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책장을 정리하다가 <쾌락의 옹호>라는 책을 봤다. (사실대로 이야기하자면 발견했다.. 그것도 내 책장에서!!!) 그리고 고개가 갸우뚱해진다.

 

' 그러니까...이 책을 내가 샀던가? 누구한테 받은건가?.. 아니다 어떤 책에서 읽고 구입했던가?" 하는 고민들로 한동안 머릿속은 전쟁터가 된다.

 

책을 보다가 좋은 책 소개가 나오면 어김없이 장바구니에 담아두는 게 습관이고, 책을 살 일이 있을 적에 한꺼번에 구입하는 패턴을 가지고 있는 나. 그렇게 구입한 책은 바로 읽으면 좋으련만. 한동안 다른 책에 밀리고 밀려 훗날에는 까마득해져 버리니 난감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래서 정리 페이퍼가 필요하단 생각이 든다. 훗날 왜 이 책을 구입하게 되었는지, 어떤 책이 발단이 되었는지 기록해두면 뒤죽박죽한 머릿속을 한결 편안하게 만들어줄 테니까.

 

 

 

 

 

 

 

 

 

 

 

 

 

 

 

 

<진보의 미래>는 노무현 대통령님의 육필원고가 담긴 미완의 책이다. 임기 말기였던 2008년 후반부터 2009년 5월까지 참모진들과 책을 구상하면서 나눴던 대화와 방향등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노무현이 꿈꾼 나라>는 노무현 대통령님이 남긴 수많은 질문들에 대한 참모진들의 답변이다.

 

 

 

 

 

 

 

 

 

 

 

 

 

 

 

 

 

 

 

 

 

 

 

 

 

 

 

 

 

 

 

<마르크스는 처음입니다>는 마르크스의 학자 이시카와 야스히로가 쓴 학생들을 위한 입문서다. 이 책 부록 2편에는 마르크스를 탐험자를 위한 책이 실렸는데 몇 권 간추려 본다.  <Hi, 마르크스 Bye, 자본주의>는 가장 쉽게 쓴 자본론 입문서로 우리 문제를 사례로 다뤄 이해하기 편하다는 설명이 인상적이다. <마르크스 사용 설명서>는 21세기에 어울리는 사상 입문서란 표현이 호기심을 끌고,  <설탕, 커피 그리고 폭력>은 저자가 마르크스 주의자는 아니지만 <공산당 선언>의 역사적인 배경을 지구점 관점에서 다룬다는 점이 흥미롭다. <자본론을 읽어야 할 시간>은 세상에서 가장 쉽고 재밌는 <자본론>해설서라는 점에 궁금증이 생긴다.  

 

 

 

 

 

 

 

 

 

 

 

 

 

 

 

 

 

 

 

 

 

 

 

 

 

 

 

 

 

 

 

 

 

 

 

 

 

 

 

 

 

 

올 해라고 해봐야 아직 3월이지만, 이 3개월 동안 찾아낸 보석 같은 작가가 있다면 '최혜진' 작가일 것이다. <유럽의 그림책 작가들에게 묻다>를 시작으로 그녀의 작품을 찾아 읽는 중인데 두 번째로 읽게 된 <명화가 내게 묻다>는 마치, 내 고민을 곁에서 들어준 이가 써준 책처럼 깜짝깜짝 놀라며 읽게 되었고 책 속에 소개된 책들을 모두 읽어야겠다는 마음이 컸다. 인용된 구절 들려주는 이야기 모두 큰 공감이 되었던. 그래서 이유 불문. 모두 읽어가겠다.

 

<명화가 내게 묻다>를 간략하게 적어본다면, 명화라는 대작에 대한 이야기보다도, 명화를 통해 삶의 의문을 풀어가는 그녀의 탁월한 시선과 사유가 느껴지는 작품이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7-03-24 13: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진보의 미래>는 나오자마자 읽었는데, 조기대선이 다가오니 다시 한 번 들쳐봐도 좋을 책일것 같아요.
저는 해피북님이 찾아내셨다는 ‘최혜진‘ 작가에게 관심이 가네요. 명화를 소개해주는 책인가 봐요.
그림도 보고 근사한 해설도 듣고, 일석이조겠는걸요.^^

해피북 2017-03-25 02:15   좋아요 0 | URL
오~~ 역시 <진보의 미래>는 단발머리님이 진즉에 읽으셨을거 같았어요. 저는 지금이라도 이 책을 읽은 게 참 다행이라는 생각을 했어요. 생각을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으시려 고민하고 검증하고자 노력하시는 부분에서 큰 감명을 받았답니다. 제 생각을 상대에게 전할때 절대 옳다고 확신하며 말하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했거든요. 많이 배우는 시간이었어요^^

그리고 최혜진 작가님은. 삶 속에 어떤 의문이나 고민이 있는 사람들에게 열리는 문(?)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ㅎㅎ 요즘 사춘기 같은 고민에 고민을 하고 있는 터라서 고민이 맞닿는 부분이 많아 참 좋았답니다. 그런데 음.. 명화를 소개해주는 책은 아니고요 명화를 보고 작가님이 생각했던 고민들을 이야기로 풀어주는 에세이집이랍니다^~^

달팽이개미 2017-03-25 01:3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명화가 내게 묻다> 마침 오늘 구입했는데 이렇게 리뷰로 또 만나니 더욱 반가운 마음이 들어요 ㅎㅎㅎ 어여 만나고 싶어요~~^^

해피북 2017-03-25 02:16   좋아요 3 | URL
우앙 역시역시~! 달팽이개미님과 저는 독서취향이 비슷한거 같아서 너무 좋아요 ㅎㅎ 저는 오늘 최혜진 작가님 블로그에 놀러갔다가 왔는데 역쉬~~블로그에도 좋은 글이 많아서 막막 흥분했답니다. 그 글들도 책으로 만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ㅎㅎ 달팽이개미님이 만나실 <명화가 내게 묻다>는 어떤 울림을 줄지.소식 전해주세요^~^

달팽이개미 2017-03-25 16:04   좋아요 1 | URL
역쉬역쉬 해피북님~~같은 책에 함께 공감할 수 있음이 넘넘넘넘 행복해요!! >.<

AgalmA 2017-03-25 02: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른방식으로 보기> 한 권만 사도 알라딘 굿즈 주는 행사책이더라는~ 참고하시라고.
열화당에서 존 버거 추모 전시를 인사동에서 하던데...
옹오? 내가 모르는 단어인가 찾아봤다는ㅎ;

해피북 2017-03-25 03:21   좋아요 1 | URL
탐나는 굿즈가 있었는데 그새 사라져버려서 속상해요ㅜㅜ
존 버거는 저는 처음 알게된 분이라서 ㅎ 역시 미술계쪽은 아갈마님이 단단해보이세요~^^
아참참 그리구 옹오는 ㅋㅋ 아까 고친다고 컴퓨터 켜서 다른 글 올리고 꺼버렸네요 북플에서는 안고쳐지는지라 내일은 잊지말고 ‘옹호‘로 고쳐야겠어요 ㅋ 말씀 감사해요^~^

고양이라디오 2017-03-27 16: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페이퍼의 서문 제 이야기같이 공감갑니다^^ <명화가 내게 묻다> 찜해 놓고 꼭 읽어봐야겠네요.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해피북 2017-03-29 00:55   좋아요 1 | URL
ㅎ 공감 가신다니 기뻐요~~ 늘 함께 있지만 늘 새로운게 서재가 아닐까해요~ㅋㅇㅋ 그리구 최혜진 작가님의 책이 고양이라디오님께도 즐거움을 주길 바래봅니다 ㅋ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고양이라디오 2017-03-29 09:19   좋아요 0 | URL
늘 새로운 서재라니 너무 멋져요~~^^ 최혜진 작가 <명화가 내게 묻다> 꼭 읽어하고 읽어볼께요~ 핸드폰에 저장해놔야겠어요. 금방 잊어버려요ㅠ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