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이도행 열차 미래아이문고 8
홍종의 지음, 이우창 그림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0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당에서 4호선 지하철을 타려고 기다릴 때 오이도행 열차를 만나면 늘 생각했다. 

오이도가 진짜 있을까? 

가보고 싶다. 

고등학교 떄 고3때였다. 

오이도행 열차는 당시 없었고 학교 가는 버스를 기다리다가 그냥 광화문 순환버스를 타버렸다. 광화문에서 내려 종로 5가까지 그 이른 아침아마도 6~7시 사이. 울며 걸어다녔다. 그날은 시험보는 날이었고 지금생각해보면 일탈같지도 않은데 엄청 죄를 지은 듯해서 무섭고 두렵고 갈 곳없어 펑펑 울며 걸었던 기억이 난다.  

아무 연계가 없는데 이상하게도 오이도행 열차만 만나면 그때 생각이 났다. 

다애를 만나기 위해서 였을까?그 감정에서만 머무르고 느끼기에만 충실할떄 작가는 새로운 설정을 세운다.  

그 오이도행 열차는 오이도에 도착하기 전 아이들이 즐겨 찾는 서울랜드와 어린이대공원역이 나온다, 그곳에는 동물원도 있어서 언제나 아이들은 희희 낙낙이다. 그런데 그 오이도행 열차에서 집을 나가 한동안 볼 수 없었던 아빠를 만난다면, 그것도 그냥 손님대 손님이 아닌 천원짜리 부채를 팔고 있던 아빠를 만난다면? 어떤 기분이 들까? 이런 설정 속에 작가는 요즘 아이들과 마치 인터뷰라도 한듯 속속들이 속내를 들여다 보듯 아이들의 마음이 묻어난다. 힘겨운 다애 더 힘겨운 엄마. 그리고 동생. 다애는 자기의 처지에 비관하지 않고 자신보다 더 어려워보이는 사람들에게 기꺼이 손을 내민다.   

그러면서 우리는 다애와 함께 사람들을 만나고 더불어 다애의 마음도 쓰다듬게 된다. 그리고 이해할 수 없었던 새미를 이해하게 된다.

언젠가 가보고 싶은 섬 오이도. 갇힌 아이들의 마음을 대변해주는 느낌과 함께 한번쯤 일탈을 꿈꾸게 만드는 지하철역 오이도 그리고 오이도행 열차. 

 그래서 나는 홍종의 작가의 어떤 책보다 이책이 가장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글샘 > 스티븐 킹의 쌈박한 작문 강의
유혹하는 글쓰기 - 스티븐 킹의 창작론
스티븐 킹 지음, 김진준 옮김 / 김영사 / 2002년 2월
평점 :
품절


스티븐 킹은 재미있는 소설을 쓰는 사람으로 막연하게 알고 있었다.
나도 추리 소설이나 의학 스릴러 같은 책을 좋아는 하는데, 돈 주고 사기도 아깝고, 딱히 빌릴 곳도 잘 없고, 요즘엔 나이가 들면서 그런 종류의 책을 보는 시간을 좀 아깝단 생각도 들고 해서... 여러 이유를 막론하고, 암튼 스티븐 킹의 소설은 읽은 적이 없는 것 같다.

그런데, 이 작문 책이 많이 보이기에 도서관에서 검색해서 빌려 봤는데, 기대 이상이었다.

우선, 이 책은 작문의 기초에 대해서 아무 말도 하지 않으면서, 모든 것을 말하고 있는 책이다.
보통 글쓰기 책이라고 한다면,
1. 작문을 왜 하는가?
2. 작문을 잘하기 위한 기본기(다독, 다작, 다상량)
3. 작문을 잘하기 위한 다양한 연습을 통한 기량 습득
4. 퇴고
5. 기타 팁의 순서로 구성되어 있고, 이런 책은 정말 보기 싫은 고등학교 작문 교과서 같은 책이다.
나도 고등학교 작문 교과서를 많이 읽어 봤지만, 정말 그건 고역이다. 월급받고 읽으라니 읽지, 독서가 아닌 일이다.

스티븐 킹은 우선 자기가 살아온 이야기를 제 멋에 겨워서 축 늘어 지도록 쓰고 있다.
그런데, 이 책에서 젤 재밌는 부분이 지 살아온 이야기다.
그 뒤에 롸이팅에 대해서 쬐끔 쓰고 있는데, 거기는 솔직히 작문책이랑 별 다를 것이 없다.
하긴, 다독 다작 다상량 외에 작문의 원리가 뭐 있다는 말이냐.

킹은 자서전을 쓰면서 독자에게 글은 이런 것이다... 하고 자랑한다.
우선, 그의 글은 재미있다. 한 페이지에 재미있는 말이나 이야기가 한 두 개 꼭 등장한다.
이게 잘쓴 글이다. 뿡야!
재미없는 글은 결코 잘쓴 글이 될 수 없다.는 것이 그의 제1 원리.

그리고, 작문책. '온 롸이팅'이란 제목을 붙인(온이란 전치사는 뭐뭐에 관한 연구 같을 때 쓰는 말이다.) 책에서 지 자서전으로 절반을 차지하는 건 무슨 왕자병이람, 이름이 킹이니 <왕병인가?> 한다면 그의 의도를 제대로 읽지 못한 독자다.

그가 자서전으로 보여주는 글쓰기의 제2 원리는 <잘 아는 것을 써야 한다.>는 것이다.
자기가 겪어온 자기 삶 이상으로 잘 아는 세계는 없지 않는가.
의학 스릴러를 쓰는 로빈 쿡은 의사고, 더 펌으로 유명한 그리샴은 변호사였다.
자기가 왜 속된 말들을 잘 드러내는 글을 썼는지... 자서전에 잘 드러난다. 그건 자기 삶이었다.

글을 쓰다 보면, 시간이 잘 안 난다.
그래서 그가 권장하는 사항. 문을 닫아라.
그리고, 글을 다 쓰고 나서 다시 읽기는 정말 어렵다. 퇴고의 어려움.
그래서 그가 권장하는 사항. 이때는 문을 열어라.

작가가 잘 해야 하는 것, 설명, 묘사, 그리고 실감나는 대화의 구술... 이런 것은 상당한 수준의 전문성을 요구한다.

암튼, 글을 쓰고 싶을 땐, 누구도 간섭하지 않는 자기 공간을 가지고, 부지런히 써야 한다는 거다.

스티븐 킹이 권하는 글쓰기의 제3 원리. 열심히 읽지 않고는 잘 쓸 수 없다.

재미있게 쓰려고 머리를 굴리고, 이야기가 스스로 굴러가도록 생명력을 부여하며, 자기가 잘 아는 세계에서 이야기하고, 열심히 읽고 써라. 이런 당연한 이야기를 정말 재미있게 하는 사람. 그런 글재주가 부러울 수밖에... 이런 책을 읽다 보면, 글을 잘 쓰는 소질을 타고난 사람을 내가 따라갈 수는 없단 좌절을 깨닫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노피솔 > 이 시리즈 강추입니다
예쁜 모양으로 무얼 그릴까? - 오감으로 만나는 명화 여행 - 시각
종이비행기 구성 / 중앙출판사(중앙미디어) / 2003년 12월
평점 :
절판


흥미로운 유아용 미술시리즈입니다

유아 수준의 눈높이이면서도 인간의 가장 원초적인 본능이라 할 수 있는
오감을 기초로해서 미술을 느낄 수 있도록 했기 때문에 오히려 더 동화되기
쉽고 흡수하기 좋다는 장점을 지니는 듯 합니다.

그리고 저도 개인적으로 유아나 아동 대상의 미술그림책이 많지만
이렇게 유아수준에서 입맛에 딱 맞는 책이 없었지 않았나 싶어요
느낄 수 있는 미술, 생활 속에서 바로 발견할 수 있는 미술의 세계가
책 속에 들어가 앉았다고 해도 좋을 듯 합니다.^^

그 중 이 책 시각편은 눈에 보이는 현상속에는 기본적으로 도형이 숨어 있다는걸
자연스레 알게하는 멋진 책입니다. 미술에 문외한인 저는 제 아이들 미술관련
교구 활용방안을 연구하면서 몇 권의 미술책을 접하고서 그때서야 만물 속에
도형이 숨어 있다는 사실을 새삼스레 확인하고 너무 신기하고 신비로워 환호성을 지르며
이 책 저 책 들추던 기억이 새로운데 어려서부터 이리 재미있고 쉽게 그런 원리를 깨칠 수 있도록
한 이 책이 참 신선하고 좋아보이네요

시각 편에는 고흐, 클레, 몬드리안, 루소, 마티스, 칸딘스키의 그림 속에 숨겨진
도형의 세계를 멋지게 경험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다른 책들도 이 책 못지않게 경험해 볼만하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