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 - 내가 쓴 글, 내가 다듬는 법
김정선 지음 / 유유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다가 중간에 멈췄다. 갑자기 공포가 온몸을 휘감았다. 무서워서 도무지 책을 읽을 수가 없었다. 다들 읽어 보시라. 이 책에 비하면 미쓰다 신조의 공포 소설은 애들 장난이다.

 

책을 읽다 불현 듯 그런 생각이 스쳤다.

도대체 나는 얼마나 많은 비문과 오문을 쓰고 있는 걸까

 

그 생각이 드니 공포감에 젖어 도무지 읽어낼 자신이 없었다.

돌이켜보면 입시 시험 이후로 문법을 공부해 본 적이 없다.

한 열흘쯤 지나서야 용기를 내서 다시 도전했다.

그래, 맞을 매라면 맞아야지.’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의 장르를 뭐라 불러야 할까?

문법 소설은 어떨지?

 

저자는 문법과 이야기를 교차로 진행시킨다. 굉장히 현명한 작법이다.

만일 문법에 대한 설명만 나왔다면 읽기 괴로웠을 것이다.

그리고 여기 나오는 이야기엔 나름 반전도 있다. 완전 속았다.

공개할까도 싶었는데 다른 독자들의 재미를 위해 비공개하기로.

 

적의를 보이는 것들

 

접미사 ‘-’, 조사 ‘-그리고 의존명사 , 접미사 ’-을 습관적으로 쓰는 경향이 있는데 되도록 쓰지말라고.

 

굳이 있다고 쓰지 않아도 어차피 있는

 

있다는 동사이기도 하고 형용사이기도 하다. 동사일 때는 동작을, 형용사일 때는 상태를 나타낸다. ‘눈으로 덮여 있는 마을이란 문장에서 굳이 있는을 쓸 필요 없다. ‘눈으로 덮인 마을이라고 하면 된다.

 

술어에 ‘ -있었다라고 쓸 필요도 없다고 한다.

 

길 끝으로 작은 숲이 이어지고 있었다.

길 끝으로 작은 숲이 이어졌다.

 

‘- 관계에 있다도 마찬가지.

 

가까운 관계에 있었다.

가까웠다. (또는) 가까운 사이였다.

 

‘ -에게 있어’, ‘하는 데 있어’, ‘-함에 있어’, ‘-있음에 틀림없다도 습관적으로 잘못 쓰인다고.

그에게 있어 가족은 목숨보다 더 중요한 것이었다.

그에게 가족은 목숨보다 더 중요한 것이었다.

 

지적으로 게을러 보이는 표현

 

‘-에 대한’, ‘-들 중 한 사람, -들 중 하나, -들 중 어떤

 

그녀는 전형적인 독일 여자들 중 한사람이었다.

그녀는 전형적인 독일 여자였다.

 

‘- 같은 경우’ ‘-에 의한’, ‘-으로 인한

 

‘-에는의 차이, ‘-‘-으로를 혼동하는 경우, ‘-‘-도 구분해 써야한다.

 

사역 문장의 오류. 너무 많이 쓰이는 지시대명사들. 잘못 쓰이는 었던‘-는가’, 시작할 수 없는 걸 시작하는 오류. 등등

 

읽다보면 내 문장은 정말로 이상한 것처럼 보인다. 한 문장도 못 쓸 만큼 벌벌 떨었다.

 

후반부로 갈수록 어라 김훈체네하는 인상을 받았다. 아니나다를까.

저자는 김훈의 <칼의 노래> 교정을 봤다. 책을 읽으면서 왜 김훈의 문장이 낭독에 좋은지 가설 하나를 얻었다.

 

저자에 따르면 김훈은 그리고, 그래서, 그러나 같은 접속 부사를 거의 안 쓴다고 한다.

접속사 안 써야 하는 거얌?’ 또한 주격 조사 ,도 거의 쓰지 않는다. 김훈은 또한 대명사를 거의 쓰지 않는다. 또한 주어 하나에 서술어 하나다. 서술어가 둘 이상일 땐 주어를 반복해서 쓴다.

 

김훈의 문장이 낭독에 좋은 이유는 문법에 정확한 문장이기 때문은 아닐지.

 

내가 이 책을 두려워한 만큼 저자는 김훈체를 읽는 것은 감당하기 어렵고 두려운 일이다라고 말한다. 교정자가 두려워하는 작가라니! 김훈은 어찌하여.

 

시간만 더 있었더라면 필사를 했을텐데. 아무래도 사서 아무 때나 읽어야겠다.

저자가 쓴 또 다른 책인 <동사의 맛> 역시 어떤 맛일지 궁금하다.

 

 

 

 

 

 


댓글(43) 먼댓글(0) 좋아요(7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ada 2016-04-04 11:4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관심이 가네요. 좋은 책 소개 고맙습니다.

시이소오 2016-04-04 11:47   좋아요 2 | URL
소름돋는 책이죠 ^^

singri 2016-04-04 12: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정말 읽어야 될 책 ㅡ
김훈 책도 쌓여있으니 ㅜㅠ

시이소오 2016-04-04 12:15   좋아요 2 | URL
즐독 되시길^^

corcovado 2016-04-04 13: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오!!!저에게 딱 필요한책 같습니다.조만간 질러야겠네요.소개해주셔서 너무 고맙습니다~

시이소오 2016-04-04 13:32   좋아요 1 | URL
저도 조만간 지를려구여 ^^

큐브 2016-04-04 14: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읽어봐야겠어요!

시이소오 2016-04-04 14:34   좋아요 1 | URL
즐독하세여 ^^

eL 2016-04-04 14: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접속사 안써야 하는거얌?˝ 저는 이번에도 여기서 웃었네요^^ㅋ 읽어보고 싶은 흥미로운 책이 또 늘어만 갑니다ㅜ

시이소오 2016-04-04 14:40   좋아요 2 | URL
이엘님을 웃기려 쓴 문장인데 통했군요 ㅋ ^^

가을벚꽃 2016-04-04 14: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 읽으려고 벼르고 있는 중이였는데... 이글에 나온 지적들이 전부 제 글 이야기 같네요 ㅠㅠ 꼭 읽어봐야 겠어요^^

시이소오 2016-04-04 14:49   좋아요 1 | URL
저도 무서움이 좀 가셔서 구입해서 재독해야겠어요 ^^

samadhi(眞我) 2016-04-04 14: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평소에 주장하는 문법적 오류가 나열돼 있네요. 제가 교정볼 때 까탈스럽게 따져드는 오류(?) 입니다. 거의 일본식이죠. 우리말은 쉽게 쓰는데 일어는 빙빙 돌려 말하지요. 이해하기 쉽게 쓴 문장이 진짜 좋은 문장이라 생각합니다. 특히 관공서에서 자주 쓰는 말인데
무슨무슨 관계로 행사를 취소한다는 둥. 그런 말만 들으면 속이 터집니다.
또 누구의 말씀이 있겠습니다. 그냥 누가 말씀하시겠습니다. 그러면 되는데.

시이소오 2016-04-04 14:53   좋아요 1 | URL
사마디님도 교정보시는군요. 사마디님도 문법 소설 한 권 쓰시는건 어떨지요? 일단 저는 구매합니다^^

samadhi(眞我) 2016-04-04 14:53   좋아요 1 | URL
저는 그냥 취미로 하는 겁니다. ㅎㅎ 따져드는 걸 좋아해서. 실력도 몹시 딸리구요.

시이소오 2016-04-04 14:56   좋아요 1 | URL
취미로 교정을 보시다뉘! 취미로 수학의 정석 푸는거랑 비슷한거잖아요? 교정을 사랑하신다는 증거! 문법소설, 곰곰이 생각해보시길 ^^

samadhi(眞我) 2016-04-04 14:58   좋아요 1 | URL
에헤헤 고마운 제안 생각해 보겠습니다. 저는 아는 것도 없는데 되게 아는 척 하는 게 문제랍니다. 일단 입 좀 다물고(?) 실력부터 갖추려 합니다.

시이소오 2016-04-04 15:20   좋아요 1 | URL
겸손의 말씀. `아직은 때가 아니야`라는 사고방식도 일종의 도피일 수 있다네요.
고민해보세용 ^^

samadhi(眞我) 2016-04-04 16:03   좋아요 2 | URL
제 게으름을 집어주시네요. 저는 전공자도 아니고 더 많은 공부가 필요합니다. 격려해주셔서 고맙습니다.

alummii 2016-04-04 17: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동사의 맛 이 별로 였어서 이 책에 애써 관심을 안두다가 평이 좋길래 구매해봅니다^^

시이소오 2016-04-04 17:53   좋아요 1 | URL
아, 동사의 맛은 맛이 없나보네요. 참고하겠습니다 ^^

cyrus 2016-04-04 18:3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글 괜히 읽었습니다. 어제 쓴 글을 고쳤는데 또 고치기 싫어졌어요. 엉터리 문장이 그대로 남아있으니 누군가가 알려줬으면 좋겠어요. ^^

시이소오 2016-04-04 18:36   좋아요 1 | URL
ㅋㅋㅋ 저도 전담 교정자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

cyrus 2016-04-04 18:42   좋아요 1 | URL
그런데 자신의 글을 객관적으로 봐주는 사람이 있어서 좋은 점이 있는 반면에 단점은 계속 되면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어요. 제가 몇 년 전에 신문 칼럼 공모하는 페이스북 페이지 활동에 참여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제가 퇴고를 도와주는 입장이었는데 글이 조금이라도 엉성하면 다시 고치라고 종용했습니다. 저 때문에 연속으로 퇴짜를 맞다가 드디어 칼럼이 선정된 분을 만났는데 퇴짜를 당하니까 무척 괴로웠다고 하더군요. 괜히 미안한 마음이 들었어요.

시이소오 2016-04-04 18:59   좋아요 1 | URL
ㅋㅋ 저는 스트레스 받아도 지적 당하고 싶어요^^

깊이에의강요 2016-04-05 07: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문법에 약한데...
문법소설(?)이라???
궁금하네요^^

시이소오 2016-04-05 15:34   좋아요 1 | URL
문법에 강한 분들은 지루할 수 있고 문법에 약한 분들은 무서울 수 있어요 ^^;

parkcourage 2016-10-07 05: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손에 들기 전에 겁이 잔뜩^^*

시이소오 2016-10-07 08:12   좋아요 1 | URL
용기를 내세요. 팍꾸하쥬님 ^^

[그장소] 2017-02-27 00: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의식하면 정말 아무것도 못하지싶어 저도 모른척 외면을 ...ㅎㅎㅎ

시이소오 2017-02-27 08:08   좋아요 1 | URL
그장소님이야 문법에 맞는 글을 쓰시잖아요. 저야말로 아무 글도 못쓸것 같아 외면하기로 ㅎㅎ

[그장소] 2017-02-27 10:05   좋아요 0 | URL
부끄러워 어딘가 숨고 싶어져요. ㅠㅠ

시이소오 2017-02-27 20:39   좋아요 1 | URL
숨어야 할 사람은 접니다 ㅎㅎ

[그장소] 2017-02-27 22:54   좋아요 0 | URL
아 ㅡ 우리 숨바꼭질 하면 되겠네요!^^ㅋㅋㅋ

시이소오 2017-02-27 22:57   좋아요 1 | URL
ㅋ ㅋ ㅋ ㅋ ㅋ ㅋ ㅋ 그럼 제가 숨겠습니다. 술래하세요 ^^

[그장소] 2017-02-28 02:10   좋아요 0 | URL
ㅋㅋㅋ 술래인데 ㅡ 안찾아~^^ㅋㅋㅋ 계속 숨어있는 시이소오 님 ... 다리 쥐나죵? 쥐약 놓고 갑니당~~

시이소오 2017-02-28 08:02   좋아요 1 | URL
그장소님 찾아줘야죠. 숨어있다 심심해죽는줄 알았음돠 ㅋ

[그장소] 2017-02-28 10:29   좋아요 0 | URL
아유 ~ 심심할까봐 소금 놓고 갔는뎅~ 못 보셨군요!^^ㅋㅋㅋ

시이소오 2017-02-28 12:46   좋아요 1 | URL
못봤습니다. 봤더라도 짜기만 했겠죠 ㅎㅎ

[그장소] 2017-03-01 20:10   좋아요 0 | URL
고 것들끼리 짜니까 ... 술래가 맨날 진다 아닙니까~^^?

시이소오 2017-03-01 20:29   좋아요 1 | URL
짜다,를 그렇게 쓰실줄이야. 제가 졌습니다요. ㅎㅎ

졔졔 2017-08-21 16: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빌려보려고 했는데 사서읽어야겠네요

시이소오 2017-08-21 16:09   좋아요 0 | URL
저도 이책은 구매를 추천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