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권을 재밌게 읽고 하권을 기쁜 마음으로 읽어내려 갔다.
그런데 예상했던 흐름의 틀이 완전히 달라지면서 뭔가 석연찮아지는 개연성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나카타상을 도와주는 호시노상이나 뜬금없이 사에키 상에게 사랑을 느낀다며 잠자리를 요구하는 15살의 카프카. 이게 대체 무슨 소린가 싶었다. 머 물론,글씨를 읽을 줄 모르는 나카타 상을 위해 호시노군이 동행해주는 것은 이해가 된다.


하지만 그가 이 거대한 사건을 마무리하는 역할이라는 것에는 공감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다. 그가 아무리 나카타상이 좋은 사람이라 생각했을지라도 나카타가 죽었을지라도,또 호시노가 평생에 끈기있는 일을 단 한번도 해내지 못했을지라도 그가 회사까지 쉬어가며 어쩌면 퇴사 당할 위기와 경찰에 연행될 위험을 감수하면서 까지 으시시한 이 사건을 마무할 책임은 보이지 않는다. 차라리 카프카가 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거기다 카프카 이 아이의 성장통을 내 머리로는 도대체 이해할 수없다. 망상과 현실 사이에서 얼마든지 뜨거워질 수 있는 청춘이지만, 아직 나약하고 완전하지 못한 그 소년에게 하루키는 너무 큰 자유를 준게 아니냔 말이다. 프로이드의 오이디푸스 컴플렉스를 바탕삼아 너무 자유로운 전개가 아니요! 하고
막 따지려던 찰라.


‘예술가란 장황한 걸 회피할 자격이 있는 사람들이라고 하잖아‘p32 라며 오시마 상을 통해 하루키는 내 입을 봉해 버린 것이다. 다시말해 개연성 따위는 애당초 설명할 생각 따위가 없으니 내가(하루키) 이끄는 대로 따라오라 선수친 것이다.
이 망할. 하루키사마.


하루는 재밌게 하루는 분통 터트리며 상 하권을 읽었다. 설명할 생각없다니 더 이상 묻지도 않겠다. 내가 너무 멀리 와있어서 카프카의 성장통에 공감하지 못 하는지도 모르겠지만 그 까마귀(카프카)가 제자리를 찾아 되돌아가는 뒷모습 만큼은 열렬히 응원하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슬비 2017-05-15 22: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래전에 읽어서 잘 기억은 안나지만, 제가 판타지 장르를 좋아해서 재미있게 읽었던 감정은 기억하고 있어요. 지금 다시 읽는다면 그때의 감정과 어떻게 달라질지 궁금하긴하네요.^^

해피북 2017-05-20 08:51   좋아요 0 | URL
저도 첫 권은 판타지 형식이라 재밌게 즐겼는데요 하 권은 글쎄 흠... 하면서 읽게 되었어요. 이 책이 여러번 제판되면서 표지 글이 달라졌지만 어떤 표지에는 ‘곁에 두고두고 읽을 때마다 달라지는 책‘이라 써있기도 하더라고요. 지금 생각으로는 아. 글쎄. 과연? ㅋㅋ 이런 생각이 드는데 보슬비님은 어떻게 달라지실까 저도 궁금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