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
로맹 가리 지음, 김남주 옮김 / 문학동네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짤막한 단편들의 호흡은 유쾌하기도 하지만, 의외의 결말의 반전은 순간 멍하게 만든다.그래서 줄곧 내귀엔 선풍기 팬 돌아가는 기계소리가, 멍했었던 시간 간격으로, 크게 들렸다가 곧 아득하게 멀어지는 소리를 반복하곤 했었다.
인간성을 바라보는 시선이 ‘자기앞의 생‘과는 차이나게 차갑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8-05 01: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와 나무님 오랫만에 오셨어요. 반가워라... ^^ 이 책 제가 제일 좋아하는 책ㄹ 10위권 안에 드는 책이에요. 저는 자기앞의 생보다 요 책을 더 좋아하는데.... ㅎㅎ 로맹 가리가 이름도 다르게 해서 쓴 책이니까 아무래도 자기앞의 생과는 좀 다르더라구요. ^^

책읽는나무 2021-08-05 06:24   좋아요 1 | URL
반가워요~반가워요~바람돌이님^^
더운데 어찌 지내시나요?
이렇게나 더운 날....시국도 시국인지라...애들 밥 해먹인다고 그야말로 땀범벅인 하루 하루네요.
에어컨을 틀어도 불앞에선 여전히ㅜㅜ
두문불출....그동안 넘 책을 안읽어서 이제 좀 읽어볼까!!싶어 힘겹게 책을 다시 들었는데 로맹 가리책 괜찮았어요.바람돌이님 리스트 10위권에 드는 책이라니!!! 제가 엄청난 책을 읽어 버렸군요ㅋㅋㅋ
‘자기앞의 생‘을 넘 좋게 읽어 이책 초반엔 집중안되어 힘들었었는데 완독하고 나니 엄지 척이었습니다.역시 대작가는 다르긴 달라요^^

방학이라 바람돌이님 휴가 만끽하고 계시겠군요?
책을 옆에 끼고...제일 행복한 시간이시겠어요.
모쪼록 건강한 여름 나시길요^^
 
블렌드 수국 - 200g, 홀빈
알라딘 커피 팩토리 / 2021년 7월
평점 :
품절


코로나덕에 동네의 로스팅 가게에서 드립백을 사다 여러 종류를 긴가 민가 하며 마셔보다 이번에 수국꽃 그림에 반해 주문하여 여러 날 마셔보니 정확하진 않아도 조금 느낌을 알 것 같다.
수국꽃차를 우려 마시면 이런 맛일까?싶을 정도로 산뜻하고 깔끔하다.신맛은 과하지 않고 은은하여 신기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7-23 09: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책읽는나무 2020-07-23 15:40   좋아요 1 | URL
오랜만입니다.유부만두님^^
오십견....그거 겪어보지 못한 사람은 알지 못한다는 통증 아닌가요?
친구 남편이 오십견이 와서 한동안 치료받으러 다니던 기억이 떠오릅니다.치료도 그때 뿐이고 계속 통증에 시달려 하더라구요~
빨리 괜찮아 지셔야 할터인데~~
저도 몇 주 전 골반염이 와설라무네~~병원 다니면서 살았습니다ㅜㅜ
마늘 장아찌 담아볼까 싶어 마늘을 삼 일을 쪼그리고 앉아 까다가.....뽝!!!!
몸이 편하지 않으니까 책도 잘 안읽히고,알라딘 들어오는 것도 점차 뜸해지게 되더라구요.
한동안 열심히 북플 하다가 변덕이 생기면 또 잠깐 손 놓다가 늘 그걸 반복하는 삶이네요^^

그래도 이렇게 다정하게 안부 물어주시니 기쁘네요.
고맙습니다^^

애들이 학교를 죄다 따로 다니니까 다 같이 학교 가는 주가 그리 많지 않더라구요?
늘 밥 차리고 설거지 지옥은 끝나지 않는 것 같아요.
올 여름은 우짜다가 손가락에 습진이 생겼는지 껍질도 막 벗겨지고 있더라구요.
참 열심히? 살고 있는 2020년인 듯 합니다.
유부만두님도 얼마나 열심히 집안일을 하고 계실까!!! 생각해 봅니다.
어쨌거나 어깨 괜찮아질 때까지는 쉬엄쉬엄 하세요.
정말 이젠 건강 관리,몸 관리 신경 써야할 때인 듯 합니다.

2020-12-18 22: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12-20 17: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이웃집 토토로
미야자키 하야오 (Hayao Miyazaki) 감독 / 대원DVD / 2003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 어릴 때 함께 보던 지브리 영화를 코로나 시기덕에 한 편씩 다시 보고 있다.
아가였던 딸들은 지금 중2.그녀들의 소감 ˝동네풍경이 평화로워 들어가 살고 싶다.근데 토토로랑 고양이 버스는 지금 보니 입 벌릴 때 좀 무섭네?˝
초딩였던 아들은 지금 고3.그의 소감 ˝아! 메이같이 소리 지르는 아이 좀 싫다.적응 안되네?˝....
어느덧 중년이 된 나. 다시 보니 아이들 엄마가 어디 많이 아픈가?병원에 입원한 엄마를 기다리는 자매가 애처로워 보여 이게 굉장히 슬픈 애니였단 게 새삼 놀랍고...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5-20 18: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5-20 21: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바람돌이 2020-06-25 22: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나무님 안녕하세요. 오랫만에 인사드려요. 민이가 벌써 고3이라니... 사랑스렁 둥이들은 중학생. 우리집 애들만 크는줄 아는데 아이들은 점점 자라네요. ^^

책읽는나무 2020-06-28 18:03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반갑습니다.바람돌이님!!
너무나 오랜만이네요^^
아이들은 이렇게 너무 많이 자라버려 때론 좀 징그럽네요ㅜㅜ
바람돌이님네 아이들도 정말 많이 컸겠어요?
지금 다들 고등학생이 되었나요?
시간은 이렇게나 자꾸 흘러가네요~
모쪼록 건강 잘 챙기시구요.
자주 봬어요^^

바람돌이 2020-06-28 19: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희집 애들은 진짜 다 커서 이제 대학 1학년 고등학교 2학년이 되었어요. ㅎㅎ

책읽는나무 2020-06-30 06:28   좋아요 0 | URL
주말에 댓글 읽고 우와!!! 놀래놓곤 이제사 답글을 다네요.ㅜ
벌써 예린이가 대학생이 되었네요??
해아가 고등 2학년??
(애들 이름이 정확한지 갑자기 기억이 의심스럽습니다만^^.)
어릴적 모습만 자꾸 떠올라 상상이 안갑니다.ㅋㅋ
지난번 조선인님 큰 따님도 대학생이 되었다고 하셔 어머나!! 했었거든요.
정말 아이들 쑥쑥 자라 이젠 성인이 다 되었군요.
이젠 아이들이란 표현 보다 자식이라고 표현해야 하는 시기가 오고 있는 것인가?라고 생각해 봅니다^^
 
소설가의 귓속말
이승우 지음 / 은행나무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승우 작가만의 문체를 다시 느껴볼 수 있는 책.
집중하지 않으면 눈에서, 그래서 마음에서 흩어지는 말이 될 수밖에 없겠지만, 집중한다면 오랫동안 가슴속에 새겨질 문장들이 많다.
작가 또는 소설가라는 자리에 대해, 그리고 독자라는 자리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 보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밀의 계절 1
도나 타트 지음, 이윤기 옮김 / 은행나무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렇게 지적인 외국 여성작가의 소설을 읽으면 왜,우리네 여성작가들과 자꾸 비교하게 되는지 모르겠다.
‘세상의 모든 작가들에게,어떤 이야기를 쓰라고 강요할 수는 없다‘고 이승우 작가는 그의 산문집에 써놓았지만..그래도 역량있는 작가들 많은데 왠지 아쉽다.

암튼 계속 찾아 읽고 싶은 작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