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밤 꿈엔 책가방 속 그림책
최진희 지음 / 계수나무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늘밤 꿈엔

여백이 많은 그림책이다.

과하지 않게 망설임 없는 선으로 죽죽 그어서 그려진 

책을 펼치면 북극제비갈매기를 소개하는 걸로 시작한다. 

북극제비갈매기라는 게 있나보지.

라고 생각했다. 아무 의심하지 않고 믿었다. 


북극제비갈매기는 북극에서 여름을 보내며 새끼를 낳고 겨울이 오면 남극으로 긴 여행을 떠난다.


세찬 비에 온몸이 젖고 매서운 바람에 몸을 떨기도 하겠지.


단 하루만이라도 날개를 활짝 펼 수 있다면 

너에게 닿을 수 있다면.

그러다가 맨 마지막 장을 보고 가슴에 뭔가 덜컥 내려앉는 느낌이었다.

주인공은 북극제비갈매기가 아니라 날 수 없는 새 닭이었다. 오늘밤 꿈엔 북극제비갈매기가 되고 싶었던 거다.


내 꿈을 생각했다. 

이룰 수 없는 꿈을 생각하는 건 아닐까?

나는 어쩌면 날지 못하는 새가 아닐까? 

그렇게 생각하자 갑자기 울컥했다.


그러다 보니 

북극제비갈매기라는 게 정말 있는 걸까?

생각해보니 있을리가 없다. 왜 눈치를 못채고 믿었나 싶기까지하다.

꿈이지만 작가님의 강인한 선의 힘. 짧고 강한 선, 휘어지지 않는 선

그게 이룰수 없지만 매 순간 진심이고 매순간 최선을 다하는 마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림책을 읽는 재미는 여러가지이나 나는 가끔 옆에 두고 넘겨보며 위안이 될 때 보는 책이 있는데 이 책 또한 그러하다.


최진희 작가님의 다음 작품을 기대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절대 절대로 모두를 위한 그림책 50
베아트리체 알레마냐 지음, 나선희 옮김 / 책빛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가 어린이집을 갈 때 아침마다 전쟁이었다. 집에서 재미나게 놀아주려고 노력하다보니 어린이집은 가기 싫은 곳이 되었던 거다. 어린이집에 가서 재미있는 걸 많이 하고 친구도 만나면 좋은데 아이는 그렇지 못했다. 

그림책 <절대 절대로>에는 너무나 귀여운 주인공이 나온다. 주인공의 정체는 박쥐다. 세상에 박쥐가 이리 귀여울 수 있는 거야? 감탄하며 넘길 때마다 몇년전 아이를 어린이집과 학교를 보낼때 생각이 나서 웃음이 났다.


베아트리체 알레마냐의 그림과 스토리에 반했다.

그림책 면지에는 주인공 파스칼린의 다양한 포즈가 나오는데 이렇게 다양한 포즈로 캐릭터를 그린다는 건 글그림을 함께 하는 작가익 욕심많은 작가이기에 가능하다. 그래서 면지를 보는 순간 작가의 책에 대한 욕심과 사랑을 엿볼 수 있어서 펼치면서부터 기대만발이었다.

이쁜 나무집에 사는 파스칼린은 날개에 보송보송 털이 있는 5살 아기 박쥐이다. 

파스칼린은 오늘은 학교에 가지 않겠다고 떼를 쓴다.

엄마 아빠는 그런 파스칼린의 마음을 돌려보려고 안달복달이다. 엄마는 파스칼린을 데리고 창가로 가서 함께 창밖을 내다본다. 저기 보렴. 고슴도치, 다람쥐, 두꺼비, 애벌레도 다 학교에 가고 있잖니?

아이의 모습은 정말 표현이 딱이다.


엄마 아빠가 아무리 설득을 해 보지만 파스칼린은 이제 맘 먹고 외치지요.

절대 절대로 안가 

자 다음 그림에 엄청난 장면이 나옵니다




엄청난 호통에 엄마 아빠는 작아져요.

책 편집은 타이포그래피 기법이 사용되었어요.

아이가 외칠 때는 클 글씨. 작아님 부모님이 하는 말에는 아주 작은 글씨. 별것아닌 것같아도 섬세한 배려예요. 글씨 한자한자에 스토리가 깃들게 한 것이지요.

부모님이 작아졌는데 파스칼린은 어땠을까요? 아주 재미있어하면서 부모님을 외투 주머니 속에 넣고 함께 학교에 갑니다.

친구들과 이름을 물어보고 웃으며 파스칼린은 부모님을 들키지 않게 주의 하지요.

날기 수업에서는 부모님이 떨어질까봐 잘 참여를 못해요.

그래서 결심하죠.

다음날에는 부모님과 같이 가지 않고 혼자 가기로요.


글자 하나하나 섬세하게 편집해주신 출판사 마음이 돋보입니다.

아이의 마음 부모의 마음을 모두 담아 사랑스런 글과 그림을 담아준 베아트리체 알레마냐 작가가 참 고마운 생각이 드네요.



이 글은 책빛 4기 서평단으로 출판사에서 책을 제공받아 리뷰를 썼으나 주관적인 제 생각으로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주와 글을 못 읽는 늑대 상상그림책 3
티에리 로버에흐트 지음, 필립 구센 그림, 이화연 옮김 / 옐로스톤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무 재미있고 귀여운 책을 만났다
내가 어릴때 썼던 이야기같은 느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제 온 책
신나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22-03-24 09: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이 넘 작은데요?ㅋ

하늘바람 2022-04-05 11:47   좋아요 1 | URL
스텔라님 오랫만입니다
 
봄의 초대 글로연 그림책 27
나현정 지음 / 글로연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날씨가 춥지만 햇살이 따스한 날에는 봄이 온걸까 하는 설레는 맘이 된다. 

봄을 맞이 하여 초대를 꿈꾸는 주인공.

달력을 보고 날짜를 체크하고 누굴초대할까 고민해본다,

나는 누구를 초대할까?



초대받은 이들은 어떤 옷을 입고 갈지 고민하고 가서 무엇을 할지도 생각한다.

여기 초대받지 못한 이가 있다.

바로 두더지.

두더지는 그래서 초대장을 읽지 않고 자고 있다.

두더지는 전에 인사를 했으나 인사를 받지 않은 거 보면 싫어하는가?

이런 경우는 많다.



나중에 두더지의 마음을 알고 알고 함께 모여 차를 마시는 모습이 참 아름답다.

나도 초대받고 프다





그게 오해나 편견일 수 있다는 소통과 편견 오해를 아름다운 그림으로 이야기 하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