨은 그림 찾기를 하듯 아이는 여전히 꼬마동이 자신의 모습만 찾아내네요. 

"호, 그래, 꼬마동이 네가 여기 있구나."  

내 마음도 그림 꼬마동이와 길을 따라 하얀길도, 시냇물 소리가 들리고 푸른 숲이 우거진 산골 작은 계곡길에 가 있어요. 우리집 귀여운 꼬마동이도 그랬던가봐요.   

가는 길에 많은 사람들이 있어요.  누군지 어렴풋이 엄마는 알겠어요.   

"할아부지.  할아부지." 

"응.  할아버지." 

우리는 동물들이 숨바꼭질하는데서 찾기 놀이를 했어요.  아 좀 어려운가. 갸우뚱~ 

비밀의 색색 통로를 지나서 예쁜 요정들이 있는 길도 지나가고 낚시도 해봐요.  앗~ 그림자가 색깔 친구가 된 것 같아요. 

마지막장은 비밀의 문을 나와 많은 생각을 하게 되더군요. 

"은주야, 이 손 누구일까?" 

"오빠."

또 누구 손일지 우리 계속 계속 생각해볼까?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