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리뷰] <먼지깨비><구름빵> 등 마음씨앗 그림책 리뷰를 써 주세요~ 5분께 2만원 적립금을 드립니다!!
아무도 펼쳐 보지 않은 책 한솔 마음씨앗 그림책 3
오정택 그림, 그림책사람들 글 / 한솔수북 / 2004년 10월
평점 :
품절


아무도 펼쳐보지 않은책
궁금하지 않으세요,
정말 궁금한 그림책입니다,
우리 그럼 살며시 들여다 볼까요,

숲속에 살포시 앉아있는 책한권이 바람이 사라락 불어와서
책을 펼쳐졌어요
어!어디 어디 있지, 



어!그런데 토끼는 그냥 밟고 지나가네요
그런데 관심은 있는 모양이예요 저기봐요 토끼가 눈을 힐끗 ,, 



다음에는 바람이 책을 한쪽 넘겼는데
뀡은 책위에서 통통 거리다가 날아가네요
그런데 꿩도 눈을 ,, 



그림책이 책은 언제나 저 자리에서 바람따라 책장만 살랑살랑,, 

지나가던 호랑이. 곰.멧돼지는 아직 책에 관심을 가진것 같기도하는데아직은,, 



멧돼지야 책은 먹는게 아니란다, 



곰아 조심해 책 ,,
엉덩이로 깔고 앉으면 안돼,, 



자보이세요
아무도 펼쳐보지 않은 책이 한권있는데,,
안이 궁금하지 않으세요,


어! 그런데 숲에 놀러왓던 여자아이가
책을 보더니
어, 책을 들고 춤을 추네요,


여자아이는 책을 들고 한참 춤을 추다가 엄마가 불러서 갔어요
그리고 그 자리에 숲속 친구들이 우르르,, 

모두 책을 보지 않던 동물친구들이 와서는 책을 펼쳤어요
와! 과연 어떤 내용일까
우리에게도 들려주지 않을래,, 

너희왜 웃니,,, 

즐거운 상상을 마음껏 할 수잇는 그림책
책이 여백의 미를 알고 있는 그림책
아이는 그림책속에 그림책을 보면서 즐거운 상상의 나래를 펼쳐봅니다
과연 저 안에 어떤 내용이 있을까 그런데 그림책을 볼때마다
이야기는 달라진다니까요,,,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진리뷰] <먼지깨비><구름빵> 등 마음씨앗 그림책 리뷰를 써 주세요~ 5분께 2만원 적립금을 드립니다!!
신발 신발 아가씨 한솔 마음씨앗 그림책 7
버나드 로지 지음, 캐더린 로지 그림, 김서정 옮김 / 한솔수북 / 2005년 9월
평점 :
절판


신발신발 아가씨는 노란 표지 자체가 더 눈을 확 잡아 끄는 그림책이다 

우산을 쓴 신발아가씨위로 신발이 주루룩,,
어!


저기 보이지요
신발이 여기저기에, 

그리고 앨범을 보고있는 아가씨가 신발아가씨라네요
신발아가씨네 가족은 모두 신발에 관련된일을 하셨데요
신기하지요, 



신발 신발아가씨는 아주 멋진 신발가게를 하고 있어요
신발아가씨네 가게를 구경할까요
구경전에 신발아가씨가 아주 이상햇던 지난주 손님이야기를 들려준데요 



월요일에 온 손님은 코스타리카고향이 너무그리워 하는 아가씨였어요
그래서 신발에 아르다움 바닷가가 그려진 신발을 ,, 



화요일에는 비밀신발을 만들어 달라고 왔어요
수요일에는 너무 춤을 많이 추워서 발이 너무 아픈 발레리나가 찾아왔어요그래서 통통 튀는 신발을 만들어 주었지요 



목요일에는 형만큼 크고 싶어하는 꼬마손님이 찾아왔어
그래서 소원을 들어주었지 형보다 훨씬 커질수 있는신발을,, 



금요일에는 어릿광대가 찾아와서  우울해했어요
그래서 재미난 신발 꽥꽥 소리나는 신발을,, 



토요일에는 아주 빠른 신발을 찾는 카우보이가,, 

일요일에는 뒤적뒤적 아줌마가 와서는 이것저것 다신어보고
안사고 갔데요,,, 



신발아가씨는 그렇게 일주일을 보내고 일요일에 아주 멋스러운 신발 침대에 들어가서 잠을 잤데요
신발아가씨는 꿈속에서도 신발에 관한 꿈을 꾸나봐요
아니 신발에 너무 치혀서,, 

신발이 없는 신발이 없는 맨발섬에 노는 꿈을 꾸나봐요 

역시 맨발이 제일 편하지요, 

그래도 다음 월요일이면 신발아가씨는 다시 일어나야지요,
그리고 신발가게 문을 열어야 한다나요,, 

우리집 꼬맹이 또한 신발을 너무너무 좋아해요
이쁜 신발앞에서는 자리를 뜨지 못한다니까요 

우리의 신발아가씨는 사람들의 마음을 아주 잘헤어려주는 아주 멋진아가씨지요
손님이 원하는 마음에 쏙드는 신발을 찾아주니까요
그래서 손님은 마음이 행복해져서 돌아간다니까요
신발아가씨는 신발로 사람들의 마음을 행복하게 만들어주는 아주 멋진 사람이라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진리뷰] <먼지깨비><구름빵> 등 마음씨앗 그림책 리뷰를 써 주세요~ 5분께 2만원 적립금을 드립니다!!
내 꼬리 한솔 마음씨앗 그림책 17
조수경 지음 / 한솔수북 / 200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 꼬리리를 읽으면서 어쩜 나랑 같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나는 왜 이렇게 못났지,,다른 이들은 모두들 다 알아서 척척도 잘들 하드만,,혹시 저사람이 나를 보고 비웃지나 않을까 작은것에 아주 소심하게 걱정을 한적이 많다
그래서 이런 내 모습을 내아이가 닮지 않기를 많이 바랬던 적이 있는데
그런데 알고 보니 이런 생각은 나 말고도 누구나 다 한번쯤 하는 일이란다 ,
그리고 우리 아이들도 요즘 같은 경쟁사화에서 또얼마나 남과 비교되면서 힘들어 할까
나와 다름을 나보다 더 잘함을 걱정만 하면 안된다는 말을 하고 싶다
모두가 다 고민을 있는 법, 



아침에 일어난 지호는 깜짝 놀랐습니다
바지 밖으로 자신의 엉덩이에 붙어있는 꼬리 때문에,
어찌된일일까요?
학교에도 가야 하는데,
저 걱정스러운 얼굴은 우리아이들 얼굴같지요 숙제를 안하거나 야단을 맞을 일을 했을때,,저 표정,  



제일 먼저 떠오른 생각은 친구들이 놀리면 어쩌나 그게 제일 큰걱정이랍니다,,
어쩌나요.. 



아빠이 커다란 옷을 입고 갈까요
그러면 꼬리가 안보이려나,,
꼬리를 감추고 싶은 지호이 마음이 잘 나타나 있지요, 



지호는 그래도 학교에 가네요
엄마에게 아프다고 핑계도 되지 않고 꼬리를 감추고 학교에 가요 그러나 거리에는 자기와 닮은 사람은 아무도 없네요,,, 



그런데 가만 보니 지호가 걱정을 하면 할 수록 지호의 꼬리는 점점 길어지네요
왜 그런걸까요
정말 속이 상하겠어요, 



어찌 어찌해서 학교 교문앞에 도착을 했어요
다행히 친구들은 많지 않네요
그런데 짝국 민희를 만났어요
민희가 내 꼬리를 보면 어쩌나 또 걱정,,] 



둘은 교실로 향합니다
그런데 둘은 동시에 

"어 내꼬리 봤어.?
"어 내 수염 봤어?
라고 외치네요
그러고 보니 민희도 얼굴에 고양이 처럼 수염이 났어요, 

]

둘은 손을 잡고 교실로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교실 친구들 얼굴이며 모습이 이상해요
모두 지호처럼 어디 한군데가 다른 모양이네요
어찌 된일일까요, 

그래요 지호뿐만아니라,열등감 이나 걱정은 한친구만의 문제가 아니랍니다
우리 친구들은 자라면서 자꾸 비교도 당하고 걱정이 많아지지요
걱정은 나이가 들면 들수록 더 많아지는것 같아요
열등감이나 걱정이 많아지는 아이들의 마음을 저렇게 아이들의 얼굴이나 몸중에 한군데가 변하는것으로 표현을 했네요
책을 읽으면서 자신도 만일 변한다면
이쁜 고양이 꼬리가 좋겠다고 하네요,,ㅎㅎ 

내아이도 그렇겠구나 생각하니 마음한구석이 짠해지네요
올해 일학년이 된딸아이
많이 안아주고 도닥거려 주어야 할까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진리뷰] <먼지깨비><구름빵> 등 마음씨앗 그림책 리뷰를 써 주세요~ 5분께 2만원 적립금을 드립니다!!
사랑해 주세요 한솔 마음씨앗 그림책 1
소피 패터스 그림, 조이스 던바 글, 윤여림 옮김 / 한솔수북 / 2005년 1월
평점 :
품절


아주 귀여운 그림책이다
초록숲에 "사랑해주세요"라는 새가 온종일 노래를 불렀습니다
"사랑해주세요/ 사랑해 주세요,,"
잠들어라는 부엉이는 투덜투덜 거렸지만 사랑해주세요는 아랑곳 하지 않고 노래를 불렀습니다ㅏ 



봄이라 사랑해 주세요는 뛰어놀고 노래 해야할때라고 말을하지요 

하지만 아무런 대답이 없었답니다, 



아무런 친구들이 대답이 없자. 사랑해주세요는 슬퍼했지요 그 모습을 보던 잠들어 부엉이는 다른방법을 찾아보라고 하지요 멋을 내보라고 ,,
멋을부려도 소용이 없고,
불쌍해 보여도 소용이 없고,


관심없는 척해도 소용이 없었지요, 



잠들어는 둥지를 만들어 보라고 말을 하지요
사랑해주세요는 그래서 둥지를 만들었어요, 

아주 이쁜 궁궐을 ,, 



그렇짐나 새들은 그 주위를 지나갈뿐 반응이 없네요, 

사랑해주세요가 아무리 노래를 불러도  ..

둥지도 소용이 없네요,
잠들어는 이제 정말 잠을 자야 하는데 그래서 마지막으로 사랑해주세요에게 다른 노래를 불러보라고 하지요
사랑해주세요는 ,,다른 노래를 찾았지요
"사랑해요,,,"


다음날 사랑해주세요는 사랑해요라는 노래를 불렀어요
갑자기 푸른 하늘에 무지개가 뜨네요, 



그리고 새 한마리가 날아오네요
하트를 날리면서,,


이제 잠들어도 편히 잠이 들었지요
그리고 사랑해주세요는 좋은 친구를 만난것 같네요, 

누군가에게 사랑을 받고 싶다면 사랑을 받으려고만 하지 말고나 부터 누군가를 사랑해 보자
그러면 사랑을 받는것은 어려운 일이 아닐것이다 

화려한 그림이 아이들의 시선을 더 잡아 끄는 아주 귀여운 그림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름빵 한솔 마음씨앗 그림책 2
백희나 글.사진 / 한솔수북 / 2004년 10월
구판절판


아침에 눈을 뜨는 창문밖으로 빗소리가 들리네요,
아빠랑 동생은 아직 잠이 들어있고,옆에 잠자던 엄마는 어디에,,

엄마는 부엌에서 아침 준비를 하고 계시고,,
노란 우의를 입은 두 형제는 무엇을 하려고 하는걸까요
부엌밖으로 노란 불빛이 참 따스해 보인다,

밖으로 나온 두 형제는 비오는 하늘을 보면서 재미있는 일이 일어날 것 같은 예감을 가지게 됩니다 그런데 나뭇가지에 무언가가 보슬보슬한 작은 구름이 걸려 있네요,

작은 구름을 가지고 들어온 형제는 엄마에게 가져다 드렸는데 엄마는 구름이 날아가지 않게 조심조심 아주 맛난 빵을 만들어 주셨어요
역시 멋진 엄마네요,
비오는데 나가 놀았다고 야단치지 않고 ,,

그런데 늦잠을 자버린 아빠는 서둘러 집을 나서려고 합니다
아침 밥도 못먹고,,

45분이 지나고 빵이 다구워졌어요
빵은 두둥실 하늘로,,어!

빵을 먹은 엄마랑 아이들은 하늘 위로 둥둥 빵도 둥둥 엄마와 아이들도 둥둥
정말 이런 빵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저녁을 먹을때 아이랑 그러지 않아도 하늘을 날 수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란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아빠는 밥도 못먹고 서둘러 가시네요 배는 얼마나 고플까요,

아이들은 빵을 가지고 아빠에게 전해주려고 하늘 위를 둥둥,,
과연 아빠를 만날 수있을까요,

빽빽한 차안에 갇혀 있는 아빠
그리고 아빠를 발견한 아이들은 아빠에게도 구름빵을 주지요,
그리고 아빠도 하늘 위로 둥둥,,

무사히 아빠도 회사에 도착을 하고
비도 그치고 두 형제는 지붕위에 앉아서 맛나게 구름빵을 먹습니다

스릴도 있고 재미도 있고,
아이들에게 무안한 상상을 안겨주는 그림책,

영문으로 나온 구름빵도 아시지요,
아이가 언제나 두책을 같이 보거든요,

마지막 장면
똑같지요,
그래도 아이가 한글 한번 읽고 영문도 한번 읽고
아주 즐겁게 재미나게 읽는 그림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