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친
요시모토 바나나 지음, 김난주 옮김 / 민음사 / 199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시모토 바나나를 처음 만났다. 독특한 문체, 독특한 소재라고 해야할까?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사람들에 이야기가 때론 뭉클하기도 했지만.. 아직 그녀의 자자한 명성을 느끼기엔 부족하다는 생각이 든다. 워낙 주변에서 추천하는 이가 많아서 내심 기대가 컸던 탓일까.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양물감 2016-06-12 19: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요시모토바나나에 감흥이 없는 편입니다.

해피북 2016-06-16 08:20   좋아요 2 | URL
이얏 하양물감님 댓글을 읽으니 왜 이렇게 힘이나죠 ㅎㅎ 주변에서 느껴지는 뜨거운 열기에서 소외된 기분 이었거든요. 댓글 감사합니다^~^

단발머리 2016-06-13 08: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요시모토는 안 읽어봤는데 기대가 되기는 해요~~ ^^
한결같이 귀가 얇은 이 단발머리^^

해피북 2016-06-16 08:24   좋아요 0 | URL
ㅎㅎ 저도 귀를 빨랑팔랑거리며 요시모토를 만났어요 ㅋ 생각해보면 이 소설이 처음 나왔을 당시에는 독특한 문체 때문에 사랑받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이 드는데 지금은 각양각색의 책을 접하다보니 약간 감흥이 떨어지는 게 아니었을까 싶은 생각도 했답니다. ㅋ 단발머리님은 어떻게 느끼실지 꼭 소식 전해주세용 ㅋㅂㅋ

2016-06-24 13: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9-25 21: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0-25 16: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1-18 18: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16-12-24 11: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해피북님, 따뜻하고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북플마니아 되셨는데, 요즘 서재를 쉬고 계셔서 어떻게 지내시는지 궁금합니다.^^)

2016-12-27 02: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애프터 유 - <미 비포 유> 두 번째 이야기 미 비포 유
조조 모예스 지음, 이나경 옮김 / arte(아르테)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봐요 이봐, 루이자가 이렇게 외설적이었나요?'

마치 첨가물이 잔뜩 들어간 음식물을 씹고 있는듯 느껴지면서 딱 소설의 절반에서 책을 읽기 힘들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내가 생각했던 윌과 루이자는 이런 모습이 아니었는데.. 싶은 생각에.

 

그런데 소설의 중간쯤 넘어서면서 루이자가 점차 변화되고 새로운 사랑이 시작되고 또 그 사랑을 불안과 걱정 속에서도 받아들이는 모습들에 이끌려 마지막까지 질주하게 되었다.이번에는 행복하길 바랄께요 루이자라고 가만히 응원하게 된다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6-06-13 08: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일단 윌과 루이자의 사랑이야기부터 읽어야겠어요. 전에 대출했던 것 같은데 두께로 눌려 펴보지도 못 했던 듯해요^^
미비포유에서 이어지는 이야기인가봐요~ ㅎㅎ

해피북 2016-06-16 08:31   좋아요 1 | URL
저두 대출해서 읽었더랬죠 ㅎ 다소 지루한 부분들도 있었지만 결국에는 펑펑 울면서 책을 덮었던 기억이 납니다 ㅋ

애프터 유는 이어지는 이야기는 맞지만 전작과 분위기가 많이 다른거 같아요 ㅋ

양철나무꾼 2016-06-13 17: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영화니까 그렇겠지만, 영화는 좀 심하게 각색이 되었던걸요~^^
암튼 전 영화에 너무 실망을 해서 어떻게 요번걸 읽을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해피북 2016-06-16 08:36   좋아요 0 | URL
흐잇. 정말 좋았던 책이 영화로 나오면 실망이 이만저만 아닌거 같아요. 저는 `마션`이나 `허삼관` 영화보며 실망이 이만저만 아니었거든요. 그런데 요 `미비포 유`영화도 양철나무꾼님 댓글 읽으니 어떤 기분이 들지 짐작이.. 저는 영화 보고싶었는데 생각해봐야 겠어요 ㅋㅋ

그리고 혹시 전작에서 윌과 루이자에 대한 사랑이 크셨다면 이번 책에서는 그 사랑을 잠시 놓아버리시고 만나시는게..... ㅋ
 
연애 소설 읽는 노인 열린책들 세계문학 23
루이스 세풀베다 지음, 정창 옮김 / 열린책들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마존 강의 수호자 친구 미겔 트센케에게 받치는 헌사. 짧지만 강한 여운. 오랜만에 참 즐겁게 소설을 읽었다. 그런데 왜 `연애 소설`을 읽는 노인일까 생각해보면, 사랑하기 때문에 지켜낼 수 있어서가 아닐까. 대 자연도, 인디언들도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지켜낼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틀 포레스트 2 - 완결
이가라시 다이스케 지음, 김희정 옮김 / 세미콜론 / 200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맛있는 음식은 능력있는 조리사에 의해 탄생되기도 하지만, 식재료에 대한 감각을 알고 조리하는 손길에서 더 깊고 진한 맛이 우러나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갖게 한다. 같은 식재료로 이렇게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니.. 앞으로 `재료 없어서 못하겠어`라는 소리는 못꺼낼듯 ㅋㅋ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6-06-12 17: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재료 없어서 못 하겠네~~ 저의 단골 멘트예요. 앞으로도 계속 이 애기를 하려면 아무래도 이 책을 읽지 말아야겠다는..^^

해피북 2016-06-16 08:40   좋아요 1 | URL
ㅋㅋ 워낙에 주인공이 있는 재료로 튀기고 굽고 발효시키는 바지런한 모습에 자꾸 반성이 되는 책 같더라고요 ㅋ혹시 조금 삶이 건조해질때 읽기 좋은 책인거 같기도하고요 ㅋㅋ
 
리틀 포레스트 1 세미콜론 코믹스
이가라시 다이스케 지음, 김희정 옮김 / 세미콜론 / 200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은 마트에가면 손쉽게 조리할 수 있는 식품들이 많다보니 만들어 먹는 즐거움을 한동안 잊고 살았던거 같다. 손수 씨앗을 뿌리고 계절에 알맞는 식재료로 음식을 해먹는 즐거움을 듬뿍 느낄 수 있는 이 책을 보면서 자꾸 꿈틀꿈틀 움직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