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겪은 가스라이팅.
아주 오래 된 이야기이지만.
중고등학생 시절, 종종 듣던 저주(?)가 있었다.
“가시내야, 언능 커서 시집이나 가그라”
‘가시내’로 태어난 나는, 장차 커서 해야 할 일이라곤 시집밖에 없다는 듯한, 나의 성장을 가둬버리는 그 말.
그때는 그런류의 말을 아무렇지않게 하고
아무 의심없이 듣던 세상이기도 했다.

세상이 이렇게 변했으니 망정이지,
난 그 무시무시한 저주(!)대로,
하마터면, 시집이나 갈 뻔했다.
(시집가는게 나쁘다는게 아니에여 둉말 아니에여...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혜윤 작가는 <삶을 바꾸는 책읽기>로 알게 되었다. 내 자신이 세상 쓸모없게 느껴지던 취준생일때, ‘나를 가꾸는 시간’의 중요함, 쓸모만을 따지다가 잃게 되는 인간의 존엄 같은 것을 생각하게 했던 책이었다. 정말 많은 밑줄을 그으며 읽었던 책이다.
(그 작가가 아무튼 시리즈를 썼다니 당연히 사봐야지!)
내 사연이 담긴 음악을 들을때 그 당시의 감정이 다시 떠오르는 것처럼, 같은 작가의 책에도 그런기능이 있는것인지. <삶을 바꾸는 책읽기> 를 읽던 시절이 개인적으로 힘들었던때라, 이상하게도 이번 책을 읽으면서 그때의 불안과 고통이 자꾸 떠오르는 거다.

모자라게 느껴지던 자신과 노력보다 더 많은것을 욕심내는 허영 같은것들.

“나의 비애는 아무것도 안 하고 나를 아주 괜찮은 사람으로 남들이 알아봐주길 원했다는 것이다. 나의 비애는 스스로 인정하고 존중할 만한 그 어떤 일을 단 한 번도 해보지 못한 것이었다.” (31)

“기대받는 것만큼 ‘진짜로’ 잘해내고 싶어 하는 마음이 또한 내게는 있었다. 잘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 아니라 ‘진짜로’ 잘 하고 싶었다” (32)

-

갑자기 글을 막 쓰고싶을 때가 있다. 보통은 기쁘고 좋은일이 있을때보다, 우울하거나 답을 찾을 수 없는 깊은 고민에 빠졌을때다. 이 걱정의 리스트를 적어서 정리하거나 안좋은 감정의 원인을 찾기 위해 쓰고 싶은 욕구가 커지는 것같다. 작가도 그런면이 있는지 그녀의 메모들에서 전해지는 감정은 조금 쓸쓸하고 울적하고 난해했다.

자신에게 도움이 될만한 생각들을 메모장에 꿀벌이 꿀을 모으듯 모았다는 그녀는 지금 그 노트들이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지만 무의식 어디엔가 남았을 것이라고 말한다.

“당시 노트에 쓴 것들이 무의식에라도 남아 있으리라, 나는 믿는다. 어느날 무심코 한 내 행동 속에서 그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 믿는다. 이게 메모를 하는 가장 큰 이유인지도 모른다. 무심코 무의식적으로 하는 행동이 좋은 것이기 위해서.” (36)

-

좋아 보이는 것이 아닌 ‘진짜로’ 좋은 사람이 되기위해
남들의 생각대로 사는게 아닌 스스로 생각하고
힘이 쎈 사회가 시키는대로 그저 흘러가는대로가 아닌
‘의도적’으로 살기위해

내가 좋은영화를 찾아보고 꾸역꾸역이라도 책을 읽는 이유도 비슷하다. ‘척’이 아니라 ‘진짜’가 되고싶은 마음. 허영이 아닌 현실을 살고싶은 마음때문이다.


“분명한 것은 메모장 안에서 우리는 더 용감해져도 된다는 점이다. 원한다면 얼마든지 더 꿈꿔도 좋다.(...) 어떻게 살지 몰라도 쓴 대로 살 수는 있다.” (6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상하게 이상해지는(?) 나의 몸을 잘 이해하기 위해!
자궁님, 앞으로 잘 모시겠어요.
매달 ㅈㄹ이라고 성질부리지 않을게요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혼비의 아무튼 술과 셋뚜셋뚜

잊지말자 해장 3원칙!
잠, 물, 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앞으로 나의 커리어 방향을 어떻게 잡아야 하나 고민하는 요즘. (퇴사인가, 이직인가, 전업인가) 냉정한 조언을 해주는 책.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 입사하고부터 난 언제까지 일할 수 있을까에 대한 생각을 하곤 했는데, 막연하게나마도 예상할 수 없는 이유가 딱히 따를만한 성공적인(?) 모델이 없기 때문인 것 같다. 이 회사를 언제까지고 다닐 수 있을 것 같지도 않고...다니고 싶지도 않고.

100% 공감할 수 없는 날카로움도 느껴진다.
더 예민한 촉수를 가져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
피곤하겠지만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