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21일만 운동해보기로 했습니다 - 체력과 습관을 바로잡는 21일 루틴의 힘
고민수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년 겨울 감기몸살 앓고 난 후,기립성 저혈압으로 잠깐 쓰러져(넘어져?) 얼굴을 부딪쳐 한동안 광대뼈 주변에 멍이 들었었다.이젠 정말 강력한? 운동,삶을 지탱해 주는 운동이 필요할 때구나!깨달았지만 금새 수그러 들었다.
라로님의 운동일지를 보며 자극받아 읽어 봤는데,음...이건가?싶은 생각이 든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20-05-18 11: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너무 무리해서 하지 마시고 천천히 책에 나온 것보다 횟수도 적게 해서 시작하세요. 그래야 꾸준히 오래 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저는 21일 끝나면 다세 처음으로 돌아가서 하려고요. 강도 안 높이고. ㅎㅎㅎㅎ 책나무 님 화이팅!!!💪👍🤜🤛

책읽는나무 2020-05-18 13:22   좋아요 0 | URL
어제 고민수씨 유튜브 찾아 보다가 저질체력 키우는 기초체력? 뭐 그런 유튜브 보면서 몇 가지 동작 따라했었거든요~땀이 줄줄 흐르더니만 운동 안하다 해서 그런가요?어젯밤부터 약간 근육통이 오더니만 오늘 자고 일어나 헙!!!!! 했네요.지금 내 다리가 내 다리가 아니네요~~저질체력 맞나봐요ㅜㅜ
오늘 허벅지랑 엉덩이랑 넘 아파서 동작 못할 것 같아 쉴까?하다가 엉금엉금 기면서 이틀째 하라는 동작만 겨우 했어요!! 그래도 땀이 나더라구요.
안빼먹고 해야 뭉친 근육 빨리 풀리지 않을까?싶어서 했는데 내일은 또 어떨지???

21일을 주기로 계속 강도 높여 가면서 하면 몸매는 아녀도 체력은 길러질 것 같아요.(먹는 건 자꾸 더 찾게 되어서^^)
라로님이 열심히 한다면 저도 보고 한 수 배우겠습니다.화이팅입니다.
사부님!!!!^^

2020-05-18 13: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5-19 05: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샐러드 데이즈 - 건강하고 가볍게 하루 한 끼 채소 습관
홍서우 지음 / 비타북스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채소를 좋아해서 샐러드를 한 번씩 해먹긴 하지만, 사실 탄수화물 안먹음 죽는 줄 아는 식성인지라...샐러드 한 끼가 과연 식사가 될까?의심 많았는데 읽어 보니 오호라..푸짐한 한 끼! 가능하겠다.레시피도 무궁무진하다.
반찬으로 몇 개 만들어 먹었는데, 맛있어서 샐러드를 과식하게 될 위험도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장 음식 : 나라 잃은 백성처럼 마신 다음 날에는 띵 시리즈 2
미깡 지음 / 세미콜론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서관이 없었더라면 이렇게 재미난 책들을 어떻게 다 찾아 읽을 수 있었을까?늘 빚진 기분이다.
타고난 술꾼,타고난 이야기꾼이라 생각하는 김혼비 작가가 인정한 미깡작가.술도 못마시는데 좋아하는 해장음식들이 많아 군침돈다.
기대되는 작가다.
음식에 각자 견해가 담긴 `띵‘시리즈들도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트] 우리가 볼 수 없는 모든 빛 - 전2권
앤서니 도어 지음, 최세희 옮김 / 민음사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권은 한 편의 시집을 읽는 듯하게 느릿느릿, 전쟁의 공포감 보다는 문장력에 감탄하며 읽었고, 2권은 전쟁속에서 프랑스 소녀와 독일 소년의 각자 처한 곳에서의 전개 상황들이 마음 아프게 읽혔다. 눈물 찔끔 흘리다 보니 이 책을 읽어보라 권해 주신 분의 마음이 느껴진다.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자와 생쥐가 한 번도 생각 못 한 것들
전김해 지음 / 지식과감성#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실로 오랜만에 `어른을 위한 동화'를 읽게 되었다.
아이를 위한 동화든,어른을 위한 동화든 이런 책을 읽을 때는 긴장감을 풀고 읽어야 좀 더 많은 것을 받아들일 수 있을 듯 하여 조금은 조심스럽다.
책 속에 작가가 직접 그린 삽화가 정성스레 곁들여져 있어 그곳으로 눈길이 머물면 조금씩 마음의 여유가 생기는 듯 하다.

책은 이솝 우화인 <사자와 생쥐>와 우리네 전래동화인 <선녀와 나무꾼>의 이야기를 오묘하게 잘 섞어 놓았다.
사자와 생쥐의 대화를 읽다 보면 책의 제목처럼 `한 번도 생각 못 한 것들'의 주제가 조금씩 드러나, `아! 그럴 수도 있겠다'라고 생각하게 된다. 즉 상대방의 숨어 있던 장점들을 끌어 올려 긍정적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겠다. 누구나 알고 있지만,가벼이 넘겨 버리다 보니,한 번쯤 생각해 본다는 것이 무척 어려운 지경이 되어 버렸다.
요즘 문득 저질러 버린 실수들을 반성하다 보면 늘 `생각'이 있고,없고의 굴레에서 늘 똑같은 결과를 받아들고 허탈한 경우가 종종 있다.
`세상은 한 번도 생각해 보지 못한 것들로 가득하다'(4쪽)
작가의 말에서 나온 첫 구절은 깊게 생각해 보지 못해 놓치고 마는 더 멋진 세상을 말하는 것일 수도 있을테고,깊게 생각하지 않아 늘 뒤늦은 후회의 삶을 살아가는 `나'를 말하는 것일 수도 있겠다.
생각이란 단어 하나로 수갈래의 생각들로 이어지려는 찰나,동화는 가볍게 유유히 이야기를 이끌어 나간다.
특히 사자와 생쥐가 바다와 하늘 같은 대자연을 여행하며 바다사자를 구해주고 친구가 되는 장면이 좋았다.(읽으면서 문득 아이들에게 추천해 주고 싶은 생각도 들었다.)

선녀와 나무꾼의 이야기에서는 뒷부분의 나의 기억이 애매하단 것을 책을 통해 알게 되었다.그저 선녀가 옷을 빼앗겨 나무꾼과 살다가 아이 둘을 안고 하늘로 올라가던 장면까지 기억하고 있었던 것이다.
작가는 선녀가 나무꾼과 살기로 결심한 대목을 자기 주도적으로 삶을 스스로 선택하는 장면으로 그려 놓고 있다.
"그는 나를 가장 나답게 빛나게 해줘요."
막내 선녀를 데리러 온 언니 선녀에게 막내 선녀가 한 말이다.
전래 동화의 내용이 이 책의 내용처럼 그려졌다면, 책을 읽는 아이들의 정서가 또 어떤 식으로 다듬어질지 모를 일이다.
선녀를 재회하기 위해 공의(영원한 평안과 안전이고, 우주의 질서를 유지해 주는 조화로움)를 설득해야 하는데,공의를 설득하기 위해 자비를 베푸는 극진한 삶을 살아내는 나무꾼의 삶은 부부의 삶이 평생 서로에게 그러해야 하는 것임을 말하는 듯 하다.

혼자는 외롭고 함께는 괴롭다.
두 가지가 다 만족될 수 없는 게 지구인들의 운명이다.
다시 태어난다 해도 혼자 빨리 가는 것보다 함께 다리를 묶고
천천히 멀리 가기를 택하겠다.
함께 다리를 묶고 걸으며 겪은 경험들이
나를 풍부하게 성장시켰으니 말이다.
이제야 나는 한 사람을 제대로 바라보며
그 사람의 걸음에 맞춰 걷기 시작했다.(4쪽)

`아내'라는 위치에 서 있어서인지,읽다 보니 선녀와 나무꾼 두 사람의 부부관계가 눈에 들어왔고,작가의 말 또한 더 특별하게 읽히는 동화책이었다.
책의 그림도 흑백톤이라 담담하고 무난하게 읽히지만,조금씩 스며드는 기운은 꽤나 귀엽고 책의 내용만큼 정감 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20-05-11 10: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역시 책읽는나무님^^ 멋진 리뷰 잘 읽었습니다. 제가 말하고 싶었지만 표현할 능력이 없었던 부분을 아주 잘 써 주셨어요. 감사합니다^^

책읽는나무 2020-05-11 11:18   좋아요 0 | URL
오랜만에 리뷰를 쓰다 보니...쓰면서 이게 말이 되는 건가????
고심하게 되더라구요.
미흡한 글 칭찬해 주시니 고맙습니다^^
그림이 귀여워서 눈이 즐거웠네요.
이 정도의 쓱쓱 그려 내는 실력을 갖추려면 어느 정도의 전문성을 갖추신 분이 아닐까?란 생각 여러 번 했습니다.머릿속의 내용을 그림으로 표현한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잖아요??^^
암튼...같은 시기에 함께 읽어 좋네요^^

라로 2020-05-11 11: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머나 책나무 님!!! 넘 감동했어요. 리뷰도 좋지만, 것보다 시간이 없으셔서 200자 평만 쓰셨는데
이렇게 리뷰를 남겨주시다니!!!!!!!! 넘 감동했잖아요!!^^;
친구는 아마추어 중에 진짜 아마추어인데 이렇게 행간을 읽어주시니
제 맘도 따뜻해 지네요. ^^
쉬한 시간 내셔서 리뷰 올려주셔서 감사드려요.
언젠가 보답을 해야 할 것 같은!!!^^;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기 바랍니다. ^^

책읽는나무 2020-05-11 15:05   좋아요 0 | URL
책을 읽게 해주신 것!!
제가 더 감사하죠^^
친구분을 생각하시는 라로님의 정성과 뿌듯함은 꼭 내 친구가 책을 낸 것 같은 기쁨이 전해지는 듯 했습니다^^
아....그리고 100자평을 고수하는 저의 습관은 온전히 저의 게으름과 재주가 부족한 저의 탓이랄까요??
`귀한 시간‘은 마땅치 않습니다ㅋㅋㅋ
암튼 라로님도 이제 10일을 더 채워 운동 완성하시는 날 만드시고,앞으로도 계속 운동하시는 모습 보여 줘, 자극하여 주시고,건강한 나날들 되시길요^^
저도 감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