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을 쓸 겨를이 없을거라 짐작해 <탁월한 사유의 시선>에 대해 황급히 100자 평을 적었다.


, 이런 저급한 책을 독자들이 안사면 좋겠는데

 

급하게 적은 탓일까. 100자평을 다시 읽어 보니 비판의 이유가 불충분해 보였다.

 

기득권과 재벌에 아부하기 바쁜 버러지같은 지식인들이 있다. 예를 들어 공모씨, 이모씨, 김모씨 등이 대표적이다. (이번 페이퍼는 이들을 까기 위한 글이 아니므로 이름은 밝히지 않겠다.)

 

한편 기득권에게 아부하기보다 눈치만 살살보는 지식인 부류가 있다. 특히나 대학에 적을 두고 있는 강단 철학자들. 이 책의 저자 최진석이 대표적이다. 이번 책을 포함해 그의 책 세 권을 읽었지만 신자유주의나 박근혜 정권에 대한 비판은 눈을 씻고 찾아볼래야 찾아볼 수가 없었다. 시대를 말하겠다고? 현 시대의 비판 없이 무슨 철학을 하겠다는 건가? 독자에겐 입으로는 비판하라고 하면서 자기 자신은 시대에 대해 입도 뻥긋 안한다. 독자에겐 구체적 현실을 바라보라고 하면서 자기 자신은 애써 외면한다. 책 전체가 온통 이런 식이다.

 

이 책의 요지는 간단하다. 우리는 여태까지 철학 수입국으로 살아온 후진국민이었다는 것이다. 고로 이제는 스스로 생각하는 독립적이고 창의적인 국민이 되자는 거다. 맞는 말인 것 같은데 따지고 보면 과연 그럴까?

 

최진석 교수의 주장에 따르면 선진국이 선진국인 이유는 각국의 고유한 철학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거다. 미국은? 미국은 프래그머티즘이 있었기 때문에 강대한 국력을 가지게 되었다는 거다. 프래그머티즘 덕택에 미국은 후진국의 독재자들을 막후 지원해 수 억명의 인류를 학살한 건가? 한국은 그런 철학이 없어서 일제 식민지가 된 것이고? 경험주의의 영국은? 고유의 철학이 있어서 마약 안 산다고 전쟁을 벌인거고? 독일 철학을 내세워 유태인을 학살한 히틀러는?

 

최진석은 문화 사대주의에 찌들대로 찌들었다. 왜 노자 철학을 할까? 프래그머티즘을 해야지

사실 프래그머티즘이 철학인가?

 

최진석의 주장과는 달리 고유의 철학 때문에 어떤 나라가 강대국이 된 것이 아니다. 중세시대 철학이 종교의 시녀였다면 현대에 들어와 철학은 국가의 시녀 역할을 했을 뿐이다.

 

도대체 이 책의 어디가 어떻게 탁월한 사유의 시선이라는 건지? 자기 책에 저런 제목을 붙이면 민망하지 않을까

제목도 참 저급하긴.


이 책을 읽고 난 이후 김준산, 김형섭의 <철학 듣는 밤>을 연이어 읽었다. 저자들이 뭐하는 사람들인지 모른다. 다 읽고 나서 검색해보니 <두 남자의 철학 수다>라는 팟캐스트를 운영하시는 자칭 철학도. 이들이 하는 사유의 깊이와 폭에 어찌나 놀랐던지. 이런 게 탁월한 거다. 최진석, 탁월한 사유의 시선은 개뿔!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5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17-07-04 14:1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ㅎㅎ 시이소오님이 왜 그렇게 화를 내셨는지 이제 좀 알 것 같군요.
저는 뭐 철학과 그다지 친하지도 않고
시이소오님 따라 가려면 아직도 멀었고 이렇게 알려주시니
그저 감읍할 다름입니다.
그렇지 않아도 <철학 듣는 밤>은 어떤 책일까 궁금했는데
그리 말씀하시니 급호감입니다.^^

근데 공모 씨, 이모 씨, 김모 씨 누구를 말씀하심인지 저한테만 살짝 알려 주시면 안 되요?ㅋ

시이소오 2017-07-04 14:28   좋아요 2 | URL
저 역시 무수한 계단을 올라야하는 ‘초짜 철학도‘인걸요. ^^

<철학 듣는 밤>이 왜 탁월한지는 다음 기회에 적어야겠네요. 강추합니다. ^^


AgalmA 2017-07-04 14:3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두 남자의 철학수다 애청 팟캐스트 중 하나입니다^^
제가 초기부터 들어온 바로는 아재스러움, 꼰대 기질이 아주 없다고는 못하겠고요ㅎ 롤랑 바르트나 푸코 동성애에 대해 얘기하며 이성애자 특유의 조롱도 있었거든요ㅎ; 여튼 철학 다루는 팟캐스트 중엔 알찬 방송이라 늘 생각하고 있었어요. 학계 연구자들도 자기들 방송 참고한다고 자부 엄청 하시던데ㅎ 책 낼 때 팟캐스트 멘트 오류 잡느라 힘들어 하셨던 거도 기억나고. 응원차 도서관에도 신청해야겠어요^^

시이소오 2017-07-04 14:38   좋아요 2 | URL
역쉬 아갈마님은 알고 계셨군요. 혼자만 알고 나빠요 ㅎ
아재스러움이 불편한 부분도 있었지만 철학적 감수성이 워낙 탁월한지라.

저는 팟캐스트 듣는게 습관이 안되서 책으로 계속 읽어야겠어요 ^^

AgalmA 2017-07-04 14:51   좋아요 0 | URL
추천팟캐스트로 자주 떠서 알 만한 사람은 알고 있다고 생각했죠. 저만 알자고 그런 건 아닙니다ㅎㅎ;
알쓸신잡도 많이 알려야지 하고 글 썼는데 다들 보고 계시더만요ㅋ;
두 남자의 철학수다 만들며 참고 자료가 없어서 애 먹으시던데 책으로 엮은 건 더 꼼꼼히 짚으셨을테니 책으로도 읽어봐야 겠어요^^

시이소오 2017-07-04 15:41   좋아요 0 | URL
팟캐스 트를 안들으니 확실히 시대의 흐름에 뒤처지네요. ㅠㅠ

이번에 책으론 2권 나왔더라구요.

얼릉 읽고싶네요 ㅎ

syo 2017-07-04 14: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2권 나왔드라구요 ㅎㅎㅎㅎ

시이소오 2017-07-04 14:39   좋아요 1 | URL
저도 오늘 검색해보고 알았어요. 발빠른 syo님. 2권도 읽고 싶네요 ^^

꼬마요정 2017-07-04 14: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공모씨, 이모씨... 알 것 같아요. 순간 탁 떠오르는 이름 있는데..ㅎㅎ
철학 듣는 밤.. 받아갑니다~^^
세상엔 언제나 가짜들이 참 많았고 많고 많을테죠. 부조리해보여도 또 그게 사람 사는 세상이죠. 나는 그렇게 안 살아야지.. 다짐하며 맘을 추슬러봅니다. 하지만 저 또한 그렇게 살고 있을지도..(그게 젤 무섭습니다ㅠㅠ)

시이소오 2017-07-04 14:41   좋아요 1 | URL
꼬마요정님은 진짜입니다^^

2017-07-04 17: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시이소오 2017-07-04 17:09   좋아요 0 | URL
저는 김모씨라고 적었는데 강모씨는 누굴까요? ㅎ

개인기록용 2017-07-04 17: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본인 입으로 탁월한이라니... 예전에 강신주가 노자에 대해 말하는 것보고 어처구니가 없었는데, 같은 계열인 것 같네요 ㄷㄷ 노장에 대해서 연구한다는 사람들이 왜 저럴까...

시이소오 2017-07-04 17:36   좋아요 0 | URL
노자나 장자의 영향은 아닌것같아요 ㅎ

cyrus 2017-07-04 17: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국내에 노장철학을 완벽하게 이해한 학자가 없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특정 사상에 대한 생각에 ‘완벽함’이란 없습니다. ^^

시이소오 2017-07-05 06:27   좋아요 0 | URL
그런가요? 노장철학에 도전해보고싶네요 ㅎ

푸하 2017-07-05 00: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두철수‘우연히 듣고 좋아서 잘 듣고 있는데 좋게 평가해주시니 저도 책도 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시이소오 2017-07-05 06:27   좋아요 0 | URL
푸하님도 이미 듣고 계셨군요. 발빠르세요 ^^

초란공 2017-07-08 12: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시 보니 ‘노자인뮨학‘을 쓰신뷴이었네요 ㅋㅋ ‘책은 x끼다‘ 쓰신 박 모작가분이 칭찬하는 그책 ㅋㅋ

시이소오 2017-07-09 12:40   좋아요 0 | URL
서로 통하는 사인가봐요. ㅋ

캐모마일 2017-07-29 09: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늦은 댓글이지만 이번에 사서 읽어보려고 합니다. 좋은 책 추천 감사드립니다.

시이소오 2017-07-29 12:57   좋아요 0 | URL
캐모마일님 제가 감사드려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