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쥐기사 데스페로의 작가 디카밀로가 지난주 신문 칼럼에 동화가 조금 슬퍼도 괜찮다고 썼다.
http://time.com/5099463/kate-dicamillo-kids-books-sad/

이 글은 맷 데 라 페냐의 지난 칼럼, 아이들에게 어두움을 얼마나 이야기해도 되는지 묻는 글에 공감을 표하는 답장이다.
http://time.com/5093669/why-we-shouldnt-shield-children-from-darkness/

데 라 페냐의 그림책 Love 는 거실에서 부부싸움 하는 부모를 피해 피아노 아래에 강아지와 함께 숨은 어린이를 그려서 어른 편집자들을 불편하게 만들었다. 데 라 페냐는 ‘상처와 고통으로부터 어린이들을 보호하려 신경써서 애쓰는 대신 아이들이 아픈 경험을 잘 통과하도록 돕는 게 동화 그람책 작가의 일이라고, 이야기하고 안아’줘야한다고 했다. 초등학교 강연에서 그의 그림책 낭독을 듣고 3학년 소년이 자발적으로 죽음과 애도의 경험을 속에서 꺼내 이야기하며 눈물을 흘렸다. 감정을 표현하고 스스로 정리해내는 아이들의 순간을 위해, 그 성장을 위해 작가들은 아픈 이야기를 쓴다.

공감한다. 그 단계에 어른이 고나리질 하지 않으며 함께 해주면 되는 거다. 디 카밀로는 세상에 대한, 어린이 독자들을 향한 믿음과 사랑으로 세상에 벌어지는 슬픈 일들을 동화에 쓸 수 있다고, 그래야한다고 말한다. 자신의 어린시절, 계속 아팠고 아버지는 가족을 버렸지만 자신은 성장했고 그 경험을 강연에서 아이들과 나누며 용감하게 견디며 성장하는 것의 의미를 깨달았다고도 했다. 그 예로 우리는 E W 화이트의 명작 ‘샬롯의 거미줄’을 계속 읽는다. 샬롯이 다시 살아나지 않는다해도 이야기가 주는 세상과 생명에 대한 믿음, 사랑을 읽는다고. 그 이야기를 들은 어린이들은 자신의 아픈 이야기를 나누며 용기를 얻고 그 말을 작가 손을 꼭 붙잡으며 한다니. 또 그 어린이들의 말 한마디에 감동받고 흔들리는 어른 작가들! 얼마나 아름다운가!!!

그래요, 동화 작가님들! 열심히 써주세요. 아프고 슬프고 힘든 이야기들을, 아이들이 용기를 갖도록요. 아픈 기억을 속에만 담고 썩게 하지 않고 아야기에 공감하고 울 수 있게요. 이야기 속에 꼭 들어가셔서 아이들 손 잡아주시고요, 애들만 내버려두진 말아주세요. 너무 나쁜 어른은 그래도.... 넣지 말아주세요. 죄송해요, 엄마라 그런가, 아이들이 안다치면 좋겠어요. 아파도 조금만 아프고요. 주문이 많지요...? 계속 열심히 읽을게요.


댓글(17)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레이야 2018-01-17 08: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들과 어린이책을 함께 읽던 시절이 떠오릅니다. 어린이책 중 좋은 책들이 참 많지요. 온갖 종류의 슬픈 감정을 공유하며 성장한다고 해요. 그래도 유부만두 님 말씀처럼 아이들이 덜 상처 받고 덜 아프면 좋겠어요. 정말. 흐리고 차분한 아침입니다. 좋은하루~^^

유부만두 2018-01-18 08:48   좋아요 0 | URL
전 어린이책 읽는 재미를 요즘 더 느껴요. 애랑 읽기보단 제가 좋아서 읽고 있어요. 어른이니까 완전 어린이 눈으론 못 읽어도 멋진 동화책은 ‘정화’ 시키는 힘이 있는지 많이 위로 받아요.

이제 미세먼지나 황사 없이 따뜻한 날은 어려운가봐요... 프레이야님, 건강한 목요일 보내세요.

책읽는나무 2018-01-17 10: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동화책을 되새겨 읊어주는 만두님의 리뷰가 좋아요^^
괜스레 동화책을 읽어보고 싶단 생각이 들곤 하는데 내 책도 가득 밀려서리....ㅜㅜ
바빠요 바빠!!!
그래도 만두님의 서재를 통해서 올라오는 동화책들로 흐뭇한 마음 담고 갑니다.
계속 써 주세요.
계속 요구해 주세요^^

유부만두 2018-01-18 08:32   좋아요 0 | URL
그쵸! 바빠요 바빠!!!
그래서 제가 ‘제2의 성’을 못 읽어요 (????)

제가 매일 아침 포스팅 하느라 헥헥;;;; 없는 글솜씨에 진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

psyche 2018-01-18 10: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디카밀로가 쓴 답장 읽으면서 눈물이 찔끔. 저기 나온 책들 바로 도서관에 홀드 걸었네. 유부만두가 동화작가들에게 한 부탁에 공감 만배! 특히나 너무 나쁜 어른은 넣지 마시고, 아이들이 아파도 조금만 아프게 이부분은 더욱!

유부만두 2018-01-18 08:34   좋아요 0 | URL
저도요! 디카밀로나 데 라 뻬냐나 어린이들 말에 귀 기울이고 맘을 헤아린다는 게 느껴져서 좋았어요. 아 착하고 좋은 사람들! 칼럼도 좋았구요. 우리 열심히 읽어요! ^^
몸만 눍었지 머... 맘은 ...

psyche 2018-01-18 10:48   좋아요 1 | URL
나는 디카밀로의 데스페로나 에드워드 튤레인도 좋지만 Because of Winn-Dixie 제일 좋아해. 내가 손꼽는 어린이 책 중 하나.
Love는 새 책이라 그런지 퍼블릭 라이브러리에는 없고 카운티 라이브러리에 홀드 걸어놓았는데 기대중!

유부만두 2018-01-20 22:54   좋아요 0 | URL
LOVE는 주문해도 받기까지 시간이 좀 걸릴거 같아요...
언니의 리뷰를 기다릴게요.

그렇게혜윰 2018-01-17 12: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대만 온제 가세요?? 어디어디 가시나 궁금해요^^

2018-01-18 09: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1-17 13: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1-18 08: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1-18 12: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라로 2018-01-17 15: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신기한 여행은 작년 여름 해든이가 저희와 처음으로 떨어져서 조부모와 13개 미국 주 여행을 했을때 제가 들려준 책이에요!!! 눈물 글썽~~~

아! 그리고 샬롯의 거미줄은 제가 영어를 본격적으로 배울 때 처음으로 읽어낸 장편(?)이라지요. 덕분에 영어 읽기에 자신감도 가졌고 즐거움도 느낀... 빚이 있네요. ^^;;

유부만두 2018-01-18 08:41   좋아요 0 | URL
동화책은 읽은 사간과 동행인(?!)에대한 추억을 더 만들어주는 듯해요! 막둥이의 모험에 책이 함께 했나요? 전화로 책 읽어 주신거에요? 와우!!!!

라로 2018-01-18 10:31   좋아요 0 | URL
설마 제가 그랬을라고요. ㅎㅎㅎㅎ 저는 무지 게을러요. 아들에게 이주가 넘는 시간동안 전화 딱 두번 했어요. 첫날하고 마지막날. ㅎㅎㅎㅎ
하지만 저 책을 골라서 여행가방에 넣어줬지요. 저 책이랑, 스케치북이랑, 일기장이랑, 등등 저 책은 시어머니랑 잠자기 전에 읽었데요. 여행을 왔을 때는 다 읽었더라고요.
유부만두 님은 막내 여행가면 전화로 책 읽어주는 엄마 일 것 같아요!!!

유부만두 2018-01-19 08:41   좋아요 0 | URL
하하하....그럴리가요! 여행 가방에 책은 넣어 주고, 넣어 가긴 합니다만 ...
일단 아이가 따로 간 여행은 아직까진 학교 수련회였는데요, 전화도 안주고요, 문자도 없었어요. ㅜ ㅜ 나쁜 녀석. 엄마 맘을 몰라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