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씨의 의자
노인경 글.그림 / 문학동네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저는 사실 불편한 말을 잘 못합니다. 특히 친한 사이에는 더 그렇습니다. 말 안하고 끙끙않지요. 끝내 말을 안하다가 말아버리는 경우도 있고 묻어버리는 경우도 있고 관계를 끝내버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떻게 모를 수가 있을까가  제 생각이었습니다. 

 

이 이야기는 관계에 관한 이야기같아요

 

책 표지만 보면 곰씨가 책을 보고 있는데 양 옆에 토끼들이 있습니다.

 

햇살이 좋은 날 곰씨는 간단한 다기와 시집을 들고 곰씨가 좋아하는 의자로 왔습니다.

차를 음미하며 시집을 읽기 위해서였어요.

곰씨가 앉은 의자에 탐험가 토끼가 찾아왔고 곰씨는 지쳐보이니 잠깐 쉬었다 가기를 권했어요. 그러고는 탐험가 토끼의 이야기를 호기심을 갖고 잘 들어주었어요. 곧이어 어느 마을에서 쫓겨난 무용가 토끼가 지나갔어요.

탐험가 토끼는 무용가 토끼를 위로해 주었어요.

 

토끼는 결혼을 했고 숲속에 보금자리를 마련했어요. 곰씨는 진심으로 축하했지요

 

 

.

 

곧 토끼 부부의 아이들이 태어났어요. 아이들은 또 태어나고 또 태어났습니다. 곰씨는 어땠을까요?

편안히 차를 마실 수 없었습니다. 음악을 감상하기 어려웠어요.

 

 

곰씨는 점점 힘들었어요 여토끼들에게 말해야지 했지만 막상 말하지 못했어요.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없었어요.

곰씨는 여러 방법을 써 보았어요. 말하지 못해서 이것저것 해보았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어요. 힘들기만 합니다.

비를 맞으며 곰씨는 오열했어요.

토끼들과 곰씨는 나쁜 사이가 아니었어요. 진심 위하는 사이였죠.

진심 위해도 서로의 거리가 필요해요.

며칠 뒤 곰씨는 토끼들 앞에서 속마음을 털어놓았어요.

저는 여러분이 좋아요. 하지만 가끔은 혼자 있는 시간이 필요해요.

말하지 못하는 사람이 말을 하는 용기

특히 거절의 말을 하는 용기는 큰 에너지를 사용하게 됩니다.

곰씨는 큰 용기를 내서 피곤했고 오랜 단잠에 빠졌어요.

어느 정도의 거리는 서로를 위해 필요합니다.

저도 거절을 잘 못해서 곰씨와 같은 걱정으로 잠을 설친 적이 많아요.

특히 내 할일 못해서요.

그 건 아이와도 마찬가지겠지요.

우리에게 필요한 거리, 거절, 용기를 알려주는 책입니다.

 

햇살이 눈부신 날입니다.- P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라딘 지기님들 즐거운 성탄되셔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겨울호랑이 2019-12-25 09: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하늘바람님께서도 행복한 크리스마스 되세요! ^^:)

하늘바람 2019-12-25 09:56   좋아요 1 | URL
건강하시고

내년엔 북플에 자주 오겠습니다
자주 뵈어요

2020-08-10 12: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하늘바람 2020-11-01 16:07   좋아요 0 | URL
뜸하다고 해주셔서 감사해요 그건 기다리셨다고 오해하고 싶어지죠.
아름다운 가을날입니다
건강하시길요
 

저는 고슴도치를 키워요
애플꼬슴이죠.
어젠 조금 몸이 안좋았어요.

꼬슴이는 컨디션이 돌아왔어요.
제가 귀찷게 해서가 아니고요.
어제 준 비스킷이 문제였어요
도치 전용 비스킷이었지만 첨인데 8개나.
맛있게 와그작먹으니 넘 이쁜.
도치 기르는 건 아이랑 같아요.
먹고픈 거만 주면 편식하고
안 먹던걸 먹음 힘들죠.

고슴도치는 자꾸 핸들링을 해주지 않으면 친해지지않아요.
고슴도치가 자기 주인은 알아보고 가시를 안세우는데 그게 얼마나 핸들링과 사랑을 주나에 달려있답니다.

녹차물에 반신욕도 하고 코코넛 오일도 발라주었네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카스피 2019-11-04 08: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흠 저도 고슴도치 직접 봤는데 생각보다 넘 귀여워서 깜놀한 경험이 있어요^^

하늘바람 2019-11-04 08:12   좋아요 0 | URL
진짜 귀여워요
 

https://m.blog.naver.com/sigongbook/221691874250


보고 싮은 책이 있어서 이벤트 먼저 참여해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참 좋은 참 멋진 그림책을 발견했습니다
안 살 수 없었어요.
그래서 5시 새벽에 눈을 떴는데 방송도 했어요.
방송에서 책을 읽었답니다.
혼자 하는 놀이지요.
어제 사서 여러번 읽었는데 참 좋네요.
이책이 정말 많이 팔려서
이 작가의 책이 두번째 세번째 계속 나왔으면 싶어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9-08-14 12: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눈이 내리는 풍경을 그린 그림인데도 따뜻함이 느껴지네요. ^^

하늘바람 2019-10-07 12:51   좋아요 0 | URL
볼수록 그림이 좋더라고요.
글도 잔잔합니다.
하지만 어른의 안목인듯요
어른은 좋아하는데 아이들은 지루해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