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주를 끓은 물에 팍팍 삶으며 그 김이 모락모락 나는 향과 소리를 느끼며 식탁에 앉아 있습니다.

호떡집에 불난 상황에 이렇게 여유롭다니

아침엔 김밥까지 쌌답니다

어디 갈 것도 아니고 그냥 먹었을 뿐이지만 나름~

이럴때 아닌데 하면서 말이에요.

라이팅 클럽을 아껴가며 읽고 있습니다

 

 

 

 

 

 

 

 

 

 

 

 

책이 아까운 것도 그까닭이요, 바쁜 것도 그까닭이요 하지만 읽지 않고는 못 베기는 것은 너무나 책이 내 마음을 콕콕 찌르기 때문입니다.

책 첫장부터 제 중고 시절과 너무도 닮아서요.

양철나무꾼님께서 제가 보고싶단 책을 보내주셨네요.

늘 받기만 해서 극구 사양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책과 스카프까지.

고마움과 기쁨과 미안함과 죄송함과 걱정과 어쩌지 하는 맘이 한번에 몰려옵니다.

사실 이 마음은 알라딘에 내내 드는 마음입니다.

이러다 마음의 빚으로 파산하는 건 아닌지.

얼마전부터 받기만 하고 입 씻고 지내는 나날들이 넘 많아서 제 마음은 거의 두근반 세근반이랍니다. 하지만 정말 하나도 잊지 않고 있어요 그래서 다 몇배로 갚을 생각만 맘으로 하지요.

작년 회사 일과 집 일로 우울증 같은 증세가 심했습니다.

병원을 안 가서 얼마나 심한지는 알 수 없지만 가만히 있어도 눈물이 주르르 나는 시간, 자전거를 타고 가족모두 한강을 달리면서도 눈물이 앞으로 가려 몇번을 숨어서 눈물을 훔쳤었습니다.

억울함과 답답함과 속상함이 자세한 사연을 쓰면 배가 될 거 같아 자세한 내막도 쓰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선물보내주세요 라는 뻔뻔한 사연에 양철나무꾼님께서 멋진 뜨게가방에 양말을 보내주신게 엊그제 같습니다. 우울증책과 주역책도 보내주시고 시집도 보내주셨습니다.

덕분에 저는 정말 이젠 지나가다 웃기도 한답니다.

어제도 그제도 그 가방을 들고 보라매 공원에 다녀왔지요.

알라딘에 고마운 분들이 많아서 저는 알라딘을 떠날 생각은 추어도 못한답니다.

양철나무꾼님

정말 감사합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녀고양이 2012-05-06 22: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무꾼님은 주기가 즐겁다니, 하늘바람님, 맘껏 받으셔요.. 홍홍.
저도 내내 나무꾼님에게 얻어먹고, 책 받고,
제 자신으로 모자라 코알라의 어린이날 선물까지 받는 상황이라니까요...

하늘바람님, 하늘이 너무 맑지 않나요?
저도 호떡집 불난 것처럼 해야할 일이 산더미지만,
잠시 행주 삼는 내를 상상하며 다시 보고서 쓰러 갑니다.... 찡긋~ 쪽

하늘바람 2012-05-07 09:00   좋아요 0 | URL
언제나 바쁘고 그리고 멋지게 해내시는 님
저는 그렇지 못해 안달복달 중이에요
양철나무꾼님은 정말~
님도 그렇고요
빨리 저도 할일도 끝내고 계절과 사랑을 즐기고 나누고 싶네요

차트랑 2012-05-07 12: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라딘너분들 중에는...
위 글에 등장하시는 분이 계시니
참으로 아름다운 세상입니다.

그렇게 아름다우신 분과 가까이 지내신다니...
저는 하늘바람님이 그저 부러울 뿐입니다.
이렇게 기분을 아주 좋게하는 글을
만나는 일은 결코 흔한 일이 아닙니다.

속이 좁은 저의 마음을 참으로 너그러운 마음으로
바꾸어 주는 힘을 가진 글이고
이 글을 읽는 저를 그 얼마나 기쁘게하는지...
아마도 하늘바림님은 아실런지...

中과 和에 이르면
세상이 바로서고 그 안의 모든 것들이
잘 자라나게 된다더니...
오늘 저는 중화의 모습을 보고 갑니다...

우환의식을 가지고 계신 마녀고양이님이나,
중화의 모습을 보여주시는 위 이야기의 주인공,
양철나무꾼님과 하늘바람님께
크게 깨달은 바 있습니다..

2012-05-07 23: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세실님 정말 감사 합니다 태은이에게 사주고 싶었는데 차일피일 미루고 있었던 책이랍니다. 

태은이가 어찌나 좋아라 하는지

 

 

 

 

 

 

일요일 밤 택배가 도착해서 깜짝 놀랐는데요 

자다깬 태은이가 보고 서 울음을 뚝 그쳤어요. 

오늘도 한시간을 집중해서 붙이기 놀이를 했지요. 

정말 감사합니다 

 

요즘 태은이가 한참 좋아하는 것이 디보 퍼즐인데 

 

 

 

 

 

이 퍼즐과 스티커 북을 세트 처럼 연이어 같이 갖고 놉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실 2009-01-03 08: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쁘네요.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스티커북이군요.
님 도움 주셔서 감사합니다.
 

비누 선물에 당첨되어서 마음이 두근거렸어요.

사진만 보고 실제로는 못 보았으니까요.

어제 택배가 오전 일찍 문을 두드렸습니다









비누가 무척 크고 고급스러웠어요. 향기는 어찌나 좋은지 게다가 무엇보다 태은이가 너무나 좋아했어요.

태은이가 하마 비누의 랩을 확 뜯는 바람에 어제 바로 사용했고요 태은이와 목욕시간이 참 즐거웠습니다.

계속 비눗칠을 하고파 해서 난처했지만요.

목욕탕에 비누향기 그윽합니다.

행복 희망꿈님

정말 감사합니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세실 2008-12-14 21: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우 축하드립니다. 음.전 내일 출근하면 받아보겠죠? 아웅...기대 기대^*^
태은아 안녕!

순오기 2008-12-15 00: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태은이가 좋아할 만하죠~ 다 큰 우리 애들도 좋아하니까요.
행복희망님~ 여러 사람에게 행복을 주는군요.^^

무스탕 2008-12-15 08: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태은이 미소짓는것 보세요 ^^
돼지비누도 좋아라~ 하겠어요. 축하합니다~~

행복희망꿈 2008-12-15 11: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렇게 글까지 올려주시고 부끄럽네요.
태은이가 좋아한다니 저도 기분이 좋네요.
사실 저희 아이들도 하마모양등 동물모양을 참 좋아하더라구요.
태은이랑 행복한 날들되세요. 저도 감사해요.

하늘바람 2008-12-15 23: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세실님 바쁘시죠?
순오기님 네 정말 깜짝놀랐어요 어찌나 이쁘고 곱고 향이 좋은지
무스탕님 네 돼지비누 탐내서 얼른 감추었어요
행복희망꿈님 네 태은이 아주 좋아서 장난 아닙니다.
정말 감사해요
이렇게 이쁘게 만드시는 걸 보고 정말 더욱 부러워요.
 

 

 

 

 

 

 

 

제게 이책은 말할 수 없는 사연이 있어요

읽지도 않은 이책 때문에 울었고

자존심도 상했고

부끄럽기도 했고요.

후회도 있었고요.

그런데 순오기님이 이 책을 선물해 주셔서

제 마음이 조금 가벼워졌어요

정말 감사합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08-12-15 00: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잉~ 요즘 서재 마실이 뜸해서 이제야 봤어요.
그 사연이 뭘지 궁금하지만 말할 수없는 사연이라니...^^
 

가시장미님 감사합니다.

 

 

 

 

요즘 알을 어떻게 하면 좋을까 에 대한 자료를 찾고 있었답니다.

정말 도움이 될 것같아요.

제 일이나 혹은 제 삶에 있어서요

정말 감사합니다.

지난 번 엄마표 홈스쿨링

 

 

 

 

이 책도 참 좋아서 두고두고 제게 공부가 되는데

정말 감사해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시장미(이미애) 2008-05-30 09: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늘바람님 ^-^ 감사의 글에 더 감사해야겠어요..
그냥 즐겁게 읽어주시면 되요. 너무 부담드리는 것 같아요. 으흐

제가 요즘 하고 있는 가장 큰 고민 중에 하나는..
정말 누군가에게 의미있고 인생의 이정표가 될 수 있는 책을 기획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할까..거든요.

그런 고민을 해주신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보람을 느낀답니다.
앞으로 더 좋은 책을 소개해 드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오늘 하루도 좋은 시간 보내시길..

하늘바람 2008-05-30 10: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시장미님 멋지네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